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긴급재난지원금매장사용
[톡소다]천재소독비
교보문고 북데이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사람을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법칙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22쪽 | A5
ISBN-10 : 8994080112
ISBN-13 : 9788994080116
사람을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법칙 중고
저자 정성훈 | 출판사 케이앤제이
정가
15,000원
판매가
22,500원 [50%↑]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1년 10월 2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2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겉표지의 모서리에 약간 사용감 있지만 그외 내부상태 깨끗합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4 낙서 4군데 이상. 모서리접힌 흔적도 두곳. 이런 상태를 상급이라 할 수 있는지 의문. 모서리가 찌그러졌는데 뽁뽁이 한겹 둘러 보내주지 않음. 택배 받고 기분이 나빴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pinepi*** 2020.05.18
13 잘 받았어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seokcha*** 2020.05.17
12 상태가 매우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heb*** 2020.05.12
11 좋아요! 잘 받았어요~ 5점 만점에 5점 kowa*** 2020.04.07
10 좋은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axc*** 2020.04.0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나도 모르게 나를 움직이는 미묘한 심리의 법칙 들여다보기『사람을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법칙』. 이 책은 자신의 삶에서 어렴풋하나마 두 가지 갈증을 느끼고 있는 독자들을 위해 기획된 책이다. 심리학 관련 문헌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용어나 법칙 중 현대를 사는 우리의 삶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여겨지는 100개의 아아이템을 제시하였다.

저자소개

저자 : 정성훈
저자 정성훈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모교 부속병원에서 정신과 수련생활을 마쳤으며 이후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정신과 부교수, 인천광역시 의료원 정신과장을 거쳐, 현재는 대전 을지대학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본업은 진료와 연구를 하는 의사이지만, 세상의 모든 학문은 인간 정신의 이해에 필수불가결하다는 신념하에 의학 및 뇌과학을 비롯하여 문학, 철학, 사회학까지 다양한 방면에 관심을 두고 있다. 연구자로서는 정신분열병을 비롯한 주요 정신질환의 정신약물학 및 유전학 연구에 주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디어 과잉 사회에 적응해나가는 인간의 인지 및 심리기전 변화와 그 병태생리를 밝히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역서로는《마음의 증상과 징후》가 있으며, 저서로는《비정형 항정신병제의 임상》,《클로자핀 임상사용의 실제,《리스페리돈 장기지속형주사제》가 있다.

목차


가면 증후군Imposter Syndrome_가면을 쓴 사기꾼 | 가假믿음Alief_믿음과 믿음이 충돌할 때 | 가스등 효과Gaslight Effect_엄마가 제일 잘 안단다 | 각인Imprinting_첫사랑, 이루어지면 안 되는 사랑 | 간츠펠트 효과Ganzfeld Effect_내면의 목소리, 내면의 지혜 | 감염주술Contagious Magic_장동건, 원빈과의 간접 키스 | 감정표현 불능증Alexithymia_감정 없는 냉혈한은 더 건강할까? | 개념적 소비Conceptual Consumption_특급호텔보다 얼음집 호텔이 좋다? | 거울 자아Looking Glass Self_바보 온달 곁에 평강공주가 없었다면? | 거짓말 탐지기Lie Detector_원더우먼의 올가미 | 고립 효과Isolated Effect_강요된 팀워크의 부작용 | 고슴도치 딜레마Porcupine’s Dilemma_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 공유지의 비극Tragedy of the Commons_남 배불리는 일은 절대로 하지 않겠다 | 기계 속의 영혼Ghost in the Shell_로봇은 영혼을 가질 수 있을까? | 기차에서 만난 이방인 현상Stranger on a Train_외치고 싶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낭만적 사랑Romantic Love_절벽에 핀 꽃이 더 아름답다


다수의 무지Pluralistic Ignorance_개인과 다수 중, 누가 옳을까? | 단순노출 효과Mere Exposure Effect_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좋다 | 도도새 효과Dodo Bird Verdict_너도 나도 모두가 우승자? | 도박사의 오류Gambler’s Fallacy_확률이 사람의 마음을 속인다 | 동적 인상 형성Dynamic Impression Formation_왜 사람은 첫눈에 반할까? | 뜨거운 손 현상Hot Hand Phenomenon_성공이 성공을 부르지는 않는다


로버스 동굴 공원 실험Robbers Cave Experiment_내 적의 적은 나의 친구 | 로젠탈 효과Rosenthal Effect_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 리보의 법칙Ribot’s Law_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리얼돌과 피그말리온Real Doll & Pygmalion_외로움이 만든 슬픈 사랑의 대상


