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명강의빅텐이슬아
교보문고40주년
  • 교보아트스페이스
  • 2020 손글쓰기캠페인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 손글씨 2019
전통 속의 첨단 공학기술
224쪽 | A5
ISBN-10 : 8934909544
ISBN-13 : 9788934909545
전통 속의 첨단 공학기술 중고
저자 남문현 외 | 출판사 김영사
정가
9,900원
판매가
4,000원 [60%↓, 5,9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제주도 추가배송비 : 3,000원
도서산간지역 추가배송비 : 4,800원
배송일정
지금 주문하면 2일 이내 출고 예정
2011년 3월 2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3,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3,0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8,910원 우주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8,910원 [10%↓, 99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71 상태가 괜찮아요. 잘 볼게요~ 5점 만점에 5점 ttlrttl*** 2020.09.02
70 배송이 조금 늦어 별하나 뺐지만 나머지는 모두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wis0*** 2020.08.18
69 책이 찢어진곳도 있고 너무 많이 지저분하네요 중고상품이지만 조금은 깨끗한걸로 판매해주시면 좋을것같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poetich*** 2020.03.13
68 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맛있어..맛없어.. 5점 만점에 3점 anstjdp*** 2020.03.10
67 잘받았습니다.잘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lle1*** 2020.03.0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적 경이로움, 우리 전통 문화의 비밀을 벗긴다! 우리 문화 유산 속에 숨어 있는 과학기술의 우수성을 치밀한 고증과 과학적 근거를 통하여 재조명한 책이다. 한민족 고유의 과학기술 유산 가운데 대표적인 유물 속에 숨어 있는 공학적 요소를 발굴하여 그 현대적 의미를 조명하고, 조선 왕조의 건국 이후 우리 과학기술 발전의 토대를 이루는데 기여한 인물들을 통하여 전통적인 동아시아 과학기술의 토착화를 살펴보았다.

저자소개


지은이
남문현 : 연세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제어공학과 생체공학으로 공학박사학위를 받았다. UC 버클리에서 박사후 과정을 이수하고 초빙교수를 지냈다. 1976년부터 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그 동안 상허기념도서관장과 박물관장을 역임하였다.「한국의 물시계」로 1996년 한국출판문화상 저작상, 과학기술도서상 저술상(과학기술처)을 받았으며, 1999년에 사단법인 한국산업기술사학회를 창립하여 현재 회장을 맡고 있다. 미국전기전자학회(IEEE) 역사위원, 산업자원부의 산업기술개발 및 기술기반조성사업 평가위원과 과학기술부의 국립과학관 추진위원회 전시전문위원으로 위촉되었다.

손욱 : 서울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다. (주)삼성전관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현재 삼성종합기술원 원장이다. 테라급 나노소자 개발사업단 이사장,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심의위원회 위원장,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이사,포항산업과학연구원 이사, 한국과학문화재단 이사로 위촉되었다. 1991년 대한민국과학상 석탑산업훈장(과학기술진흥 유공), 1996·1997·1998년 IR52장영실상(매일경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을 수상한 바 있다.

목차

1. 전통 속의 공학기술
.금속공학
-청동거울 / 가야의 철제 갑옷 / 성덕대왕 신종

.시계 및 시간 측정
-자동 물시계 / 양부일귀 / 일성정시의 / 혼천시계

.건축
-포석정 / 첨성대 / 다보탑과 석가탑 / 석굴암

.도량형, 측령, 통신, 무기
-조선시대의 표준자 / 측우기 / 봉수대 / 화차와 신기전

.인쇄기술
-신라의 목판 인쇄기술 / 고려대장경 / 계미자와 갑인자

2. 기술 문화의 형성과 과정
.원나라 과학기구의 수용과 결실
-조선 초기의 과학 기술 / 세종대왕 / 이천 / 장영실

.서양 중세과학기술의 조선 전래
-세계로 열린 창, 연경
-정두원과 로드리게스의 만남
-소현세자와 아담 샬의 교유
-천체 구조설의 조선 전래
-효종의 시헌력 반포
-실학자 홍대용
-서양기하학의 조선 전래
-장조와 화성 그리고 정약용
-박규수와 남병철의 과학기술 활동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우리 전통 문화유산을 바라보는 공학자의 눈 세계에 자랑할 만한 우리 문화유산을 공학자의 눈으로 새롭게 조명한 책이 출간되었다. 한국출판문화상 저작상을 받은 「한국의 물시계」의 저자 남문현 교수(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와 삼성종합기술원 손욱 원장이 공저...

