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매일 선착순 2,000원
광주상무점신년이벤트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오 자히르(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47쪽 | B6
ISBN-10 : 8982819991
ISBN-13 : 9788982819995
오 자히르(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파울로 코엘료 | 역자 최정수 | 출판사 문학동네
정가
13,800원
판매가
1,000원 [93%↓, 12,800원 할인]
배송비
3,0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12월 24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800원 다른가격더보기
  • 800원 또아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0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jina29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1,000원 보물하우스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000원 한양중고서점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000원 우하하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2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2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2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300원 이규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2,420원 [10%↓, 1,38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반품은 상품수령후 일주일 지난 뒤에는 불가합니다. (제주도 지역 제외) 섬 지역 배송비는 5000~10000원입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063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deep*** 2020.02.12
2,062 괜찮네요. 잘 듣겠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aura*** 2020.02.07
2,061 두 권주문에 한권은 외형이 중급인데 팔때는 상급이라고 말하네요. 다른 한권은 좋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kingpoi*** 2020.02.05
2,060 좋은 책을 구입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거의 20년이 된 책인데도 책 상태가 거의 새책수준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thebeza*** 2020.02.05
2,059 책상태정보와일치하고배송이 빨라요 5점 만점에 5점 hun7*** 2020.02.0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연금술사』의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신작 장편소설. 꿈을 잃고 현실에 안주했던 '나'에게 생의 의미를 일깨워주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도록 이끌었던 아내 에스테르가 어느 날 갑자기 말없이 사라져버린다. '나'는 영원하고 유일한 사랑인 에스테르를 찾아서 바람과 사막과 초원을 건너는 구도의 여정을 떠난다. 파울로 코엘료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용기와 희망, 사랑과 자유의 메시지로 가득한 이 책은 삶과 사랑에 대한 빛나는 성찰이 돋보인다.

‘자히르’는 이슬람 전통에서 왔으며, 18세기 경에 생긴 개념이라고 추정된다. 아랍어 'Zahir'는, 눈에 보이며, 현존하는, 감지될 수 밖에 없는 어떤 것으로, 일단 맞닥뜨리게 되면 조금씩 우리의 사고를 점령해, 어떤 것에도 집중할 수 없게 만들어 버리는 어떤 대상 혹은 존재를 말한다. 그것은 신성을 의미할 수도 있고, 광기를 의미할 수도 있다.

저자소개

목차

헌사 11

나는 자유다 13
한스의 질문 75
아리아드네의 실 239
이타카로 돌아가는 길 397

작가의 말 445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출간예정 발표와 동시에 세계를 긴장시킨 코엘료의 화제작 2003년 『11분』으로 전 세계 코엘료 독자들을 흥분시킨 뒤로 꼭 2년 만이다. 2005년 4월 1일, 이란에서 세계 최초로 코엘료의 신작 장편소설 『오 자히르』 아랍어 판이 출...

[출판사서평 더 보기]

