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챈티클리어와 여우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2쪽 | B5
ISBN-10 : 8972594806
ISBN-13 : 9788972594802
챈티클리어와 여우 중고
저자 바바러 쿠니 | 역자 박향주 | 출판사 시공주니어
정가
7,000원
판매가
1,000원 [86%↓, 6,0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1997년 6월 1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선택 변색

이 상품 최저가
800원 다른가격더보기
  • 800원 중고서적 자고...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상급
  • 1,000원 신고서점 si...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1,000원 탠저린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파워북맨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신고서점 si...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1,000원 신고서점 si...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1,0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000원 신고서점 si...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1,000원 넘버원헌책방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1,000원 넘버원헌책방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6,300원 [10%↓, 7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3p분량의 얼룩과 내부 가장자리 변색 있습니다.

낙서 없습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사서함 주소지, 군부대 발송 불가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 빠르게 잘 배송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ha7*** 2018.08.17
2 잘 받았네요 잘 받았네요 잘 받았네요 5점 만점에 4점 woo6*** 2018.01.15
1 좋습니다 맘에듭니다 5점 만점에 5점 jch1*** 2017.12.1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수탉인 챈티클리어가 여우의 꾀임에 빠져 먹이 신세가 되지만 용감하게 지혜를 발 휘해 죽음에서 벗어난다는 이야기.

저자소개

목차

* 현재 상품정보를 준비중 에 있습니다.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14세기의 영국의 대표적인 시인이며 외교관으로 일했던 체프리초서의 1390년대에 쓰여진 <<켄테버리 이야기>&...
    14세기의 영국의 대표적인 시인이며 외교관으로 일했던 체프리초서의 1390년대에 쓰여진 <<켄테버리 이야기>> 중 수녀원장이 들려 준 이야기로 등장하는 <<챈티클리어와 여우>>를 저자 바버러 쿠니가 개작한 작품이다.
    1390년대 작품이라 그런지 기독교적인 느낌이 강하지만 중세말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삽화와 교훈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바지런하고 알뜰한 과부와 두 딸을 소개하며 시작되는 그들의 이야기가 세장에 걸쳐서 펼쳐지고 있지만, 정작 그들은 주인공이 아니라는 사실이 재미있는 그림책이다. 그림책의 주인공은 이 과부의 조그만한 뜰에 사는 챈티클리어라는 수탉이다.
    챈티클리어의 목소리는 교회오르간 소리보다도 맑았고, 동 틀 무렵 첫 울음은 시계보다도 정확했다.
    볏은 최고급 산호보다도 붉었고, 가장자리는 성곽처럼 삐죽삐죽했으며, 부리는 흑옥처럼 새까만데다가 반들반들 윤이 났고, 발가락은 하늘처럼 푸른빛이 돌았으며 발톱은 백합보다도 하앴고, 깃털은 황금빛으로 반짝였다.
    멋쟁이 수탉은 암탉이 일곱 마리나 있었고, 자기 궁전을 거니는 왕자처럼 위풍 당당했다. 

    챈티클리어는 풀숲에 납작 엎드려 있는 여우를 보고 도망가려고 했으나, 꾀많은 여우의 말에 깜빡 속고 말았다.

    "내가 여기 온 까닭은 딱 한 가지, 댁의 노래를 듣고 싶어서라오. 사실 댁은 천구의 천사처럼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졌잖소. (중략) 나에게 영광스러운 자비를 베풀어 노래 한 곡 불러 주시지 않겠소?" (본문 22p)

    챈티클리어는 여우가 시키는대로 발끝으로 한껏 곧추서서 목을 아픙로 쭉 내뻗고는 두 눈을 꼭 감고 목청껏 "꼬끼오"를 외쳤고, 여우는 그때를 놓치지 않고 챈티클리어의 목을 덥석 물고는 숲 속으로 냅다 달아나버렸다. 
    여우 입에 물려 가던 챈티클리어는 겁이 났지만 용기를 내어 여우가 말을 해서 입을 벌리도록 유도했고, 여우가 입을 벌리기가 무섭게 입을 빠져 나와 높은 나무 위로 퍼드득 날아올랐다. 
    여우는 다시 수탉을 꾀려고 했지만, 여우에게 다시 속을 챈티클리어가 아니였다.

