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소셜리딩 프로모션
북모닝실천플랜
매일 선착순 2,000원(바통터치)
  • 교보아트스페이스
근대 일본의 문단연애사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4쪽 | A5
ISBN-10 : 8961842722
ISBN-13 : 9788961842723
근대 일본의 문단연애사 중고
저자 다나카 준 | 역자 임명수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15,000원
판매가
9,000원 [40%↓, 6,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2년 7월 3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3,300원 다른가격더보기
  • 3,300원 유니콘북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800원 유정헌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3,800원 마두동헌책방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5,500원 청계천서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5,900원 유정헌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900원 열린책방 전문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7,000원 어린왕자1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000원 dsbook1... 전문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000원 아나크로니즘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10,0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45 감사합니다 잘보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kypat*** 2020.03.28
244 빠른배송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blackma*** 2020.03.26
243 빠릅니다. 책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hanm*** 2020.03.19
242 책상태가 새책 재고로 있던 상태 같이 깨끗합니다. 이 정도면 중고책이 아니라고 생각되요.ㅎㅎ 잘보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rlo*** 2020.03.16
241 배송 빠르고 상태는 딱 써있는 그대로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ay*** 2020.03.0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근대 일본의 문단연애사』는 연애와 예술에 목숨을 건 근대 일본 작가들의 생애를 소개하는 책이다. 자연주의 전성기부터 다이쇼문학 말기,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죽음에 이르기까지 사실에 의거하여 기록한 것이다. 작가의 인생관, 여성관, 애정관을 일변시켜 걸작을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어주기도 하는 정열적인 연애와 정사의 기록들로 채워져 있다. 메이지기의 관념적인 연애관이 무참하게 무너지고, 현실적인 연애관과 퇴폐적인 기풍이 다이쇼기를 어떻게 지배하고 있었는지를 객관적으로 설명한다.

저자소개

저자 : 다나카 준
저자 다나카 준(田中純, 1890년 1월 19일~1966년 4월 20일)의 본명은 다나카 아쓰시. 일본 작가이자 번역가. 히로시마 태생. 와세다 대학 영문과 졸업. 표트르 크로폿킨(Pyotr Alekseevich Kropotkin), 투르게네프(Ivan Sergeevich Turgenev) 등을 번역하는 한편, 기독교에 입신하여 절주운동에 종사하지만, 문학에 뜻을 두고 순요도(春陽堂)에 들어가 1915(다이쇼4)년부터 수년간 『신소설』의 편집을 행하면서 소설, 희곡을 발표한다. 1920년 『아내(妻)』로 인정받으며, 1921년 사토미 톤, 구메 마사오(久米正雄) 등과 함께 1919년 잡지 『인간(人間)』의 동인이 된다. 이후 번역가, 평론가, 소설가로 활약한다. 그 외 대표작으로는 『아메리카의 비극』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윤무(輪舞)』 등이 있다.

역자 : 임명수
역자 임명수는 대진대학교 일본학과 교수. 한국외국어대학 서양어대학 영어과(영문학 전공). 도호쿠대학 대학원 석·박사과정 수료. 미야기학원여자대학 객원교수. 간사이외국어대학 초빙교수.
저역서
『에도시대의 고문형벌』. 『일본여성의 어제와 오늘』, 『일본문화의 선구자들』, 『섹슈얼리티 性문화사』
주요 논문
「나쓰메 소세키의 여성상」, 「배신의 드라마로서의 여성상」,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고혹적인 여성상에 대하여」, 「고통의 의식으로서의 예술」 외

목차

옮긴이의 말 _ 4

1 『후톤(이불)』의 진상
모델 구경하기 _ 15
『이불』 사건 _ 18
모델의 진술 _ 21
백야의 사랑 _ 26
오나니즘 _ 27
소녀병으로부터 탈피 _ 29

2 모리 오가이는 연애를 했는가
비타 섹슈얼리스 _ 37
봉건성 _ 42
독일 처녀와의 로맨스 _ 46
작품 『기러기』의 문제 _ 48
연애를 모르던 시절 _ 51

3 메이지의 청춘기
시마자키 도손의 『봄』 _ 59
메이지의 청춘 발아기 _ 62
플라토닉 러브 _ 64
봉건성과 연애 _ 69
기독교의 성행 _ 72

