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2020책점운세보기
선착순 e캐시
[VORA]카카오프렌즈편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매거진 B(Magazine B) No.67: Kyoto(한글판)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143쪽 | 규격外
ISBN-10 : 1160360391
ISBN-13 : 9791160360394
매거진 B(Magazine B) No.67: Kyoto(한글판) 중고
저자 제이오에치 편집부 | 출판사 제이오에이치
정가
15,000원 신간
판매가
12,000원 [20%↓, 3,000원 할인]
배송비
2,8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8년 6월 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12,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2,000원 동훈서점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4,250원 [5%↓, 75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우체국택배를 이용하여 택배비가 2800원 입니다. 주말을 제외 주문한 다음날 받으실 수 있습니다.상품을 받은 후 기재한 상품 내용과 확연히 틀리지 않은 이상 단순변심으로 인한 이유로는 죄송하지만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구매하 실 때 정확하게 확인 부탁 드립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09 빠른 배송에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sic*** 2019.12.31
308 배송 빨라서 좋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iew*** 2019.12.30
307 새책과같네요.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lks*** 2019.12.21
306 책 상태 좋아요!! 포장도 잘해주셨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beom*** 2019.12.18
305 좋은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bulg*** 2019.12.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제이오에이치의 관점으로 찾아낸 전 세계의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월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 『매거진 B(Magazine B)』 제67호《Kyoto(한글판)》.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 하는 이들까지, 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해 만드는 진지하지만 읽기 쉬운 잡지이다.

저자소개

저자 : 제이오에치 편집부
저자 제이오에이치 편집부. 2011년 4월 창립한 제이오에이치는 NHN에서 크리에이티브 마케팅·디자인(CMD) 본부장을 역임한 조수용 대표가 만든 크리에이티브 컴퍼니입니다. 조수용 대표는 한국의 구글로 불릴만큼 국내외로부터 큰 찬사와 관심을 받은 NHN 분당 사옥의 탄생을 총괄 디렉팅하고 이를 단행본 《그린팩토리》로 펴내 출판계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모인 제이오에이치는 조수용 대표의 경험을 살려 건축 디자인부터 브랜드 컨설팅, 인테리어, 식음 서비스, 제품 디자인, 미디어를 아우르는 복합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매거진 《B》는 제이오에이치가 세상에 선보인 첫번째 결과물입니다.

목차

[매거진 B(Magazine B) No.67: Kyoto(한국판) 목차]

02 Intro

09 Editor’s Letter

12 Impression
풍경을 통해 바라 본 교토

18 Observers
교토를 경험한 사람들이 말하는 교토의 아름다움

22 Collected
교토를 떠올리게 하는 물건들

26 Overview
교토를 이해하기 위한 사회 문화적 키워드와 도시의 다양한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수치들

36 At Dawn
스이란 럭셔리 컬렉션 호텔에서 맞이한 아침

42 Exploration
교토의 묘미를 맛볼 수 있는 구역별 산책 코스

48 Coffee Culture
도시의 이상적 라이프스타일을 공간에 담아낸 교토의 카페들

54 Dining Scene
푸드·외식업계 전문가를 통해 바라 본 교토의 식문화

66 Local Tours
로컬 투어를 통해 경험한 전통 시장과 선술집

72 Objects
교토 취재 중에 발견한 교토를 닮은 물건들

74 Community
전통을 잇는 사람들이 모인 커뮤니티를 통해 본 교토의 전통과 창의

88 New Wave
새로운 영역을 확장해 나가는 개인과 창작 집단의 움직임을 통해 본 잠재력

96 Art Platform
교토의 개방성과 예술에 대한 존중을 드러내는 이벤트 교토그라피

100 At Dusk
밤의 정원을 품은 포시즌스 호텔 교토

104 Understated
교토에서 마주한 색

112 Settlers
타 지역 출신으로 교토에 정착한 사람들이 말하는 교토의 삶

116 Harmonized
자신의 정체성을 교토 특유의 정서와 융합하는 글로벌 브랜드들

122 Where to Go
영역별로 정리한 교토의 가볼 만한 장소들

128 References
확고한 시선이 담긴 교토 관련 서적들

133 Outro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 이슈 소개 예순일곱 번째 매거진 《B》입니다. 작년 이맘때 포틀랜드 이슈를 내고 봄을 지나 여름으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또 다른 도시, 교토를 소개하게 됐습니다. 서울 이슈 이후 두 번째로 다루는 아시아권 도시이자, 처음 선정한 일본의 ...

