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사무라이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03쪽 | A5
ISBN-10 : 8992326785
ISBN-13 : 9788992326780
사무라이 [양장] 중고
저자 스티븐 턴불 | 역자 남정우 | 출판사 플래닛미디어
정가
19,800원
판매가
12,000원 [39%↓, 7,8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0년 9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12,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7,820원 [10%↓, 1,98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6 책사태괸찮아요 배송은 조금 느렸습니다. 5점 만점에 3점 cocokrc*** 2020.02.15
75 책의 상태가 깨끗하고 좋아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freere*** 2020.01.12
74 책도 깔끔하고 상태도 좋네요 5점 만점에 5점 cha2*** 2019.10.11
73 재배송 고생하셨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thebad*** 2019.08.29
72 책 깨끗합니당, 배송도 빨랐습니당. 5점 만점에 5점 xi*** 2019.07.0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일본인이 지닌 이상과 세계관을 대변하는 사무라이의 흥망을 따라가다! 영국 리즈 대학교에서 일본 종교에 대한 강의ㆍ저술 활동을 펼치는, 사무라이에 대한 세계적 권위자 스티븐 턴불의 『사무라이』. 우리와 지리적ㆍ역사적으로 정치ㆍ사회ㆍ문화 분야에서 지속적 교류를 해온 일본을 지배하는 사무라이 정신의 실체를 파헤치고 있다. 탁월하고 독특한 관점으로 사무라이 계급의 역사적 흥망을 밝히면서, 그들과 관련된 사건, 무기, 전술 등을 검토한다. 아울러 고대부터 펼쳐진 아시아에 속한 나라들의 갈등과 교역 관계를 사무라이 계급의 흥망과 연관지어 흥미진진하게 고찰하고 있다. 특히 사무라이 계급이 지닌 역설적 삶과 죽음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일본인이 지닌 이상과 세계관을 엿보면서 이해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스티븐 턴불
저자 스티븐 턴불(Stephen Turnbull)은 케임브리지 대학교Cambridge University에서 학사 학위를 받고 리즈 대학교University of Leeds에서 일본 종교사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유럽과 극동 지역 여러 곳을 여행했고, 영국 일본연구협회British Association for Japanese Studies에서 수여한 캐넌 상Cannon Prize과 일본 문학상Japan Festival Literary Award을 수상했다. 현재 리즈 대학교에서 일본 종교에 대한 강의를 하면서 저술 활동도 계속하고 있다.

역자 : 남정우
역자 남정우는 동국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칸트의 수학ㆍ윤리ㆍ미학을 전공했다. (사)한우리독서문화운동본부 부설 평생교육원 교육실장과 한국칸트학회 편집간사를 지냈으며, 현재에는 동국대ㆍ경희대ㆍ상명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다수의 논문을 저술했고, 『록음악 - 매스미디어의 미학과 사회학』(2010)을 번역했다.

목차

옮긴이의 말

제1장 사무라이
제2장 세 황실 보물
제3장 조상 숭배의 열정
제4장 사무라이식 죽음
제5장 대량살상무기
제6장 석축성곽
제7장 사무라이의 바다
제8장 백호부대
제9장 최후의 사무라이
맺는 말 평온 속의 역설

용어사전
참고문헌
찾아보기

책 속으로

제1장 사무라이 사무라이라는 전사 계급의 생겨나게 된 기원에서부터 19세기 이 계급이 철폐되기까지, 사무라이의 역사를 간략하게 소개한다. 다시 말해 사무라이 계급이 어떻게 칼을 정장으로 바꾸어 입고, 상투를 실크해트로 바꾸어 쓰게 되었는지를 알게...

[책 속으로 더 보기]

제1장 사무라이
사무라이라는 전사 계급의 생겨나게 된 기원에서부터 19세기 이 계급이 철폐되기까지, 사무라이의 역사를 간략하게 소개한다. 다시 말해 사무라이 계급이 어떻게 칼을 정장으로 바꾸어 입고, 상투를 실크해트로 바꾸어 쓰게 되었는지를 알게 된다.

