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교보문고22주년

KYOBO 교보문고

40th 40th  생일파티
금/토/일 주말특가
40주년 생일파티 한정판 굿즈
[이북]삼성북드림
나만의기프트카드
  • 손글씨스타
  • 북모닝 책강 라이브
  • 손글씨풍경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손글쓰기대회
그대로 괜찮은 오늘이어서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8쪽 | | 122*171*19mm
ISBN-10 : 1185831614
ISBN-13 : 9791185831619
그대로 괜찮은 오늘이어서 중고
저자 이채빈 | 출판사 이지앤북스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8년 9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2,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모든 교환/반품/환불 접수는 판매자와 협의 후 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 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수 있습니다 제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교환이 가능합니다 고객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환불 경우 왕복배송비 5.400원 발생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0 잘 왔습니다. 책 상태가 새책같아요 5점 만점에 5점 hoondor*** 2020.09.02
69 빨리 도착했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ej900*** 2020.08.21
68 잘받았습니다. 번창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redeye*** 2020.07.14
67 포장 일부가 찢겨서 왔습니다. 배송중에 발생한 것 같은데, 책을 보는데는 지장이 없네요 5점 만점에 4점 thuba*** 2020.07.13
66 깨끗하고 상태가 좋네요! 5점 만점에 5점 redeye*** 2020.07.0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20대의 삶은 하루하루 숨 쉬기도 힘들 만큼 버거웠다. 평범한 삶을 얻는다는 건 지독히도 치열한 전쟁이었고, 어른이 되기 위해선 갖춰야 할 조건들이 너무나 많았다.
작가는 화려한 커리어우먼, 소위 말하는 ‘성공한 삶’을 손에 쥔 그녀의 인생을 책으로 만났다. 그녀처럼 일탈을 꿈꿨다. 인생이라는 길고 긴 선로를 걸어갈 나를 위해 작지만 큰 사치를 부려보기로 했다.
이곳을 벗어나 세 도시에서 한 달씩 지내며, 앞으로 살아가야 할 길고 긴 삶을 위해 나 자신과 오롯이 마주하자고 생각했다.

무모하고 두려웠다. 하지만 앞으로 살아가야 할 더 길고 긴 삶을 위해, 그 삶의 주인공인 나를 위해 용기를 냈다.
오사카, 치앙마이, 발리로. 계획된 일탈을 위해.

있잖아, 누군가는 그걸 ‘용기’라고 불러.
네 손의 모든 것을 내려놓을 수 있는 용기 말이야.
몸 조심히 잘 다녀와.

저자소개

저자 : 이채빈
느린 오후의 햇빛과, 함께 나누는 저녁식사,
맞부딪친 술잔의 청량한 소리를 좋아합니다.
별 볼일 없는 것의 진가를 찾아내는 것을 사랑합니다.
날것의 청춘을 세공해나가는 과정을 기록하며,
어제와 다른 오늘을 살아갑니다.

목차

PROLOGUE

첫 번째 일탈
오사카, 도피를 받아주다

01. ORDINARY MORNING
02. INTROSPECTION
03. BEGINNING OF THE JOURNEY
04. 05:00 PM
05. HER
06. RESPONSE
07. JUST REST
08. ON NE SAIT JAMAIS
09. NARROW MINDED PERSON
10. THE LAST DAY OF AUGUST
11. PARK
12. THE CAFE
13. BUCKET LIST
14. SHINING STAR
15. SEVENTEEN
16. TOO GOOD TO BE TRUE
17. 09:23 PM
18. UNORDINARY
19. SEPTEMBER
20. ON THE STREET
21. FATHER
22. RAINY SEASON
23. THE GUY
24. THE REGULAR CUSTOMER
25. MY WORLD
26. HOSTEL
27. PERENNIAL YOUTH
28. THE COMPASS

두 번째 일탈
치앙마이, 나를 치유해주다

01. PURSUIT OF HAPPINESS
02. RETURN
03. TIME
04. NEW START
05. PAI
06. THE ATMOSPHERE
07. ZERO GRAVITY
08. INEXPLICABLE
09. STRANGER
10. I DON'T CARE
11. FIRST WEEKEND
12. MIDNIGHT
13. BREAK THE FRAME
14. VASE
15. ANDANTE CANTABILE
16. CRUSH ON YOU
17. FRIENDS
18. LUST FOR LIFE
19. AT THE MOMENT
20. MY OWN
21. MIDSUMMER NIGHT'S DREAM
22. PENALTY
23. ALWAYS WITH ME