마이농의 정글Meinong’s Jungle_존재하는 것과 존재하지 않는 것의 이름들, 이름들 | 모든 것의 가격The Price of Everything_가격을 붙이지 않을 때 빛나는 것이 있다 | 몸에 좋은 약은 쓰다A Good Medicine Tastes Bitter_단맛 나는 약은 더 좋다 | 뮌하우젠 증후군M?nchausen Syndrome_엄마 손은 약손


백치 천재 증후군Idiot Savant_평범 속의 비범? 비범 속의 평범? | 범죄심리학 프로파일러Criminal Psychology & Profiler_양의 무리 속에서 늑대를 골라내다 | 베르테르 효과Werther Effect_자살은 전염병? | 베블런 효과Veblen Effect_벼랑 끝으로 치닫는 명품에의 욕구 | 벽에 붙은 파리 효과Fly-on-the-Wall Effect_타인의 시선으로 나를 바라보라 | 보보인형 실험Bobo Doll Experiment_원숭이는 본 대로 한다 | 보이지 않는 고릴라Invisible Gorilla_아는 만큼만 보인다? 관심 있는 것만 보인다 | 본질주의Essentialism_복제인간은 ‘나’일까요, ‘남’일까요? | 블라인드 테이스팅Blind Tasting_브랜드가 맛있다? | 빈 둥지 증후군 Empty Nest Syndrome_새가 떠난 빈 둥지에 꽃을 심어라


사랑과 호감Love and Liking_사랑과 우정 사이 | 사소함의 법칙Parkinson’s Law of Triviality_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건다 | 사회적 촉진Social Facilitation_스타벅스에서 책 읽는 이유? | 상관관계Correlation_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통계 | 상태의존 학습State Dependent Learning_이별 여행을 할 때 옛 추억의 장소를 더듬는 이유 | 선택의 역설Paradox of Choice_선택은 권리일까, 의무일까? | 선한 사마리아인 실험Good Samaritan Experiment_나는 나빠도, 당신만은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시기를 | 설단 현상On the Tip of the Tongue_잃어버린 기억을 찾아서 | 성공의 비결Stanford Marshmallow Experiment_생각의 힘을 믿어보세요 | 소유 효과Endowment Effect_추억은 값이 비싸다? | 수면자 효과Sleeper Effect_잘못된 기억이 오래가는 이유 | 스톡홀름 증후군Stockholm Syndrome_정신의 자유를 포기한 ‘음울한 초상’ | 시간 수축 효과Time Compression_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이다 | 신데렐라 효과Cinderella Effect_해리 포터와 신데렐라의 공통점


아론슨의 금지된 행동 실험Aaronson’s Internal Justification_사랑의 매는 어디까지 허용될 수 있을까? | 아포페니아 Apophenia_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 | 애시의 순응 실험Asch’s Conformity Experiment_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 믿는 이유 | 억압된 기억Repressed Memory_우리의 기억은 진짜 기억일까? | 영리한 한스 효과Clever Hans Effect_가르칠 수 없는 지능이 있다? | 오이디푸스 콤플렉스Oedipal Complex_인간이 외면할 수 없는 근원적 진실의 한 조각 | 외로움의 전염Contagious Loneliness_군중 속의 외로움 대신, 고독 속의 평화를…! | 왼쪽 자릿수 효과Left Digit Effect_사람을 유혹하는 숫자가 있다 | 요구특성 효과Demand Characteristics_그냥 좋은 사람, 주는 것 없이 미운 사람 | 웃으면 복이 와요Facial Feedback Hypothesis_찡그리지 않으면 화가 달아나요! | 웨스터마크 효과Westermarck Effect_터부, 수십만 년을 거친 진화의 유산 | 유사성 효과Similarity Effect_스스로 둘러싼 나르시시즘의 장막을 벗어라 | 율리시스의 계약Ulysses Contract_현재의 내가 미래의 나를 통제하다 | 음모 이론Conspiracy Theory_황당하지만 믿고 싶은 ‘매혹적인 거짓말’ | 이기적 편향Self-Serving Bias_안되면 조상 탓, 잘되면 내 탓! | 이케아 효과IKEA Effect_Do it yourself! | 인류 지향 원리Anthropic Principle_히말라야는 인간이 오르기에 딱 알맞은 산? | 인지 부조화 원리Cognitive Dissonance_오류를 바로잡기보다는 생각을 바꿔버린다 | 임사체험臨死體驗Near-Death Experience_인간에게 허락되지 않는 지식


