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2020다이어리
북브리핑:K
매일 선착순 2,000원
  • 손글씨스타 3회차
  • 교보손글쓰기대회 전시페이지
  • 교보인문학석강 3강 장동선 박사
  • 신동엽문학기행
  • 북모닝책강
우리가 꼭 읽어야 할 한국 단편소설 27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12쪽 | 규격外
ISBN-10 : 1170291686
ISBN-13 : 9791170291688
우리가 꼭 읽어야 할 한국 단편소설 27 중고
저자 김동인 외 | 출판사 매월당
정가
15,000원
판매가
7,000원 [53%↓, 8,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2018년 2월 1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7,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7,000원 angel00...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2,0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3,500원 북인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83 깨끗한 책을 아주 빠르게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wooki*** 2019.10.14
182 친절하고 배송도 빨라요 5점 만점에 1점 miste*** 2019.06.28
181 아주 흡족하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iji0*** 2019.06.26
180 배송도 빠르고 책 상태도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aid*** 2019.05.16
179 잘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ve*** 2019.04.15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1920~1930년대 왕성한 활동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대표적인 단편소설 27편을 엄선하여 작품 전문을 수록하고, 각 작품의 줄거리를 정리하여 작품의 내용을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저자소개

목차

강경애 ... 원고료 이백원 계용묵 ... 백치 아다다 김동인 ... 배따라기 / 감자 / 붉은 산 김유정 ... 만무방 / 봄봄 / 금 따는 콩밭 / 동백꽃 나도향 ... 벙어리 삼룡이 / 물레방아 이 상 ... 날개 이태준 ... 달밤 / 꽃나무는 심어 놓고 / 복덕방 / 돌다리 이효석 ... 돈豚 / 메밀꽃 필 무렵 / 산 채만식 ... 레디메이드 인생 / 치숙痴叔 / 논 이야기 최서해 ... 탈출기脫出記 / 홍염紅焰 현진건 ... 빈처貧妻 / 운수 좋은 날 / B사감과 러브레터

책 속으로

그는 다시 한 번 나를 위하여 배따라기를 불렀다. 아아, 그 속에 잠겨 있는 삭이지 못할 뉘우침, 바다에 대한 애처로운 그리움! 노래를 끝낸 다음에 그는 일어서서 시뻘건 저녁 해를 잔뜩 등으로 받고, 을밀대로 향하여 더벅더벅 걸어간다. 나는 그를 말릴...

[책 속으로 더 보기]

그는 다시 한 번 나를 위하여 배따라기를 불렀다. 아아, 그 속에 잠겨 있는 삭이지 못할 뉘우침, 바다에 대한 애처로운 그리움! 노래를 끝낸 다음에 그는 일어서서 시뻘건 저녁 해를 잔뜩 등으로 받고, 을밀대로 향하여 더벅더벅 걸어간다. 나는 그를 말릴 힘이 없어서 멀거니 그의 등만 바라보고 앉아 있었다. - <배따라기> 중에서 책보보다 좀 작은 면적의 볕이 눈이 부시다. 그 속에서 수없는 먼지가 흡사 미생물처럼 난무한다. 코가 콱 막히는 것 같다. 나는 다시 눈을 감고 이불을 푹 뒤집어쓰고 낮잠을 자기에 착수하였다. 그러나 코를 스치는 아내의 체취는 꽤 도발적이었다. 나는 몸을 여러 번 여러 번 비비 꼬면서 아내의 화장대에 늘어선 고 가지각색 화장품 병들과 고 병들의 마개를 뽑았을 때 풍기던 냄새를 더듬느라고 좀처럼 잠은 들지 않는 것을 나는 어찌하는 수도 없었다. - <날개> 중에서 반날 동안이나 뚜벅뚜벅 걷고 장터 있는 마을에 거지반 가까워졌을 때 거친 나귀가 한바탕 우렁차게 울면(더구나 그것이 저녁녘이어서 등불들이 어둠 속에 깜박거릴 무렵이면) 늘 당하는 것이건만 허 생원은 변치 않고 언제든지 가슴이 뛰놀았다. - <메밀꽃 필 무렵> 중에서 광화문 큰 거리를 총독부 쪽으로 어슬어슬 걸어가노라니 그의 그림자가 짤막하게 앞에 누워 간다. P는 그 자기 그림자를 콱 밟고 싶었다. 그러나 발을 내어 디디면 그림자도 그만큼 앞으로 더 나가곤 한다. 이 그림자와 자기 자신에서, 그리고 그림자를 밟으려는 자기 자신과 앞으로 달아나는 그림자에서 P는 자기의 이중인격의 모순상을 발견하였다. - <레디메이드 인생> 중에서 이튿날 아침 일찍 창선이를 데리고 ××인쇄소에 가서 A에게 맡기고 안 내키는 발길을 돌이켜 나오는 P는 혼자 중얼거렸다. “레디메이드 인생이 비로소 겨우 임자를 만나 팔리었구나.” - <레디메이드 인생> 중에서 나라라는 게 무언데? 그런 걸 다아 잘 분간해서 이럴 건 이러고 저럴 건 저러라고 지시하고, 그 덕에 백성들은 제각기 제 분수대루 편안히 살두룩 애써주는 게 나라 아니오? - <치숙痴叔> 중에서 ‘아아, 차라리 나의 고기가 찢어지고 뼈가 부서지는 것은 참을 수 있으나, 내 눈앞에서 사랑하는 늙은 어머니와 아내가 배를 주리고 남의 멸시를 받는 것은 참으로 견디기 어렵구나!’ - <탈출기脫出記> 중에서 작다고 믿었던 자기의 힘이 철통같은 성벽을 무너뜨리고 자기의 요구를 채울 때 사람은 무한한 기쁨과 충동을 받는다. 불길은―그 붉은 불길은 의연히 모든 것을 태워버릴 것처럼 하늘하늘 올랐다. - <홍염紅焰> 중에서 나는 보수報酬(일한 대가로 주는 돈이나 물품) 없는 독서와 가치 없는 창작으로 해가 지고 날이 새며 쌀이 있는지 나무가 있는지 망연케 몰랐다. 그래도 때때로 맛있는 반찬이 상에 오르고 입은 옷이 과히 추하지 아니함은 전혀 아내의 힘이었다. 전들 무슨 벌이가 있으리요, 부끄럼을 무릅쓰고 친가에 가서 눈치를 보아가며 구차한 소리를 하여 가지고 얻어온 것이었다. 그것도 한 번 두 번 말이지 장구한 세월에 어찌 늘 그럴 수가 있으랴! 말경에는 아내가 가져온 세간과 의복에 손을 대는 수밖에 없었다. - <빈처貧妻> 중에서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국문학사에 자신의 이름을 당당하게 소설가로 남긴 이들의 작품 중 우리가 꼭 읽어야 할 대표작을 한데 모으다! 역사 소설가이자 역사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셨던 초당 신봉승 선생은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것은 돈이나 명예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답게 행동하고 ...

