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북캉스 선물주간(8월)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100개의 산을 잇다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402쪽 | | 153*227*24mm
ISBN-10 : 1162990767
ISBN-13 : 9791162990766
100개의 산을 잇다 중고
저자 박현성 | 출판사 북랩
정가
14,800원
판매가
9,000원 [39%↓, 5,8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5,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8년 4월 13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없슴]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없슴]

이 상품 최저가
9,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320원 [10%↓, 1,48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 빠르고 좋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rc*** 2019.09.03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나를 찾다. 나를 잃다. 나답게 살다.

산에 비추어진 마음을 바라본
50대 남자의 100대 명산 방문기

다시 길 위에 서고 싶었다.
그래서 자전거에 살림살이를 싣고 길을 나섰다.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갈 곳을 정하고자 했다.
그래서 한국의 100대 명산으로 향했다.

200일의 여정, 대한민국의 각지에 위치한 100개의 명산을 올랐다.
그리고 산과 산의 길을 자전거로 이동했다.

매일같이 길에서 잠들고, 길에서 먹고, 길에서 살았다.
매일 만나는 길과 산의 만남에서 일어나는 마음속의 일들을 기록했다.

저자소개

저자 : 박현성
저자 박현성

한국의 경제개발이 한창이던 1960년대에 부산에서 태어났다.
주변이 급격히 바뀌고 사람들의 생각이 급변하는 세월을 방관자처럼 바라보면서 자랐다.
부경대학교에서 공대를 졸업했지만, 공부 대신 여행을 선택했다.
뉴질랜드에서 많이 아팠다. 오랜 시간을 병원에서 보내고 여동생의 피를 이식받아서 살아났다. 뉴질랜드 남섬의 어스파이어링Aspiring이라는 고산을 등반한 후에야 회복을 확신했다.
삶의 재구성하고 싶었다. 오클랜드 공과대학에서 <실용정신건강학>을 전공했다. 그리고 마음이 무엇인지 인도인들에게 물어보고 싶었다. 인도의 거리에서 사람들에게 마음이 무엇인지 물어보았지만, 만족할 대답은 얻을 수 없어 인도 북쪽 히말라야의 동굴에 들어가서 앉아있기도 했다. 그러나 마음이 무엇인지 알 수는 없었다.
라오스로 가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머물렀다. 그것은 가난해서이기도 했다. 그리고 한국에 들어왔다. 제주에서 다시 유유자적하는 세월을 보내다 한국을 자세히 보고 싶어 자전거에 살림살이를 싣고 100개의 산을 잇는 여정을 시작했다.

목차

여행의 시작 / 5
짐 꾸리기 / 11
경로 짜기 / 14

1. 한라산 / 22
2. 두륜산 / 29
3. 월출산 / 33
4. 천관산 / 36
5. 팔영산 / 39
6. 백운산 / 43
7. 조계산 / 47
8. 무등산 / 50
9. 강천산 / 54
10. 방장산 / 57
11. 추월산 / 62
12. 내장산 / 65
13. 백암산 / 68
14. 선운산 / 71
15. 변산 / 74
16. 모악산 / 76
17. 마이산 / 79
18. 적상산 / 83
19. 덕유산 / 88
20. 민주지산 / 90
21. 황악산 / 95
22. 천태산 / 98
23. 서대산 / 101
24. 구병산 / 105
25. 속리산 / 108
26. 대야산 / 111
27. 조령산 / 114
28. 희양산 / 118
29. 주흘산 / 121
30. 황장산 / 125
31. 도락산 / 130
32. 소백산 / 134
33. 월악산 / 139
34. 금수산 / 141
35. 태화산 / 145
36. 정선 백운산 / 149
37. 가리왕산 / 154
38. 백덕산 / 157
39. 치악산 / 161
40. 공작산 / 165
41. 가리산 / 168
42. 팔봉산 / 172
43. 삼악산 / 176
44. 오봉산 / 180
45. 용화산 / 185
46. 대암산 / 188
47. 설악산 / 191
48. 방태산 / 196
49. 계방산 / 199
50. 선자령 / 202
51. 오대산 / 206
52. 두타산 / 210
53. 덕항산 / 215
54. 태백산 / 219
55. 응봉산 / 224
56. 청량산 / 230
57. 주왕산 / 233
58. 내연산 / 237
59. 경주남산 / 241
60. 비슬산 / 244
61. 팔공산 / 250
62. 금오산 / 255
63. 가야산 / 259
64. 화왕산 / 264
65. 금정산 / 268
66. 천성산 / 272
67-71. 영남알프스 5개 명산 / 276
72. 무학산 / 286
73. 연화산 / 289
74. 통영 미륵산 / 294
75. 사량도 지리망산 / 297
76. 지리산 / 301
77. 황매산 / 306
78. 황석산 / 310
79. 기백산 / 314
80. 영취산 / 318
81. 운장산 / 323
82. 대둔산 / 327
83. 계룡산 / 331
84. 칠갑산 / 335
85. 덕숭산 / 339
86. 용문산 / 343
87. 천마산 / 348
88. 축령산 / 353
89. 운악산 / 356
90. 연인산 / 359
91. 화악산 / 362
92. 백운산 / 366
93. 명성산 / 370
94. 감악산 / 375
95. 소요산 / 379
96. 관악산 / 382
97. 수락산 / 386
98. 북한산 / 390
99. 도봉산 / 394
100. 마니산 / 397

