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이북]NEW 스타트캐시
[점포]오늘배송 프로모션
[전사] 어린이 시화 공모전 응모
  • 교보인문기행
  • 교보인문기행-유튜브
  • 교보인문학석강-조천호 교수
황폐한 집
1012쪽 | 규격外
ISBN-10 : 8949708582
ISBN-13 : 9788949708584
황폐한 집 [양장] 중고
저자 찰스 디킨스 | 역자 정태륭 | 출판사 동서문화사
정가
22,000원
판매가
18,480원 [16%↓, 3,52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제주도 추가배송비 : 3,000원
도서산간지역 추가배송비 : 5,000원
배송일정
지금 주문하면 3일 이내 출고 예정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설 물량증가로 21일 화요일 택배 조기마감되며 17일 금요일이후 주문부터는 연휴지나고 발송
2014년 3월 2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8,480원 다른가격더보기
  • 18,48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9,800원 [10%↓, 2,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설 물량증가로 21일 화요일 택배 조기마감되며 17일 금요일이후 주문부터는 연휴지나고 발송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59 이거 완벽한 새책임. 단지 출판일이 2016 09 30 임. 매우 만족 . 5점 만점에 5점 hhddh*** 2021.03.07
158 배송이 조금 늦었지만 책이 깨끗하고 좋으네요 5점 만점에 5점 mun5*** 2021.03.06
157 잘받았습니다. 새제품같아요. 5점 만점에 5점 melbour*** 2021.03.06
156 품절된 책이 있어 아쉽네요. 5점 만점에 4점 mytre*** 2021.02.27
155 빠른배송과 원하는 책 구입하여 만족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hwiwo*** 2021.02.26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위대한 예술가, 찰스 디킨스의 대표작 『황폐한 집』. 끝을 알 수 없는 진흙탕 같은 소송이 진행되는 법정, 그리고 레스터 데들록 경과 레이디 데들록을 둘러싼 사교계, 에스더의 이야기가 그물처럼 촘촘히 엮여, 그 무렵 런던 상류사회와 법조계에 짙게 깔린 부조리를 비판한다.

저자소개

역자 : 정태륭
역자 정태륭(鄭泰隆)은 인천에서 태어나다. 제물포고ㆍ고려대학교 철학과를 졸업.〈고대신문〉〈농민신문〉 편집인을 지냈다. 창작?영문학 집필을 하며 ‘찰스 디킨스 소설연구’ 발표. 옮긴책 찰스 디킨스《크리스마스 캐럴》《두 도시 이야기》 등이 있다.〈현대문학〉 추천으로 문단 데뷔. 창작소설《인간면허》《사냥시대》, 민속학《조선상말전》을 편찬해 냈다.

목차

제1장 대법관 법정…11
제2장 상류사회…19
제3장 경과…27
제4장 망원경적인 박애…49
제5장 아침의 모험…63
제6장 편안한 집…79
제7장 유령의 오솔길…104
제8장 수많은 죄를 덮고…116
제9장 신호와 징조…138
제10장 대서인…155
제11장 우리의 친애하는 형제…167
제12장 경계…184
제13장 에스더의 이야기…200
제14장 예의범절…218
제15장 벨 야드…243
제16장 톰 올 얼론스…261
제17장 에스더의 이야기…271
제18장 데들록 부인…287
제19장 멈춰 있지 마…307
제20장 새 하숙인…323
제21장 스몰위드의 식구들…338
제22장 버킷 경감…357
제23장 에스더의 이야기…372
제24장 항소사실기재서…393
제25장 스낙스비 부인, 모든 것을 꿰뚫어 보다…414
제26장 저격병들…424
제27장 노병은 한 명이 아니다…440
제28장 철기 제조업자…454
제29장 젊은 남자…467
제30장 에스더의 이야기…478
제31장 간병인과 병자…497
제32장 약속의 시간…515
제33장 침입자…530
제34장 조이기…545
제35장 에스더의 이야기…562
제36장 체스니 월드…578
제37장 잔다이스 대 잔다이스 사건…595
제38장 고투…616
제39장 변호사와 의뢰인…627
제40장 국가의 문제와 가정의 문제…644
제41장 털킹혼 씨의 방에서…657
제42장 털킹혼 씨의 사무실에서…668
제43장 에스더의 이야기…676
제44장 편지와 답장…694
제45장 약속…702
제46장 그 애를 붙잡아!…716
제47장 조의 유언…726
제48장 닥쳐오는 것…742
제49장 직무와 우정…760
제50장 에스더의 이야기…775
제51장 의문이 풀리다…786
제52장 고집스런 사람…799
제53장 수사의 도정…811
제54장 지뢰폭발…822
제55장 도망…843
제56장 추적…858
제57장 에스더의 이야기…867
제58장 겨울날의 낮과 밤…886
제59장 에스더의 이야기…899
제60장 미래에 대한 희망…913
제61장 뜻하지 않은 발견…927
제62장 또 하나의 발견…939
제63장 철(鐵)의 나라에서…949
제64장 에스더의 이야기…957
제65장 새로운 출발…969
제66장 링컨셔에서…977
제67장 에스더의 이야기…981

