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VORA]보라프렌즈 6기 모집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렌즈 속의 인류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96쪽 | 규격外
ISBN-10 : 1195163835
ISBN-13 : 9791195163830
렌즈 속의 인류 중고
저자 이기중 | 출판사 눌민
정가
20,000원
판매가
7,000원 [65%↓, 13,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4년 7월 3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7,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8,000원 [10%↓, 2,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0 책이 찢어진곳도 있고 너무 많이 지저분하네요 중고상품이지만 조금은 깨끗한걸로 판매해주시면 좋을것같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poetich*** 2020.03.13
69 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 5점 만점에 3점 anstjdp*** 2020.03.10
68 잘받았습니다.잘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lle1*** 2020.03.04
67 책사태괸찮아요 배송은 조금 느렸습니다. 5점 만점에 3점 cocokrc*** 2020.02.15
66 책의 상태가 깨끗하고 좋아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freere*** 2020.01.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민족지영화의 이론과 실제 그리고 그 거장들의 생애와 작품 세계 민족지영화와 그 거장들『렌즈 속의 인류』. 영상인류학자이자 민족지영화 감독인 이기중 교수가 2004년에서 2013년까지 10년에 걸쳐 차근차근 민족지영화의 이론적 배경과 여러 논의들, 그리고 민족지영화 다섯 거장, 장 루시Jean Rouch, 존 마셜John Marshall, 로버트 가드너Robert Gardner, 티머시 애시Timothy Asch, 데이비드 맥두걸David MacDougall의 생애와 인류학적 기반, 그들의 주요 작품들을 소개하고 해설한 것을 묶어 낸 책이다.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장르인 민족지영화의 개념, 이론, 인류학적 방법론, 제작 방법 등에 대해 인류학이나 영화 이론을 잘 아는 사람부터 영화에 관심이 있는 초심자에 이르기까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친절히 설명한다.

저자소개

저자 : 이기중
저자 이기중은 서울에서 태어나 북촌 한옥마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종교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미국 템플대학에서 영화와 영상인류학을 전공하고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9년에 사진가를 통해서 본 결혼사진문화를 다룬 다큐멘터리영화 《카메라로 본 결혼Wedding Through Camera Eyes》으로 미국 영상인류학회Society For Visual Anthropology에서 수상했으며, 최초의 민족지영화 감독인 로버트 플래허티Robert Flaherty를 집중 조명한 「북극의 나눅Nanook of the North」을 비롯하여 영상인류학, 영화, 미디어에 관련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현재 전남대학교 인류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전 세계 130개국이 넘는 곳을 여행하며 여행과 맥주에 관한 다양한 저술 활동을 벌이고 있는 “지적 보헤미안”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맥주 수첩』, 『유럽 맥주 견문록』, 『북유렵 백야 여행』, 『북극의 나눅』, 『동유럽에서 보헤미안을 만나다』 등을 저술했다.

목차

책을 펴내며 7
머리말 11

1부 장 루시Jean Rouch 27
1장 참여적 인류학과 시네픽션, 《미친 사제들》(1957), 《재규어》(1967), 《나는 흑인남자》(1958)
2장 시네마베리테의 효시, 《어느 여름의 기록》(1961)

2부 존 마셜John Marshall 123
3장 존 마셜 가족의 서아프리카 탐험과 《사냥꾼들》(1957)
4장 칼라하리 사막의 “쿵 부시먼 시리즈”, 《고기 싸움》(1974)
5장 싼 부족 여인의 전기傳記적 민족지영화, 《나이, 쿵 여인의 이야기》(1980)

3부 로버트 가드너Robert Gardner 203
6장 파푸아 뉴기니 탐사 프로젝트와 《죽은 새들》(1964)
7장 베나레스의 도시교향곡, 《축복의 숲》(1986)

4부 티머시 애시Timothy Asch 267
8장 베네수엘라의 “야노마모 시리즈”, 《축제》(1970)와 《도끼 싸움》(1975)
9장 인도네시아의 “타파칸 시리즈”, 《발리의 강신의례》(1979), 《저로가 저로를 말하다: “발리의 강신의례” 보기》(1981)

