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 X 갤럭시탭 s pen 한정판매
[보라]인싸작가님만나
2020다이어리
북모닝 12주년 이벤트
  • 수요낭독공감 11월 행사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0: 미야모토 유리코(2)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40쪽 | 규격外
ISBN-10 : 8961849131
ISBN-13 : 9788961849135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0: 미야모토 유리코(2) 중고
저자 미야모토 유리코 | 역자 진명순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18,000원 신간
판매가
15,110원 [16%↓, 2,89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3월 3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5,110원 다른가격더보기
  • 15,11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6,200원 [10%↓, 1,8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5 좋습니다 책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77ka*** 2019.11.12
24 감솨합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mw1*** 2019.11.09
23 `1234567890 5점 만점에 5점 p3*** 2019.11.08
22 잘 받았습니다. 책 상태 좋네요 5점 만점에 5점 rkd*** 2019.11.06
21 책상태 좋았고, 배송일도 2일내로 빨리 도착했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ahndr*** 2019.10.29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간행에 대해

본 간행 사업은, 일본의 여성문학이 근대 이후 양적인 측면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축적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을 살아온 한국 여성의 삶이나 문학, 문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체계적으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집 형태가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된 것이다. 이에 근대인으로서의 자아각성이나 젠더, 섹슈얼리티, 계급, 원폭, 전쟁, 식민지 체험 등 일본 여성문학이 다루어 온 다양한 주제를 체계적으로 망라하여, 한국의 여성학, 여성문학연구자 더 나아가 일반 독자들이 유사한 경험을 한 한국 여성의 삶과 문학을 사유하는 데에 참조가 되는 구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모쪼록 이 책이 일본 여성문학을 이해하는 데에 머물지 않고,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여성문학을 아우르는 젠더적 사유를 발견하고 새로운 해석의
지평을 열어가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
-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일본근현대여성문학연구회 -

저자소개

저자 : 미야모토 유리코
미야모토 유리코는 정치적 탄압에 의해 검거와 투옥을 거듭 하면서도, 여성 해방에 관심을 가지고 집필활동을 계속하였다. 유리코의문학은 그 투쟁의 기록이라 할 수 있다. 대표작은 「가난한 사람들의무리貧しき 人?の群」, 「한송이 꽃一本の花」, 「노부코(伸子)」, 「각각刻刻」, 「소축의 일가小祝の一家」, 「겨울을 이겨낸 꽃봉오리冬を越す?」, 「유방乳房」, 「우리 아버지わが父」, 「맥심·고리키의 생애マクシ?·ゴ?リキイの生涯」 등이 있다.

역자 : 진명순
日本東京大正大學 大學院에서 日本近代文學과 佛敎, ? 연구를 하여 碩士學位와 博士學位를 取得, 현재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외국어학부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국제학부 학부장, 한국일본근대학회 회장, 대한일어일문학회 편집위원장 동아시아 불
교문화학회 등등 각 학회의 이사 역임하고 있다. 수상으로는 日韓佛敎文化學術賞을 비롯하여 ?內學?學術賞, 書道 작품 수상 및 書道敎範資格證(日本)을 취득, 釜山大學校大學院 美術碩士學位 取得, 한국화전공으로 다수 수상한 바 있으며 불교TV의 「산중대담 뜰 앞의잣나무」, 불교라디오의 「이 한권의 책」 등의 방송 경력이 있다.

목차

마음의 강
해류
동행
한 송이 꽃
추억
유방
아침바람
삼나무 울타리
3월의 제4요일
작가 및 작품 소개, 작가 연보
역자 소개

책 속으로

257쪽 밤안개에 젖은 함석이 달에 비치고 있고 평평하게 가라앉은 그 빛의 퍼짐이, 히로코의 눈길을 앗아갔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높이 높이 솟아 있는 달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는 그 빛은, 밤안개에 묻혀있는 건너편의 들판 끝까지 맑고 미세...

