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한숨 구멍(빅북)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0쪽 | | 324*455mm
ISBN-10 : 8936455389
ISBN-13 : 9788936455385
한숨 구멍(빅북) 중고
저자 최은영 | 출판사 창비
정가
67,000원 신간
판매가
63,650원 [5%↓, 3,35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6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63,650원 다른가격더보기
  • 63,65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67,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8 배송이 빠르고 책 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hoogl*** 2020.02.16
37 책 상태 완전 좋네요. 대만족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bjhd*** 2020.02.14
36 책 상태 진짜 좋아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20.02.13
35 좋은 컨텐츠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garf*** 2020.01.31
34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4점 bultin*** 2020.01.3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새 유치원에 가는 첫날 아침, 송이는 가슴속에 까만 구름이 가득 들어 있는 것 같다. 아침밥을 먹을 때에도, 차를 타고 유치원에 갈 때에도, 유치원에서 새로운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에도 송이는 가슴이 답답해서 자꾸만 한숨을 쉰다. 그래도 까만 구름은 없어지지 않고 오히려 점점 더 커져 가는데…….

저자소개

저자 : 최은영
고려대학교에서 서양사학과 국문학을 공부했고, 창비와 푸른숲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한국 최초 점자촉각그림책 '책 읽는 손가락' 시리즈와 한국 최초로 라가치 상 대상을 받은 책 『마음의 집』을 만들었다. 작가이자 기획 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창작 모임 ‘작은 새’ 동인이며, 인터넷에 그림책 에세이 ‘작은 새의 그림책 편지’를 연재하고 있다. 쓴 책으로 『한들한들 바람 친구 부채』 『일곱 개의 방』(공저)이 있고, 『아이비와 신비한 나비의 숲』을 우리말로 옮겼다.
“처음 하는 일은 늘 두렵고 부끄럽고 이상했습니다. 주인공 송이 마음도 꼭 그렇지 않을까 생각하며 이 글을 썼습니다.”

그림 : 박보미
쓰고 그린 책으로 『울트라 비밀 권법』 『첫눈』이 있다.
“이 책에 그림을 그리면서 어릴 적에 세상은 온통 무서운 정글과 같다고 느끼곤 했던 것이 떠올랐습니다. 그때의 나에게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질 거라고 말해 주고 싶어졌습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왜 가슴속 까만 구름이 사라지지 않을까? 불안과 걱정에 사로잡힌 마음을 어루만지는 이야기 새 유치원에 가는 첫날,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아이의 마음에 공감하는 이야기 새 유치원에 가기로 한 첫날 아침, 송이는 이상하게 속이 답답하고 팔이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왜 가슴속 까만 구름이 사라지지 않을까?
불안과 걱정에 사로잡힌 마음을 어루만지는 이야기

새 유치원에 가는 첫날,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아이의 마음에 공감하는 이야기

새 유치원에 가기로 한 첫날 아침, 송이는 이상하게 속이 답답하고 팔이 축축 처지고 발걸음이 무겁다. 가슴속에 까만 구름이 가득 들어 있는 것 같다. 『한숨 구멍』은 새 유치원 등원을 앞둔 아이의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세밀하게 포착해 공감을 전하는 그림책이다.
송이는 아침을 먹을 때에도, 차를 타고 유치원에 가면서도,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에도 까만 구름이 사라지지 않아 자꾸만 “후우.” 하고 한숨을 내쉰다. 그래도 까만 구름은 점점 커져만 간다. 대부분의 아이들에게 처음은 어렵고 힘들다.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들과 함께 지내야 하는 일은 당연히 긴장되기 마련이다. 이 책은 새로운 시작 앞에서 움츠러든 아이들에게 별것 아니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하고 지나치는 대신, 불안과 걱정이 자연스러운 감정이라고 말해 주며 아이들의 곁을 함께 지켜 주고자 한다.

다양한 감정을 다스리는 법을 배우는 아이들

새 유치원에서 새 친구들과 노래하며 춤추고, 바람개비를 만들고, 점심을 먹어도 송이의 마음은 편해지지 않는다. 오히려 까만 구름은 점점 커져서 송이의 머리끝까지 차오른다. 송이가 “후유우.” 하고 길고 긴 한숨을 내쉬는 순간, 가슴에 커다란 구멍이 뚫린다. 구멍에서 나온 까만 구름은 송이 머리 위에서 비를 뿌리고, 송이는 그 비를 맞으면서 결국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
『한숨 구멍』은 겉으로 드러내어 표현하지 못하지만 걱정을 안고서 불안해하는 아이의 모습을 따라가는 가운데, 감정이 고조-발산-해소되는 과정을 그린다. 선생님과 엄마가 송이를 포근하게 안아 주는 순간에 이르면 독자의 마음에도 안도감이 번진다. 이 책은 아이들에게 불안, 걱정, 두려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도 마음의 풍경을 이루는 자연스러운 요소임을 알려 준다. 그리고 그러한 감정들은 결국 구름처럼 흩어져 사라질 거라고, 괜찮아질 거라고 다정하지만 단단한 어조로 말한다. 여러 가지 감정을 경험하고 다스리는 법을 배워 가는 아이들에게 권할 만하다.

감성적이고 상징적으로 그린 아이의 마음속 풍경

『한숨 구멍』은 아이의 마음속 풍경을 감성적이고 상징적으로 그려 낸 점이 돋보인다. 송이의 걱정은 까만 구름으로 표현된다. 작았던 구름이 점점 커져 화면을 가득 채우면서, 고조되는 송이의 감정이 자연스럽게 드러난다. 불안한 송이의 눈에 비친 집 안과 유치원 풍경은 낯선 풀과 나무가 엉켜 자라고 있다. 그림을 그린 박보미 작가는 실제로 걱정이 많은 어린아이였을 때, ‘집 밖은 모두 정글과 같다고 느끼곤 했’는데 그 마음을 이 책에 그대로 담아내고자 했다. 처음 만난 유치원 친구들은 여우, 표범, 원숭이 등의 야생동물로 표현되어 송이가 집고양이로 상징된 것과 대비된다.
하지만 송이가 한바탕 울고 난 후반부에는 그동안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인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파란 하늘이 보이고, 멀리서 볼 때는 두려웠던 야생동물들도 가까이에서 보니 선한 눈망울로 송이를 바라보고 있었다. 까만 구름이 빠져나간 송이 마음은 엄마를 만나 포근한 솜털로 가득 찬다. 풍부한 상징과 제한된 색을 사용하여 특별한 이미지를 선사하는 그림책이다.
창비는 더 많은 아이들이 함께 모여 책을 읽고 이야기하며 특별한 독서 경험을 나누게 하고자 독자에게 사랑받는 그림책을 ‘빅북(big book)’으로 만들었습니다. 출력 가능한 최대 사이즈로 만든 빅북은 여러 아이들이 둘러앉아 함께 책 읽는 시간을 더욱 편하고 즐겁게 해 줄 것입니다. 『한숨 구멍』은 새 유치원 등원을 앞둔 아이의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세밀하게 포착하여 그려 낸 그림책입니다. 아이의 감정이 점차 고조되다가 해소되는 과정이 자연스럽게 그려지며 공감을 이끌어 내고 위로를 줍니다.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고 다스리는 법을 알아 가는 아이들에게 권할 만합니다. 감성적이고 상징적인 묘사와 표현이 돋보이는 이 그림책은 작가이자 기획 편집자인 최은영이 글을 쓰고, 개성적인 화풍으로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작가 박보미가 그림을 그렸습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