5부 데이비드 맥두걸David MacDougall 357
10장 관찰적 시네마와 《가축들과 함께 살기: 건기의 지에 사람들》(1974)
11장 참여적 시네마와 “투르카나 대화 삼부작”, 《로랑의 길: 투르카나 남자》(1980), 《신부대 낙타들: 투르카나의 결혼》(1980), 《부인들 가운데 한 부인: 결혼에 관한 노트》(1982)

본문의 주 427
참고 문헌 469
논문 게재 목록 481
찾아보기 483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민족지영화란 무엇인가? 그것을 찍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우리는 그들을 통해 무엇을 보는가? 민족지영화의 이론과 실제, 그리고 그 거장들의 생애와 작품 세계를 본격적으로 소개하고 분석한 국내 최초의 저술서이자 친절한 입문서! “영화는 인류학 ...

[출판사서평 더 보기]

민족지영화란 무엇인가? 그것을 찍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우리는 그들을 통해 무엇을 보는가?

민족지영화의 이론과 실제, 그리고 그 거장들의 생애와 작품 세계를 본격적으로 소개하고 분석한 국내 최초의 저술서이자 친절한 입문서!


“영화는 인류학 연구의 새로운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인류학은 인간사회의 가장 다양한 테마를 다루는 학문인만큼 그 방법론 또한 풍성하다. 특히 영상인류학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묘사할 수 있는 학문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인류학과 영화가 만나 영상인류학이라는 독특한 분야가 정립된 것은 인간사회의 올바른 이해를 위해 아주 뜻 깊은 일이라 할 수 있다. 영상인류학의 기초를 다진 선구자 다섯 분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이 책은 인류학적 영화론, 또는 영화적 인류학을 습득할 수 있는 아주 훌륭한 가이드북이 될 것이다. -이문웅(서울대학교 인류학과 명예교수)

『렌즈 속의 인류』는 인류학이 “시네마베리테”, “누벨바그”, “네오리얼리즘”, “다이렉트시네마”와 같은 영화 사조와 맺어온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흥미로운 책이다. 이 책을 읽고 나서야 영상인류학의 역사가 영화의 역사와 얼마나 불가분의 관계를 맺는지 알게 됐다. 영화에 좀더 깊은 의미를 담고자 고민하는 분들께 이 새롭고 독특한 세계에 빠져들어 보길 권한다. -문석(전 《씨네21》 편집장)

1. 내용 소개

민족지영화란 무엇인가?


