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일본의 100가지 대의문(일본인 90%가 대답하지 못하는)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44쪽 | | 144*200*22mm
ISBN-10 : 8961844962
ISBN-13 : 9788961844963
일본의 100가지 대의문(일본인 90%가 대답하지 못하는) 중고
저자 화제의 달인 클럽(편저) | 역자 박성태(편역)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16,000원 신간
판매가
14,400원 [10%↓, 1,6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9년 2월 1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2,79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4,400원 [10%↓, 1,6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모든 교환/반품/환불 접수는 판매자와 협의 후 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 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수 있습니다 제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교환이 가능합니다 고객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환불 경우 왕복배송비 5.400원 발생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55 최고입니다최고입니다 5점 만점에 5점 gotsla5*** 2019.11.10
54 새책처럼 깔끔하네요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legnag*** 2019.11.09
53 새책 처럼 ?끗한 책이에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ug0*** 2019.11.08
52 이쁜 새책같은 중고도서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wof*** 2019.10.16
51 아주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ukga2*** 2019.10.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일본에 관한 소박한 의문 100개
의문을 한 권의 책으로 해소시켜준다

일본인도 즉시 대답하지 못하는 일본에 대한 소박한 의문을 시원하게 풀이한다.
100가지 의문에 대한 해설은 다채로운 사진으로 시각적 이해를 도우며 이해하기 쉽게 역자 주를 덧붙여 설명한다.

저자소개

저자 : 화제의 달인 클럽(편저)
평범한 화제에서 고상한 장르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의 정보를 망라하여 항상 화제의 중심을 쫓는 유연한 사고 형 프로 집단이다. 그들이 제공하는 양질의 화제는 다양한 독자들에게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저서로 『日本人の9割が答えられない 日本の大疑問100』,『これだけは知っておきたい!大人の常識力大全 』,『大人の言い換えハンドブック』,『今すぐ話したくなる知的?? 知識の殿堂』, 『?配り王の人間?係大事典 』,『知ってるだけで一生使える「モノの言い方」』,『話のネタがどんどん?える「語源」の話』외 다수의 (편)저가 있다.

역자 : 박성태(편역)
(현) 장안대학교 관광비즈니스일어과 교수
일본 도호쿠(東北)대학교 대학원(언어커뮤니케이션 전공)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동 대학 COE 연구원을 지냈다. 관심 분야는 ‘일본어교육’, ‘사회언어학’, ‘일본 대중문화’이다. 저서로『일본어 쉽게 말하기』,『이미지로 읽는 일본문화』,『회화도 함께 배우는 일본어 실용문법』,『테마별로 학습하는 오모시로이 일본어회화』등이 있으며, 역서로『일본어의 본질』,『재일한국인 백년사』,『이공계를 위한 현장일본어』,『일본의 연중행사와 관습 120가지 이야기』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며

목차

제1장 엔은 왜 ‘EN’이 아니라‘YEN’이라고 쓰는 것일까?
- 외국인 관광객이 물어봐도 곤란하지 않을 일본의 16가지 의문
1 성 지붕에 물고기(샤치호코)가 왜 있을까?
2 도쿄 디즈니랜드가 지바현 우라야스시에 만들어진 진짜 이유는?
3 엔은 왜 ‘EN’이 아니라 ‘YEN’이라고 쓰는 것일까?
4 (생선)초밥을 ‘한 관’ ‘두 관’이라고 세는 이유는?
5 소바는 왜 ‘후루룩 후루룩!’ 소리를 내면서 먹어도 괜찮은 것인가?
6 도쿄 거리가 어디든, 항상 깨끗한 것은 왜?
7 오미코시를 멜 때 ‘왓쇼이’는 무슨 의미?
8 왜 신사의 참배 길에는 작고 둥근 돌이 깔려있을까?
9 신사라도 ‘대사’ ‘신궁’ ‘신사’로 호칭이 왜 다를까?
10 나리타에 국제공항이 만들어진 이유는?
11 일본 택시는 왜 자동문인가?
12 후지산의 고고메, 등산루트의 중간지점이 아니라는 거 알고 있었나?
13 소바나 우동의 ‘국물’이 왜 관동식·관서식으로 다른가?
14 스키야키를 먹는다면 와규? 국산소?
15 회석요리와 가이세키요리의 큰 차이점은?
16 왜 일본인은 굽실굽실 절을 할까?