자각몽自覺夢Lucid dream_꿈속에서 깨지 말고, 삶 속에서 깨어 있어라 | 자기기만Self Deception_나 자신은 얼마든지 속일 수 있다 | 자기중심적 편파Egocentric Bias_왜 우리 애는 엄친아가 못 될까? | 자기충족적 예언Self-Fulfilling Prophecy_말이 씨가 된다 | 자기 환영Autoscopic Hallucination_내 안에 내가 모르는 내가 있다 | 자이가르닉 효과 Zeigarnik Effect_시험만 보고 나면 깡그리 잊어버리는 심리 | 작은 앨버트 실험Little Albert Experiment_언제나 약자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 잠재의식 메시지Subliminal Message_천분의 5초 동안의 세뇌 | 절망의 구덩이Pit of Despair_죽음에 이르는 병 | 좌뇌와 우뇌Cerebral Lateralization_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 | 집단 극단화 현상Group Polarization_만장일치가 쉽게 가능해지는 이유


최후통첩 게임Ultimatum Game_인간의 본성은 합리적이지 않다 | 친화 욕구의 심리Psychology of Affiliation_가족은 삶의 안전벨트다


카인 콤플렉스Cain Complex_사람은 누구나 내면의 적을 품고 있다 | 칵테일파티 효과Cocktail Party Effect_사오정의 귀를 갖고 싶어요 | 쿠바드 증후군Couvade Syndrome_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 | 쿨리지 효과Coolidge Effect_하늘 아래 영원한 것은 없다 | 크레스피 효과Crespi Effect_당근과 채찍, 어느 쪽이 더 유용할까?


트레드밀 위의 행복Happiness on a Treadmill_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트롤리 딜레마Trolley Dilemma_이성적 정의와 정서적 정의


포러 효과Forer Effect_왜 사람들은 토정비결을 볼까? | 플린 효과Flynn Effect_우리는 옛날 사람들보다 똑똑해진 걸까?


하나님 헬멧God Helmet_뇌 속에 하나님이 존재한다? | 행복한 무지無知Depressive Realism_행복한 돼지와 불행한 소크라테스! | 호손 효과Hawthorne Effect_열정적인 기대는 성과를 낳는다 | 호프스테터의 법칙Hofstadter’s Law_모든 일은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 | 후광 효과Halo Effect_루이뷔통 시계는 과연 명품일까? | 히스테리 원인 찾기Causes of Hysteria_과거라는 사슬에 묶인 슬픈 자화상

책 속으로

우리말로 ‘자아’ 혹은 ‘자기’라고 번역되는 ‘셀프Self’란 무엇일까요? 셀프는 어디에서 비롯되어 어떻게 형성되는 것일까요? 그리고 한번 형성되면 변하지 않는 것일까요? 아니면 갈대와도 같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것일까요? 셀프는 하나일까요? 아니면 여...

[책 속으로 더 보기]

우리말로 ‘자아’ 혹은 ‘자기’라고 번역되는 ‘셀프Self’란 무엇일까요? 셀프는 어디에서 비롯되어 어떻게 형성되는 것일까요? 그리고 한번 형성되면 변하지 않는 것일까요? 아니면 갈대와도 같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것일까요? 셀프는 하나일까요? 아니면 여러 개일까요? 이 사람과 같이 있으면 이런 모습의 셀프가, 저 사람과 같이 있으면 저런 모습의 셀프가 나타나는 것일까요?
여기 제 앞에 오목거울이 있다고 칩시다. 여기에 제 모습을 비춰보면 키가 훌쩍 크게 보이지요. 그런데 매일 아침마다 이 거울에 자기 모습을 비춰본다면, 제가 실제로 키가 큰 사람인 것처럼 착각하게 될지 모릅니다. 이렇듯 남들이 바라보는 나의 모습, 남들이 내게 기대하는 그 모습을 내 실제 모습으로 흡수하는 것, ‘거울상 자아’란 이런 현상을 가리킵니다. - ‘거울 자아’ 중에서