출간예정 발표와 동시에 세계를 긴장시킨 코엘료의 화제작 2003년 『11분』으로 전 세계 코엘료 독자들을 흥분시킨 뒤로 꼭 2년 만이다. 2005년 4월 1일, 이란에서 세계 최초로 코엘료의 신작 장편소설 『오 자히르』 아랍어 판이 출간되었다. 이튿날인 4월 2일에는, 출간 전 예약 판매로 하루에만 8만5천 부가 팔리는 신기록을 세웠던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원어인 포르투갈어 판이 출간되었다. 연이어 세계 각국의 출간 예정일이 발표될 때마다 출판 관계자들과 독자들은 긴장과 설렘으로 가슴을 졸였다. 이탈리아(4월 6일), 독일(4월 9일), 프랑스(5월 4일), 영국(6월 6일, 7월 현재 베스트셀러 1위) 등으로 이어진 출간에 따라, 각국의 베스트셀러 순위도 요동쳤다. 『오 자히르』는 장기간 베스트셀러 자리를 지키고 있던 책들을 단숨에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초판 25만 부를 발행한 프랑스에서는 1주일 만에 렉스프레스지 집계 1위를 차지했고 4주 동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탈리아는 출간 1개월 만에 42만 부가 팔렸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는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53만 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전국 서점연합 집계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흥분과 열광이 채 가시기도 전인 5월 초, 이란에서 『오 자히르』가 판금되고 출판사의 사장이 구속되었다는 기사가 나오자 세계 언론은 다시 한번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런데 왜 『오 자히르』는 출간 한 달 만에 이란에서 판금되었나? 작품 속에 등장하는 여주인공 에스테르의 실제 모델인 크리스티나 램은 영국 출신 종군기자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활동했다. 코엘료는 2003년 『11분』 출간 직후 크리스티나 램의 인터뷰 요청을 받고, 남프랑스의 별장에서 만난다(첨부자료 참조). 그리고 작품 속의 중요한 배경인 카자흐스탄에서 구소련 체제 시절 자행된 종교적 탄압과 파괴, 원폭실험 등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다. 코엘료는 이 작품을 쓰기 전에 실제로 카자흐스탄을 방문하고, 그곳 대통령을 접견하기도 했다(본문 445~447쪽, 작가의 말 참조). 이란 정부가 『오 자히르』의 구체적인 판금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전후 사정과 무관하지 않다. 그러나 다른 무엇보다도, 제목에 들어 있는 ‘자히르’라는 단어가 가장 문제적인 요소로 지적되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이 생긴다. 자히르, 신의 아흔아홉 가지 이름 중 하나 코엘료는 이번 신작 소설을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의 단편소설 「자히르」에서 영감을 받아 구상했다. 원제인 ‘O Zahir(The Zahir)’는 원래 아랍어로, 어떤 대상에 대한 집념, 집착, 탐닉, 미치도록 빠져드는 상태, 열정 등을 가리킨다. 이것은 부정적으로는 광기 어린 편집증일 수도 있고, 긍정적으로는 어떤 목표를 향해 끝까지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에너지원일 수도 있다. 그것은 난폭한 신과 자비로운 신의 두 얼굴처럼 양면적인 힘이다. 아랍어에서 ‘자히르’는 신의 아흔아홉 가지 이름 중 하나일 정도로 신성한 것이다. 코엘료는 바로 이 ‘자히르’를 이번 신작의 중심 주제로 내세운다. 사로잡힌다는 것. 그것은 매혹이자 열정이며 우리의 삶을 추동해가는 근본적인 에너지이다. 무언가에 사로잡혔을 때, 배경으로만 존재하던 일상의 무수한 사물들과 사건들은 전혀 새롭고 낯선 풍경이 되어 시야에 잡혀든다. 사로잡힘으로써 감각은 보다 예민해지고, 영혼은 더욱 섬세해지며, 잠재되어 있던 본능이 발현한다. 그리하여 이전에 보지 못한 것들을 보게 되고 듣지 못한 것들을 듣게 되며, 느끼지 못한 것들을 느끼게 된다. 세계가 숨겨두었던 신비를 벗고, 작은 먼지 같던 존재가 빛 속으로 또렷하게 부상하는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무언가에 사로잡힘으로써 우리는 또한 사로잡힌 대상을 제외한 나머지 것들에 대해 무감각해지고, 이야기는 왜곡되고, 세계는 우리 앞에서 변형된다. 사로잡힌 대상만으로 세계가 가득 차고, 그것은 절대적이며 유일한 존재가 된다. 마치 신처럼…… 우리를 지배한다. 코엘료는 작품 속에서 ‘자히르’의 상태에 빠진 자, 중독된 자들의 모습을 세밀화처럼 묘사하고 있다. 일에 중독된 사람, 유흥에 중독된 사람, 사랑에 중독된 사람, 소유에 중독된 사람, 명성에 중독된 사람, 전쟁에 중독된 사람 등등, 『오 자히르』에는 다양한 형태의 중독자들이 등장한다. 사실 무언가에 중독되지 않은 채로 생의 비애와 공포스러운 현실을 잘 견딘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그게 뭐가 됐든 무언가에 빠져 있어야만 우리는 ‘시간의 속도감’을 잊을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자신의 위치를 매 순간 또렷이 자각하며 산다는 건 누구에게나 버거운 일이다. 그래서 무언가를 원칙으로 정해놓고, 질문을 던지지 않고, 무작정 따르는 것. 그것이 우리가 일상적인 자히르에 굴복하는 방식이다. 작가는 이것을 ‘기차의 두 선로 사이의 거리’를 예로 들어 설명한다. 현대의 기차의 두 선로는 143.5센티미터 혹은 4피트 8과 2분의 1인치만큼 떨어져 있다. 그런데 왜 이렇게 애매한 숫자일까? 145센티미터든가 5피트로 정하면 훨씬 간단할 텐데? 