제2장 세 황실 보물
일본 황실의 세 보물(거울, 칼, 곡옥), 일명 삼종 신기는 천 년 동안이나 상자 안에 든 상태로 공개되지 않고 보관되어 있다. 심지어는 그 주인인 천황들도 자신의 황권을 상징하는 보물들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그처럼 오랫동안 공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황실의 권위를 상징하는 이 보물들은 일본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 황권 계승이 논쟁거리가 되면, 이 황실 보물을 단순히 소유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진정한 천황이 바로 그 소유자 자신임을, 황권을 의심하는 자에게 확증해 줄 수 있었다.

제3장 조상 숭배의 열정
일본 문화가 혈통의 순수성에 대하여 숭배하는 모습이야말로 사무라이 세계의 본질을 보여주는 핵심적인 국면이라고 할 수 있다. 태양의 여신의 후손이라 믿는 일본 황실의 자손들만이 아니라 사무라이들의 가슴 속에도 혈통에 대한 자긍심이 불타고 있었다. 한 사무라이가 유력한 적에게 일대일 결투를 신청하는 전통은 이러한 열정의 매우 극적인 표현 방식이다. 도전자는 자기 조상들의 이름을 소리 내어 부르고 그들의 빛나는 공적을 낭송한 후, 마지막으로 자신의 공적들을 이야기했다. 물론 도전을 받은 사무라이 역시 자기 가문의 역사를 읊는 것으로 응수하여 도전을 받아들이고, 이로써 결투가 시작된다.

제4장 사무라이식 죽음
사무라이의 세계를 이해하는 데 있어 그들이 육신을 갖고 살아가던 세계와 작별하는 마지막 순간을 둘러싼 그들의 신앙과 전통을 이해하는 것만큼 중요한 국면은 없을 것이다. 수많은 문학작품들은 사무라이로 살아온 어느 한 사람에게 벌어지는 장렬한 삶의 마지막 장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사무라이들을 특색 있는 집단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바로 자신이 섬기는 주군이 죽으면 뒤따라 할복을 감행하는 행위이다. 사무라이로서의 삶을 완성해 주는 궁극적인 요구는 첫째로 ‘할복’이라는 행위 자체를 의미하며, 둘째로는 ‘주군이 죽으면 뒤따라’ 행한다는 어느 특정한 상황이 전제되어 있다는 것이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금도 일본 사회를 지배하는 사무라이 정신,그 실체를 만나다! 충성과 명예를 기치로 내걸고 죽음까지도 미학으로 승화시킨 사무라이의 삶과 이상 일본은 우리와 매우 가깝고 역사적으로도 정치ㆍ사회ㆍ문화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교류해 왔다. 그러나...

[출판사서평 더 보기]

금도 일본 사회를 지배하는 사무라이 정신,그 실체를 만나다!

충성과 명예를 기치로 내걸고
죽음까지도 미학으로 승화시킨
사무라이의 삶과 이상

일본은 우리와 매우 가깝고 역사적으로도 정치ㆍ사회ㆍ문화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교류해 왔다. 그러나 우리에게 일본, 일본인들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이들로 보인다. 보수적인 정치계가 이끌어가고 있는 나라에 살면서도 개방적인 문화를 이루고, 외국 문물을 적극적으로 흡수하는 듯 보이면서도 자기들의 전통을 강하게 고수하고 있다. 겉과 속이 분명히 다른 듯한 그들을 보노라면, 대체 그들 사회의 밑바탕을 이루는 이른바 ‘사무라이 정신’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사무라이侍는 고결하면서도 격한 삶을 살아온 옛 일본의 전설적인 전사들이다. 사무라이들은 무사도에 따라 충성과 명예를 기치로 내걸고 살아가면서 죽음까지도 미학으로 승화시켰다. 그들의 삶의 면모는 일본인들의 문화에 여전히 이상적 삶의 전형으로 살아 숨 쉬고 있다. 사무라이들의 이상은 자신들의 정치적 영주에 대한 경호와 전장의 지휘관에 대한 충성으로 실현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충절을 죽음을 통해 가장 숭고하게 표현해내는 것 또한 이들에게는 일종의 의무였다. 17세기의 사무라이 야마모토 쓰네토모는 『하가쿠레葉?』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반드시 죽는다는 생각을 날마다 되새겨야 한다. 몸과 마음이 평정한 상태에서 매일 화살과 조총, 창과 칼에 갈가리 찢기고, 거센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고, 타오르는 불길 속에 내던져지거나 번개에 맞고 지진으로 죽게 되는 것, 또 수천 길 낭떠러지 아래로 떨어지거나, 질병이나 할복 등으로 죽을 때의 심경을 상상하면서 하루도 빠짐없이 죽어두는 것이다.