[출판사서평 더 보기]

■ 이슈 소개

예순일곱 번째 매거진 《B》입니다.

작년 이맘때 포틀랜드 이슈를 내고 봄을 지나 여름으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또 다른 도시, 교토를 소개하게 됐습니다. 서울 이슈 이후 두 번째로 다루는 아시아권 도시이자, 처음 선정한 일본의 도시가 된 셈인데요. 매거진 《B》가 스노우피크부터 포터를 거쳐 츠타야, 발뮤다 등 꾸준히 일본 브랜드를 다뤄온 것을 생각하면 한번은 치러야 할 통과의례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브랜드 취재나 개인적 여행으로 오가며 일본이라는 나라를 늘 익숙히 알고 있다 여겼지만, 찬찬히 바라본 교토는 풀기 어려운 숙제와 같았습니다. 도시를 기반으로 각자의 일을 하며 생활을 꾸리는 사람을 만나고, 그들과 대화를 나눌 때마다 여러 겹의 장막을 걷어내는 듯한 느낌을 받았으니까요. 화려한 포장지를 벗겨내니 그 포장지가 전부인 도시가 있는가 하면, 그리 화려하지는 않더라도 밀도가 높은 도시가 있는데 교토는 후자에 해당합니다. 일본의 현 수도인 도쿄와 비교해도 그 차이는 확실합니다. 도쿄가 눈과 마음을 현혹하는 것들로 발산하는 도시라면, 교토는 차분하게 수렴하는 도시에 가깝죠.

여기서 수렴은 나 스스로에게 집중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끊임없는 외부 자극에 의해 작동하는 현대 도시의 삶에서 나에게 집중하기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니죠. 사소한 감정이나 시간 단위의 경험을 털어놓으라 종용하는, 표현이 미덕으로 여겨지는 시대엔 더더욱 그렇습니다. 그럼에도 교토는, 교토의 사람들은 좀처럼 흔들리지 않습니다.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관광객과 해외의 거대 자본 앞에서도 자신을 지키는 법을 잘 알고 있죠. 그래서 교토를 찾는 외지인들은 철저히 관찰자의 시점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요즘 여행 트렌드를 대변하는 ‘현지인처럼’과 같은 수식이 무색해질 정도로요. 매거진 《B》 역시 이번 이슈를 만들며 관찰자의 거리를 유지하려 노력했습니다. 도시에 도착해 숙소에서 아침을 맞고, 산책을 하거나 커피를 마시다가 시장에 들르거나 현지의 식재료로 요리하는 레스토랑을 방문하는 여행자의 움직임을 그대로 따른 것도 그 이유에서입니다.

교토의 전통을 지키는 젊은 세대도 만났습니다. 200~300년 역사를 가진 공방이나 가게를 흔하게 볼 수 있는 교토에서 가업을 잇는 것이 그리 호들갑을 떨 일은 아니지만 새로운 흐름을 받아들여 합리적인 방식으로 전통과 결합하는 교토의 크리에이터들은 주목할 만한 가치가 충분했죠. 저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전통’이라는 것을 새롭게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교토가 지킨 것은 유적지나 오래된 건물 같은 전통이기도 하지만, 아름다움과 아름다움을 바라보는 눈, 그리고 이를 구현한 기술이기도 하다는 것을요. 천년동안 한 나라의 수도로 기능한 도시에 귀하고 값진 것이 몰려들고, 고급 문화가 발전한 것은 당연한 수순입니다. 하지만 이런 자산이 박물관 수장고가 아닌, 하나의 생활 문화로 자리해 그 맥을 이어간다는 것은 드문 일일테죠. 많은 일본의 도시가 그렇지만, 저는 교토에서 특히 생활 문화의 수준이 높다는 것을 느낍니다. 일종의 ‘교토 스탠다드’가 존재한다고 볼 수도 있는데요. 사찰에 잘 보존된 정원의 아름다움과 작은 집 테라스를 장식한 화분에서 느끼는 아름다움이 크게 다르지 않고, 시장 안의 비좁은 가게에서 받는 세심한 대접과 고급 가이세키에서 누리는 융숭한 서비스 사이에 격차가 없다는 부분이 그렇습니다. 도시를 구성하는 모든 면에서 합의가 잘 이루어진 것으로 설명할 수도 있죠.