쓴 약이 몸에 좋다는 과학적 증거는 어디서도 찾을 수 없습니다. 사실 신체가 쓴맛을 지각하는 것은 무심코 독성 성분을 먹게 되는 것을 막아내기 위함입니다. (…) 사회의 어느 한쪽에서는 고통을 줄이기 위해 연구하고 노력하는 반면, 그 반대쪽에서는 어떻게 해서든 쉬운 일도 어렵게 만들 수 있을까를 고민합니다. “너희들은 고생을 해봐야 사람 된다”는 관념을 가진 부모들은 심지어 자기 자신의 아이에게까지 사랑과 따스함을 표현하길 꺼립니다. 그러나 과연 그럴 필요가 있을까요? 고통을 통해서만 참된 결실을 얻을 수 있다며, 쉬운 길도 어렵게 가도록 우리 아이들에게 강요하는 것은 어느 정도까지 정당화할 수 있는 것일까요? - ‘몸에 좋은 약은 쓰다’ 중에서

미국의 심리학자이자 변호사이며 작가이기도 한 직 루빈은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구성하는 요인들을 분석하기 위해, 광범위한 설문 자료를 고도의 통계적 기법으로 분석 조사하였습니다. 그는 사랑과 호감을 각각 평가하는 설문지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호감에 대한 질문
1 나는 ____ 가 대단히 이해심이 깊다고 생각한다.
2 나는 ____ 의 훌륭한 판단을 매우 신뢰한다.
3 나는 ____ 과 나는 매우 닮았다고 생각한다.

사랑에 대한 질문
1 나는 ____ 와 함께 있지 않으면 비참하다.
2 나는 ____ 를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라도 한다.
3 나는 모든 일을 ____에게 털어놓을 수 있다.

위 질문들을 가만히 보면, 호감과 관련된 질문은 상대의 장점에 대한 평가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면, 사랑에 대한 질문은 오히려 내 마음 상태에 대해 묻는 것이 대부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사랑과 호감’중에서

어느 해 국회의원 선거에서 특정 정당 후보에 대한 추문이 흘러나와 그 원천을 조사해보았더니, 상대 쪽 진영에서 퍼뜨린 정치 공작임이 밝혀졌습니다. 그 덕에 음해를 당한 후보는 오히려 무난히 당선될 수 있었습니다. 그 후로 4년이 지나 전술한 후보가 재선에 도전하게 되었는데, 과거의 추문이 또다시 불거지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번에는 아무리 해명을 해도 추문이 사라지질 않고 번져 나가 결국 그 후보는 낙선하고 말았습니다.
이런 예는 정치판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어디선가 주워들은 소문이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유언비어에 대해 처음에는 ‘그럴 리가’ 하면서 웃어넘기더라도 시간이 지날수록 알게 모르게 그 소문을 믿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인간의 기억이 메시지의 내용보다 그 출처를 더 빨리 망각하기 때문에 일어납니다. 그래서 학자들은 “자고 일어나면 소문을 어디서 들었는지 잊어버린다”는 의미에서 ‘수면자 효과’라고 부른답니다. - ‘수면자 효과’ 중에서

우리는 본능적으로 멀티태스킹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쉬운 과업부터 빨리 마쳐버리고 머릿속에서 지워버리려 합니다. 풀리지 않는 문제에 더 많은 자원을 배정하기 위해 필요 없는 것은 제꺽제꺽 지워버리는 것이지요. (…)세상이 복잡하고 인지적 부하가 과중해진 현 시대에서, 사람들은 빨리 결과를 확인하고 머릿속에서 비워내기 바쁩니다. ‘빨리빨리’라는 조급증은 성격이 급해서가 아니라 그만큼 신경 써야 할 문제가 많고, 머릿속이 복잡하다는 뜻입니다.
- ‘자이가르닉 효과’ 중에서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나도 모르게 나를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의 법칙 풀어보기! 심리법칙,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비밀의 열쇠 우리의 모든 생각과 행동 저변에는 미묘한 심리의 작용이 깔려 있다. 심리 현상에 대한 이해 없이 자기성찰이란 불가능하며, 인간에 대한 ...

[출판사서평 더 보기]

나도 모르게 나를 움직이는
100가지 심리의 법칙 풀어보기!