찰스 디킨스 생애와 그의 작품들…986
찰스 디킨스 연보…1006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인간의 관습에 지배되어 생명력을 잃어버린 세계 수백 년 이어진 증오 불신 해악 퇴폐의 근원은 무엇인가 영문학사 가장 뛰어난 이야기꾼 원숙한 사회비판!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위대한 예술가! 찰스 디킨스는 첫 장편소설《피크위크 페이퍼스》를 쓴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인간의 관습에 지배되어 생명력을 잃어버린 세계
수백 년 이어진 증오 불신 해악 퇴폐의 근원은 무엇인가
영문학사 가장 뛰어난 이야기꾼 원숙한 사회비판!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위대한 예술가!

찰스 디킨스는 첫 장편소설《피크위크 페이퍼스》를 쓴 이래 마지막 작품《에드윈 드루드의 비밀》을 채 완성하지 못한 채 병석에서 눈을 감을 때까지 세계가 인정하는 영국소설문학의 일인자였으며, 오늘날도 영국소설가 가운데 가장 위대한 천재이자 셰익스피어에 버금가는 대문호로서 인정받고 있다. 잡지편집, 낭독회, 연극 등 여러 분야에서도 재능을 발휘한 뛰어난 예술가이자 왕성한 활동가였다.
디킨스가 그렸던 세계는 그가 세상을 떠난 지 140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그의 모국뿐만 아니라 세계 모든 나라에서 여전히 이어지는 수많은 문제와 희망을 담고 있다.

안개와 진창 투성이 사회를 향한 일침!
디킨스는 작가로서 원숙해져 가면서 사회제도나 조직ㆍ계급 전체로, 더 나아가 사회악의 근원으로 눈을 돌렸다. 그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황폐한 집》이다.
‘런던의 명물’인 안개가 온 도시를 어둡게 뒤덮고, 매연이 섞인 검은 비가 내려 거리는 진창으로 뒤덮인다. 그 안개와 진창의 중심에 있는 대법관 법정에서는 ‘잔다이스 대 잔다이스’ 사건 심리가 40년 가까이나 이어지고 있다. 좀처럼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지루한 법정 공방으로, 소송 당사자 가운데 파산하거나 미쳐버리거나 심지어 자살하는 사람까지 생겨났다. 소송은 손자 대까지 이어져 증오와 불신, 그 밖의 수많은 해악과 퇴폐의 근원이 되었지만, 소송 자체는 오리무중으로 빠져들어 그 결말은 어느 누구도 짐작조차 할 수 없다.
이 ‘안개’와 ‘진창’은 템스 강 하류와 상류, 인근의 모든 주, 아니 영국 전역을 뒤덮는다. 끝을 알 수 없는 진흙탕 같은 소송이 진행되는 법정, 그리고 레스터 데들록 경과 레이디 데들록을 둘러싼 사교계, 에스더의 이야기가 그물처럼 촘촘히 엮여, 그 무렵 런던 상류사회와 법조계에 짙게 깔린 부조리를 비판한다.

두 시점으로 바라보는 사회악의 근원!
《황폐한 집》 전체는 작중인물인 에스더의 수기와, 전지적 작가 시점에서 쓰인 장이 교대로 펼쳐진다. 이 두 시점에서의 서술이 줄거리 전개에 따라 점차 교차하고 맞물리다가 끝에 가서 하나가 된다.
에스더의 수기는 착하고 감상적인 처녀 에스더가 일인칭 화자와 작중인물(주인공)을 겸하고 있다. 그녀는 옛일을 회상하며 자신이 관찰한 주변 사람들에 대해 들려준다. 다른 사람에 대한 서술은 자세하지만 자신의 이야기는 에돌리거나 숨기는 경향이 있기도 하다.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서술되는 부분은 작가 디킨스의 시각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 무렵의 사회 현실을 냉소적으로 비판한다.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서술이 읽는 재미를 주는데, 영국사회를 은근히 비꼬는 듯 풍자하는 대목에서 이 소설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시제가 현재형인 것은 역사적 현재라기보다는 시간에 구속받지 않는 보편성을 지닌 세계적 사건이기 때문일 것이다.