그 이유는 아주 오랜 옛날, 고대 로마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고대 로마의 전차는 말 두 마리를 매어 끌었고, 그래서 도로를 건설할 때 그 폭을 말 두 마리가 나란히 달릴 수 있는 거리로 정했다. 그리고 이 도로는 이후 마차 바퀴 사이의 거리를 결정지었고, 기차를 처음 만들었을 때도 마차를 만들던 도구와 연장을 사용했기 때문에 오늘날의 기차 선로 폭이 정해졌다(본문 168~169, 185~186쪽). 『오 자히르』는 이처럼 정해진 원칙을 의문 없이 따르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를 다양한 비유와 우화적 에피소드를 통해 말하고 있다. 그리고 원칙이라고 믿고 있던 것, 불변의 사실로 확신하던 것이 깨어질 때 비로소 우리는 자기 자신을 다시 발견하고, 새로운 세계를 보게 된다고 역설한다. 자히르, 길들지 않은 열정 혹은 미칠 듯한 사랑 그러나 무엇보다도 우리의 삶에서 가장 강력한 자히르는 ‘사랑’이다. 사랑은 그 열렬한 도취와 탐닉의 에너지로 죽음의 공포를 잊게 한다. 사랑하는 순간에 생명은 불꽃을 터뜨리며, 자신의 내부에 깃든 에너지를 격렬히 소진한다. 그런데 신비로운 것은 사랑의 에너지는 쓸수록 더 큰 에너지를 생성시킨다는 점이다. 사랑은 에너지를 고갈시키는 것이 아니라 역으로 생명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그것은 에너지의 총량은 항상 같다는 물리학의 법칙을 위배한다. 그런데 사랑에는 다양한 결과 깊이가 있다. 『오 자히르』는 바로 이 사랑의 결과 깊이에 대한 소설이다. 베스트셀러 작가인 주인공 ‘나’가 어느 날 갑자기, 말없이 사라져버린 아내에 대해서 갖는 집착과 혼돈은 가장 강력한 자히르의 상태를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또한 그가 사로잡힌 것으로부터 벗어나려고 애쓰고, 무작정 걸어가던 걸음을 멈추고, 자기 내부를 응시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독자는 사랑의 깊이와 넓이가 얼마나 무한한가를 느끼게 된다. 그것은 자기 내부의 한계와 마주치고, 그 한계로부터 단숨에 비약해서 폭발적인 에너지로 새로운 층위로 치솟아 들어가는 과정이다. 코엘료는 이것을 ‘아코모다도르’와 화살의 비유로 설명한다(본문 315쪽). 아코모다도르란 우리가 살다가 어느 순간인가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제자리에 멈춰서는 한계를 말한다. 이 아코모다도르는 정신적 트라우마로 작용하여 우리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억압하며, 왜소하고 축소된 인간으로 머물도록 만든다. 아코모다도르를 극복하는 첫번째 과정은 우리가 그것을 받아들이고 인정하는 것에 있다.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아야 그 위치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한곳에 정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어디론가 나아가기 위한 노력, 그것으로부터 삶의 풍요로움은 시작된다. 그리고 이 움직임이 우리를 사랑의 핵에 가 닿을 수 있도록 이끈다. “모든 사랑은 여행이다. 그대에게로 떠나는, 그리고 나 자신에게로 떠나는...” 『오 자히르』에서 ‘자히르’에 못지않게 중요한 단어는 ‘노마드’, 즉 유목의 전통이다. 여주인공 에스테르는 카자흐스탄 스텝의 유목민으로부터 중요한 가르침을 받는다. 유목민은 말한다. “온전함에 이르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움직임 속에 있어야 하오. 그러면 매일매일이 달라지니까(본문 275쪽).” 코엘료의 기존 작품에서 ‘순례’로 형상화되었던 이 ‘움직임’의 개념은 이번 신작에서도 여전히 유지된다. 그런데 눈에 띄는 것은 전작들에 비해 그 사유의 폭이 훨씬 더 넓어졌다는 점이다. 코엘료가 말하고 있는 ‘움직임’은 눈에 보이는 현상적인 것이 아니다. 그것은 고여 있는 모든 상태를 부정하고 육체적으로 또 정신적으로 공간의 확장을 시도하는 것이다. 물리적 존재인 인간이 시간성과 공간성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 그것은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열망이자 영원한 숙제다. 그리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우리는 ‘지난 경험’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 왜냐하면 ‘경험’은 우리를 더 잘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지 못한다. 과거의 경험으로는 현재의 고통에 더 능숙하고 더 노련하게 대처할 수 없다. 고통은 매번, 전혀 새롭기 때문에 충격적인 것이고, 그래서 고통스러운 것이 아닌가. 그리고 개인의 역사―경험, 추억, 체험, 과거, 옛이야기 등으로 번역될 수 있는―는 더 많이 쌓여갈수록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을 무겁게 만드는 등짐과도 같은 것이다. 우리는 어느 시점에선가 그 짐을 내려놓지 않으면 계속 갈 수 없다. 언제 생의 한 시기가 끝에 이르렀는지 아는 게 중요하다. 한 주기를 마감하고, 문을 닫고, 한 장(章)을 끝마치는 것. 그걸 뭐라 부르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건 완결된 삶의 순간들을 과거 속에 놓아두는 것이다. 뒷걸음질할 수 없다는 걸, 어떤 것도 과거의 모습으로 되돌릴 수 없다는 걸 나는 서서히 이해하고 있었다.(본문 227쪽) 『오 자히르』의 중요한 등장인물인 카자흐스탄 출신 청년 미하일은 바로 이 ‘움직임’의 전통, 즉 유목의 전통 속에서 자라난 인물이다. 