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소셜리딩 프로모션
매일 선착순 2,000원(바통터치)
  • 교보아트스페이스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 문학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60쪽 | B5
ISBN-10 : 8994103120
ISBN-13 : 9788994103129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 문학 중고
저자 문학토론연구모임 숨은그림 | 출판사 우리학교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1,3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3년 10월 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이 상품 최저가
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5,000원 앤~북 전문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690원 레드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7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700원 청계천서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2,450원 ㅈㅣㄴㄷㅏㄹㄹ... 우수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1,700원 [10%↓, 1,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 - 문학 [중고 아닌 새책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64 v(^o^)"~~* 5점 만점에 4점 zoo*** 2020.03.29
363 굳 좋아여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parkes0*** 2020.03.28
362 깔끔하고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oit*** 2020.03.26
361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ams*** 2020.03.26
360 배송도 빠르고 물건도 이상 없네요 5점 만점에 5점 scan*** 2020.03.25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_문학』은 천편일률적이고 진부한 해석에 갇혀 제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문학작품의 새로운 독법을 제안하는 문학토론 교과서로, 현직 국어교사들이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학습 활동을 구성했다. 문학 작품을 읽고 토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쟁점이 뚜렷한 8편의 작품을 수록했으며 작품별로 ‘논제설명’, ‘작품읽기’, ‘입장정하기’, ‘토론맛보기’, ‘더읽어보기’로 이루어진 5단계의 학습 활동을 제시하여 다면적이고 심층적인 독서토론을 가능하게 하였다.

저자소개

역자 문학토론연구모임 숨은그림
숨은그림은 문학토론을 공부하는 국어교사들의 연구 모임으로 숨은 그림을 찾아내듯 문학의 속살과 만나는 기쁨을 아이들에게 전해 주고자 노력하는 문학토론연구모임입니다.

저자 남지연 선생님 경원중학교

저자 안은희 선생님 세종과학고등학교

저자 유명은 선생님 세종과학고등학교

저자 유세진 선생님 강북중학교

저자 최성아 선생님 선린인터넷고등학교

목차

B사감은 이중인격자일까? - 자아의 두 얼굴
B사감과 러브 레터-현진건

주인공 ‘남자’는 사기꾼일까? - 소유와 무소유
결혼-이강백

이인국은 기회주의자일까? - 지식인의 역할
꺼삐딴 리-전광용

백성수의 광기는 반사회적일까? - 예술과 현실
광염 소나타-김동인

형과 동생 중 누가 더 행복할까? - 욕망과 도덕
개미와 베짱이-서머싯 몸

올렌카는 사랑 중독자일까? - 사랑의 방식
귀여운 여인-안톤 체홉

그레고르의 죽음에 가족의 책임이 있을까? - 가족과 소외
변신-프란츠 카프카

마이더스의 노예들은 정의로울까? - 목적과 수단
마이더스의 노예들-잭 런던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우리는 B사감을 제대로 알고 있던 것일까?” 영원히 B사감을 오해할지도 모르는 우리들을 위한 유쾌한 문학 토론 길라잡이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_문학』은 천편일률적이고 진부한 해석에 갇혀 제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문학작품의 새로운 독법을 제...

[출판사서평 더 보기]

“우리는 B사감을 제대로 알고 있던 것일까?”
영원히 B사감을 오해할지도 모르는 우리들을 위한 유쾌한 문학 토론 길라잡이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_문학』은 천편일률적이고 진부한 해석에 갇혀 제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문학작품의 새로운 독법을 제안하는 문학토론 교과서로 현직 국어교사들이 직접 작품을 선정하고 학습 활동을 구성했다.
문학작품을 읽고 토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쟁점이 뚜렷한 8편의 작품을 수록하였는데, 8편의 작품 중에는 이강백의 「결혼」, 서머싯 몸의 「개미와 베짱이」, 잭 런던의 「마이더스의 노예들」처럼 비교적 생경한 작품도 있지만 「B사감과 러브 레터」, 「광염 소나타」,「귀여운 여인」, 「변신」등 우리에게 익숙한 문학작품들의 비중이 더 큰 편이다.
새로운 작품은 오히려 해석의 여지가 많다. 이렇다 할 해석의 정본이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널리 알려진 작품들은 이미 나와 있는 해석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기 쉽다. 예를 들어 「B사감과 러브 레터」에서 B사감은 ‘독신주의자이면서 겉과 속이 다른 이중인격자’라는 캐릭터로 정형화되어 있다. B사감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B사감이 지닌 진짜 속내는 무엇인지, 작가가 B사감을 통해 드러내려고 한 것은 어떤 것인지 아이들은 고민하지 않는다. 이런 오해는 비단 B사감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가능한 한 얇게 축약된 요약본, 참고서에 친절하게 제시된 해설을 읽고 아이들은 스스로 생각하는 법을 멈추어 버린다. 문학에 대한 이해가 아닌 문학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편시를 통해 아이들은 빈곤한 프레임에 갇혀 버린다. 다시 한 번 물어보자. “B사감은 정말 이중인격자일까? B사감을 달리 볼 수는 없는 것일까?” 그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이 책은 익숙하고 진부한 문학작품에 자신만의 생각으로 ‘딴지’를 걸어보라고 권한다.
“B사감에게 우리가 모르는 상처가 있었다면?” “B사감이 만약 다른 직업을 선택했더라면?” 이렇게 질문을 던지면서 읽는 것과 무작정 읽고 틀에 박힌 해석을 아무 생각 없이 받아들여 외우는 것 사이에는 커다란 간극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간극은 언젠가 학습에서뿐만 아니라 세상을 살아나가는 데 있어서 엄청난 차이로 드러난다. “B사감은 이중인격자이다.”라는 식의 제시된 정답에서 조금만 벗어나 “B사감은 이중인격자일까?”라고 질문을 던져보자. “역시 그렇다.”라는 결론이 나와도 좋고 “그렇지 않다.”라는 결론이 나와도 좋다. 주어진 해석을 의심 없이 당연하게 받아들이던 것에서 한 발짝 비켜서서 질문을 던져보는 것만으로도 작품을 해석하는 힘은 한결 더 깊어지고 넉넉해질 것이다.

