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긴급재난지원금매장사용
[톡소다]천재소독비
교보문고 북데이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근대의 아틀리에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72쪽 | A5
ISBN-10 : 899644135X
ISBN-13 : 9788996441359
근대의 아틀리에 중고
저자 김영동 | 출판사 한티재
정가
15,000원
판매가
3,700원 [75%↓, 11,3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5,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1년 4월 2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3,7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희서북은 믿고 구매가능하시며, 단골고객은 연락주세요~ 조금이라도 혜택드립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월~금요일 오전 주문까지 당일출고 주말/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제주 산간지역, 군부대의 경우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005 깔끔하고 빠른배송 감사드립니다 5점 만점에 5점 hjh48*** 2020.07.02
1,004 책 상태 양호하며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ris*** 2020.06.27
1,003 안철수님의 생각 공감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isoo*** 2020.06.26
1,002 좋은 책 많고 가격, 품질, 배송 모두 만족스럽습니다. 적극 추천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unjan*** 2020.06.26
1,001 보내주신 책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3점 k85104*** 2020.06.1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한국 근대미술사를 빛낸 대구의 그림 이야기 『근대의 아틀리에』는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술평론가 김영동이 <매일신문>에 2010년 1월부터 2011년 3월까지 연재한 칼럼 <대구 근대미술 산책>을 엮은 것이다. 대구의 근대미술을 아는 사람들은 흔히 한국의 근대미술사를 압축해 놓은 것 같다는 말을 하는데, 이인성, 이쾌대 같은 이 지역 작가들 중에는 우리 근대미술사 전체를 통해 독자적인 위치를 점할 만한 이들이 수두룩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대구지역 주요 작가 24명의 작품 60점을 자신의 깊이 있는 지식을 바탕으로 해설해 근대 회화미술에 대한 안목을 한층 넓힐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를 통해 아직도 정당한 평가 작업들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못한 채 잊혀져가는 자료들을 찾고 재조명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김영동
저자 김영동은 대구 계성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계명대학교 미술대학에서 회화를, 영남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술사학을 전공했다. 매일신문사 편집국 편집미술부 차장을 역임했으며, 1993년부터 영남대학교와 대구가톨릭대학교 등에서 미술이론을 강의하고 있다. 1985년 무크지 『거친 들판에 씨앗을』(분도출판사)을 내며 ‘일꾼의 땅’ 동인으로 활동했다. 2005년 광복 60주년 기념 ‘희망대구 평화한국展’(국립대구박물관 기획전시실) 책임큐레이터, ‘2009 대구현대미술전’ 운영위원 및 책임큐레이터를 맡았다. 2008년 3월부터 2010년 7월까지 『매일신문』에 ‘김영동의 전시 찍어보기’를 연재하였고, 2010년 1월부터 2011년 3월까지 ‘대구 근대미술 산책’을 연재했다.

목차

005 책머리에

Ⅰ 전통의 계승과 새로운 시대감각의 출현
018 한아한 풍경의 관폭도(觀瀑圖)
곽석규 | 산수(山水)
022 빙설 속에서 홀로 소리쳐 피는 꽃은
서병오 | 노매(老梅)
026 현대적인 감각으로 그린 수묵담채화
이여성 | 사계산수
030 눈 내린 아침의 그리운 풍경
서동진 | 설경
034 느티나무가 있는 마을 어귀의 겨울
박명조 | 겨울 풍경

Ⅱ 양화의 시대 개척자들
040 팔레트 상자에 담긴 청년 화가의 미소
서동진 | 팔레트 상자 속의 자화상
044 두 젊은 화가의 우정이 새겨진 그림
서동진 | 박명조 초상
048 1920년대 어느 날 대구의 공장지대 풍경
서동진 | 공장
052 의열단 폭탄의거의 현장, 조선은행 대구지점
서동진 | 은행이 있는 거리
056 지금도 그대로일까, 낯익은 그 골목길
서동진 | 뒷골목
060 따뜻한 시선으로 민중의 삶을 그리다
최화수 | 바느질 하는 여인
064 빠른 필치로 그린 경쾌하고 광활한 풍경
김호룡 | 풍경