4 로카의 첫사랑
『검은 눈과 갈색 눈』 _ 81
어두웠던 학창시절 연애 _ 84
메이지여학교 _ 91
도코쿠를 사랑한 여인 _ 95
니지마 조 _ 98

5 돗포와 노부코
전설의 탄생 _ 105
일종의 약탈결혼 _ 109

6 소세키 소헤이 라이초
소세키의 첫사랑 _ 125
시대의 충격 _ 128
매연사건 _ 130
자살병 시대 _ 136
자의식과 본능 _ 139

7 호메이 슈코의 사랑의 상
수컷의 연애 _ 147
호메이의 연애편력 _ 150
철학의 실험 _ 159
슈코의 사랑 _ 163

8 구메 마사오의 비극
중년의 사랑 _ 169
삼각관계 _ 172
구메 마사오의 실연 _ 174
비극의 진상 _ 178
실연과 성장 _ 186

9 호게쓰와 스마코
왜곡된 전설 _ 191
연애의 성립 _ 195
얽매인 호게쓰 _ 196
정열의 여인 스마코 _ 199
그들의 죽음 _ 206

10 아리시마 다케오의 사랑과 죽음
맑은 하늘에 날벼락 _ 211
극비의 사랑 _ 213
사건의 발생 _ 215
아스케 소이치와의 대면 _ 218
정사행 _ 221
그들은 왜 죽었는가 _ 223

11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와 여자들
그의 죽음과 여자 _ 233
『어느 바보의 일생』의 여자 _ 236
소문과 사실 _ 240
퇴폐성 _ 243
모럴리스트 아쿠타가와 _ 248

12 작가와 여제자
사제의 사랑 _ 255
히구치 이치요의 짝사랑 _ 258
이치요와 소세키 _ 266
뎃칸과 아키코 _ 267
도쿠다 슈세이의 만년의 사랑 _ 274

책 속으로

41쪽 그러던 중, 나쓰메 긴노스케(夏目金之助)군이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가나이(金井)군은 남달리 흥미와 관심을 가지고 읽었다. 그리고 글이 쓰고 싶어 근질근질했다. 그러자 나쓰메 군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를 생각하면, 뇌리에 『나도 고양이로소...

[책 속으로 더 보기]

41쪽
그러던 중, 나쓰메 긴노스케(夏目金之助)군이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가나이(金井)군은 남달리 흥미와 관심을 가지고 읽었다. 그리고 글이 쓰고 싶어 근질근질했다. 그러자 나쓰메 군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를 생각하면, 뇌리에 『나도 고양이로소이다』가 떠오른다. 『나는 개로소이다』라는 제목도 생각난다. 가나이군은 결국 짜증이 나 포기해 버렸다.

169쪽
‘늘그막의 사랑’이라는 말이 2차대전 후 유행했듯이 ‘중년의 사랑’이라는 말이 문인들에게 널리 회자(膾炙)된 것은 자연주의 전성기였던 것 같다. 사실 자연주의 작가들의 연애는 대체로 중년기 40대 전 후에 행해졌던 것 같다.
시마자키 도손(島崎藤村, 1872~1943)『신생(新生, 1918)』에서 고백한 것처럼, 젊은 조카와 사랑에 빠진 것은 아마도 그의 나이 42세 때였고, 다야마 카타이(田山花袋, 1871~1930)가 『이불(1907)』의 여제자 오카다 미치요(岡田美知代, 1885~1968)를 사랑한 것은 35,6세 때였던 것 같다. 이와노 호메이(岩野泡鳴, 1873~1920)가 오토리를 데리고 홋카이도를 방랑(放浪)’한 것은 33세의 비교적 젊었을 때였다. 그때 그는 이미 결혼을 해서 두세 명의 아이가 있었다. 치키마쓰 슈코(近松秋江)나 도쿠다 슈세이의 연애는 다소 늦어, 슈코가 『검은머리』의 여자에게 반하여 교토에 드나든 것은 그의 나이 46세, 슈세이와 야마다 준코(山田順子, 1901~1961) 사이에 스캔들이 있었던 것은 슈세이 나이 56세의 일이었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연애와 예술에 목숨을 건 근대 일본 작가들의 생애 본 역서는 저자의 저널리스트다운 정보력, 관찰력을 바탕으로 자연주의 전성기부터 다이쇼문학 말기,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죽음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연애 체험을 가능한 한 선입견을 배제하고 사실에 의거...