책 속으로

머릿속에서 시작된 여행부터 실제로 여행을 마칠 때까지, 이 여행의 의미가 무엇인지 스스로 자문했다. 피로에 또는 무디어진 감각에 의문이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을 때, 길가에서 만난 사람들이 그 의문을 거듭 일깨워 주었다. 그 의미라는 것은 원래...

[책 속으로 더 보기]

머릿속에서 시작된 여행부터 실제로 여행을 마칠 때까지, 이 여행의 의미가 무엇인지 스스로 자문했다.
피로에 또는 무디어진 감각에 의문이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을 때, 길가에서 만난 사람들이 그 의문을 거듭 일깨워 주었다.

그 의미라는 것은 원래는 꽤 분명했던 것 같다. 사람들에게 설명할 수 있었던 것도 같다. 하지만 여행이 시작되고 날이 갈수록 의미는 그 크기를 늘리기도 하고 다양해지기도 하다가, 어느 날이면 안개 속의 산들처럼 보이지 않았다. 생각이 사라진 것이 우선인지, 의미가 사라진 것이 우선인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이르러서는 의미라는 것이 사라져버렸다.

생각해보면, 발걸음 폭이나, 자전거 크랭크의 회전은 항상 똑같았다.
걸은 만큼만 길을 나아가고, 발을 젓는 만큼 자전거는 달렸다.
그래서 이들은 나의 의미보다 훨씬 정확하고 정직했다.
의미라는 것은 때로는 장대하고 의젓하지만, 때로는 비겁하고 저급한 모습으로 다가오곤 했다.

- 경로 짜기, 15-16페이지.

바위에 올라서 있는 백 년 동안 3m도 채 자라지 못하고, 바람과 세월과 사연에 다듬어진 소나무들 옆에 앉아서 어쩌면 난 이 산에서 내려가지 못하고 바위 위에 굳어서 망부석으로 또 하나의 바위가 되어도 좋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다.
산에서 내려오니, 좋은 영화를 보고 나온 듯이 현실의 땅 위에 서 있으면서도 여전히 여운이 뒤따라왔다.
대가야의 옛 벌판을 따라 고령으로 향하면서 자전거 뒤를 따라온 황홀한 산의 여운에 비도, 피곤도 모두 잊고 자전거는 가야산과 부둥켜안고 춤추며 달렸다.

- 63. 가야산, 263페이지.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천천히 스며드는 여행 | al**chc | 2018.06.07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다양한 여행 방법 중, 50대 중년의 자전거 여행기이다. 요즘같이 바쁜 세상에 시간보다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애써 '마음을...
    다양한 여행 방법 중, 50대 중년의 자전거 여행기이다.
    요즘같이 바쁜 세상에 시간보다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애써 '마음을 먹고, 노력해야 하는게 여행'이 아닐까?
    저자의 노력 덕분에 현재 페이지까지 19개 산을 경험했다. 19개의 산 중에 내가 다녀왔던 산도 있고, 아닌 산도 있었다. 그리고 저자의 관점에서 본 산 중에서 가고싶은 산도 생겼다. 우리나라의 산이 매우 다채롭고 아름다운지 새삼 깨닫게 되었다. 앞으로 남은 81개의 산도 기대 된다.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은 두가지로 꼽을 수 있다.
    첫번째는, 산에 대한 이야기와 더불어 다양한 애피소드, 마음을 울리는 문장들이 쉽게 책장을 넘기지 못하게 한다. 그리고 나의 생각은 어떤지 스스로 묻게 한다.
    두번째는, 산에 대한 묘사와 에피소드들이 상상을 자극하여 머리속으로 내가 그 산을 걷고 있거나 그 역사의 현장 속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게 된다. 그래서 꼭 한번은 가보고 싶다는 욕망을 자극한다.
    이외에도 산으로 구분되어 있어 중간에 끊어서 읽어도 무방하고, 뒤로 넘어가서 읽어도 재미있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흑성산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5%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