세 번째 일탈
발리, 돌아갈 곳을 알려주다

01. LOVE
02. UBUD
03. FINDING MY HOME
04. FIRST EXPERIENCE
05. CLUMSY
06. ANYWHERE WE GO
07. RETROSPECTION
08. A GEMSTONE
09. DANCING IN THE SKY
10. RUN THIS WAY TOGETHER
11. JUST CHILL OUT
12. SOMEDAY
13. JUST TWO OF US
14. ORDINARY
15. LEAVE THE ISLAND
16. KEEP GOING
17. SWEET FAILURE
18. IRONY
19. CLUE
20. VALUABLE LESSON
21. THE LAST DAY

EPILOGUE

책 속으로

“왜 그렇게 억척스럽게 살아. 사람이 여유 없어 보이게. 여기까지 와서 꼭 일을 해야겠어?” 스물셋, 엄마와 함께 떠났던 태국 여행. 쉬러 갔던 그곳에서도 호텔 방을 청소하는 엄마의 모습에 속이 상했다. 직원에게 청소해달라고 부탁하면 되는데 그걸 모...

[책 속으로 더 보기]

“왜 그렇게 억척스럽게 살아. 사람이 여유 없어 보이게. 여기까지 와서 꼭 일을 해야겠어?”
스물셋, 엄마와 함께 떠났던 태국 여행. 쉬러 갔던 그곳에서도 호텔 방을 청소하는 엄마의 모습에 속이 상했다. 직원에게 청소해달라고 부탁하면 되는데 그걸 모르는 엄마의 모습에, 쉬기 위해 떠나온 여행에서도 그 휴식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엄마의 모습에, 못난 딸은 속이 상했다.
그런 내가 미워서, 그런 엄마가 속이 상해서, 상처받을 걸 뻔히 알면서도 내 마음 중 가장 날이 선 마음을 꺼내 엄마에게 전했다. 무릎을 꿇고 대리석 바닥을 물걸레질하던 엄마는 아무 말 없이 나를 쳐다보다가, 방을 마저 닦아내곤 조용히 문을 닫고 방에서 나가셨고, 나는 침대에 누워 모난 말 밖에 할 줄 모르는 내가 미워 씩씩댔다.

나는,
엄마의 억척스러움과
아줌마 같은 성격,
난해한 옷과
매번 고쳐줘도 틀리는 맞춤법,
삐뚤빼뚤한 글씨
그리고,
내가 자는 동안 작은 종이에 채 담지 못한 큰 마음을
사랑한다.
- p. 37, ’첫 번째 일탈, 오사카 05. HER’ 중에서

“찬 거 먹지 마라. 배탈 난다.”
“배곯지 마라. 먹어야 기운도 나는 거야. 안 먹으면 나중에 병신 돼.”
무더위가 완전히 가시지 않은 늦여름, 에어컨 바람 하나 없이 선풍기 하나 돌아가는 곳이지만 할머니가 떠올라 토스트에 뜨거운 커피를 주문했다. 땀을 뻘뻘 흘리며 먹고 마셨지만 할머니가 떠올라서, 투박한 잔에 담긴 뜨거운 커피가 몸을 데울 때마다 당신의 투박한 손과 말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사랑을 조금은 알 것 같아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계속 속을 채운다. 배가 아닌 그리움을 채운다.
- p. 68, ’ 첫 번째 일탈, 오사카 12. THE CAFE’ 중에서

우리가 어른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이 슬퍼. 매일 아침이면 학교에서 만나 매점으로 뛰어갔던 우린데, 이젠 일 년에 세 번이나 보면 감사히 여겨야 한다는 게. 우리와는 무관할 줄 알았던 ‘삶이란 그런 법’이라는 말도, 결국엔 찾아온다는 게. 우리는 어른이 되지 않을 줄 알았어. 급식을 먹고 난 뒤에 먹는 아이스크림 하나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던 그 시절 그대로 머무를 줄 알았지.
- p. 80, ’ 첫 번째 일탈, 오사카 15. SEVENTEEN’ 중에서