영화 《부시맨The Gods Must Be Crazy》(제이미 유이스 감독, 1980)의 소개를 보면 대체로 “아프리카 칼라하리 사막에서 원시생활을 하며 순수한 인간성을 간직한 부시맨이라는 소수 인종이 콜라병을 처음 접하고 나서 일어난 해프닝들”이라고 나온다. 이 영화는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을 띠며 거의 벌거벗고 살며 서구 문명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어느 “부시맨” 남자의 시선을 따라 시종일관 유쾌하게 진행되며 국내에서도 크게 히트한 바 있다. 한편 같은 해에 존 마셜이란 민족지영화 감독도 같은 지역을 배경으로 영화 한 편을 찍었는데 바로 《나이, 쿵 여인의 이야기Nai!, The Story of !Kung Woman》이란 영화다. 그런데 이 영화에 등장하는 “부시맨”들의 삶을 보면 강제보호구역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삶을 살고 있고, 반나체가 아니라 이미 서구식 복장을 하고 있으며, 종종 굶주림과 질병에 시달리고, 화폐 경제 체제가 침투해 있으며, 부족 사람들끼리의 질투와 싸움이 왕왕 일어나고 있었던 것이다. 같은 해에 같은 사람들을 찍은 영화가 이렇게 정반대의 모습을 그려낸 일이 일어난 것이다. 존 마셜은 이곳에서 영화를 찍으며 관찰자에서 점차로 실천가로 변모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5장). 이렇게 민족지영화가 다른 일반 상업 영화와 극명하게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민족지영화의 목적이 “(보기) 좋은 영화”가 아니라 “민족지적 지식” 또는 “인류학적 지식”을 충실히 전달하는 데에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민족지영화가 무엇인지, 누가 그것을 찍고 어떤 내용을 담으려 하는지, 우리는 그들을 통해 무엇을 보는지를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이 책은 영상인류학자이자 민족지영화 감독인 이기중 교수가 2004년에서 2013년까지 10년에 걸쳐 차근차근 민족지영화의 이론적 배경과 여러 논의들, 그리고 민족지영화 다섯 거장, 장 루시Jean Rouch, 존 마셜John Marshall, 로버트 가드너Robert Gardner, 티머시 애시Timothy Asch, 데이비드 맥두걸David MacDougall의 생애와 인류학적 기반, 그들의 주요 작품들을 소개하고 해설한 것을 묶어 낸 책이다. 현지조사를 바탕으로 하여 특정 사회 집단의 삶의 양태나 문화에 관한 내용을 체계적으로 기술한 글을 민족지라고 한다면 민족지영화는 같은 내용을 영상으로 옮긴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에 소개되는 민족지영화를 보면 서아프리카 칼라하리 사막, 아마존, 인도네시아 발리, 인도, 프랑스 파리 등 전세계의 다양한 민족, 사회 집단의 모습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저자는 “민족지영화는 역사가 오래되었을 뿐만이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새로운 민족지영화가 만들어지고 민족지영화제를 통해 상영되고 있다”며 국내에는 아직 생소한 장르인 민족지영화의 개념, 이론, 인류학적 방법론, 제작 방법 등에 대해 인류학이나 영화 이론을 잘 아는 사람부터 영화에 관심이 있는 초심자에 이르기까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친절히 설명한다. 또한 저자가 몇몇 영화 관련 저자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현란하고 현학적인 수사와 철학적 개념어의 남발에 빠지지 않으면서도, 장면 하나하나를 깊이 있게 뜯어보고 의미를 찾아내는 것 또한 이 책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모든 영화는 민족지영화다?

“모든 영화는 인류학적이다”라는 말이 있다. 등장인물의 복식, 일상적인 의례, 말투, 표정, 그리고 배경으로 등장하는 건물, 음식, 교통수단, 더 나아가 이야기 구조, 편집된 상태, 미적 감각 등 영화에 나오는 모든 것이 인류학적인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영상인류학자인 칼 하이더와 피터 크로퍼드는 민족지영화의 범위를 “사람에 관한 모든 영화”로 보고 있다. 한편 제이 루비는 “전문적인 인류학자에 의해 만들어진 영화만을 민족지영화”로 규정하고 있다. 저자는 제이 루비의 규정에 기반하고 있지만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민족지적 지식을 전달하고자 하는 다양한 시도”를 민족지적 영화로 보면서 민족지영화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제이 루비는 민족지영화를 “글로 된 민족지”와 비교하면서 민족지영화는 “영화민족지filmic ethnography"로 보고 있다. 이 책의 제목인 “렌즈 속의 인류”는 책으로 읽는 인류학이 아니라 영상으로 접하는 인류학이란 상징적 의미가 담겨 있다. 따라서 이 책을 읽다보면 자연스레 인류학적인 시각을 체득할 수 있다. 또한 민족지영화의 초기 거장들이 참여하고 논의를 키웠던 “시네마베리테”, “누벨바그”, “네오리얼리즘”, “다이렉트시네마”의 개념을 따라가다 보면 영화사적으로 중요한 장면들을 접하게 된다.