그는 에스테르와의 인연으로 유럽의 도시 파리로 오지만, 그곳에서도 여전히 노마드들과 더불어 생활한다. 그중에는 걸인, 부랑자, 노숙자 등 실제로 ‘집’이 없이 사는 사람들도 있고, 과거 히피운동 시절을 연상시키는 일군의 젊은이들처럼 자발적으로 ‘거리’를 선택한 사람들도 있다. 본문에서 ‘부족’으로 표현되는 이들은 피어싱을 하고, 영화 속에서 방금 튀어나온 것 같은 차림으로 파리 시내를 돌아다닌다. 그들은 현대 문명 속에서 노마드로 살아가기를 선택했고, 잃을 것이 아무것도 없기 때문에 늘 자유로우며, 오늘이 지상에서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간다. 이들은 “단 한 사람의 변화가 세계 전체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신념으로, “사랑의 빛이 세상에 보다 널리 퍼지게” 하기 위해 다양한 계층, 나이, 성별의 사람들과 ‘만남’을 시도한다. 이 도시의 순례자들을 통해서 주인공은 현재에 고착되어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두렵지만 동시에 환희로 충만한 순례길을 나설 용기를 갖게 된다. 그리고 그 길에서 또다른 많은 여행자들, 순례자들, 노마드들과 만난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파울로 코엘료가 그 신비로운 베일을 벗었다 코엘료는 다양한 우화와 잠언을 통해 자신의 사유와 성찰을 드러내왔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종종 ‘어른들을 위한 동화’로 분류되곤 했다. 이것은 코엘료의 대중적 성공과 관련해 그의 작품이 문학이 아닌 ‘우화’라는 식의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도록 만들기도 했다. 『오 자히르』를 보면 이러한 평가에 대해 코엘료 자신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가 잘 드러난다. 주인공인 ‘나’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문학적 성공이나 이상적 성취를 위해서 글을 쓰지는 않았다고 고백한다. 오히려 볼품없고 소심하며 눈에 띄지 않는 소년이었던 어린 시절, 누군가로부터 “사랑받고 싶어서” 글을 썼다고 말한다. 또한 코엘료는 글을 쓰면서 겪게 되는 고뇌와 갈등, 끔찍한 부담감, 피하고 싶은 마음, 그러나 또 쓸 수밖에 없는 자기 자신의 모습 등등을 솔직하게 작품 속에서 토로한다. “나는 ‘말[言]’이라는 이름의 배를 타고 가장 가까운 섬으로 항해를 떠나기로 한다. 가는 도중에 파도와 바람과 폭풍우를 만나지만, 나는 계속 노를 저어 나아간다. 지쳐서 힘이 다 빠져버린 뒤에야 내가 항로를 벗어났음을, 배를 대려 했던 섬이 수평선에서 사라져버렸음을 깨닫는다. (중략) 파도가 왜 그를 그가 다다르고자 꿈꾸었던 저 섬이 아닌 이 섬으로 데려왔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본문 98쪽) 『오 자히르』에는 작가의 자전적 요소와 관련된 모티프들이 수시로 등장한다. 또한 파울로 코엘료의 데뷔작인 『순례기』, 꿈을 찾아 떠난 양치기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 『연금술사』, 그밖에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와 『11분』의 모티프들이 여러 곳에서 직간접적으로 인용된다. 작가로서의 고민, 평론가들의 평가에 대한 불편함, 영화제작에 대한 코엘료의 생각 등등을 구체적으로 읽을 수 있는 부분도 자주 눈에 띈다. 그래서도 『오 자히르』가 발표되었을 때, 언론과 독자들은 작품 속의 내용과 작가의 실제 삶이 얼마나 닮아 있는지를 몹시 궁금해했다. 그리고 이 궁금증에 대해 코엘료는 이렇게 대답한다. “전 모든 책이 자전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단지 자기 고유의 경험을 조금씩 변형시키는 것뿐이기 때문이죠.” (「뒷북」의 인터뷰 기사 참조.) 『오 자히르』는 삶과 사랑에 대한 코엘료의 성찰이 얼마나 다채로운 깊이와 넓이를 가지고 있는지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어느 날 갑자기, 말없이 사라져버린 아내, 꿈을 잃고 현실에 안주했던 나에게 생의 의미를 일깨워주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도록 이끌었던 그녀, 에스테르. 영원하고 유일한 사랑인 에스테르를 찾아서 나는 바람과 사막과 초원을 건너는 구도의 여정을 떠난다. 용기와 희망, 사랑과 자유의 메시지로 가득한 『오 자히르』는 『연금술사』의 감동을 이어가는 코엘료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줄거리 요약 소유하고 싶고 자유롭고 싶다... 사랑의 두 얼굴을 빛나는 성찰로 그려냈다 어느 날 갑자기, 사랑하는 아내가 아무런 말도 없이 사라져버렸다. ‘나’는 아내 ‘에스테르’의 실종과 관련해 혐의를 의심받아 경찰에 체포된다. 아내가 사라진 날의 알리바이(나는 아내의 친구와 잠자리를 하고 있었다)를 증명해주어서 곧 풀려나긴 하지만, 아내가 종적을 감춘 이유는 도무지 알 길이 없다. 경찰은 아내가 종군기자였고, 현재 내전이 벌어지고 있는 지역에 취재를 다녔기 때문에 납치를 당했을 수 있다고 추정한다. 하지만 나는 안다. 아내는 나를 떠나버린 것이다. 단 한 마디의 인사도 없이. 소설의 주인공인 나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다. 어린 시절부터 친구들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운동에도 소질이 없고 여자친구를 사귀지도 못하는 소심하고 나약했던 나는 대학에도 가지 않고, 이런저런 직업을 전전하며 히피로 살았다. 그러다가 우연히 노래가사를 하나 썼는데 그 노래가 히트를 치면서 작사가로 명성을 날리며 부를 거머쥐게 된다. 그러나 나는 작가가 되고 싶었던 어렸을 적의 꿈을 잊지는 못한 채, 만족스럽지 못한 생활을 한다. 