[출판사서평 더 보기]

우리 전통 문화유산을 바라보는 공학자의 눈
세계에 자랑할 만한 우리 문화유산을 공학자의 눈으로 새롭게 조명한 책이 출간되었다. 한국출판문화상 저작상을 받은 「한국의 물시계」의 저자 남문현 교수(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와 삼성종합기술원 손욱 원장이 공저한 「전통 속의 첨단 공학기술」이 그 책이다(김영사 발행). 우리 문화유산의 위대함을 완성시키는 데 크게 공헌한 공학기술 깊이 보기를 시도한 이 책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1부 "전통 속의 공학기술"에서는 초등학생도 알 만한 문화유산들(포석정, 첨성대, 석굴암, 고려대장경, 해시계, 측우기, 봉수대 등)을 오늘날의 공학기술과 관련지어 분류하고(금속공학/건축/인쇄기술, 시계 및 시간 측정/도량형·측량·통신·무기), 이들이 세계 과학기술사에서 차지하는 위치와 기술적 성취를 21세기 공학자의 눈으로 분석하여 문화유산을 새로운 안목으로 보게 해주는 글을 실었다. 특히 공학기술에 대해 무지한 일반인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게 집필되었고, 다양한 도판과 복원도를 실어 이해를 도운 점이 돋보인다.

2부 "기술 문화의 형성과 발전"에서는 조선시대 과학기술 분야 최고의 엘리트들과 이들을 적극 지원한 현군들의 이야기를 실었다. 세종대왕과 이천·장영실, 소현세자와 효종, 정조와 정약용, 홍대용, 박규수, 남병철 등 우리 역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과학기술 발전의 공로자들의 숨은 이야기들을 읽노라면 당시의 시대상과 과학기술 전래의 유기적인 관계가 자연스럽게 이해된다.

왜 첨단 공학기술인가?
이 책은 우리 나라의 과학기술이 세계 최첨단 과학기술과 어떻게 조우했는지, 또 우리 조상의 탁월한 성취가 당대에 어떻게 백성들의 삶에 기여했으며, 이웃 나라들에 영향을 끼쳤는지를 한눈에 조감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는 점에서 기존에 출간된 전문가 중심의 과학기술사 서적들과 구별된다. 또 미술사나 정치·왕조사 중심의 접근법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우리 전통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새로운 안목을 제공하여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데 균형 감각을 가질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할 만한 책이다. 지금은 유실되어 옛문헌을 통해서나 겨우 그 존재를 알 수 있는 과학 문물을 복원하여 가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당대에는 실제 어떻게 쓰였나를 유추해가는 학자들의 탐구의 과정을 담고 있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하다. 물론 그 타당성과 진위에 대한 진지하고 깊이 있는 논쟁은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하며, 과학사를 탐구하는 학자들이 필연적으로 넘어야 할 과제가 될 것이다. 아울러 이 책은 우리 역사와 문화를 균형 있게 살펴보고자 하는 학생들은 물론 일반에게 민족적 자긍심을 느끼게 해주며, 우리 나라 과학기술사가 나아가야 할 바를 제안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적 경이로움의 보고
이 책에 소개된 다음과 같은 글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당대 세계 최고 수준을 구가하던 우리 과학기술의 우수성을 드러내고, 사회적 지원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시대를 살다간 과학자들과 이들을 지원한 임금들-세종, 효종, 정조……-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본문 소개

"기원전 4, 5세기의 청동기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지름이 21cm밖에 안 되는 원판에 기하학적 디자인으로 그렇게 많은 가는 선들을 촘촘히 돋을새김(양각)하는 기술을 발휘할 수 있었을까? 이것을 보는 사람이라면 이것이 사람이 아는 '신의 솜씨'라고 설명할 수밖에 없다. 우선, 컴퍼스를 사용하지 않고 100개가 넘는 동심원을 그리기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다음, 정교한 자를 사용하지 않고서는 그렇게 정교한 직선을 그을 수 없다. 이 직선과 원들이 이루는 기하학적 배열은 현대의 컴퓨터 기술로도 재현이 불가능할 정도라고 하니 제도 기술의 우수함에 혀를 찰 따름이다."
- 1부 금속공학 "청동거울" 편에서(14∼16p 참조)

