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중국시가선(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1276쪽 | A5
ISBN-10 : 893247124X
ISBN-13 : 9788932471242
중국시가선(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지영재 편역 | 출판사 을유문화사
정가
50,000원
판매가
40,000원 [20%↓, 10,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7년 7월 9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29,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45,000원 [10%↓, 5,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07년1쇄,책상태좋습니다 G-맨위

판매자 배송 정책

  • 3일출고 정책이나 오전주문건에 해당하여 당일 배송해드리겠습니다 단순변심시 왕복배송비 5500원 제외후 환불진행합니다 제주및 산간지역 추가배송비 발생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59 아주아주 좋습니다아 5점 만점에 5점 tpdl*** 2019.12.14
258 잘받았습니다. 하드커버라 좋군요 5점 만점에 5점 julys*** 2019.12.14
257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rmw7*** 2019.12.13
256 빠른 배송으로 잘받았어요. 잘 보게요~ 5점 만점에 5점 kdhmig*** 2019.12.13
255 구매유의사항을 읽지않아 원하던 에디션이 아닌 17년 인쇄본을 받았네요. 배송비가 아까워 소장하는데 제목 수정 권한이 없어 책 제목을 변경하지 못했다는 말씀에도 씁쓸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kygi0*** 2019.12.1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굴원, 도연명, 이백, 두보 등 100명이 넘는 중국 시인들이 인간과 인생에 대한 깊은 이해와 자연의 노래를 꾸밈없이 부른 550수를 모아 번역한 책. 각 시가의 원문과 각주를 함께 실어 작품의 이해를 돕고 있다.

저자소개

지영재(池榮在)
1936년에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대만으로 건너가 대만성립사범대학교 국문연구소에서 수학하였다. 이듬해 귀국하여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 석사과정을 수료하였다. 이후 한국외국어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중앙대학교에서 강사를 지냈으며, 단국대학교에서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정년을 마쳤다. 그는 주로 당송시(唐宋詩), 사곡(詞曲), 중국문학사(中國文學史) 등을 강의하였다.
저서로 고려의 문인 익재 이제현의 여행과 그 시 세계를 음미하며 쓴 기행문 『서정록을 찾아서』가 있고, 역서로 『부생육기』, 『지봉유설』(초역)이 있으며, 엮은 책으로는 『중한성어소사전』(공편) 등이 있다.
이 『중국시가선』은 1973년에 편역자에 의해 출간되어 오랫동안 독자의 사랑을 받아오다 틈틈이 수정?보완하여 2007년 개정증보판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목차

증보판을 내며
일러두기
시 원문 읽기 / 시경 현토 / 띄어 읽기 / 산곡의 각운
해설

1. 시경.초사.악부
시경(詩經)
초사(楚辭), 굴원(屈原)
항적(項籍)
류철(劉徹)
한대 악부(漢代樂府)
남북조 악부(南北朝樂府)

2. 한.위.진 남북조 시
고시 19수(古詩十九首)
조식(曹植)
원적(阮籍)
도연명(陶淵明)
사령운(謝靈運)
포조(鮑照)
사조(謝)
유신(庾信)

3. 당시
왕범지(王梵志)
한산(寒山)
소미도(蘇味道)
왕발(王勃)
류희이(劉希夷)
심전기(沈佺期)
진자앙(陳子昻)
하지장(賀知章)
장약허(張若虛)
장구령(張九齡)
왕지환(王之渙)
왕창령(王昌齡)
왕한(王翰)
최호(崔顥)
고적(高適)
잠삼(岑參)
왕유(王維)
맹호연(孟浩然)
리백(李白)
두보(杜甫)
원결(元結)
장적(張籍)
백거이(白居易)
원진(元?)
한유(韓愈)
맹교(孟郊)
로동(盧仝)
가도(賈島)
왕건(王建)
장계(張繼)
전기(錢起)
류우석(劉禹錫)
류종원(柳宗元)
리하(李賀)
두목(杜牧)
리상은(李商隱)
무명씨, 두추냥(杜秋娘)
금창서(金昌緖)

4. 사
온정운(溫庭筠)
위장(韋莊)
무명씨, 리백(李白)
풍연사(馮延巳)
리욱(李煜)
안기도(晏幾道)
장선(張先)
류영(柳永)
소식(蘇軾)
진관(秦觀)
하주(賀鑄)
주방언(周邦彦)
리청조(李淸照)
주돈유(朱敦儒)
악비(岳飛)
신기질(辛棄疾)
강기(姜夔)
오문영(吳文英)
장염(張炎)
납란성덕(納蘭性德)
장춘림(蔣春霖)

