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Pride And Prejudice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92쪽 | 330.20 * 502.92 * 48.26 (cm)
ISBN-10 : 0143036238
ISBN-13 : 9780143036234
Pride And Prejudice [Paperback] 중고
저자 Austen, Jane | 출판사 Penguin Books
정가
14,900원
판매가
1,200원 [92%↓, 13,7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5년 10월 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1,2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2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2,500원 헌책 이야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4,000원 넝쿨 우수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0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7,000원 moch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16,200원 쥬에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8,500원 [43%↓, 6,4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발행년도확인안됨,책상하단,책배,내부변색이있으나 그외책상태는좋습니다 아-6

판매자 배송 정책

  • 3일출고 정책이나 오전주문건에 해당하여 당일 배송해드리겠습니다 단순변심시 왕복배송비 5500원 제외후 환불진행합니다 제주및 산간지역 추가배송비 발생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57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rmw7*** 2019.12.13
256 빠른 배송으로 잘받았어요. 잘 보게요~ 5점 만점에 5점 kdhmig*** 2019.12.13
255 구매유의사항을 읽지않아 원하던 에디션이 아닌 17년 인쇄본을 받았네요. 배송비가 아까워 소장하는데 제목 수정 권한이 없어 책 제목을 변경하지 못했다는 말씀에도 씁쓸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kygi0*** 2019.12.11
254 책도 깨끗하고 가격도 저렴하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inty2*** 2019.12.10
253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pdhks0*** 2019.12.0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키이라 나이틀리 주연의 영화로 재탄생하여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오만과 편견' 서로에 대한 오해와 편견에 빠진 두 남녀는 과연 진심을 깨닫고 사랑을 이룰 수 있을까? 제인오스틴의 원작으로 다시 만나보자.

저자소개

저자 : Austen, Jane








제인 오스틴 관련 도서 추천

















목차

* 현재 상품정보를 준비중 에 있습니다.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Vanity, not love, has been my Folly!" 난 웬만해선 같은 책이나 영화를 두 번 보지 않는다. 물...

    "Vanity, not love, has been my Folly!"

    난 웬만해선 같은 책이나 영화를 두 번 보지 않는다. 물론 시간의 간격을 두고 보는 경우는 간혹 있다.
    읽을 때마다 느낌이 다르기에... 하지만 같은 책을, 혹은 같은 영화를 며칠 사이에 두 번 이상 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런 내가 요 며칠,《오만과 편견》에 푹 빠져 살았다. 짧은 기간 동안 극장에 그렇게 자주 간 것은 아마도 태어나서 처음이 아니었을까? 게다가 번역서로도 모자라 원서까지 보았으니 말이다. 《오만과 편견》의 그 무엇이 나를 이 지경(?)까지 몰고 간 것일까?

    《오만과 편견》이라... 제목부터 그리 만만하지 않다. 영국인이 셰익스피어 다음으로 사랑한다는 작가 제인 오스틴의 소설... 사실 줄거리는 첫만남에서 서로에 대해 안 좋은 인상을 가졌던 주인공들이 이런 저런 우여곡절 끝에 서로에 대한 오해와 편견, 나아가 사회적 장애를 극복하고 사랑에 이르른다는 지극히 단순한 내용의 로맨스 소설이다.

     

    그럼에도 이 소설이 여타의 다른 로맨스 소설과 구별되어 고전 명작으로 일컬어지는 것은 이미 200여 년 전에 첫인상에 대한 인간의 오만과 편견을 과감하게 지적한 제인 오스틴의 통찰력 때문일 것이다(이 책의 원래 제목은 '첫인상'이었다).

    경우에 따라선 전형적인 신데렐라 성공기로 보일 수도 있다. 줄거리만 놓고 보자면 딱 맞다. 하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면서 궁극적으로 오스틴이 말하려고 한 것은 '타인에 대한 진정한 이해'였다. 그리고 그것은 곧 '우리 자신에 대한 이해'가 되기도 한다. 즉,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것이다. 어린왕자의 표현을 빌자면 한 마디로 '본질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Anything essential is invisible to the eyes)

    외적으로 보이는 것은 자칫 편견을 낳을 수 있으니 외면을 넘어 그 이면의 제대로 된 본질을 보라는 것. 이 소설이 씌어진 때가 1800년대 초반(1813)이고, 게다가 사랑과 결혼이라는 지극히 진부한 소재를 다루었음에도 불구하고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가 그녀에게 열광하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제인 오스틴 특유의 재치와 유머, 풍자가 단연 돋보이는 작품이다.

    봄은 봄인가 보다. 아주 아주 오래 전에 읽을 땐 별 감흥이 없었던 책이 이번엔 이렇게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을 보면... 물론 영화도 단단히 한 몫을 하긴 했다. 하지만 평소엔 그다지 별 느낌이 없던 '혼자'라는 사실이 이렇게 새삼스럽게 의식되고 소설속, 영화속의 사랑이 더 없이 낭만적으로 느껴지는 것은아마도 봄이라는 계절 탓이 아닐까? 이런 환상 속에 빠져 살다보니 아직도 짝을 못 찾는 거라고 한다면야 나로선 할말이 없지만... 어쨌든 리지와 다아시로 인해 다소의 우울한 맘도 어느 정도 진정이 되었고 앞으로 한 동안은 그 여운으로 인해 행복하고 즐거울 것 같다. (그나저나 다아시 같은... 그런 남자 어디 없나???)


    "Vanity, not love, has been my Folly!"


    (사랑이 아닌 허영이 바로 내 어리석음이었다)
    다아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이 편견이었음을 깨달은 리지의 말이다.
    사랑에 빠져 있을 때 상대에 대해 눈이 머는 것(blind)은 당연하겠지만

    자신은 사랑에 빠진 것도 아닌데 상대에 대해 눈이 멀었던 것 즉, 오해했던 것은

     바로 허영 때문이라는 말이다. 그리고 그 허영이야 말로 자신의 어리석음이었다고...

  • 다씨와 엘리자베스...넘 좋았는데, 책을 읽고나서 한참이 지난후 영화가 나왔드랬다. 편견을 갖고 있는 엘리자베스와...
    다씨와 엘리자베스...넘 좋았는데, 책을 읽고나서 한참이 지난후 영화가 나왔드랬다. 편견을 갖고 있는 엘리자베스와, 오만한 다씨-물론 엘리자베스에 의해 오만해 지고, 다씨에 의해서 편견쟁이가 되어버린 엘리자베스다-두 사람의 사랑이 들어있는 재미있는 책이다. 책에선 오만한 다씨가 얼마나 멋있게 나오는지...홀딱 반해버렸다. 그런데, 영화에선...책에는 좀 못 미치지만 그런데로 봐줄만 했다...그런데 엘리자베스의 나이틀리...좀 실망했다... 무엇보다 원작이 잘 된 책이다. 다른 사람들에겐 원작을 먼저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아니면, 영화로 인해 다씨와 엘리자베스에 대한 편견에 사로잡힐 수 있으니깐...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팩토리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