[출판사서평 더 보기]

국문학사에 자신의 이름을 당당하게 소설가로 남긴 이들의 작품 중 우리가 꼭 읽어야 할 대표작을 한데 모으다! 역사 소설가이자 역사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셨던 초당 신봉승 선생은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것은 돈이나 명예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답게 행동하고 생각하는 것의 문제라고 했다. 그는 사람이 사람답게 행동하고 생각하기 위해서는 도덕적 용기와 실천을 기반으로 하는 정신적인 성숙과 일정한 교양 수준이 필요한데, 그것이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문사철文史哲 600’이라는 것이다. ‘문사철 600’이란 문학 서적 300권, 역사 서적 200권, 그리고 철학 서적 100권을 의미하는데, 젊어서 이 600권을 읽지 않고서는 자식인의 대열에 합류할 수 없다는 가르침을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이중, 문학 서적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문학 서적이 언어의 보고寶庫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는 단순한 생활어生活語만으로 충분하지만, 제대로 된 지식인이나 교양인이 되기 위해서는 문화어文化語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제대로 된 문학 서적 300권은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꼭 300권이란 숫자를 말한다기보다는 그만큼 많은 작품을 접해야 한다는 의미로 이해하면 될 듯하다. 이러한 주장에 공감하며 고민하던 차에 이 책 《우리가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 27》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우리가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 27》은 일제 강점기라는 암울하고 절망적인 시절에 우리들의 숨통을 트여주고 봄이 올 때까지 견딜 수 있게 해준 이들의 대표적인 단편 작품 27편을 모았다. 더 많은 작품을 싣고 싶었지만 한 권의 책에 담을 수 있는 페이지의 한계에 부딪혀 부득이 27작품만을 선정하게 되었다. 선정된 작품은 1920~1930년대에 왕성하게 활동한 작가들의 대표작이며, 작품 전문을 수록하여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각각의 작품에 대한 완전한 이해와 감상을 할 수 있도록 하였고, 각 작품의 줄거리를 정리하여 작품의 내용을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하였다. 또 어려운 어휘와 요즘은 자주 사용하지 않아 잘 알지 못하는 용어들은 괄호 안에 주석을 달아 내용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배려하였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우리의 문학 작품을 읽는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며, 그 어느 나라보다 굴곡진 삶을 살아온 우리 민족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담당해 온 작품들은 그 시대의 다양한 사회상과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대변하는 동시에 오늘날까지도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이러한 작품들을 통해서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의 지혜로 삼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angel007
판매등급
특급셀러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