[출판사서평 더 보기]

연애와 예술에 목숨을 건 근대 일본 작가들의 생애

본 역서는 저자의 저널리스트다운 정보력, 관찰력을 바탕으로 자연주의 전성기부터 다이쇼문학 말기,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죽음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연애 체험을 가능한 한 선입견을 배제하고 사실에 의거하여 기록한 것이다. 이 역서의 흥미로운 점은, 메이지기의 관념적인 연애관이 무참하게 무너지고, 현실적인 연애관과 퇴폐적인 기풍이 다이쇼기를 어떻게 지배하고 있었는지를 객관적으로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작가에 있어서 ‘연애’는 일종의 센세이셔널한 의미를 갖는다. 어떤 의미로는 ‘연애’라기보다는 몸과 마음을 다 소진시키고 죽음까지도 수용하려는 극단적인 태도- ‘정염(情炎)’의 성격을 띠고 있다.
이러한 정열적인 연애는 반드시 작가에게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지만, 창작가에 있어서 그들의 연애 내지는 정사(情事)의 경험은 커다란 상흔이 되기도 하고, 혹은 그것이 인생관이나 애정관, 여성관 등을 일변시켜 나아가 걸작을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다케다 다이쥰(武田泰淳, 1912~1976)은 『여자에 대해서(女について)』라는 수필에서 ‘작가들의 성격은 그들의 작품에 등장하는 여성에 적확(的確)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정의하고 있다. 이것은 작가의 작품 속 여성상의 소묘는, 작가 자신이 체험했거나 동경했던 연애, 여성과의 관계 등에 의해 형성된 일종의 작가 개인적 ‘시점(~觀)’에서 형성된다는 의미일 것이다. 그만큼 작가에 있어서 ‘연애’ 체험은 그들의 문학 창작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할 수 있다. 따라서 작가론이나 작품론은 이것을 무시하고는 성립되기 어렵다는 것이 나의 사견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작가의 연애 체험을 검증·참고하는 것은 단순히 그들의 사생활이나 비사(秘事) 등을 추적하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문학사(文學史)상의 조사(調査)라고도 할 수 있겠다.
본 역서는 저자의 저널리스트다운 정보력, 관찰력을 바탕으로 자연주의 전성기부터 다이쇼문학 말기,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죽음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연애 체험을 가능한 한 선입견을 배제하고 사실에 의거하여 기록한 것이다. 이 역서의 흥미로운 점은, 메이지기의 관념적인 연애관이 무참하게 무너지고, 현실적인 연애관과 퇴폐적인 기풍이 다이쇼기를 어떻게 지배하고 있었는지를 객관적으로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역서 전반에는 기독교 사상, 유럽 낭만주의의 여성숭배(존중) 등의 영향에 의한 연애상을 도코쿠(透谷), 돗포, 도손(藤村) 등의 연애를 들어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일본 근대화가 보여준 반봉건적(半封建的) 과도기 현상은, 구시대와의 충돌과 갈등을 심화시켜 연애에 있어서도 어중간하고 불완전한 양상을 여실히 보여주었다고 본 역서는 역설하고 있다.
후반에는 전반의 낭만적 분위기로부터 일변하여 너무나도 인간적인 연애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퇴폐적 상상력이 풍부했던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여성관계와 죄의식의 문제, 부르주아(bourgeois) 굴레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진정한 자유인이 될 수 없었던 아리시마 다케오의 고뇌와 비극적 정사(情死), 위로와 공감으로 맺어진 히구치 이치요와 나카라이 도스이(半井桃水)의 은근한 사랑 등도 사실에 의거하여 담담하게 소개하고 있는데, 독자들은 공감과 더불어 애잔한 감동을 느낄 것이다.

- 옮긴이의 말 중에서-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숨이 멎을 정도로 빠져드는 드라마, 보다보면 작가가 궁금해질 ...
     
     
    숨이 멎을 정도로 빠져드는 드라마, 보다보면 작가가 궁금해질 때가 있다. 도대체 저렇게 섬세하고 아름답게 연애의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작가는 어떤 사람일까 하는 생각에서일 것이다. 유명한 일본 근대작가들의 실제 연애는 어떠하였는지를 다루는 이 책은 표지에 적힌 그대로 ‘연애와 예술에 목숨을 건 근대 일본 작가들의 생애’를 담고 있었다.
     