사무라이의 역할은 결국 싸우는 일이었기 때문에 갈가리 찢겨지는 운명을 묵묵히 받아들인다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화두였을 것이다. 여기에 자신이 섬기는 주군이 죽으면 뒤따라 할복을 감행하는 모습은 사무라이들을 당대의 직업 용병들과 구별되는 특색 있는 집단으로 만들어주었다. 도서출판 플래닛미디어에서 출간된 『사무라이(원제-SAMURAI: The world of the warrior)』에서는 이러한 사무라이의 세계와, 지금도 일본 사회의 근간에 깔려 있는 사무라이 정신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이 책에서는 사무라이에 관한 세계적인 권위자 스티븐 턴불이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미스터리로 남아 있는 사무라이의 실체를 묘사한다. 사무라이의 역사적 발전 과정을 밝히고 주변 사회와의 관계를 고찰해 나가며, 예술과 시로 표현되는 전사 문화의 모든 것을 망라한다. 책에서는 사무라이의 흥망에 대해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지만, 이를 통해 일본인들이 갖고 있는 이상과 세계관을 엿볼 수도 있다. 무사도와 사무라이 정신을 알지 못하고는 일본 사회를 이해할 수 없다. 사무라이의 삶이 일반인들에게 도덕적 모범이 되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이들을 통해 일본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듯하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내 목숨을 바쳐 달려나간다. 하늘이 앞을 막는다면 하늘을 벨 것이고, 신이 앞을 막는다면 그 신마저 벨 것이다.”- 미야모토 무사시

“무사도란 죽음을 깨닫는 것이다.” - 야마모토 쓰네토모

[책속으로 추가]

제5장 대량살상무기
최초의 사무라이는 기마궁수騎馬弓手였고, 전사의 기량을 평가하는 기준도 말을 탄 채로 활을 쏘는 기술이었다. 하지만 보병들에게도 활이 지급되기 시작하면서 칼을 사용하는 무사만을 사무라이로 생각하는 경향이 생겨났다. 그리고 화약무기가 일본의 전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온다. 나가시노 전투 이후 대규모 화승총 부대를 이용하여 전선을 구성하는 것은 일반화되기 시작하고, 1614~1615년 사이 오사카에서 벌어진 전투에서는 포격이 극히 효과적인 전투 방법이라는 것이 증명되었다. 하지만 이 전투 이전에 벌어진, 대형 화력을 이용한 전투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는 것이 없다. 중화기 전투가 규슈 지역의 일부 사무라이 가문들이 벌인 몇몇 전투에만 국한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제6장 석축성곽
1575년 나가시노 전투에서 오다 노부나가의 화승총 부대는 다케다의 기마부대를 무참히 쓸어버렸다. 이때부터 일본 전장에서의 전술, 특히 방어 전술은 그 이전과는 전혀 다른 양상을 띠게 된다. 그리고 이와 함께 전국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유럽에 필적하는 축성 기법이 개발되기에 이르렀다. 물론 일본의 축성 기법은 유럽의 것과는 전혀 다른 원리와 의도에 기초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축성 설계 기법은 갑옷 및 무기 체계와 함께, 다른 나라들의 축성 기법의 표본이 된다.

제7장 사무라이의 바다
일반적으로 사무라이는 바다로 나서는 일이 없었다. 하지만 몇몇 다이묘들은 육지에서와 마찬가지로 해상에서도 큰 영향력을 갖고 있었고, 수많은 해전을 펼치기도 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내해를 거점으로 활동하던 해적들을 평정했고, 이들은 해군으로 변모하여 임진왜란에 참가하기도 했다. 야마다 나가마사와 같은 몇몇 일본인들은 동남아 각국으로 진출하여 용병으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1639년 도쿠가와 막부가 쇄국령을 시행하자, 야마다 나가마사와 같은 모험가들이 자신들의 에너지를 본국 내에서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 전개되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고구려2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52%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