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교보문고22주년

KYOBO 교보문고

40th 40th  생일파티
40주년 생일파티 한정판 굿즈
[이북]삼성북드림
나만의기프트카드
  • 손글씨스타
  • 북모닝 책강 라이브
  • 손글씨풍경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손글쓰기대회
제왕운기(한국고대사 사료로서의)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32쪽 | 규격外
ISBN-10 : 8984119148
ISBN-13 : 9788984119147
제왕운기(한국고대사 사료로서의) 중고
저자 (사)동안이승휴사상선양회 | 출판사 세창출판사
정가
26,000원 신간
판매가
24,690원 [5%↓, 1,31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11월 2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4,69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6,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87 좋은 책 보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e*** 2020.09.23
86 rmfjseofj rhosg ckstmqslek 5점 만점에 5점 jnl*** 2020.09.18
85 깨끗한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ican7*** 2020.09.17
84 배송 속도, 포장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sc7*** 2020.09.08
83 하루만에 도착했어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ldkqh*** 2020.09.0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지금까지 이승휴 선생이 쓴 『제왕운기』가 지닌 사료(史料)로서의 가치는 동시대에 간행된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비해 부각되지 못하였다.
이에 『제왕운기』에 담겨 있는 내용, 즉 시(詩)로 쓰인 본문과 이에 대한 주석(註釋)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내용을 담고 있는가? 이들 내용이 한국고대사와 고려사 연구에 유용하게 활용될 1차 사료로서의 가치를 지닐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바탕으로 『제왕운기』에 실려 있는 내용을 새롭게 발굴·이해·의미를 부여하기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그리고 이렇게 개최된 2016년의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응하여 이승휴의 문학과 역사, 어떻게 계승할 것인가?》, 2018년의 《『제왕운기』에 담긴 한국의 역사와 문화 이해》를 공동 주제로 진행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논문들을 선별하고, 이승휴와 『제왕운기』를 이해하는 데 필요한 글 2편을 모아서 『한국고대사 사료(史料)로서의 《제왕운기》』를 발간하게 되었다.
『제왕운기』에 실린 내용을 중심으로 주제를 선정하여 역사, 문학, 불교, 민속 등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한 최초의 연구서이기에 그 의미는 매우 크다고 감히 자부한다.

저자소개

저자 : (사)동안이승휴사상선양회
신종원(辛鍾遠)
문학박사(고려대학교 대학원).
강원대학교 교수 역임.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주요 저서: 『신라초기불교사연구』, 『한국 대왕신앙의 역사와 현장』, 『삼국유사 깊이 읽기』 외 다수.

이창식(李昌植)
문학박사(동국대학교 대학원).
세명대학교 인문예술대 교수.
아시아강원민속학회 회장.
한국공연문화학회 회장 역임.
문화재위원 역임.
주요 저서: 『인문학적 상상력과 융합콘텐츠』, 『전통문화와 문화콘텐츠』 외 다수.

강석근(姜錫瑾)
문학박사(동국대학교 대학원).
성결대학교 객원교수, 국제어문학회 회장.
동국대학교 교양교육원 교수 역임.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역임.
주요 저서: 『이규보의 불교시』, 『한국불교문학연구』 외 다수.

김도현(金道賢)
문학박사(고려대학교 대학원).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강원도 문화재전문위원.
太東문화재연구원 원장.
주요 논저: 『史料로 읽는 太白山과 天祭』, 『삼척 공양왕릉』, 「신앙과 산림문화―산에서 모시는 신령과 의례」 외 다수.

조경철(趙景徹)
문학박사(한국학중앙연구원 대학원).
연세대학교 사학과 객원교수.
동아일보와 한국연구재단 선정 인용지수 2위(역사학, 2013).
주요 저서: 『백제불교사연구』, 『한국고대사』(공저), 『한국사 한 걸음 더』(공저) 외 다수.