또한 한 인간과 온전한 관계를 맺는 데도 서툴러 결혼과 이혼을 되풀이한다. 그러다가 유명 작사가인 나를 인터뷰하러 온 잡지사의 여기자 에스테르와 사랑에 빠지고 네 번째로 결혼을 한다. 하지만 2년쯤 결혼생활을 하고 나자 나는 이 관계에서도 뭔가 불편함을 느낀다. 여자들은 늘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나를 구속하려 든다. 하지만 나에게는 절대적으로 자유가 필요하다. 나는 모험과 새로운 만남에 대한 갈망을 포기할 수가 없다. 결국 나는 이번에도 아내 에스테르에게 헤어지자고 말한다. 그런데 에스테르는 현실에 대한 나의 불만이 두 사람의 관계의 문제가 아니라, 나 자신의 문제라고 말한다. 작가가 되고 싶은 꿈을 방치한 채 하루하루 무의미하게 살아가는 것에서 오는 권태로움을 잊기 위해 자꾸만 새로운 모험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스페인의 산티아고로 혼자서 순례를 떠나라고 한다. 두 사람은 격렬히 싸우지만 결국 나는 스페인 산티아고의 길로 순례를 떠났고 거기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글을 써서 성공하게 된다. 두 번째 작품인 ‘꿈을 찾아가는 양치기 소년의 이야기’로 나는 확고부동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다. 그렇게 작가로서 성공을 거두고 결혼생활에 아무런 문제도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아내는 종군기자가 되어 아프가니스탄 내전에 관한 르포를 쓰겠다고 선언을 한다. 이제 서로 떨어져 각자의 삶을 사는 나날들이 계속된다. 그렇게 2년여의 시간이 흐른 어느 날, 아내가 종적을 감춰버린 것이다. 사랑하는 단 한 사람을 만나기 위해 떠난 가장 길고 위대한 여행의 기록 여느 부부들과 달리 서로를 구속하기 보다는 각자의 자유를 인정하면서도 근본적인 신뢰는 유지하는 열린 관계라고 나는 믿고 있었었다. 그런데 아내는 카자흐스탄 출신의 ‘미하일’이라는 젊은 남자와 함께 사라진 것으로 추정되기에 나의 배신감은 더욱 크다. 나는 떠나간 아내를 잊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새로운 여자친구도 사귄다. 그런데도 에스테르에 대한 생각은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결국 에스테르에 대한 나의 애증과 집착은 극에 달하고 그녀는 나의 ‘자히르’가 된다. 마침내 에스테르에 대한 자신의 사랑이 얼마나 깊었는지 깨닫고 받아들인 나는 이 고통스러운 경험을 바탕으로 『찢어버릴 시간, 꿰맬 시간』이라는 소설을 쓰고 이것은 전작들에 이어 이번에도 베스트셀러가 된다. 그런데 이 신작소설의 사인회 날, 미하일이 내 앞에 나타난다. 어릴 때부터 어떤 존재의 목소리(어떤 소녀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고, 그로 인해 사람들로부터 환영을 보는 미친 사람으로 취급받았던 미하일은 취재차 카자흐스탄에 온 에스테르를 만나 그녀의 통역사로 일하게 되면서 자신을 이해해주는 그녀에게서 힘을 얻었다. 에스테르의 간청과 도움으로 파리에 온 미하일은 그녀와 함께 자신의 숙명이라고 생각했던 ‘사랑의 에너지를 퍼뜨려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 자신을 발견하게 돕는 일’을 하게 된 것이다. 나는 미하일이 파리의 한 레스토랑을 빌려 주관하고 있는 ‘만남’의 자리에 참석한다. ‘만남’은 사람들이 자신의 고민들과 불안을 털어놓으며 새롭게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모임이다. 그곳에서 나는 에스테르가 나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아서 떠난 것이 아니라 너무나 사랑하기에 그 사랑을 지키기 위해 떠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나는 아내를 찾아 중앙아시아의 초원 카자흐스탄의 어느 마을로 떠난다. 미하일과 그리고 그의 친구인 도스의 도움을 받아 사막을 건너는 험난한 여정 속에서 나는 ‘텡그리(몽골어로 ‘하늘’을 뜻하는 텡그리는 ‘천신숭앙’의 한 형태다)’라는 유목민들의 문화를 배우게 되고 일상의 기적을 찬미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는다. 그리고 드디어 카자흐스탄의 어느 마을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아내 에스테르를 만난다. 먼 길을 걸어서 마침내 서로에게 다다르게 된 두 사람은 그 여정을 통해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또 상대방을 발견하며,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된다. 『오 자히르』에 쏟아진 세계 각국의 찬사 ―코엘료는 문학이라는 성채에 자신만의 고유한 영지를 마련했다. 타임스, 미국 ―성별, 나이, 계층, 종파를 뛰어넘은 호소력으로 만물에 신성을 부여하고 그것을 즐거움과 환희로 가득 채운다. 프랑스 수아르, 프랑스 ―비처럼 쏟아져 영혼 깊은 곳을 적시는 언어의 향연. 일 메사게로, 이탈리아 ―전 세계는 지금 『오 자히르』를 읽고 있다. 노이어 취르허 차이퉁, 스위스 ―『오 자히르』는 풍부한 상상력으로 건설된 활주로다. 그 위를 질주해 창공으로 비상하는 것은 독자들의 몫이다. 리베라시옹, 프랑스 ―코엘료는 우리 삶을 성찰하고 인생을 다른 방식으로 보도록 유혹한다. 사랑이라는 마법을 통해서... 프랑스 아마존 독자 ―새로운 코엘료다! 작가의 삶과 사랑이 진솔하게 녹아 있는 『오 자히르』로 파울로 코엘료는 스스로를 넘어서며 또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 독일 아마존 독자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 허성미 님 2010.06.26

