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보라]인싸작가님만나
북모닝 12주년 이벤트
ebook전종 30%할인
  • 수요낭독공감 11월 행사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 북모닝 책강
장자언어(별별 클래식)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40쪽 | | 127*188*17mm
ISBN-10 : 1157954057
ISBN-13 : 9791157954056
장자언어(별별 클래식) 중고
저자 공공인문학포럼 | 출판사 스타북스
정가
10,000원 신간
판매가
9,000원 [10%↓, 1,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8년 8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8,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8,0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000원 우주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000원 북인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9,000원 [10%↓, 1,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27 택배 배송업체를 바꿔보시는게 어떻까요? 비오는 날에 박스를 밖에다가 던져놨더군요. 책 상태는 다행히 아주 깔끔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hea*** 2019.11.15
726 새책이네요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naon*** 2019.11.11
725 너무 찾던책인데 감사합니다 ㅠㅠ 건승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klesa*** 2019.11.06
724 감사합니다. 잘 받았습니다. ^ ^ 5점 만점에 5점 flowerc*** 2019.11.06
723 좋은책 보내주셔서 감사해요~재미있게 잘읽을게요~ 5점 만점에 5점 jss020*** 2019.11.06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삶과 죽음은 하나다
장자는 “하늘과 땅 사이에 있는 모든 사물이 서로 얽히고 뭉쳐서 하나의 전체를 이루고 있다”라고 말한다.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사물은 전체의 한 부분에 지나지 않으며, 어떠한 개별적 변화도 전체 질서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
가령 한쪽의 완성은 다른 쪽의 파멸을 뜻하므로, 전체 질서에는 변함이 없다는 뜻이다.
어느 날, 장자가 꿈을 꾸었다. 그런데 스스로 나비가 되어 이 꽃 저 꽃을 날아다니며 노닐다가, 자신이 장자라는 사실도 잊고 말았다. 꿈에서 깨어난 장자는 묘한 생각이 들었다.
“과연 장자가 꿈속에서, 자신이 나비로 변한 것을 보았는가? 아니면 나비가 꿈을 꾸면서, 스스로 장자로 변한 것을 보았는가?”
이 말은 자신이 인간으로서 꿈을 꾸다가 나비로 둔갑했는지, 아니면 원래 나비였던 자신이 인간 장자로 변한 것이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다는 뜻이다.

저자소개

저자 : 공공인문학포럼
공감하고 공유하는 인문학 지식의 발전소 역할을 하기 위해 지적 호기심을 가진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 서원이다.
서원에서는 독서포럼과 함께 사람이 교양으로 알아야 할 상식과 지식을 주제별로 선정해, 현대인의 바쁜 일상을 감안하여 핵심을 정리하고 빨리 읽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단순하고 가볍게 엮어 나갈 것이다.
앞으로 책 읽기를 놀이처럼 즐길 수 있는 장치를 만들고 책을 통한 놀이공원과 인생학교를 위한 꿈꾸는 발전소가 될 것이다.
공공인문학포럼 발전위원은 이준구, 민윤식, 김상옥, 손길영, 신동운, 유광남, 김문성, 서상원, 장윤철, 혼다 토모쿠니 등 22명이다.

목차

1장 거침없는 말
성공하면 왕 실패하면 도적 _013
터무니없다 _017
넋을 잃고 우두커니 있다 _022
물고기를 잡고 통발을 잊다 _026
남의 단점을 장점인 줄 알고 본뜨다 _030
남만 못함을 스스로 인정하다 _033
능력이 모자라 일을 감당하지 못하다 _037
무턱대고 남을 흉내 내다 이도저도 아닌 것이 되다 _041
다급한 처지 _045
누가 뭐라 하든 개의치 아니하다 _048
추악함을 신기함으로 바꾸다 _051
말을 거침없이 잘하다 _055

2장 우물 안 개구리
매미는 봄가을을 모른다 _061
대가에게 웃음거리가 되다 _065
경계하고 신중히 대하다 _070
군자의 사귐은 맑기가 물과 같다 _074
우물 안 개구리 _078
적적할 때 사람이 찾아오는 것을 기뻐하는 마음 _082
앞날은 기다릴 수 없고 지난날은 돌이킬 수 없다 _087
애만 쓰고 보람이 없다 _091
자신을 낮춰 선비를 예우하다 _096
토지를 할양하여 상으로 내리다 _101
큰 어려움에 처해도 두려워하지 않다 _105
사람을 분노케 하다 _110

3장 기술의 경지
사방에 가득하다 _117
갈수록 나빠지다 _121
현왕의 다스림 _125
허물없는 사이 _128
기술이 숙달되어 경지에 이르다 _132
온갖 고초를 겪다 _136
원대한 계획 _140
갈고리를 훔친 자는 처형을 당하고 나라를 훔친 자는 제후가 되다 _144
흐르는 물에는 자신을 비춰 보지 못한다 _148
인의와 시비의 기준 _152
해가 뜨면 일하고 해가 지면 쉬다 _156
세월이 빠르게 지나가다 _160