김진광(金鎭光)
문학박사(한국학중앙연구원 대학원).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사전편찬부 문화콘텐츠편찬실장.
연변대학 발해사연구소 객원연구원 역임.
주요 저서: 『해동성국, 고구려를 품은 발해』, 『당으로 간 고구려·백제인』, 『일제 강점기 간도 발해유적 조사』 외 다수.

목차

책머리에 5
1부 이승휴의 사상과 문학

동안 이승휴 선생의 불교인식과 간장사(看藏寺) 17
김도현(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이승휴 『제왕운기』의 고구려·발해 인식 49
김진광(한국학중앙연구원 책임연구원)

응제시(應製詩)의 관점에서 살펴본 『제왕운기(帝王韻紀)』와 이승휴(李承休)의 역사인식 85
강석근(성결대학교 객원교수)

2부 한국고대사 사료(史料)로서의 『제왕운기(帝王韻紀)』

한국고대사 사료(史料)로서의 『제왕운기(帝王韻紀)』 119
신종원(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제왕운기(帝王韻紀)』에 수록된 ‘천왕(天王)’의 성격 151
김도현(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제왕운기(帝王韻紀)』에 인용된 설화의 성격 187
이창식(세명대학교 교수)

이승휴의 『제왕운기(帝王韻紀)』와 불교 ―불교 관련 용어를 중심으로 227
조경철(연세대학교 객원교수)

부록 『제왕운기(帝王韻紀)』의 산실(産室), 천은사(天恩寺)의 역사(歷史)와 이승휴 261
김도현(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

책 속으로

「고기(古記)」[『삼국유사』]는 단군의 일천여(一千餘) 생애를 언급하면서 정작 단군 자신의 결혼 관계나 후사(後嗣)에 대한 언급은 없이 대단원을 맺고 있다. 이에 비하여 「단군본기」[『제왕운기』]는 단군사적만을 기술한 「고기」보다 그 서술 범위를 확장...

[책 속으로 더 보기]

「고기(古記)」[『삼국유사』]는 단군의 일천여(一千餘) 생애를 언급하면서 정작 단군 자신의 결혼 관계나 후사(後嗣)에 대한 언급은 없이 대단원을 맺고 있다. 이에 비하여 「단군본기」[『제왕운기』]는 단군사적만을 기술한 「고기」보다 그 서술 범위를 확장하였다. 그러므로 본래 『삼국유사』 고조선 조의 「고기」가 있고, 이와는 별도의 「동명본기」[『제왕운기』]가 있으며, 이들을 아울러 하나의 계통으로 세워 본 것이 「단군본기」라 하겠다. _35쪽

‘전려(前麗)’라는 표현은 곧 ‘후려(後麗)’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이것은 앞의 「전조선기」와 「후조선기」의 존재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이를 감안한다면, 당 고종은 ‘전려’인 고구려를 멸망시킴으로써 『제왕운기』에서 표현한 ‘전조선’으로부터 이어져 온 동국의 정통을 단절시킨 자가 되는 것이고, 그 뒤를 이은 당의 측천무후는 ‘후려’를 배태 또는 ‘복국(復國)’시켜 동국의 역사를 잇게 한 주체라는 의미가 된다. 바로 이러한 인식이 이승휴의 역사관에 투영된 것이 아닌가 한다. _64쪽

이승휴 스스로 이때를 성대(聖代)로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이, 「금대기」를 바라보는 이승휴의 의식과 밀접하게 관련된다. 이런 정신은 사대부들의 보편적인 의식으로 두보(杜甫)가 말한 자신의 “임금을 요순보다 훌륭한 성군이 되게 하고, 다시 풍속을 순박하게 한다(致君堯舜上 再使風俗淳)”는 생각과 맞닿아 있다. 사대부는 언제나 자신이 모시던 임금을 요·순임금보다 더 대단한 임금으로 칭송해 왔다. 「금대기」는 바로 이러한 사대부의식의 충실한 산물인 것이다. _108쪽