[책 속으로 더 보기]

257쪽

밤안개에 젖은 함석이 달에 비치고 있고 평평하게 가라앉은 그 빛의 퍼짐이, 히로코의 눈길을 앗아갔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높이 높이 솟아 있는 달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는 그 빛은, 밤안개에 묻혀있는 건너편의 들판 끝까지 맑고 미세하게 빛내고, 그 흐린 듯한 가볍게 멀리 보이는 경치를 바로 눈앞에 머무르게 하고, 무너진 대나무 담벼락 끝에 비뚤어지게 서있는 가로등이, 그 밑에 나뒹굴고 있는 두꺼운 토관을 어렴풋이 비추이고 있다. 밤안개와 함께 어우러진 달빛과, 붉고 노랗게 탁해진 전등의 색이 그 곳에 더 음기스러운 그림자를 착잡하게 하고 있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마음의 강心の河』 1924년 「개조改造」 6월호에 발표한 작품.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부부 서로에게 느끼는 사소한 감정과 그에 따른 마음의 고통을 작품의 후반부까지 세심하게 묘사하면서 부부의 마음의 강 저변에 흐르고 있는 심적 갈등을 잘 나타내고...

[출판사서평 더 보기]

『마음의 강心の河』
1924년 「개조改造」 6월호에 발표한 작품.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부부 서로에게 느끼는 사소한 감정과 그에 따른 마음의 고통을 작품의 후반부까지 세심하게 묘사하면서 부부의 마음의 강 저변에 흐르고 있는 심적 갈등을 잘 나타내고 있다.

『해류海流』
1937년 「문에춘추文芸春秋」8월호에 발표한 작품.
아버지와 이야기할 때와는 달리 다른 남자를 대하는 어머니 에이코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딸 히로코를 통해 같은 여성으로서 느끼는 미묘하게 흐르고 있는 감정의 가닥들을 잔잔히 묘사하면서 완곡한 곡선을 그리듯이 이어지고 있는 이야기는 두 여성에 대한 작가의 시점이 섬세하게 전개되고 있다.

『동행道づれ』
1937년 「문예文芸」11월호에 발표한 작품.
두 남녀의 모습을 멍하니 보고 있는 가게 점원인 미호코 등을 통해 당시의 여성의 위치와 사회생활상, 결혼문제, 정신세계 등을 그려내고 있다.

『한 송이 꽃一本の花』
1927년 개조사改造社의 「개조改造」12월호에 게재.
이미 결혼 경력이 있는 남성과 여성의 결혼관과 재혼에 대한 당시의 관념과 시대적 관념을 작품 전반에서 느낄 수 있다.

『추억追憶』
작품을 쓴 연대가 명확하지 않음.
힘든 투쟁을 했을 것이라는 주인공의 생각은 현재와 회상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서로 다른 사상과 종교적인 문제가 크게 부각되는 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유방乳房』
1935년 「中央公論」4월호에 발표한 작품.
이 사회에서의 여자의 슬픔과 분노 두 개의 그림이 그러한 장면에 있는 것처럼, 히로코의 마음에 새겨졌다.’는 묘사는 아이를 낳고 젖을 주고 키워야 하는 여성의 의무와 권리를 제대로 이행할 수 없는 참담함과 더불어 힘들어 하는 히로코의 모습을 둘러싸고 여성의 지위와 인권에 대한 여러 문제가 시사되어 있다.

『아침바람朝の風』
1940년 「일본평론日本評論」11월호에 발표한 작품.
‘멜로디와 함께 그 방을 빠져나와 두 사람의 몸 위를 스쳐간 여름 날 아침바람의 추억으로 사요는 울었다.’고 매듭을 짓고 있는 점은 가난한 도시생활이지만 순수한 기쁨의 추억과 함께하는 남편과 순수한 사랑을 확인하는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삼나무 울타리杉垣』
1939년 「중앙공론中央公論」11월호에 게재된 작품으로 격변하는 일본 사회의 한 단면으로 미네코와 신이치 부부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어려운 사회 속에 생활한다고 하는 것이 재미있기도 한 한 부분으로 그리면서 그러한 생각으로 살고 있는 당시의 청년들의 심리가 일본의 현재를 만들고 있는 하나의 요소로서 보는 것에 공감대 형성을 반영하게 하는 데 의미가 부여되는 작품으로 생각된다.

『3월의 제4일요일三月の第四日曜』
1940년 「일본평론日本評論」4월호에 게재된 작품.
각박한 도시의 생활 전선에서 야근까지 불사하고 최선을 다 하고 있는 여성들의 생활력 그러한 삶 속에서도 작업실 담당 하사의 출정문제, 그로 인해 형성되는 동료애와 남녀의 감정 등도 미세하게 그려내고 있는 작가의 작의가 느껴지는 작품으로 여성의 지위가 확립되지 않은 그 당시의 사회 속의 한 일원으로서 여성들의 사회에서의 역할과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