    우리 삶에 중요한 것들은 모든 술집 테이블에서, 또는 거리나 공원을 산책하는 동안 나누는 긴 대화에서 탄생한다.

  • 김국화 님 2009.04.28

    한스가 프리츠를 바라보며 묻지, '프리츠, 넌 모든게 늘 지금 같다고 생각해?'

  • 홍민희 님 2007.09.18

    "자유는 책임의 부재가 아니라, 나에게 최선인것을 선택하고 책임지는 능력!" p.35

회원리뷰

  • 오 자히르 | kw**gseog | 2013.03.09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파올로 코엘료. 2005. 옮긴이 최정수. 오 자히르 l  연금술사를 보고서 작가 파올로 코엘료에 끌려 계속 읽게 ...
    파올로 코엘료. 2005. 옮긴이 최정수. 오 자히르
    l  연금술사를 보고서 작가 파올로 코엘료에 끌려 계속 읽게 된 책으로 환상적이면서도 현실에 뿌리를 두고 있고 깊은 사색을 거친 구도자의 언어, 우리가 가야 할 길을 보여주는 느낌이다. 자기 자신의 구도 여행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게 해 준다.
  • The Zahir  Paulo Cohelho, traslated from the Portuguese by Margaret Jull Costa     "...I am entirely here, without past, without future, entirely focused on the morning, on the music of the horse’s hooves, on the gentleness of the wind caressing my body, on the unexpected grace of contemplating sky, earth, men. I feel a sense of adoration and ecstasy...." ...
    The Zahir
     Paulo Cohelho, traslated from the Portuguese by Margaret Jull Costa
     
     
    "...I am entirely here, without past, without future, entirely focused on the morning, on the music of the horses hooves, on the gentleness of the wind caressing my body, on the unexpected grace of contemplating sky, earth, men. I feel a sense of adoration and ecstasy...."
     
    I found a phrase in this book, which has the same meaning as that of the title of this  booklog of mine. It was my first reading of Cohelho, and I fully enjoyed his easy but fantastic story telling. I think the English translation is so perfect that I can read it easily  and feel vividly the pictures and images which the author describes in this novel. Meanwhile I feel like reading a philosophical essay rather than a novel while reading this book. There are so many phrases and scenes in this book which remind me of some familiar aphorisms and philosophical instructions. He is a really good story teller. So this book is very interesting and useful even though there are not so many specific or creative phrases and scenes. It is a really popular story of the most popular author in this time.
     
    And it is my real pleasure that I can write a short comment on it after finishing a book which is so familiar with my usual thought. I will be happier and more satisfied with everyday lives if I can follow the thought this book is telling me and I keep in mind.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o feel the pleasure of everyday life and to focus and do my best on the things, persons and the time which I face with now!
     
    "...whenever I speak about the past now, I feel as if I were talking about something that has nothing to do with me. All that remains in the present are the voice, the presence, and the importance of fulfilling my mission..."
     
     
     
    ps. I finally suceed in uploading this wriging. I think the failures of last times were due to trying to upload the English book instead of the Korean book in the book information area. 
  • 나에게는... | si**neil | 2011.09.02 | 5점 만점에 3점 | 추천:0
    선로가 왜 143.5센티미터 혹은 4피트 8과 2분의 1인지 알고 있는가? 나는 이 책을 읽고 그 이유를 알았다. 하지만 ...
    선로가 왜 143.5센티미터 혹은 4피트 8과 2분의 1인지 알고 있는가?
    나는 이 책을 읽고 그 이유를 알았다.
    하지만 그 외에 <오자히르>에서 얻은 것이 뭐냐면, 대답을 못하겠다.
     