웅대한 규모의 인간사회소설
대법관 법정과 상류사회는 둘 다 선례와 관습이 지배하는 사회, 즉 안개에 갇힌 세계이다. 이 세계를 구성하는 제도?기관?계급?인간은 발랄한 생명력과 본디의 기능을 잃고서 자기 책임을 다하지 않고 결국 전락하여 껍데기만 남는다. 이에 대한 비판을, 디킨스는 ‘잔다이스 대 잔다이스’ 사건의 직간접적 관계자가 걷는 운명을 통해 보여 주고 있다. 그리고 이 관계자들은 영국 사회의 정점을 이루는 상류사회?정계?관계?법조계에서부터 중류계급?하류계급 및 더 아래층의 빈민 부랑자에 이르는 등《황폐한 집》은 규모가 큰 사회소설이다.
그러한 작품에 중층적인 풍부함을 주는 것이 디킨스의 기교이다. 그중 가장 뚜렷한 것이 우의적?상징적 수법인데, 이를테면 앞서 말한 안개는 이윽고 더욱 짙은 안개가 되고, 비가 되고, 진눈깨비가 되어 전체적인 분위기를 무겁게 감싸고 좀먹은 영국의 병폐를 상징한다.
그토록 오랜 세월을 끌며 소송을 벌였건만 소송당사자 양측 모두 바라던 결과를 손에 쥐지는 못한다. 그 엉뚱하고 허무한 결말에 읽는 이는 실소를 금치 못할 것이다.

더 나은 여성의 삶을 위하여
빅토리아 시대 영국의 바람직한 여성관은 그저 순종과 겸손, 근면으로 집안 살림을 잘 이끌어나가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것은 남성중심사회에서 여성이 살아가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며 당연히 그 이면에는 수많은 여성의 좌절과 희생이 뒤따랐다.
에스더는 의붓어머니에게서 “넌 차라리 태어나지 않는 편이 좋았다”는 말을 듣고 크게 충격을 받아, 앞으로 자신이 짊어진 죄를 갚기 위해 친절을 익히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도록 노력하겠다고 결심한다. 그 뒤 에스더는 칭찬받는 데 자신의 존재 이유를 두고 지나치리만큼 집착한다. 이것은 그 무렵 여성들의 보편적인 삶의 모습과 다르지 않았으며, 한 가정 혹은 집안에 얽매인 삶은 여성의 창조적 능력을 억눌러 말살할 뿐이다. 이처럼 디킨스는 에스더의 이야기를 통해 그 무렵의 여성관을 비판하며 돌이켜보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러나 디킨스는 이처럼 고리타분한 여성상을 지적하는 것만으로 그치지는 않는다. 결혼까지도 그저 운명에 맡기는 듯한 태도를 보였으나 결국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에 이르는 모습에서 디킨스는 옛 속박의 굴레를 벗어 던진 새로운 여성상의 모습을 내비치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황폐한 집에 대하여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집 '렉싱턴의 유령'에서 처음 접하게 되었다. 주인공인 피아노 조율사와 유부녀가 카...

    황폐한 집에 대하여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집 '렉싱턴의 유령'에서 처음 접하게 되었다. 주인공인 피아노 조율사와 유부녀가 카페에서 읽는 책이 바로 디킨스의 "황폐한 집"이었던 것. 이 책은 두 사람이 만나게 되는 계기로서 잠깐 등장할 뿐이었지만, '어?  디킨스 소설 중에 이런 책도 있었나?'하고 흥미를 느끼게 된 나는 검색해보았으나 당시에는 아직 국내에 번역이 되지 않아서 아쉬움을 느끼게 되었다.  이번에 동서문화사에서 번역본이 나오게 되어 주저하지 않고 사게 되었다.

     

    디킨스의 후기작품에 속하는 이 소설은 분량이 길고 사회비판적 요소가 많아서 읽기가 버거울 수도 있으나 조금만 참고 읽어나가면 디킨스 소설 특유의 유머와 재미가 어김없이 드러난다. 두 권 정도 분량으로 나뉘어서 출간이 되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기도 하지만 충분히 읽을 만한 재미가 있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교보할인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4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