5. 산곡
관한경(關漢卿)
백박(白樸)
마치원(馬致遠)
장양호(張養浩)
관운석(貫雲石)
장가구(張可久)
교길(喬吉)
풍유민(馮惟敏)
왕반(王磐)
새소신(施紹莘)

6. 송.금.원.명.청 시
매요신(梅堯臣)
왕안석(王安石)
소식(蘇軾)
황정견(黃庭堅)
륙유(陸游)
원호문(元好問)
고계(高啓)
원굉도(袁宏道)
오위업(吳偉業)
왕사진(王士)
공자진(自珍)
황준헌(黃遵憲)

부록
중국 시인 연표 / 중국 지명 일람표
찾아보기

책 속으로

임자는1|『시경』위풍 伯兮 백혜 임자는 영웅이어요. 伯兮?兮。 백혜흘혜 하니 나라의 호걸이어요. 邦之桀兮。 방지걸혜 로다 임자는 창2을 잡고, 伯也執?。 ...

[책 속으로 더 보기]

임자는1|『시경』위풍 伯兮
백혜

임자는 영웅이어요. 伯兮?兮。
백혜흘혜 하니
나라의 호걸이어요. 邦之桀兮。
방지걸혜 로다
임자는 창2을 잡고, 伯也執?。
백야ː집수 하야
임금 위해 앞장섰어요. 爲王前驅。
위ː왕전구 로다
?

임자가 동으로 간 뒤, 自伯之東。
자ː백지동 하야
내 머리 쑥 덤불 같아요. 首如飛蓬。
수ː여비봉 호라
기름 뜨물3 없을까만, 豈無膏沐,
기ː무고목 이리오마는
누굴 위해 단장할까요? 誰適爲容。
수적위용 이리오
?

비 오실까,4 비 오실까? 其雨其雨,
기우ː기우ː 에
그러나 햇볕만 쨍쨍. ??出日。
고ː고ː출일 이로다
임자 생각 골똘하여, 願言思伯,
원ː언사백 이라
가슴 답답5 머리 아파요. 甘心首疾。
감심수ː질 이로다
?

어디서 원추리6 얻어, 焉得?草,
언득훤초ː 하야

뒷마당에 심을까요? 言樹之背。
언수ː지배ː 리오
임자 생각 골똘하여, 願言思伯,
원ː언사백 이라
내 가슴 병이 들었어요. 使我心?。
사ː아ː심매ː 로다

1_위풍(衛風)의 한 편이다. 출정 군인의 아내가 남편을 그리는 노래. “임금 위해 앞장섰어요”라는 시구로, 공동연대 전 707년, 『춘추』(春秋)(桓公 12年)의 “채(蔡)나라 사람, 위(衛)나라 사람과 진(陳)나라 사람이 임금(周, 桓王)을 따라 정(鄭)나라 백(伯)을 치다”라는 역사에 비교하기도 한다.
2_창 : 원문은 수(?), 대나무 다발을 묶어서 여덟 모가 진, 날이 없는 창. 길이는 약 2.5미터(周尺으로 1丈 2尺). 병거(兵車) 위에 서서 적병이 다가드는 것을 떼치는 데 쓰는 병기.
3_기름 뜨물 : 기름은 머릿기름, 뜨물은 머리를 감는 쌀뜨물.
4_비 오실까 : 원문은 기우(其雨), 이것은 은(殷)나라(전 16세기~전 11세기) 때의 점치던 유물인 갑골문(甲骨文)에 많이 나오는 어법(語法)이다.
5_가슴 답답 : 원문은 감심(甘心), 여기서 감(甘)은 싫증난다는 뜻.
6_원추리 : 원문은 훤초(?草)(Hemerocallis fulva). 이 화초에 근심을 잊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믿었다. 일설에는 실물이 있는 것이 아니라 상상의 풀이라고도 한다.
-p. 74

염교 위의 이슬1|한대 악부 ?露歌
해ː로ː 가

염교 위의 이슬은, ?上露,
해ː상ː 로ː
그리 쉬이 마르나? 何易晞。
하이ː 희
이슬이 말라도 밝는 아침에 또 내리지만, 露晞明朝更復落,
로ː희 명조 갱ː 부ː락
사람 죽어 한번 가면 언제 다시 돌아오나? 人死一去何時歸。
인사ː 일거ː 하시귀