Ⅲ 예술로 빚은 일상
070 한 붓에 그린 듯한, 책 읽는 어린 소녀
손일봉 | 소녀
074 마음을 울리는, 꿈속 같은 고향의 모습
손일봉 | 풍경
078 열다섯살 소년이 그린 30년대 거리 풍경
권진호 | 거리 풍경
082 식민지 시대를 산 젊은 시인의 초상
김용조 | 창주 이응창 초상
086 노을빛 배경의 항구 풍정
김용조 | 배(船)
090 세잔의 시각으로 탐구한 누드
서진달 | 왼손을 입에 댄 나부
094 외양간과 누렁소, 눈부신 햇살과 그리움
서진달 | 초가집
098 마음에 비친 설경을 그리다
배명학 | 설경
102 사랑하는 여인의 옆모습
주경 | 애인
106 눈 덮인 지붕들의 고요한 정경
최근배 | 설경
110 광복의 기쁨과 조심스러운 발걸음
최근배 | 만세
114 시대적 감각이 융화된 채색수묵화
최근배 | 눈 온 뒤
118 투명한 여울의 빛나는 조약돌
최근배 | 우후(雨後)(2)

Ⅳ 근대미술 황금기의 표현
124 강렬한 색채와 경쾌한 필치의 새로운 수채화
이인성 | 계산동 성당
128 작가의 천재가 느껴지는 아름다운 그림
이인성 | 노란 옷을 입은 여인
132 대구의 더위에 못 견디어 경성에를 오다
이인성 | 아리랑고개
136 가을날의 환상을 유화로 옮긴 구상화(構想畵)
이인성 | 가을 어느 날
140 1930년대 대구의 계산성당과 제일교회
이인성 | 성탑
144 스물넷의 이인성이 그린 최고의 야심작
이인성 | 경주의 산곡에서
148 민족의 향토색을 차려 입은 여인
이쾌대 | 무희의 휴식
152 버선발에 걷어차여 깨진 사발의 알레고리
이쾌대 | 상황
156 우리 근대미술에 나타난 ‘비탄’의 모습
이쾌대 | 운명
160 광복의 희망과 예술가의 사명에 대하여
이쾌대 | 두루마기 입은 자화상
164 우리 근대미술 속, 가장 아름다운 여인
이쾌대 | 봄처녀
168 해방과 분단의 현실, 그 고단한 삶
이쾌대 | 걸인
172 단호한 눈빛, 확신에 찬 데생
이쾌대 | 드로잉 자화상
176 낙원을 꿈꾸는 ‘숲 속의 춤’
김수명 | 유희
180 시대적 서정성이 느껴지는 풍경화
김수명 | 교사가 보이는 풍경
184 봉숭아가 피고 석류가 영글어 가는 뜰에서
김수명 | 정원
188 석양에 드리워진 그림자의 뒷모습
김수명 | 오후
192 농사일로 분주한 가을 들녘의 풍경
김수명 | 풍경

Ⅴ 전후의 생활과 정서
198 갯바위와 파도와 구름이 어우러진 바다
강운섭 | 해경
202 고요와 침묵, 그리고 별……
강운섭 | 유성이 있는 밤하늘
206 피난살이 가난한 방에 깃든 화가의 꿈
강운섭 | 화가의 방
210 1950년대 대구 거리의 정취
전선택 | 마부
214 한자의 형태에서 착안한 유머러스한 구성
전선택 | 운명
218 자연에서 발견한 추상적인 아름다움
전선택 | 동결
222 기다림과 환대가 느껴지는 공간
전선택 | 초대
226 지판화로 재구성한 6·25 전쟁의 기억
김우조 | 1950년의 회상
230 전란의 상흔을 표현한 선구적인 채색목판화
김우조 | 50년대 회상
234 고산골에서 만난 겨울풍경
김우조 | 겨울 풍경
238 가난한 재료로 이루어낸 리얼리티
김우조 | 낙동강
242 전쟁의 고통 속 절망하는 군상들
서석규 | 귀가(歸家)
246 나룻배 위에서 펼쳐지는 현대의 풍속화
백낙종 | 군상

Ⅵ 모더니즘의 실천과 추상미술의 전개
252 축약에 의해 거둔 절제의 아름다움
정점식 | 상황
256 당당하고 눈부신 추상미술의 성취
정점식 | 실루엣
260 고뇌와 열정으로 가득 찬 격렬한 표현
장석수 | 사정(射程)
264 앵포르멜 회화에서 느껴지는 정신의 울림
장석수 | 무제

268 작가 약력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한국 근대미술사를 빛낸 대구의 그림 이야기 『근대의 아틀리에』는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술평론가 김영동 씨가 <매일신문>에 2010년 1월부터 2011년 3월까지 연재해 온 '대구 근대미술 산책'을 엮은 책이다. 회화와 미술사학을 전공한 저자의...