    "하느님은 똑바로 지켜보아야 할 때에 두 눈을 감아 버리는 자에게는 절대로 은총을 베풀지 않으십니다."

    그러자 여우는 말했다.

    "하느님은 잠자코 있어야 할 때에 참지 못하고 쓸데없는 말을 하는 자에게는 불행을 주시지요." (본문 35p)

    여우는 숲 속으로 달아나 버렸고, 수탉을 물고 간 여우를 쫓아오던 과부는,
    "남이 아첨하는 말을 그대로 믿으면 어떻게 되는지 잘 보았겠지?" 라고 말하며 수탉은 어리석음을 질책한다.

    챈티클리어는 자만으로 여우의 아첨에 속아넘어가 목숨을 잃을 뻔했다. 다행이 용기를 갖고 지혜로 순간을 모면했고, 달콤한 말에 속은 오만이 얼마나 그릇된 행동인지 알게 되었다. 분명하고 깨끗하게 그려진 삽화와 곁들여진 교훈들이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다만, 어린이들이 이해하기에는 조금 난해하고 힘든 작품은 아닌가 싶다. 오히려 자만과 오만으로 가득한 어른들에게 읽혀주고 싶은 그림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수탉 챈트클리어를 중심으로 한 이야기 외에 부수적인 이야기가 너무 길어서 유치 단계의 아이들이 읽기에는 다소 힘들지 않을까 싶다. 불필요한 이야기로 인해서 중심적인 이야기에 집중하지 못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진출처: ’제프리초서의 챈티클리어와 여우’ 본문에서 발췌)
  • 챈티클리어와 여우 | yo**eusu | 2010.04.14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14세기 영국의 대표적인 시인이며 궁정대신이자 외교관이었던 제프리 초서의 작품을 원전으로 하는 책이어...
     

     14세기 영국의 대표적인 시인이며 궁정대신이자 외교관이었던 제프리 초서의 작품을 원전으로 하는 책이어서 더욱 관심을 갖고 보았다. ‘제프리 초서’란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잘 몰랐었다. 그는 불어로 말을 하고 글을 쓰던 당시에 영어로 방대한 양의 시를 지었는데 그 내용과 형식, 영어 구사능력과 세련된 문장에서 따를 자가 없었다고 한다. 초서는 현실에 대한 긍정적인 풍자와 유머로 후세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공작부인의 책>, <장미 이야기>, <새들의 의회>, <트로일로스와 크레시다> 같은 시를 썼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캔터베리 이야기>에 나오는 이야기 하나를 개작해서 거기다 그림을 그려 넣은 작품으로 칼데콧 상을 받았다. 그래서 그림이 참 좋다. <캔터베리 이야기>는 1390년대에 씌어진 제프리 초서의 대표작으로, 토마스 베켓 대주교의 성지인 캔터베리로 순례를 떠나는 30여명의 순례자들의 이야기 모음과 순례자들 간의 대화로 구성되어 있다.

      <챈티클리어와 여우>는 순례자들 중 수녀원장이 들려 준 이야기다. 이야기의 내용은 교만하지 말라는 뜻. 마치 이솝 우화를 보는 듯하다. 그러면서도 당시 영국을 지배했던 종교적인 색채를 흠씬 느낄 수 있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챈티클리어는 가난한 과부의 집에 살고 있는 너무나 멋진 수탉이다. 그 수탉과 그와 함께 사는 암탉의 묘사 및 그림이 정말 압권이다. 이렇게 멋진 닭들이 또 있을까 싶다. 그렇게 멋진 수탉이 느닷없이 나타난 여우 때문에 한 마디로 스타일이 구겨지지만 나중에는 체면치레를 하게 된다는 얘기다. 과부와 그녀의 두 딸에게 따끔한 교훈을 안겨주면서 말이다.

      그림이 전체적으로 깔끔하면서도 중세의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게 되어 있다. 수탉과 여우와의 대화에서 신에 대한 이야기가 자주 나온다. 과연 신의 누구편이었을까? 궁금하면 책을 보시라.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탠저린
판매등급
새싹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