1_이 노래는 다음의 <호리는 누구네 땅>(蒿里曲)과 함께 본래 하나로서, 전횡(田橫)(전 202년 사망)이 자살하자 그 문인들이 애도하기 위해 지었다고 한다. 그 뒤 한나라 무제(武帝) 류철(劉徹)의 협률도위(協律都尉)인 리연년(李延年)이 이를 둘로 나누어 <염교 위의 이슬>은 왕공(王公)과 귀인(貴人)을 장사지낼 때, <호리는 누구네 땅>은 사대부(士大夫)와 서인(庶人)들을 장사지낼 때 상여꾼에게 부르게 했다고 한다.
-p. 214
하염없이 그리워1|리백 長相思
장 상사

하염없이 그리워, 長相思,
장 상사
장안에 있는 님. 在長安。
재ː 장안
베짱이가 우는 가을, 우물 난간. 絡緯秋啼金井?。
락위ː 추제 금정ː란
무서리 차끈차끈, 차가운 돗자리. 微霜凄凄?色寒。
미상 처처 점ː색 한
흐릿한 등잔불에 생각은 끊일 듯. 孤燈不明思欲絶,
고등 불명 사ː 욕절
방장 걷고 달을 보니 공연한 한숨. 卷?望月空長歎。
권ː유 망ː월 공 장탄

꽃다운 그이는 구름 가에 있다. 美人如花隔雲端。
미ː인 여화 격 운단
쳐다보면 까마득히 푸른 하늘, 上有靑冥之高天。
상ː유ː 청명지 고천
굽어보면 물결치는 맑은 강물. 下有?水之波瀾。
하ː유ː 록수ː지 파란
큰 하늘 먼 길에 넋은 날지 못한다. 天長路遠魂飛苦,
천장 로ː원ː 혼비 고ː
꿈에도 넋이 가지 못할 국경의 산. 夢魂不到關山難。
몽ː혼 불도ː 관산 난
하염없이 그리워, 長相思,
장 상사
도려내는 가슴. ?心肝。
최 심간

1_원제 <장상사>는 원래 악부 제목. 멀리 출정 나간 지아비를 그리는 여인의 마음을 읊은 것. 상사(相思)는 그리운 대상을 (일방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p. 529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시(詩)는 언어와 문자에 의한 예술로 문학의 꽃이라 불렸다. 우리의 인생을 보듬어주고 마음이 묻어나며 삶의 희망을 안겨주는 매개체로 모든 예술 위에 군림한 것도 시였다. 과거 글을 아는 사람은 모두 시를 읽고 지었으며, 글을 모르는 사람들조차도 시...

[출판사서평 더 보기]


시(詩)는 언어와 문자에 의한 예술로 문학의 꽃이라 불렸다. 우리의 인생을 보듬어주고 마음이 묻어나며 삶의 희망을 안겨주는 매개체로 모든 예술 위에 군림한 것도 시였다. 과거 글을 아는 사람은 모두 시를 읽고 지었으며, 글을 모르는 사람들조차도 시를 듣고 노래하였다.
어느 나라든 문학에서 시가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크고 많은 독자층을 형성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문학전집들 안에서 시집을 찾기란 어렵다. 소설과 같은 텍스트를 번역할 경우 스토리가 그대로 전달될 수 있지만, 시는 아무리 번역을 잘 한다 하여도 운율까지 살릴 수가 없어 시가 주고자 하는 느낌을 그대로 전달할 수가 없다. 그래서 요즘의 역시집은 장편의 해설과 감상을 보태어 독자에게 다가간다. 이러한 좋은 에세이 때문에 시집은 인기를 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시를 시로 읽을 수 있다면 더 좋지 않을까.
옛날부터 우리나라 선비들은 한시를 한국 한자음으로 읽고 운율을 즐겨왔다. 고전시가나 한시는 당음(唐音)이 기준이며, 평측(平仄)과 압운(押韻)의 일정한 틀을 지니고 있는데, 한국 한자음이 당음에 제일 근접하여 한글로 적은 독음(讀音)을 따라 읽으면 운율이 살아난다고 하였다. 시는 직감적이기에 소리를 내어 읽고 그 소리를 듣는 것이다. 글자를 훑어보는 묵독(?讀)만으로 미흡하다. 역시(譯詩)를 보면서 독음을 따라 읽으면 운율이 느껴지니, 곧 뜻과 소리가 하나 됨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이 책은 편역자가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시 읽기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어, 1973년 출간된 책과 1981년 출간된 제2판을 기본으로 수정?보완한 것이다. 한시 아래에 한글 독음을 달면서 장음기호(ː)와 띄어 읽기(빈칸)를 표시하여 소리 내어 읽으면 운율이 느껴지도록 새롭게 구성하였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팩토리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