해석의 관건은 곡식 기장[피]과 왕의 관계다. 옛 백제 지역에서 간행한 『천자문』에는 왕(王)의 새김[訓]이 곧 기장이다. 『제왕운기』를 통해서 우리는 비로소 ‘기자조선’이 고대 중국의 성인 기자(箕子)와 무관함을 알게 된다. … 백두산으로부터 곡영(鵠嶺)에 도착한 도선 스님이 고려 태조 왕건의 집 터를 보더니 “기장을 심을 땅에 왜 삼[麻]을 심소?”라고 물었다. 시키는 대로 기장[?]을 심었더니 기장[王]이 나왔다는 고사(故事)로서, 이로써 ‘왕’을 고려 왕실의 성씨로 삼았다고 한다. _138쪽

이에 환웅신화를 수록한 네 가지 유형의 사서를 보면 환웅[단웅]은 천왕이라 불리는 신령으로서 신시를 열고, 역사 시대를 처음 연 고조선의 시조로 인식되는 단군을 낳은 신화상의 시조로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기능들은 천신이나 산신과 구분하여 이해되어야 할 신령임을 잘 보여 준다.
그러므로 환웅[단웅]천왕, 즉 천왕의 성격을 천신, 산신, 또는 불교적 연원으로 이해하기보다는 별도 성격을 지닌 신령으로서의 천왕을 설정하여 그 기능과 의미를 정리할 필요가 있다. 이에 필자는 환웅신화에 등장하는 천왕을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고 본다. _163쪽

『제왕운기』 소재(所載) 이야기에는 얼핏 보면 한·중 간의 역사적 인물들이나 사건의 전개 과정에서 신이성(神異性)과 비범성(非凡性)이 형상화되어 있기에 역사적 진실성이나 현실성이 동떨어진 허구적인 설화로 볼 여지도 있겠으나,『 제왕운기』의 설화는 한국 역사적 현장성과 식자층(이승휴 등 지식층)의 주체의식(主體意識)이 글(문자)로 찬술(撰述)되었다는 점에서 역사와 문학이 공존하는 한국 민족문화의 소중한 원천의 자산임에는 틀림없다. _220쪽

이승휴는 1274년 동주부사로 임명되었으며 이때 동안거사(東安居士)를 자호로 삼았다. 그런데 여기서 동주는 궁예가 후고려를 세웠던 철원을 말한다. 이승휴는 이곳에서 궁예와 후고려에 대한 여러 자료를 접했을 가능성이 높다. 김부식은 『삼국사기』에서 궁예가 세운 ‘고려’를 숨기고 마치 궁예가 처음 세운 나라가 마진인 것처럼 서술하였지만, 이승휴는 궁예가 세운 나라를 ‘후고려’라고 명시하였다. ‘후고려’란 이름을 통해 궁예가 세운 나라가 고려였고 고구려도 고려로 나라 이름을 바꾼 이후 고려로 불렸음을 알려 주고 있다. _251쪽

이승휴가 활동하였던 시대는 기존의 귀족문화가 해체되면서 새로운 시대의 탄생을 준비하는 시기였다. 이때에는 강계의 난, 몽골의 침략과 몽골에의 복속으로 인한 사회적인 변화와 신분 계층 간의 변동기에 중앙관계로 진출하려는 일군 사인(士人)이 있었다. 이들은 ‘능문능리(能文能吏)’의 교양과 능력을 토대로 사회 변혁에 부응하는 새로운 이념을 제시하면서 그 시대를 계도해 간 신진사대부였다. 이승휴와 같은 초기 신진사대부는 유학을 정신적 근간으로 삼고, 나아가서는 광세재민하고 들어와서는 수신제가하는 의식을 갖추었다. _304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편집자의 말 제왕운기는 우리가 교과서 속에서 많이 접하는 이름이다. 이승휴 선생이 어떤 인물인지, 제왕운기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는 자세히 모르더라도, ‘이승휴-제왕운기-민족의식’이라는 키워드는 우리가 암기해야 하는 내용으로 자리 잡았다. ...