이곳에선 아무도 날 신경 쓰지 않아. 내가 무엇을 입든, 방 안에서 신던 슬리퍼를 질질 끌고 나오든, 꼴도 보기 싫은 여드름 자국을 가리려고 분칠을 하든 말든, 아이라인을 긋든 말든,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뒤덮든 말든.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아. 그냥 그대로의 나. 매일 아침 부스스해진 머리를 더운 열로 잠재울 필요도 없고, 하루에 2리터씩 꼬박꼬박 물을 마실 필요도 없고, 그때그때 일정을 위해 알람을 켜둘 필요도 없어. 길을 걸으며 노래를 부르다 다른 이와 눈이 마주치면 그저 방긋 웃으면 돼.
- p. 158, ’두 번째 일탈, 치앙마이 10. I DON’T CARE’ 중에서

이른 아침 배에 올랐고, 탁 트인 바다와 저 너머의 풍경을 실컷 봤을 때 쯤 그들이 눈에 들어왔다. 약간 마른 여자와, 인상이 좋은 남자. 뱃머리에 나란히 앉아 입을 맞추던 모습이 예뻐서, 서로를 바라보는 따스한 눈빛이 예뻐서, 나도 모르게 카메라를 들었다. 서툰 손으로 셔터를 한두 번쯤 누른 뒤, 말 없이 그들을 바라봤다. 언젠가 나도 저 부부처럼 늙어가겠지.
- p. 242, ’세 번째 일탈, 발리 12. SOMEDAY’ 중에서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스물넷에 시작한 작가 채빈의 일탈은 스물다섯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의 시간은 길고 길었지만, 돌아와 마주한 세상은 크게 변한 것이 없었다. 자신에게 내던진 물음 ‘나는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답 또한 얻을 순 없었다. 하지만 오히려 답을 얻지 않아 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스물넷에 시작한 작가 채빈의 일탈은 스물다섯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의 시간은 길고 길었지만, 돌아와 마주한 세상은 크게 변한 것이 없었다. 자신에게 내던진 물음 ‘나는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답 또한 얻을 순 없었다. 하지만 오히려 답을 얻지 않아 다행이라는 생각을 가졌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으니까’. 그녀의 용기 있는 도전은 정답 아닌 정답을 안겼다. 살아간다는 것은 객관식 시험 문제의 답을 찾는 여정은 아닐테니.

평범한 어른의 길이 마냥 두렵기만 했던 그녀는 그 무게감을 조금은 덜어냈다. 여전히 낯설고, 어렵고, 늘 서툴지만, 그 안에서 나름의 답을 찾아가는 길을 배워가는 중이다. 그 누구의 인생과도 같이.
작가는 자신과 함께 이제 막 사회의 출발선상에 선, 평범한 어른을 꿈꾸는 이들에게 전한다.
모든 이들의 계획된 일탈을, 의미 있는 방황을 응원한다고.

Almost there.
거의 다 왔어.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20대의 삶은 하루하루 숨 쉬기도 힘들 만큼 버거웠다. 평범한 삶을 얻는다는 건 지독히도 치열한 전...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20대의 삶은 하루하루 숨 쉬기도 힘들 만큼 버거웠다. 평범한 삶을 얻는다는 건 지독히도 치열한 전쟁이었고, 어른이 되기 위해선 갖춰야 할 조건들이 너무나 많았다.
    작가는 화려한 커리어우먼, 소위 말하는 ‘성공한 삶’을 손에 쥔 그녀의 인생을 책으로 만났다. 그녀처럼 일탈을 꿈꿨다. 인생이라는 길고 긴 선로를 걸어갈 나를 위해 작지만 큰 사치를 부려보기로 했다.
    이곳을 벗어나 세 도시에서 한 달씩 지내며, 앞으로 살아가야 할 길고 긴 삶을 위해 나 자신과 오롯이 마주하자고 생각했다.

    무모하고 두려웠다. 하지만 앞으로 살아가야 할 더 길고 긴 삶을 위해, 그 삶의 주인공인 나를 위해 용기를 냈다.
    오사카, 치앙마이, 발리로. 계획된 일탈을 위해.

    있잖아, 누군가는 그걸 ‘용기’라고 불러.
    네 손의 모든 것을 내려놓을 수 있는 용기 말이야.
    몸 조심히 잘 다녀와.

     

    -------------------------

     

    책의 디자인이, 사진이 예쁘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인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50%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