민족지영화의 다섯 거장들

저자는 “작가”로서의 민족지영화 감독이 등장하고 다양한 민족지영화가 만들어지기 시작한 1950년대를 민족지영화사의 출발점으로 보고 있다. 이때부터 많은 민족지영화 감독들이 등장하여 인류학의 테두리 안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저자는 장 루시Jean Rouch, 존 마셜John Marshall, 로버트 가드너Robert Gardner, 티머시 애시Timothy Asch, 데이비드 맥두걸David MacDougall의 초기 거장들에 주목하여 일목요연하게 그들의 생애, 학문적 배경, 영화에 대한 철학, 민족지영화 방법론을 살펴보고 민족지영화 17편을 분석하여 민족지영화 세계를 조명한다.

장 루시는 민족지영화가 학문적으로 성립되기 전에 이미 40여 년 동안 서아프리카에서 100편이 넘는 민족지영화를 찍은 선구자다. 그는 프랑스 인류학박물관 민족지영화과 교수로 재직하며 프랑스 민족지영화위원회의 설립자이자 위원장으로 활동했고, 프랑스 시네마테크 관장으로 일하기도 했다. 그는 《미친 사제들》,《재규어》,《나는 흑인 남자》와 같은 영화를 통하여 “참여적 인류학”과 “시네픽션”의 개념을 발전시키기도 했으며, 파리 사람들의 일상 생활을 기록하여 직접적이고 자기 성찰적인 면을 밝힌《어느 여름의 기록》을 통해 “시네마베리테”라는 개념을 만들어 프랑스 영화계에 큰 영향을 끼쳐 “고다르보다 중요한 인물”이라는 평을 얻기까지 했다.

존 마셜은 한평생 서아프리카 칼라하리 사막에서 민족지영화를 찍은 감독이다. 그의 첫번째 민족지영화《사냥꾼들》은 칼라하리 사막의 혹독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싼 부족의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를 찍고 나서 나미비아 정부로부터 강제추방당하여 미국에서 다이렉트 시네마 감독으로 활동했다. 이후 그는 보다 인류학적인 시각이 드러나는 《고기 싸움》, 《나이, 쿵 여인의 이야기》, 《칼라하리 가족》 등 “쿵 부시먼 시리즈”를 찍으면서 영화감독뿐만 아니라 활동가로서 싼 부족 사람들을 위해 활동했다. 또한 참여관찰과 내부적 시각이라는 인류학적 방법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새로운 리얼리티를 보여주었다.

로버트 가드너는 미국 하버드대학에 민족지영화 제작 연구소를 설립했으며, 하버드대학 피바디 박물관의 후원을 받아 뉴기니 대니 부족의 “의례 전쟁”을 그린 《죽은 새들》을 만들며 본격적인 민족지영화 감독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아프리카와 인도 등지에서 《모래의 강들》, 《딥 하츠》, 《축복의 숲》 등 장편 민족지영화를 만들었다. 그는 언어보다는 시각적 이미지와 사운드를 통하여 상징적 의미를 만들어 신비로움과 모호함이라는 새로운 영화적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티머시 애시는 존 마셜의 “시퀀스 영화” 작업에 참여하면서 민족지영화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그는 1960년대 말과 1970년대 초에 걸쳐 《축제》와 《도끼 싸움》과 같은 유명한 “야노마모 시리즈”를 만들었다. 이후 인도네시아에서 《발리의 강신의례》와 《저로가 저로를 말하다》와 같은 “타파칸 시리즈”를 제작했다.

데이비드 맥두걸은 1960년대 말 UCLA대학원의 “민족지영화 프로그램”에서 교육을 받고 대학원 졸업 작품이자 자신의 첫번째 영화인 《가축들과 함께 살기》를 만들며 민족지영화 감독의 길로 들어섰다. 그의 민족지영화는 “관찰적 시네마”와 “참여적 시네마”라는 두 대비되는 경향을 띠며 제작되었다. 동아프리카 우간다의 지에 유목민을 다룬 《가축들과 함께 살기》는 관찰적 시네마의 방식을 띠었지만, 이후 케냐의 유목민을 주제로 한 《신부대 낙타들》이나 《부인들 가운데 한 부인》은 참여적 시네마의 방식을 따르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고구려2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52%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