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북캉스 선물주간(8월)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과학기술학 편람. 1(학술명저번역 619)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80쪽 | 규격外
ISBN-10 : 8957336524
ISBN-13 : 9788957336526
과학기술학 편람. 1(학술명저번역 619) 중고
저자 에드워드 J. 해킷 (엮음) | 역자 김명진 | 출판사 아카넷
정가
24,000원 신간
판매가
22,800원 [5%↓, 1,2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12월 1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2,800원 다른가격더보기
  • 22,80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21,600원 [10%↓, 2,4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7 만족스럽게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abina0*** 2020.08.07
66 좋은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vikin*** 2020.08.03
65 잘받았습니다.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austjoh*** 2020.07.15
64 배송은 정말 빨랐어요! 근데 책이 생각한 내용이 아니네요.ㅠㅠ 5점 만점에 3점 fantas*** 2020.07.10
63 깨끗한 책 잘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yojo*** 2020.06.30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과학기술학의 최신 지식과 연구 동향을 총정리
앞으로의 연구 주제나 방향에 대한 길잡이 과학기술학(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STS)은 과학기술의 기원과 동학(dynamics), 그것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통합적 이해를 추구하는 학제적 분야이다. 과학기술학에 대한 학문적 관심은 비교적 최근에 와서야 생겨났지만, 과학기술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과학기술을 포함하는 사회 문제와 대중 논쟁, 정책적 쟁점들이 점점 더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과학기술학은 빠른 속도로 발전해 왔다. 지난 40여 년에 걸친 이러한 학문적 발전은 이 분야의 흐름을 개관하고 핵심적인 이론적ㆍ방법론적 접근들을 평가하며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쟁점들을 소개하기 위한 포괄적 시도를 낳았고, 이는 세 차례에 걸친 ‘편람(handbook)’의 발간으로 이어졌는데, 이번에 번역된 것은 에드워드 J. 해킷 등이 엮은 제3판이다. (Edward J. Hackett, Olga Amsterdamska, Michael Lynch, and Judy Wajcman (eds.), Handbook of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3rd ed., The MIT Press, 2007)

이 책은 오늘날 과학기술의 사회적 문제들에 대한 대응과 해결 방안 모색에 결정적으로 중요한 함의를 갖는 과학기술학의 최신 지식과 연구 동향을 총정리하고 있다고 할 수 있으며, 풍부한 참고문헌과 질문들을 제시함으로써 앞으로의 연구 주제나 방향에 대한 길잡이로도 손색이 없다.
현재 한국에서 과학기술학 분야는 일천한 역사에도 불구하고 이미 관련 학회와 학술지가 존재하며, 연구와 실천 활동에 있어서도 일정하게 성과를 내고 있다. 그러나 아직 연구자의 수가 많지는 않으며 한국의 상황을 다룬 독자적 연구 성과도 풍부하다고 보기 어렵다. 또한 수많은 인접 학문 분야나 실천 영역들이 과학기술의 문제를 직ㆍ간접적으로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학기술학의 문제의식이나 개념틀이 이들 분야에 널리 보급되지는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는 부분적으로 최근 과학기술학의 성과들이 국내에 충실히 소개되지 못하고 있는 데 기인한다. 국내에는 1990년대 후반 이후 두세 권 가량의 과학기술학 교과서류가 번역, 출간되었으나 대체로 1990년대 초ㆍ중반 이전의 연구 성과들만을 담고 있는데다 분량도 소략해 인접 분야 연구자들의 참고자료나 과학기술학에 입문하려는 학생들을 위한 교재로 쓰기에는 아쉬운 점이 많았다.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이번 번역 출간은 과학기술학 분야의 연구자, 이 분야에 입문하려는 학부생, 대학원생, 과학기술 문제와 관련된 연구를 수행하거나 과학기술학에 관심이 있는 인접 분야 연구자 모두에게 중요한 의미를 지닐 것이다.

이 책은 이제 원숙기에 접어들어 학문적 존중과 제도적 안정을 얻으면서 다양한 과학 관련 활동 영역이나 과학정책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과학기술학의 현주소를 잘 보여주고 있다. 38개의 장들을 크게 5개 부로 나누어 수록하고 있는데, 그 주제가 매우 광범위하게 걸쳐 있는 것은 물론이고 저자들의 면면도 과학기술학의 ‘Who’s Who’를 연상케 할 만큼 매우 화려하다. 먼저 ‘아이디어와 시각’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는 1부에서는 과학기술학의 분석틀을 제공하는 여러 이론적 조류들―행위자 연결망 이론(ANT), 사회 세계(social worlds) 학파, 페미니스트 과학학, 기술결정론 비판, 탈식민주의―을 전반적으로 개관하고 각각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소개하는 여러 편의 논문들로 이뤄져 있다. 이어 ‘실천, 사람들, 장소’라는 제목의 2부에서는 과학기술학의 전통적 주제인 실험실 연구, 시각화, 과학적 훈련, 젠더 등의 문제들이 다루어진다.
제1판과 2판에 비해 가장 큰 변화를 겪었다고 할 수 있는 3부 ‘정치와 대중들’에서는 과학기술과 관련된 다양한 ‘대중들’과 과학기술학이 정책결정에 제공할 수 있는 함의에 대해 다룬다. 시민참여, 사회 운동, 환자 집단과 보건 운동, 사용자-기술 관계, 공학윤리, 과학 거버넌스, 전문성 등 모든 장의 주제들이 매우 중요하면서도 오늘날의 과학기술에 시사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그리고 4부 ‘제도와 경제학’은 제목 그대로 과학 주변의 여러 제도들과 과학의 경제적 측면을 다루는데, 군사기술, 법정에서의 과학, 제3세계 같은 전통적 주제들과 함께 과학의 상업화, 제약산업 같은 새로운 주제들도 비중 있게 다루어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5부 ‘새로 출현한 테크노사이언스’는 1990년대 이후 급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기술과학 분야들에서 나타난 쟁점들을 정리하고 있다. 역시 의료기술, 환경, 정보기술 같은 고전적 주제들과 함께 유전체학, 생명공학, 금융, 나노기술처럼 최근들어 연구가 활발해지고 있는 주제들이 망라되어 있다.
이번에 제1권과 2권이 번역되었으며, 나머지 3~5권은 내년 8월에 나올 예정이다.