문학과 토론의 달콤쌉싸름한 만남
뒤집어봐야 속이 보인다. 토론으로 문학작품 제대로 뒤집어보기!

어차피 읽어야 하는 문학작품, 보다 잘 읽는 방법은 없을까?


“학교에서는 대체로 줄거리를 요약하고 인물, 사건, 배경을 분석하고 주제를 파악하는 방식으로 문학 작품을 감상합니다. 구조 분석을 통해서 작품의 의미를 찾아가는 것이지요. 하지만 이런 방법으로 작품 감상능력이 키워지는 것은 아닙니다. 훌륭한 레시피를 외우고 있다고 해서 누구나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는 없는 것처럼 말이지요.” -‘엮은이의 말’ 중에서

작품을 잘 읽어내는 뚜렷한 방법론이 없는 현실에서 이 책이 제안하는 것은 인물을 통한 ‘쟁점토론’이다. 토론이라고 하면 자칫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책이나 영화를 보고 등장인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듯 편안하게 문학 작품을 읽고 서로 다른 관점에서 이야기를 나누어 볼 것을 이 책은 제안하고 있다.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사이 작품에 대한 느낌과 생각은 자연스레 더 깊어지고 정밀해지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백성수가 방화나 살인처럼 끔찍한 일을 통해서 비범한 음악을 창작할 수 있었던 건 정말 안타까운 일이야. 하지만 백성수 자신도 어쩔 수 없던 배경이 있었잖아.”
“그런 배경은 모두 핑계일 뿐, 백성수의 행위를 정당화해 주지는 못해. 결정적인 순간마다 그는 도덕성 대신에 예술성을 선택한 것뿐이야.”
“그렇지만 여러 훌륭한 예술가들이 좀 비상식적인 면모를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잖아? 백성수의 광기는 문제가 있지만, 그의 작품은 너무나 큰 가치를 지녔다고 생각해.”
“아무리 예술이 일상을 뛰어넘는 것이라지만, 사람의 생명을 수단으로 삼을 수는 없어. 살인을 하면서까지 창작한 작품에 어떤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

이렇듯 자연스러운 이야기를 통해 작품에 대한 이해를 깊어지게 하는 것, 그것이 이 책이 제안하는 문학 토론 방법이다. 일상의 이야기를 다면적이고 심층적인 토론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엮은이들은 ‘논제설명’-‘작품읽기’-‘입장정하기’-‘토론맛보기’-‘더읽어보기’로 이루어진 5단계의 학습 활동을 제시하고 있다.
우선 ‘논제설명’을 통해 작품의 쟁점을 염두에 두고 작품을 읽을 것을 제시하였는데, 쟁점을 염두에 두고 읽는 것은 일반적인 독서와는 질적으로 다른 차이를 지닌다. 일반적인 독서가 단순한 감상만을 남긴 채 끝나기 쉬운 데 비해 쟁점을 염두에 두고 하는 독서는 인물의 행동이나 태도를 좀 더 면밀하게 분석하며 읽게 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밀도 높은 독서를 경험하게 된다. ‘입장정하기’에서는 작품을 읽고 토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인물의 행동과 태도에 대해 평가해보게 하였으며 소쟁점을 제시하여 실제 토론에서 쟁점별로 하나씩 토론을 전개해 나갈 수 있도록 하였다. ‘토론맛보기’에서는 토론을 어려워하는 아이들을 위해 두 사람의 대화를 제시하여 주장을 펼치고 반박을 하는 과정을 배울 수 있게 하였으며, ‘더읽어보기’에서는 제시된 글을 읽으면서 토론에서 다룬 주제를 좀 더 깊이 고민해보도록 하였다.

아이들은 토론에서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자신의 입장에서 작품을 해체하거나 새롭게 재구성하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는 수동적 읽기에서 능동적 읽기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교사의 일방적 전달이나 참고서의 주입식 해석에서 벗어나 아이들 스스로 작품을 해석해내고 재구성하는 것이다. 일방적이고 수동적인 독서는 짧은 시험 기간 동안에는 통할지 모르겠지만 그 이상의 효력은 지니지 못한 일회성 독서일 뿐이다. 시험이 끝나면 모든 것이 휘발되어 버리는 독서와 학습은 물론,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탁월한 자산이 될 수 있는 독서. 그 둘 중에 무엇을 택하겠느냐고 이 책은 묻는다.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_문학』은 그런 의미에서 제대로 책 읽는 법을 새롭게 알려주는 책이기도 하다. 한 권의 책을 얼마나 맛볼 수 있을까? 그것은 얼마나 질문하며 읽었는가, 얼마나 뒤집어보며 읽었는가에 달려 있다.
『공감을 배우는 토론학교_문학』은 틀에 박힌 진부한 해석으로 박제가 되어버린 문학작품을 토론을 통해 재해석하도록 도와줌으로써 기존의 편견을 깨고 보다 유쾌하고 새롭게 문학작품에 다가설 수 있는 숨은 해법을 전해줄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9%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