[출판사서평 더 보기]

-편집자의 말

제왕운기는 우리가 교과서 속에서 많이 접하는 이름이다. 이승휴 선생이 어떤 인물인지, 제왕운기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는 자세히 모르더라도, ‘이승휴-제왕운기-민족의식’이라는 키워드는 우리가 암기해야 하는 내용으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그게 전부인 것일까? 우리는 이 뛰어난 사서로부터 겨우 그 정도밖에 얻지 못하는 것일까? 대답은 물론 ‘아니다’다. 제왕운기를 통해 우리는 우리의 고대사에 대한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제왕운기가 쓰인 시대적 배경, 제왕운기가 쓰이기까지의 시대적 상황 등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물론 그것이 이승휴 선생의 일생과 결합한다면 더욱 그 가치가 빛나게 된다. 그리하여 부사 이원은 제왕운기를 가히 ‘통감의 정수’라 평가했다.

그렇다면 과연 통감이란 무엇인가? 우리는 자치통감, 동국통감 등의 이름은 익히 들어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과연 그 통감이라는 말이 뭘 의미하는지는 생각지 않고, 그저 역사서에 붙는 말이거니 하기 마련이다. 통감이란 통사를 서술한 역사서를 말한다. 그러므로 통감이란 말이 붙었다는 건 특정한 역사가 아니라 이때까지의 전체 역사를 서술했다는 뜻이 된다. 그렇기에 그 저자의 계승의식·정통의식을 유추할 수 있고, 그를 통해 그 시대의 지식인들이 어떤 의식을 지니고 있었는지 또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하물며 ‘통감의 정수’라는 평가를 받기까지 한 책이어서야 두말할 나위도 없다. 그런 평가는 곧 그 ‘통감’의 관점과 서술에 깊이 공감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통감에서 ‘감’이란 바로 거울이란 뜻이다. 역사는 대체 왜 거울이라는 별명을 얻었을까? 그것은 과거의 예를 통해 현재를 비춰볼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예컨대 우리는 해외의 여러 시위를 보며, 우리의 과거를 떠올린다. 그때의 우리와 지금의 그들을 비교하기도 하고 그들에게 공감하기도 한다. 그리고 우리가 그들에게 공감할 수 있는 것은 비록 직접 겪진 않았을 이들도 역사를 통해 그 현실을 잘 알기 때문이다. 또 우리는 역사를 통해 우리가 바른길을 가고 있는가를 진단해 볼 수 있다. 비록 나아갈 때는 알 수 없으나, 걸어온 길을 보며 우리의 걸음을 가늠할 수 있는 것이다. 즉, 통감이란 여태까지의 우리 모습을 되돌아볼 수 있는 거울로서의 역사서란 뜻이다.

그런 면에서 ‘통감의 정수’란 전체 역사를 통해 현재를 진단할 수 있게 하는 훌륭한 역사서란 말이나 진배없다. 그런데 우리는 여태까지 그러한 시점으로 제왕운기를 보지 못했다. 그래서 그에 안타까움을 느낀 연구자들은 이제는 제왕운기에 관한 연구 총서를 내놓아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 책은 그렇게 제왕운기를 연구한 여러 학자의 연구 결과가 담긴 책이다. 내용으로 따지면 학술적으로 깊이 있고 전문적이나, 제왕운기라는 책이 그러하듯, 아주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이야기로 가득 차 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로만 채워져 있던 우리의 고대사는 제왕운기를 통해 조금 더 풍부해진다. 사실, 역사는 본래 교차검증의 학문이기에 사료가 많을수록 더 정확한 시대상을 얻을 수 있고, 그렇기에 ‘통감의 정수’라고까지 평가받은 이승휴 선생의 저서는 당연히 주목받아야 했다. 하지만 여태까지는 그렇지 못했기에, 이제는 그 자리를 되돌려줘야 할 때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5%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