4장 학문의 악행
욕심이 없다 _167
불가능한 일 _171
학문을 이용하여 악행을 하다 _175
오래 살면 욕볼 일이 많다 _179
자연의 뜻에 순응하다 _183
내 뜻을 따르면 살고 거스르면 죽는다 _187
겉으로는 그래 보이지만 실제로는 전혀 다르다 _121
주제 파악을 하지 못하다 _121
눈앞의 이익에만 연연하여 등 뒤의 위험을 모르다 _121
천하는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지만 이를 뽐내지 않는다 _121

5장 불로 불을 끄다
하찮은 싸움 _209
피할 수 없는 일 _214
아무런 걱정이 없다 _218
짐짓 좋은 체하다 _222
책을 널리 읽어 학식이 풍부하다 _227
대롱으로 하늘을 엿보고 송곳으로 땅을 찌르다 _231
불로 불을 끄고 물로 물을 막다 _235

책 속으로

기성자(紀슘子)라는 사람은 주 선왕을 대신하여 닭을 키웠는데 그가 키우는 닭들은 보통 암탉이 아니라 닭싸움에 출전할 쌈닭이었다. 기성자가 왕을 대신해 닭을 키운 지 겨우 열흘째 되던 날 주 선왕이 찾아와 물었다. “이제 닭싸움에 내보낼 수 있겠느...

[책 속으로 더 보기]

기성자(紀슘子)라는 사람은 주 선왕을 대신하여 닭을 키웠는데 그가 키우는 닭들은 보통 암탉이 아니라 닭싸움에 출전할 쌈닭이었다.
기성자가 왕을 대신해 닭을 키운 지 겨우 열흘째 되던 날 주 선왕이 찾아와 물었다.
“이제 닭싸움에 내보낼 수 있겠느냐”
기성자는 말했다.
“아직은 때가 아닙니다. 지금 이 닭들은 아직 너무 거만합니다.”
다시 열흘이 지나고 주 선왕이 찾아와 똑같은 질문을 했고, 기성자는 말했다.
“인기척만 들리면 싸우려 달려드니 아직 훈련이 덜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열흘 뒤 주 선왕은 또다시 기성자를 찾아왔다. 물론 그의 쌈닭이 궁금해서였다. 기성자는 말했다.
“아직 아닙니다. 여전히 눈빛도 날카롭고 거만하기 그지없으니 좀 더 훈련이 필요합니다.”
또다시 열흘이 지나고 주 선왕은 큰 기대 없이 닭을 살피러 왔다. 그런데 기성자가 말했다.
“이제 준비가 거의 다 되었습니다. 이제는 다른 닭이 앞에서 소리 내며 덤벼도 조금도 동요함이 없습니다. 나무로 깎아 만든 닭처럼 보이는 것으로 보아 정신적인 준비가 단단히 된 것 같습니다. 다른 닭들은 감히 덤벼들지 못하고 달아나지요.”
주 선왕은 이 닭을 닭싸움 경기에 내보냈고 결과는 과연 기성자가 말한 대로였다.

장자의 집은 매우 가난하였다. 한번은 장자가 황하(黃河)강을 관리하는 지방관 감하후(監河侯)에게 곡식을 꾸러 갔다. 감하후는 크게 선심을 쓰듯 말했다.
“좋소. 내 세금을 거둬들이면 그때 삼백 냥을 빌려주리다. 괜찮겠소”
장자는 당장에 곡식을 빌려주려 하지 않는 그에게 이야기 하나를 들려주었다.
“내 곡식을 꾸러오는 길에 갑자기 길가에서 도움을 청하는 소리가 작게 들려왔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수레바퀴가 지나가며 생겨난 자국 사이에 물고기 한 마리가 있더군요. 그 물고기는 곧 말라 죽을 듯이 보였습니다. 물고기가 말하더군요. ‘나는 동해에서 왔소. 그런데 이렇게 곤경에 처하고 말았다오. 그대가 물을 조금 가져다가 나를 살려줄 수 없겠소?’ 그래서 저는 이렇게 답을 했지요. ‘그러마. 내 지금 남부 지역으로 오나라와 월나라의 왕을 만나러 가는 길이다. 남부 지역에는 물이 풍부하니 내 그들에게 운하를 파도록 하여 서강(西江)의 물을 끌어다 너를 구해주겠다. 괜찮겠느냐?’ 그러자 그 물고기가 불같이 화를 내며 ‘그저 약간의 물만 있으면 생명을 부지할 수 있다는데도 당신은 어찌 이런 식으로 답을 하십니까? 그럴 바에야 차라리 건어물 시장에서 나를 찾으시지요!’라고 말하더이다.”
이야기를 마치고 장자는 성난 눈초리로 감하후를 한 번 쳐다보더니 소매를 털고 돌아갔다.