"지금 남아 있는 금영 측우기(錦營測雨器, 충청 감영을 금영이라 부름)는 헌종 3년(1837년)에 만든 것이며, 구조는 하단의 원통(밑부분)과 2개의 실린더가 각각 분리되게 하여 3단으로 만들었다. 이는 측정시의 정밀성과 취급시의 편의성을 고려한 것이며, 온도 변화 등에도 변형이 잘 되지 않도록 하는 데도 그 부수적인 목적이 있었다. 세종대의 것도 같은 모양이었을 것이다. 측우기의 지름 144.5mm는 빗물을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는 크기로, 현재 세계 각국이 택하고 있는 평균적인 크기와 일치한다. 빗물을 받는 윗면이 너무 넓으면 비의 양이 적을 때 측정 오차가 커지고, 반대로 너무 좁으면 바람이 불 때 빗물을 그릇 안으로 받는 데 부적합하다. 그러니까 세종의 측우기는 아주 적당한 크기였음을 알 수 있다."
- 1부 시계 및 시간 측정 중 "측우기" 편에서(100∼105p 참조)

"숙종 34년(1708년) 관상감에서는 아담 샬이 제작한 적도남북양총성도(赤道南北兩總星圖)를 6폭 병풍에 모사하여 진상하였다. 이를 받아 본 숙종은 다음과 같은 시 한 수를 즉석에서 읊었다. …… 한시(漢詩)라면 뛰어난 풍경이나 예술품을 본다던가 사람과의 만남이나 이별에 즈음하여 짓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숙종의 어제시문 가운데는 외래 문물인 천문도, 자명종, 물시계, 선기옥형(혼천의) 등을 두고 지은 시가 여러 편 남아 있다. 천문도나 혼천의를 두고 시를 짓는다는 것은 소위 임금이 '관상수시(觀象授時)'라는 신성한 임무를 수행하고, 요임금의 천도정치 사상을 본받아 유교의 정치 이념을 이 땅에 실현하려는 굳은 의지를 백성들에게 확실히 천명하기 위한 일종의 정치 행위이다. 임금이라 하여 모두 이러한 시를 지은 것은 아니다. 관상수시라면 조선시대 첫째로 꼽을 세종대왕도 이런 류의 시문보다는 <간의대기(簡儀臺記> 곳곳에 관상수시의 중요성에 입각하여 몇 편의 기문을 기초하면서 소회를 남겼을 뿐이다. 영조는 십여 편의 의상시문을 남겼는데 부자간인 숙종, 영조는 관상수시와 요순시대의 복고에 남달리 힘쓴 임금들이다.
- 2부 서양 중세과학기술의 조선 전래 "소현세자와 아담 샬의 교유" 편에서(148∼152p 참조)

"홍대용의 위대함은 이러한 경력이나 저술보다는 서양 과학이 동양 과학보다 앞선 것은 '서양 과학의 본질이 실험 기구와 수학을 통한 검증'에 있음을 꿰뚫어 본 최초의 한국인이라는 데 있다. 또한 그는 이러한 신념을 관철하기 위해 나경적(羅景績) 등과 여러 가지 천문의기를 제작하여 그의 향리에 농수각(籠水閣)이라 이름 붙인 천문관에 설치하고 과학 탐구에서 실험 기구가 갖는 중요성을 몸소 실천함으로써 서양 과학의 본질에 한발 더 다가섰다."
-2부 기술 문화의 형성과 발전 "실학자 홍대용" 편에서(165∼181p 참조)



저자 소개
지은이
남문현 : 연세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제어공학과 생체공학으로 공학박사학위를 받았다. UC 버클리에서 박사후 과정을 이수하고 초빙교수를 지냈다. 1976년부터 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그 동안 상허기념도서관장과 박물관장을 역임하였다.「한국의 물시계」로 1996년 한국출판문화상 저작상, 과학기술도서상 저술상(과학기술처)을 받았으며, 1999년에 사단법인 한국산업기술사학회를 창립하여 현재 회장을 맡고 있다. 미국전기전자학회(IEEE) 역사위원, 산업자원부의 산업기술개발 및 기술기반조성사업 평가위원과 과학기술부의 국립과학관 추진위원회 전시전문위원으로 위촉되었다.

손욱 : 서울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했다. (주)삼성전관 대표이사를 지냈으며 현재 삼성종합기술원 원장이다. 테라급 나노소자 개발사업단 이사장,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심의위원회 위원장,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이사,포항산업과학연구원 이사, 한국과학문화재단 이사로 위촉되었다. 1991년 대한민국과학상 석탑산업훈장(과학기술진흥 유공), 1996·1997·1998년 IR52장영실상(매일경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을 수상한 바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고구려2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5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