저자소개

저자 : 에드워드 J. 해킷 (엮음)
브랜다이스대학교의 헬러 사회정책 및 경영대학 교수이자 연구부(副)처장을 맡고 있다. 1997년부터 2015년까지 애리조나주립대학교의 인간진화 및 사회변화대학 교수를 지냈고, 1984년 렌셀리어공과대학 과학기술학과가 설립될 때 창립 멤버이기도 했다. 연구주제는 과학의 사회조직과 동역학, 동료심사, 환경정의 등이다. 저서로 Peerless Science: Peer Review and U.S. Science Policy(1990, 공저)가 있고, 2012년부터 학술지 Science, Technology, and Human Values의 편집인을 맡고 있다.

저자 : 올가 암스테름담스카(엮음)
암스테르담대학교의 사회학과, 인류학과 겸임교수로서 과학과 의학에 대한 사회적 연구를 강의했다. 생의학의 발전, 역학의 역사, 20세기 의학에서 실험실, 병원, 공중보건의 상호작용 등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했다. 저서로 Schools of Thought: The Development of Linguistics from Bopp to Saussure(1987)가 있고, 학술지 Science, Technology, and Human Values의 편집인을 역임했다. 2009년 희귀 심장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저자 : 마이클 린치(엮음)
코넬대학교 과학기술학과 교수이며, 연구주제는 실험실, 형사법정, 그 외 제도적 환경에서의 실천적 행동과 사회적 상호작용에 맞춰져 있다. 저서로 Art and Artifact in Laboratory Science(1985), Scientific Practice and Ordinary Action: Ethnomethodology and Social Studies of Science(1993, 국역: 『과학적 실천과 일상적 행위』), Truth Machine: The Contentious History of DNA Fingerprinting(2008, 공저) 등이 있고, 2002년부터 2012년까지 학술지 Social Studies of Science의 편집인을 지냈다.

저자 : 주디 와츠먼(엮음)
런던정경대학의 앤서니 기든스 사회학 교수이며, 그 전에는 오스트레일리아국립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를 지냈다. 노동과 고용의 사회학, 과학기술학, 젠더 이론, 조직분석 등에 학문적 관심을 가지고 있고, 현재는 디지털 기술이 시간 빈곤에 미치는 영향과 일상생활의 가속화에 관한 이론적 작업을 하고 있다. 저서로 Feminism Confronts Technology(1991, 국역: 『페미니즘과 기술』), TechnoFeminism(2004, 국역: 『테크노페미니즘』), Pressed for Time: The Acceleration of Life in Digital Capitalism(2015) 등이 있다.

역자 : 김명진
서울대학교 대학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에서 미국 기술사를 공부했고, 현재는 동국대학교와 서울대학교에서 강의하면서 번역과 집필 활동을 하고 있다. 원래 전공인 과학기술사 외에 과학논쟁, 대중의 과학이해, 약과 질병의 역사, 과학자들의 사회운동 등에 관심이 많으며, 최근에는 냉전시기와 ’68 이후의 과학기술에 관해 공부하고 있다. 저서로 『야누스의 과학』, 『할리우드 사이언스』, 『20세기 기술의 문화사』, 역서로 『시민과학』(공역), 『과학 기술 민주주의』(공역),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공역), 『과학학이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목차

서문
감사의 글
서론

1부 아이디어와 시각ㆍ마이클 린치
1. 과학기술학과 실천 프로그램ㆍ세르지오 시스몬도
2. 쿤 이전의 과학에 대한 사회적 연구ㆍ스티븐 터너
3. 과학기술학에서의 정치 이론ㆍ찰스 소프
4. 교과서 사례의 재검토ㆍ존재양식으로서의 지식ㆍ브뤼노 라투르
5. 사회세계 개념틀: 이론/방법 꾸러미ㆍ에이델 클라크, 수전 리 스타
6. 페미니스트 STS와 인공의 과학ㆍ루시 서치먼
7. 기술결정론은 죽었다, 기술결정론이여 영원하라ㆍ샐리 와이어트
8. 프라무댜의 닭: 탈식민주의 테크노사이언스 연구ㆍ워윅 앤더슨, 빈칸 애덤스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