전국시대 동곽자(東郭子)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장자가 도에 통달하였다는 말을 듣고 장자에게로 가서 가르침을 구하였다. 동곽자가 물었다.
“선생님이 얘기하시는 도는 대체 어디에 존재하는 것입니까”
장자는 말했다.
“어디든 존재하지 않는 곳이 없습니다.”
“구체적인 예를 들어 말씀해 주셔야 이해가 가지요. ”
“땅강아지에도 있고, 개미에도 있습니다. 어째서 그처럼 하찮은 것에 있습니까”
“논에 자라는 피에도 있습니다. 어찌 도가 그처럼 하찮은 것에 있을 수 있습니까”
“기와나 벽돌에도 있습니다. 동물에서 식물로 떨어지더니 식물에서 다시 무생물로 떨어지는 군요. 어찌 점점 더 하찮은 것들에도가 있다 하십니까” “소변과 대변에도 있습니다.”
동곽자는 장자가 일부러 장난을 치는 것이라 생각하여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장자는 조릉의 밤나무 숲을 노닐고 있었다. 그는 숲에서 웬 새 한 마리가 날아오는 것을 발견하였다. 새의 날개는 일곱 자 정도로 넓었고, 그 눈은 직경으로 한 치 정도는 되어보였다. 이 새는 장자의 이마를 스치고 날아가 그리 멀지 않은 밤나무 숲 사이로 모습을 감추었다. 이를 보고 장자는 말했다.
“무슨 새가 날개는 크나 멀리 날지 못하고 눈은 크나 눈빛은 무디구나.”
그리고는 새총을 들고 살금살금 걸어가 이 새의 동정을 살피며 새총을 쏠 기회를 엿보았다.
이때 매미 한 마리가 빽빽한 나뭇잎 사이에 숨어있는 모습이 보였다. 그런데 사마귀가 갑자기 나타나 팔을 뻗어 단번에 매미를 낚아챘다. 사마귀는 매미를 잡기 위해 자신의 행적을 드러내었고 새는 이 순간을 이용해 사마귀를 잡아먹었다. 새는 눈앞의 먹이에 정신이 팔려 자신의 뒤에 장자가 새총을 들고 자신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쉽고 재밌게 이야기로 다가오는 인문학 클래식 책장 속에 숨겨진 원석, 고전이 세공되어 세상에 나왔다 「장자언어」 속 최고의 명언들이 인생을 바꾼다! 장자는 생사와 시비, 권세와 부귀 등 세속적인 욕망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난 달관적 인생관의 소유...

[출판사서평 더 보기]

쉽고 재밌게 이야기로 다가오는 인문학 클래식
책장 속에 숨겨진 원석, 고전이 세공되어 세상에 나왔다
「장자언어」 속 최고의 명언들이 인생을 바꾼다!

장자는 생사와 시비, 권세와 부귀 등 세속적인 욕망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난 달관적 인생관의 소유자였다. 그는 특히 유가 사상을 비판하는 대신, 노자의 입장을 택했다.
사물 간의 차이점만을 따지는 모든 지혜들을 타파했으며, 스스로 자유분방함을 실천하며 천지일체의 묘리를 몸소 체험했다. 그렇다고 장자가 끝까지 이 세속을 혐오한 것은 아니었으며, 인간세계에 돌아와 현실의 가치를 다시 한 번 긍정했다.
장자는 이 세상을 완전히 벗어나고자 하기보다는 여유 있게 살아가고자 했다. 어쩌면 그는 우리 인간이 세상일에 몰두하기보다는 차라리 한 걸음 떨어져 관조하며 사는 것이 도리어 인생을 잘 살아갈 수 있다고 믿었을지도 모른다.

돌고 도는 역사 이야기는 현대에도 생생하게 살아있다
이 책은 명언 한 문장을 중심으로 각각 ‘명언 이야기’, ‘돌고 도는 역사’ 이 두 가지 관점에서 분석과 해석을 가미했다. ‘명언 이야기’에는 명언이 생겨난 배경과 이야기를 실었다. 이를 통해 독자들이 명언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명언은 역사의 기록이며 오랜 시간 축적된 문화의 결정체이다. 서로 다른 시공간 속의 위대한 사람들의 경험과 지혜를 융합하여 자연, 사회, 역사, 인생 등에 대한 생각과 가치관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우리는 방대한 역사물 속에서 가장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들만을 선별하여 명언을 재해석했다.

장자의 꿈속에서 나비의 세상이나 한번 여행해 볼까?
따라서 이 책은, 실용적인 가치를 구비한 ‘명언 사전’으로 독자들이 비교적 짧은 시간에 고전 명작의 정수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우리는 이 책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자료의 정확성에 중점을 두었다.
이 책 장자언어를 읽는 독자들은 명언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는 동시에 재미와 뿌듯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우주책방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5%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