    여러 이야기들이 중첩되어 의미있는 질문과 대답을 만든다.
    하지만 불행히도 나는 이 책에 몰입하기가 퍽 어려웠다. 읽으며 겉도는 느낌을 받았다.
    적혀있는 이야기를 다 소화하기엔 내 머리가 부족했고,
    다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태에서 읽어가자니 껄끄러웠다.
    여러 이야기를 해 줬지만 소화할 수 있는 게 별로 없어서 공허했다.
     
    자아성찰이 중요하다는 게 주제였을까.
    어쨌든 자아성찰은 중요하다. 알아야 뭔가를 시작하는 법이지.
  • 나의 자히르는 무엇일까? | mu**n98 | 2010.11.05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나의 자히르는 무엇일까? 애써 외면하고 싶은 진실을 직면할 때의 당혹감은 상상을 불허한다.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는 사...
    나의 자히르는 무엇일까? 
    애써 외면하고 싶은 진실을 직면할 때의 당혹감은 상상을 불허한다.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는 사회적 문제가 아닌 자신의 내면 깊숙한 곳에 존재하던 불안의 요소가 현실이 되어 자신에게 결정을 강요하게 될 때 개인이 느끼는 불안은 극에 달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 불편한 진실은 사람마다 다르게 다가올 것이다. 하지만,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결해 가는가는 향후 그 사람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파울로 코엘료의 ‘오 자히르’는 불편한 진실을 대면하는 인간들의 진솔한 모습을 담아내고 있으며, 당사자가 이를 어떻게 해결해 가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일상에서 누리는 모든 것 즉, 사랑하는 남편이나 아내, 행복한 웃음의 아이들, 든든한 일자리, 은행계좌의 잔고, 소주한잔 나누는 다정한 친구들, 넓은 평수의 아파트, 이웃의 부러움을 사는 커다란 자동차 등 어쩌면 지금 누리는 이런 모든 것들이 어느 날 갑자기 어떤 예고도 없이 사라지게 된다면 어떨까? 더욱 이 중에 자신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고 그래서 더욱 소중한 부인이 사라진 일이 생긴다면? 모르긴 몰라도 박현욱의 ‘아내가 결혼했다’의 주인공이 감당해야 했던 무게와 동일하지 않을까 상상해 본다.

    파울로 코엘료의 ‘오 히자르’는 바로 자신이 현재 누리고 있는 모든 것을 이룰 수 있게 해준 아내가 사라진 후 벌어지는 자신의 변화에 대한 성찰의 과정을 그려가고 있다. 이유를 알지 못한 답답함에 때론 자유스러운 생활의 보장까지 극과 극을 넘나드는 사고의 혼란과 사라진 아내에 대한 미움까지 현재의 삶을 괴롭힌다. 하지만 아내가 사라지게 한 결정적 요인이라 믿었던 남자와의 만남을 통해 스스로 무엇이 문제였는지를 찾아가는 인생의 험란한 여정을 담아내고 있다.

    ‘자히르는 눈에 보이며, 실제로 존재하고, 느낄 수 있는 어떤 것으로, 일단 그것과 접촉하게 되면 서서히 우리의 사고를 점령해나가 결국 다른 무엇에도 집중할 수 없게 만들어 버리는 어떤 사물 혹은 사람을 말한다.’

    이 책 ‘오 자히르’의 주인공이며 저자 자신의 내면이 투영된 성공한 작가에게 자히르는 사라진 그의 아내 에스테르였다. 한 인간에게 이토록 결정적 역할을 하는 요소는 돈, 명예, 자식, 지위 등 수없이 많을 것이다. 저자가 선택한 자히르는 바로 아내이고 사랑이었다. 모든 사람들의 가슴속에 살아 숨쉬며 늘 상 그로인해 자신을 외롭게 만드는 사랑에 대한 정의를 탐구해가는 여정이 구체적인 우리들의 삶의 반영이기에 먼 소설 속 상상의 세계에 그치고 마는 허구가 아니라 현실의 문제로 다가온다.

    파울로 코엘료는 이 작품 속에 자전적인 요소를 대거 등장시키며 이 이야기를 통해 자신이 밝히고자 하는 본질에 대한 자기성찰과 무관하지 않음을 굳이 숨기지 않는다. 성공한 작가, 우울했던 어린 시절, 발표한 이전 작품과의 내용적 연관성 등이 파울로 코엘료의 작품세계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여 진다.

    ‘과거의 경험으로는 현재의 고통에 더 능숙하고 더 노련하게 대처할 수 없다. 고통은 매번, 전혀 새롭기 때문에 충격적인 것이고, 그래서 고통스러운 것이 아닌가.’