합의는 브랜드의 성질을 규정할 때 매우 중요한 키워드입니다. 디자이너와 마케터, 경영진과 사원이 그리는 기업의 방향과 목표가 일치할 때 비로소 하나의 질서가 만들어지고, 그 질서가 좋은 브랜드를 만들어내는 것이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교토만큼 브랜드의 꼴을 닮은 도시가 또 있을까 생각해보게 되는데요. 부디 이 도시만의 견고한 만듦새와 속도, 고집을 현명한 방식으로 유지하길 바라며, 머지 않은 시간에 다시 이 곳을 찾게 될 땐 느긋한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다면 좋겠습니다.

편집장 박은성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매거진 B는 창간 때부터 눈여겨 보던 잡지입니다. 좋아하는 브랜드가 수록된 호는 구입도 해가며 호감을 가지고 있던 잡지입니다...

    매거진 B는 창간 때부터 눈여겨 보던 잡지입니다.

    좋아하는 브랜드가 수록된 호는 구입도 해가며 호감을 가지고 있던 잡지입니다만..

    언제부턴가 초심을 잃어가는 게 보입니다.

    이번 호가 마지막 구입이 될 것 같습니다.

     

    항상 그랬듯이 편집도 깔끔하고 두께도 적당하고 손에 딱 핏이 되는 사이즈와 무게감도 좋습니다.

    내용물은.. 글쎄요.

    특히나 이번 호는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더욱 잘 모르겠습니다.

    여행 잡지도 아니고 교토를 애정한다는 내용의 에세이도 아니고.. 글도 사진도 정보도 어중띱니다.

    소위 내 맛도 아니고 네 맛도 아닌 정보투성이었습니다.

     

    교토의 괜찮은 샵을 알려주는 부분이 더욱 그러한데 겉핥기식 정보의 나열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무늬만 세련된 잡지가 아닌 내실이 있는 잡지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 매거진 B No.67 Kyoto | pe**y0220 | 2018.07.27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02 Intro 09 Editor’s Letter 12 Impression 풍경을 통해 바라 본 교토 18 Obse...

    02 Intro

    09 Editor’s Letter

    12 Impression
    풍경을 통해 바라 본 교토

    18 Observers
    교토를 경험한 사람들이 말하는 교토의 아름다움

    22 Collected
    교토를 떠올리게 하는 물건들

    26 Overview
    교토를 이해하기 위한 사회 문화적 키워드와 도시의 다양한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수치들

    36 At Dawn
    스이란 럭셔리 컬렉션 호텔에서 맞이한 아침

    42 Exploration
    교토의 묘미를 맛볼 수 있는 구역별 산책 코스

    48 Coffee Culture
    도시의 이상적 라이프스타일을 공간에 담아낸 교토의 카페들

    54 Dining Scene
    푸드·외식업계 전문가를 통해 바라 본 교토의 식문화

    66 Local Tours
    로컬 투어를 통해 경험한 전통 시장과 선술집

    72 Objects
    교토 취재 중에 발견한 교토를 닮은 물건들

    74 Community
    전통을 잇는 사람들이 모인 커뮤니티를 통해 본 교토의 전통과 창의

    88 New Wave
    새로운 영역을 확장해 나가는 개인과 창작 집단의 움직임을 통해 본 잠재력

    96 Art Platform
    교토의 개방성과 예술에 대한 존중을 드러내는 이벤트 교토그라피

    100 At Dusk
    밤의 정원을 품은 포시즌스 호텔 교토

    104 Understated
    교토에서 마주한 색

    112 Settlers
    타 지역 출신으로 교토에 정착한 사람들이 말하는 교토의 삶

    116 Harmonized
    자신의 정체성을 교토 특유의 정서와 융합하는 글로벌 브랜드들

    122 Where to Go
    영역별로 정리한 교토의 가볼 만한 장소들

    128 References
    확고한 시선이 담긴 교토 관련 서적들

    133 Outro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동훈서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