    특이할 만한 것은 ‘연애’의 개념이 시대에 따라 바뀐다는 것이다. ‘연애’라는 단어가 생겨난 것도 근대 서양 문화가 유입되면서부터라고 알려져 있다. 큰 격차는 아니지만 시대별로 등장하는 작가들의 연애 양상이 달라지는 것, 이것 또한 읽는 재미가 있었다.
     
    연애감정을 갖지 못하는 자
     
    연애감정을 갖지 못하는 자에게, 어떻게 문학적 감동을 가질 수 있는가 할 정도로, 문학의 발생동기와 연애경험을 결합시키는 일에 익숙한 우리들에 있어서, 메이지 전기(前期)의 문호로 일컬어지고 있는 자들이 한결같이 연애다운 연애를 하고 있지 않고, 연애라는 것이 어떤 것인가 조차도 나름대로 알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 우리는 거기서 메이지 초기라는 시대적 분위기를 확실히 느낄 수 있다. p55
     
    메이지 초기, ‘연애’라는 말이 유입되던 시기는 남녀, 즉 이성간의 사랑이 아니라 남성과 남성간의 사랑이 보통이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그 전 시대인 에도시대부터 아무렇지 않게 행해져 왔던 것이 이어져온 것이다.
     
    기독교는 새로이 등장한 교육칙어적 봉건제에 굴복함과 동시에 정치적 발언권도 잃어버렸다. 그러나 사회풍속면에 있어서는 상당한 족적을 남겼다. 그것은 그들의 인간 평등주의관에 기초를 둔 여성존중의 관념과 연애의 자유 그리고 결혼을 신성시하는 등의 사고방식이었다. p75
     
     
    반속정신과 연애감정과의 관계는, 일본에서는 연애하는 것 자체가 반사회적인 것이었기 때문에 사랑하는 자는 항상 저항에 부딪히는 것을 각오해야 했으며, 죽으려면 같이 죽자라는 각오로 임해야 했다. 여기에 일본인의 사랑이 적지 않게 비극적인 양상을 띠게 되는 이유가 있으며, 그 같은 경향은 패전 때까지 이어져 왔다. 메이지 중기부터 실시된 교육칙어적 봉건제에서도 연애금기 규정은 엄연히 남아 있어, 수많은 남녀학생들은 퇴학처분을 받기도 했다. p75
     
    점차 시대는 바뀌고 남녀 간의 사랑으로 ‘연애’의 개념이 변화한다.
     
    욕정과 지성
     
    욕정과 지성-사랑하는 자 속에 존재하고 있으면서 영원히 화합할 수 없다는 것을 이와 같은 형태로 작품에 소묘한 도쿠토미 로카를 단순한 가정소설 작가로 묻어두는 것은 적절한 평가라 할 수 없다. p100
     
    도쿠토미 로카의 <검은 눈과 갈색 눈>을 재조명하고 있는데 작가론을 살펴보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었다.
     
    사제 간의 사랑
     
    필자는 그러한 사제 간의 사랑을 내 주변에서 여러 번 봐 왔다. 물론 그중에는 사랑으로 스스로를 성장시킨 결과, 혹은 사랑을 슬기롭게 삶의 디딤대로 하여 오늘날 성공리에 세상에 등장한 여류작가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사랑 때문에 스스로 파멸하고,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고, 어딘가로 모습을 감추고 있다. p257
     
    드물지만 보였던 사제 간의 사랑. 크게 대조되는 두 커플의 사례를 제시하는 부분이 흥미로웠다.
     
    사랑이 아니면 이처럼 고뇌할 필요가 없지 않는가. p261
     
    유부남이자 스승인 요사노 뎃칸을 사모하고 있다는 마음을 자각하는 아키코, 그 뒷이야기를 상세히 알 수 있었다.
     
     
    총 12장으로 구성되어 여러 작가, 문인들의 연애담을 살짝 보여주고 있다. 한권으로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볼 수 있다는 것, 시대의 흐름과 함께 변화하는 ‘연애의 ’개념의 변화, 그리고 소문과 달리 사실에 가깝게 재조명하려고 노력한 부분들이 흥미로웠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아나크로니즘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