[출판사서평 더 보기]

한국 근대미술사를 빛낸 대구의 그림 이야기

『근대의 아틀리에』는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술평론가 김영동 씨가 <매일신문>에 2010년 1월부터 2011년 3월까지 연재해 온 '대구 근대미술 산책'을 엮은 책이다. 회화와 미술사학을 전공한 저자의 깊이 있고 핍진(逼眞)한 작품 해설과 함께, 대구지역 주요 작가 24명의 작품 60점이 올 컬러로 수록되어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회화미술에 대한 안목을 한층 넓히고, 근대(近代)와 미술, 역사를 아우르는 지적인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대구라는 한 지역의 미술사가 한국 사회 전체의 근대사와 맺고 있는 맥락의 지층을 이해함으로써, 문화예술을 비롯한 모든 부문의 '서울 집중'이라는 우리 시대의 난제(難題)를 해결하고 지역 문화를 되살리는 길을 모색하는 데 의미 있는 참고자료가 될 것이다.

한국 근대미술사를 압축해 놓은 대구 화단
대구의 근대미술을 아는 사람들은 흔히 한국 근대미술사를 압축해 놓은 것 같다는 말을 한다. 대구지역의 근대미술은 개화기 때부터 일제강점기 사이 서화 전통에서 시작한다. 대구에는 석재 서병오와 같은 인물을 비롯하여 과거의 한묵정신을 근현대로 이어오며 활발한 창작활동을 펼쳤던 많은 서화가들이 있었다.

우리 근대미술사상 가장 주목받는 사건, '영과회'와 '향토회'의 창립
처음 신미술이 들어오던 20년대 초부터 30년대까지 대구 서양화단은 다른 곳에서는 보기 어려운 눈부신 발전을 이루었다. 뚜렷한 작가의식과 이념을 표방한 단체들로서 ‘영과회’와 ‘향토회’의 창립은 우리 근대미술사상 가장 주목받는 사건이었다. 특히 ‘영과회’는 계몽적이면서 자주적인 성격의 단체로서, 일제시기 독립정신을 띤 문화운동의 선구적인 사례로서 기록된다.

1970년대 대구, 현대미술의 본고장
오늘날 대구미술의 특징으로서 자연주의 계열의 구상미술 전통과 모더니즘 계열의 추상미술, 둘 다를 얘기하게 되는 이유도 대구미술의 역사를 더듬어 올라가보면 그 연원을 뚜렷이 짐작할 수 있다. 우선 1920~30년대에 크게 성장한 자연주의 미술전통과 더불어, 한국 근현대미술의 분기점이 되는 해방과 분단, 그리고 전쟁을 거치면서 이미 5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추상미술 현상을 꼽을 수 있다. 그리고 60년대 앵포르멜 운동의 선구적인 작업들이 일찍이 모더니즘을 받아들인 이 지역 작가들에 의해서 독자적으로 추구되었다는 사실도 알게 된다. 70년대 대구가 현대미술의 본고장처럼 이야기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들의 활동에 힘입은 것임을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한국 근대미술사를 빛낸 대구의 화가들
이러한 대구 근대미술의 역사를 살펴보면 이인성, 이쾌대 같은 이름난 이들은 물론이고, 이 지역 작가들 가운데서 우리 근대미술사 전체를 통해 독자적인 위치를 점할 만한 이들이 수두룩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아직도 정당한 평가 작업들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못한 채 잊혀져가는 자료들을 찾고 제대로 된 조명을 하기 위해서 앞으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단순히 과거를 돌아보는 것이 아니라, 뿌리에 대한 진지한 탐구를 통해 현재의 사람들에게 새로운 자극과 교훈을 주고, 미래의 전망을 발견하는 데 진정한 의의가 있을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희서아빠
판매등급
전문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