    과거의 어떤 경험은 현재를 살아가는데 필요한 지혜를 제공한다고 한다. 우리의 경험상으로 이 말에는 모순이 존재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런 오류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부터 현재의 고통이 온다는 의미라 본다면 공감이 가는 말이다. 모든 사랑은 현재 진행형이기에 그 사랑으로부터 오는 고통 또한 과거와는 분명히 다른 것이다.

    ‘오 히자르’에서 저자는 인간의 근본 욕구인 ‘자유’와 ‘사랑’의 갈등에 대한 본질적인 부분을 중심에 두고 자기성찰의 결과를 세심하게 그려가고 있다. 사랑은 기차의 설로처럼 동일한 간격을 유지하며 각자의 인생의 여정을 함께 가는 것임을 밝힌다. 사라진 아내의 삶의 목표가 무엇이었고 그 목표를 이뤄 가는데 남편인 자신은 어떤 존재였는지를 반문하며 현실에서 벌어지는 결혼과 사랑에 대한 성찰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복잡하고 늘 상 혼란과 괴로움을 동반하게 만드는 ‘사랑’은 시대를 불문하고 모든 사람들의 관심사의 중심에 있다. 그 사랑의 모습은 시대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그 사랑이 가지는 진정한 힘이 무엇이고 그 사랑의 힘이 개인과 사회에 얼마나 큰 변화를 불러오게 만드는 힘의 원천인지를 ‘오 자히르’는 보여주고 있다.
  • 자히르는 무엇일까? | go**zoo3 | 2010.03.16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사랑은 길들여지지 않는 힘입니다. 우리가 사랑을 통제하려 할 때, 그것은 우리를 파괴합니다. 우리가 사랑을 가두려 할 때, 우...
    사랑은 길들여지지 않는 힘입니다. 우리가 사랑을 통제하려 할 때, 그것은 우리를 파괴합니다. 우리가 사랑을 가두려 할 때, 우리는 그것의 노예가 됩니다. 우리가 사랑을 이해하려 할 때, 사랑은 우리를 방황과 혼란에 빠지게 합니다. 사랑이란 힘은 우리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우리를 신께. 우리의 이웃에게 다가서도록 하기 위해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는 평화로운 일 분을 위해 한 시간씩이나 고뇌하면서 사랑하고 있습니다. -오자히르 중에서-

     

    대관절 자히르는 무엇인가?

    이책을 읽는 내내 내가 생각 했던 것이다..

    그의 책은 영적인 에너지와 깨달음 그리고 힘이 가득하다.

    아마도 그랬기에 요근래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것들에 염증을 느낀 전세계 인들의 마음을

    사로 잡아 버린 건지도 모르겠다.

    나역시 그런 인간들 중에 하나냐고 누가 묻는 다면 대답은 정해져있다.

    글쎄??라고 그랬기에 이책은 중반 까지 정말 조금도 나의 흥미를 자아 내지 못했다.

     

    계속 난 이책을 이해하지도 느끼지도 못했고.

    내머리 속은 그래서? 어떻게? 왜?라는 물음표 들로 가득했다.

    그러나 중반이 넘어가면서

    미하일이나 아내가 떠난 이유를 작가가 알게 되면서 이야기는 내게

    또 다른 새로움으로 다가 왔다.

     

    물론 난 이 책 속에 담긴 영적인 에너지나 기호들..

    그리고 파올로가 말하고자 한것은 잘 모르겠다.

     

    허나 어느새 잃어버린 사랑을 찾아가는 남자의 마음과

    그 마음을 기꺼이 기다리는 여자의 마음

    그게 아마 사람이 아닐까?

    그리고 내 사랑을 잃어버린 것을 빨리 깨달을 수 있다는건..

    그래 그것도 어쩌면 축복일지도 모른다... ^^

     

    물론 그가 말하는 건 늘 같다.

    조금만 세상 밖에 발을 내밀고 세상을 보라는 거다.

    그럼 사랑도 삶도 새롭게 보일 것이라는 것..

     

    그러나 나의 사랑의 주기가 짧았기에

    혹은 내가 사랑을 모르기에...

    이상하게도 나에겐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가 더 와 닿았다..

     

    나 자신을 비우자, 바람이 들어와 전에는 들어본 적 없는 소리와, 한 번도 대화를 나눠본 적 없는 사람들을 보내주었다. 나 개인의 과거사에서 해방되자, 예전의 열정이 되돌아왔다. 아코모다도르를 파괴하자, 동료를 출복하는 스텝의 유목민이나 주술사처럼 다른 사람들을 축복할 줄 아는 한 남자의 모습이 내 안에서 발견되었다. 나는 내가 훨씬 더 잘 해내리라는 것을,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능력이 내게 있음을 깨달았다. 세월은 오직 혼자서 앞으로 나아갈 용기가 없는 자들의 발목만을 잡을 뿐이다 -오자히르 중에서-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xeroxco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