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책 다시 숲
교보문고 북튜버 : 마법상점
청소년브랜드페스티벌
  • 교보아트스페이스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도시의 시학(로컬리티 번역총서 12)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84쪽 | 규격外
ISBN-10 : 8994844597
ISBN-13 : 9788994844596
도시의 시학(로컬리티 번역총서 12) 중고
저자 다나카 준 | 역자 나승회 | 출판사 심산출판사
정가
28,000원 신간
판매가
26,600원 [5%↓, 1,4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2월 2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6,6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8,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 중고상품이어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지 알았는데 그냥 완전 새책이네요? 서점은 전부 재고가 없었는데 배송도 이틀만에 도착해서 완전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ved*** 2019.11.19
26 거의 새책급이네요. 5점 만점에 5점 dmswo0*** 2019.11.14
25 좋습니다 책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77ka*** 2019.11.12
24 감솨합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mw1*** 2019.11.09
23 `1234567890 5점 만점에 5점 p3*** 2019.11.08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이 책은 도시 경험의 근저(根底)에서 작용하는 잠재적 구조로서의 ‘도시의 시학(詩學)’을 주제로 삼고 있다. 거론되는 대상은 도시론, 건축론, 신화, 시, 소설, 자서전, 수필 등의 텍스트에서부터 회화, 사진, 영화의 이미지에까지 이르고 있다. 지역이나 시대를 한정하지 않고, 오히려 다른 시대의 다른 도시에 대한 기록이나 분석을 비교함으로써, 도시이기에 가능했던 상상력의 경험에 대한 근거를 물을 수 있다. 그것을‘시학’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시법(詩法)과 통하는 구조가 거기에 존재하기 때문이다(제3장). 지명이나 거리명은 자연스럽게 도시를 언어적인 텍스트로 삼고 있으며, 이것은 수사학의 토포스론(Topos論* 고대그리스부터 내려온 수사학의 한 형태 또는 일부로 어떤 문제를 검토하고 설명하는 방법)이나 기억술과 결부된다. 도시는 또한 시가나 예능 발생의 현장이기도 했다(제5장). 그러한 예술의 하나인 렌가(連歌* 중세 일본의 시가詩歌의 한 형태. 보통 두 사람 이상이 모여 와카和歌의 앞 구와 뒤 구를 번갈아 읊어 나가는 형식의 노래)의 장(場)과 연결되는 집단적인 유희가 현대 도시의 노상(路上)에서도 전개되었다(제11장). 회상 속 유년시절의 도시는 압축과 치환(置換)이라는 무의식의‘시법’에 의해 왜곡되어지고, 그 일그러짐을 파악하여 풀어내는 꿈의 해석을 기다리고 있다(제1장). - 이 책에서 말하는‘시학’이란, 도회적 정감이 감도는 막연한 은유가 아니라, 도시 경험이 깊게 뿌리내린 이러한 관계성의 논리를 의미하고 있다.

그것은 전체를 아우르는 포괄적인 공간 구조가 아니다. 도시의 시학에서 훨씬 중요한 것은, 국소적(局所的)인‘장소’의 경험이다(제9장). 게다가 그 경험에는 장소에 축적된 기억과 장소가 환기하는 예감이 모두 함께 침투되어 있다. 장소의 주변에는 현재 눈앞에 있는 도시의 보이지 않는 경계를 흘러넘치는 과거의 기억과 미래의 징후(徵候)가 길게 꼬리를 끌고 있다(제2장). 도시의 시학이 대상으로 하는 것은 이러한‘장소의 기억과 징후’이며, 그것을‘지령(地靈genius loci*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토지의 수호 정령)’이라 불러도 좋다. 다만 특정의 도시를 둘러싼 케이스 히스토리(case history* 事例史)의 집성(集成)인, 스즈키 히로유키(鈴木博之* 1945~2014 일본의 건축사가)의『도쿄의〔지령〕(東京の「地」)』등과는 달리, 여기에서는 지령 고유의 구조를 석출(析出)하는 것에 요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도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구체적인 작품이나 논고의 분석에서부터 출발하지만, 논술은 이러한 장소성의 구조에 대한 탐구를 지향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다나카 준
일본 도쿄(東京)대학 대학원 교수.
1960년 미야기현 센다이시(宮城縣仙台市)에서 출생하였다. 1985년 도쿄대학 대학원 종합문화
연구과 석사 과정을 수료하고, 2001년 도쿄대학에서 학술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전공 분야
는 사상사, 표상문화론이다.
주요 저서로『殘像のなかの建築-- モダニズムの<終わり>に』(未來社, 1995)『都市表象分析I』
(INAX出版, 2000)『ミ-スファンデルロ-エの戰場-- その時代と建築をめぐって』(彰國社,
2000)『 アビ ヴァ-ルブルク 記憶の迷宮(』靑土社, 2001/제24회 산토리학예상 수상)『死者た
ちの都市へ』(靑土社, 2004)『政治の美學-- 權力と表象』(東京大學出版會, 2008/제36회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수상) 등이 있다. 2007년에 발표한 본 역서『도시의 시학 -- 장소의 기억과 징후』
(東京大學出版會)로 제58회 예술선장 신인상(第58回芸術選奬文部科學大臣新人賞, 評論等部門)을 수상하였다.

역자 : 나승회
부산대학교 일본연구소 전임연구원.
부산대학교 일어일문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일본 주오(中央)대학에서 일본 근·현대문학 및 문화 연구를 전공하였다. 일본 근대 작가 다니자키 준이치로(谷崎潤一郞)의 문학이 남성의 이야기에서 여성의
이야기로 이행하는 방식에 대해 연구하여 주오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이후 동시대의 사회적, 문화적 상황과 맥락 속에서 한국과 일본의 근·현대문학을 고찰하고 있으며, 한일 창작극에 대한 비교 연구를 통해 소설 중심의 문학 연구를 희곡의 영역으로 확대시키고자 노력 중이다. 최근에는 근대 초기 한국에서 발간된 일본어 신문의 광고란을 고찰하면서 관련 논문을 집필하고 있다.

역자 : 박수경
부산대학교에서 일어일문학을 공부하고, 일본 탁쇼쿠(拓殖)대학에서 언어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HK(인문한국)교수를 재직하였다.
현재 ‘합천평화의집’운영위원으로,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 평화자료관’방문학자로 연구에 매진
중이다.

목차

서문

1부 도시의 시학
제1장 도시의 전기
제2장 '메타(Meta) 세계'로서의 도시
제3장 청천백일멱망시

2부 빛ㆍ어둠ㆍ황혼
제4장 자연의 무관심
제5장 갈림길의 에로티시즘

3부 신화와 과학
제6장 산 자와 죽은 자의 토폴로지
제7장 아하스베루스의 얼굴
제8장 장식이라는 이름의 군중
제9장 도시의 애니미즘
제10장 개의 거리
제11장 사냥꾼들의 이야기
제12장 도시라는 경이로운 방
제13장 무연의 근원
제14장 방법의 생태학
제15장 도시의 시학

주석
발문
역자 후기
연표
참고 문헌
찾아보기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