심리법칙, 인간을 이해하기 위한 비밀의 열쇠

우리의 모든 생각과 행동 저변에는 미묘한 심리의 작용이 깔려 있다. 심리 현상에 대한 이해 없이 자기성찰이란 불가능하며,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에 결코 도달할 수 없다. 복잡한 현대 사회에서 심리학의 중요성은 날로 증대하고 있으며, 심리 현상을 해석하고자 하는 갈증도 더불어 커져가고 있다. 현직 정신과 의사인 이 책의 저자는 이러한 우리의 갈증을 ‘심리법칙’에 대한 명쾌한 설명을 통해 해소해준다. 우리 생활과 가장 밀접한 100가지의 심리법칙을 골라 그 유래와 원리, 의미를 알기 쉽게 설명함으로써, 누구나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놓았다. 흥미롭게 따라 읽다 보면 어느새 제법 심도 있는 심리학적 지식도 갖출 수 있는, 재미있고 유익한 ‘심리법칙 소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조목조목 재미있게 풀어놓은 100가지 심리법칙
저자는 총 100개의 항목을 ㄱ에서 ㅎ까지 차례로 정리해놓았다. 각 항목마다 그 심리법칙이 탄생하게 된 배경, 연구자들의 열성적인 실험 과정, 생활 속에서의 적용 사례 등을 흥미롭게 곁들였다. 또한 진료 현장에서 실제로 보고 들은 경험과, 현재 우리 사회에서 직접 접하게 되는 이슈들을 함께 녹여냈다. 때로는 씁쓸하기도 하고 때로는 웃음 짓게 되며 또 한편으론 사색에 잠기게 하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통해, 아주 쉽고 재미있게 심리법칙에 접근할 수 있다. ‘~법칙, ~ 현상, ~ 증후군’ 등 얼핏 어렵게 느끼기 마련인 전문적인 용어들이 친근하고 가깝게 다가온다. 각 항목마다 호기심을 자아내는 소제목을 붙여서, 하나씩 읽을 때마다 하나의 궁금증이 해소되는 듯한 재미를 준다.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면서도 독자에게 말을 걸듯 자연스럽고 친절한 저자의 글솜씨가 빛난다.

추천사
마음 가는 대로 페이지를 펼쳐 한 문장 한 문장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자신의 삶과 내면을 진지하게 되돌아보고픈 욕구를 느끼게 될 것이다. - 김용식(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어디선가 들어보긴 했으되 자세한 의미까진 몰랐던 수많은 심리법칙들을 입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 인간이 축조해놓은 정신적 삶이라는 거대한 구조물에서, 각각의 법칙이 담당하는 역할과 비중이 있다는 걸 알게 해준다. - 박혜민(중앙일보 경제부 기자)

본서는 자신의 삶에서 어렴풋하나마 두 가지 갈증을 느끼고 계신 분들을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첫째, “왜 나는 이렇게 행동하는가? 왜 동일한 실수를 반복하며,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의 패턴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가?”하는 질문을 던지며, 스스로를 이해하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갈증입니다. 둘째, 언론매체나 보고서, 인터넷 등에서 심리현상과 관련된 내용에 흥미와 관심이 끌리면서도 전문용어나 소위“~~법칙”이 뭔지 몰라 갈피를 잡을 수 없을 때 느끼는 갈증입니다.
이를 위해 심리학 관련 문헌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용어나 법칙 중 현대를 사는 우리의 삶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여겨지는 100개의 아이템을 추려내었습니다. (…) 각 아이템에 대해 그 유래와 의미, 이후 이어진 논쟁들을 가급적 심리학 영역에 처음 접하는 분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였으며, 덧붙여 그것이 실제 삶 속에서 어떤 식으로 모습을 바꿔 나타나는지를 예로 들었습니다. 제 개인적 경험은 물론, 정신과 의사로서 이십 년 가까이 임상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경험을 글월 속에 녹여내기 위해 애썼습니다.
- 머리말 중에서

<책속으로 추가>
집단이 모여 논의를 하는 취지는 개개인의 극단적 의견 속에서도 합리적인 일치점을 찾자는 것인데, 만약 집단 극화 현상이 보편적이라면 논의라는 것 자체의 의미가 없어질 것입니다. 연구자들은 이 현상의 원인이 무엇인지 오래 고민했습니다. 과연 같은 의견을 가진 사람들끼리 서로 맞장구를 치다보니 점점 의견이 극단으로 흐르는 것일까요? 아니면 자신과 반대 의견을 지닌 사람과 치고받고 싸우다보니 점점 더 의견이 갈라서는 것일까요?
심리학자인 조지 비숍과 데이비드 마이어스는 실험을 통해 전자가 더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을 입증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과 이야기가 통하는 사람과만 의견을 나누며, 그러는 사이에 점점 더 다른 의견에 귀 기울일 여유와 유연성을 상실한다는 것입니다.
- ‘집단 극단화 현상’ 중에서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 읽기 좋은 날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4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