제2장 오래된 간판은 왜 가로쓰기 글자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쓰여있는가?
- 일본인도 모르는 일상생활 15개의 맹점
17 에스컬레이터에서 ‘관동은 우측’ ‘관서는 좌측’으로 걷는 것은 왜?
18 사찰 등의 오래된 간판은 왜 가로쓰기 글자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쓰여있는가?
19 일본에 스즈키 씨나 다나카 씨가 많은 것은 왜?
20 어느 연령 이상의 여성에게 ‘○○코’라는 이름이 많은 이유는?
21 미국은 서브웨이, 영국은 튜브, 도쿄에서는 왜 ‘메트로’?
22 전화번호는 왜 0부터 시작되는가?
23 경찰은 ‘110’, 소방이 ‘119’가 된 사정은?
24 은행의 수장을 왜 은행장(총재)이라고 부르나?
25 은행창구는 왜 3시면 닫아 버리는가?
26 일본 경찰차가 흰색과 검은색으로 된 이유는?
27 녹색인데 왜 ‘청신호’?
28 ‘곤니치와’란 원래 무슨 뜻?
29 일본어에는 왜 한자, 히라가나, 가타카나가 혼재하고 있나?
30 정말 ‘궁내청 납품업자’라고 멋대로 이름을 댈 수 있을까?
31 크기의 예로 자주 쓰이는 ‘도쿄 돔 ○개 정도’, 실제로는 어느 정도?

제3장 게이샤는 왜 ‘부자연스러울 정도로 하얗게 화장을’
하는 것일까?
- 알아두고 싶은 일본 문화 11개의 발견
32 다도의 예법, 왜 차를 마실 때 찻잔을 돌리는가?
33 가부키배우를 부를 때, 왜 ‘○○야(屋)!’라고 부를까?
34 니마이메는 꽃미남, 산마이메는 감초 역할. 그렇다면 이치마이메는?
35 게이샤는 왜 ‘부자연스러울 정도로 하얗게 화장을’ 하는 것일까?
36 장기에서 ‘?(보)’ 뒤에는 왜 ‘도(と)’일까?
37 스모는 왜 거의 알몸으로 싸우는가?
38 스모 선수의 샅바, 정말로 은퇴할 때까지 한 번도 세탁하지 않을까?
39 일본의 전통 예능인 ‘노’와 ‘교겐’의 차이는 무엇일까?
40 일본에서 시작되었다는 오셀로 게임에서 ‘오셀로’란?
41 오사카 사투리, 교토 사투리, 도호쿠 사투리… 좁은 일본에서 왜 이렇게나 방언이 많을까?
42 여성의 양복은 왼쪽이 앞인데, 기모노(일본 전통 의상)는 왜 오른쪽이 앞일까?


제4장 47 도도부현 중에서 왜 홋카이도만 ‘도道’인가?
- 듣고 보면 분명히 궁금한 지리·지명 13개의 수수께끼
43 왜 홋카이도만 도도, 부도, 현도 아닌가?
44 도쿄의 순환선은 ‘야마테센’? 아니면 ‘야마노테센’?
45 은이 나온 것도 아닌데 왜 은행?
46 왜 아키하바라에는 오타쿠 숍이 집중되어 있을까?
47 가부키가 상연되지 않는 곳인데 왜 가부키초?
48 우에노역 인근 골목을 ‘아메요코’라고 부르게 된 경위는?
49 태평양은 ‘태’이고, 대서양은 ‘대’인 이유는?
50 거리에서 자주 보는 ‘중화요리’와 ‘중국 요리’의 차이는?
51 우편 마크인 '干’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52 옛날에는 일본 우체통이 검은색이었다는데 정말일까?
53 일본의 수도는 정말로 ‘도쿄’?
54 거의 1년 내내 눈이 있는 후지산의 ‘첫 관설’은 어떻게 결정하는가?
55 섬나라인 일본, 대체 몇 개의 섬이 있을까?

제5장 ‘다이쇼 새우’는 메이지 시대에는 뭐라고 불렀을까?
- 세계에서 유행! 일본 음식에 얽힌 15개의 상식
56 일본인은 언제부터 (날)생선을 먹게 되었나?
57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에도마에즈시(스시) 그 발상지는?
58 ‘사시미’와 ‘오쓰쿠리’는 같은 요리? 다른 요리?
59 일본 카레와 인도 카레는 어떻게 다른가?
60 ‘밥’과 ‘라이스’의 비슷하고 다른 관계란?
61 왜 일본은 복날에 장어를 먹게 됐는가?
62 ‘모리소바’와 ‘자루소바’, 차이는 김만이 아니었어?
63 쇼트케이크는 뭐가 ‘쇼트’인가?
64 ‘다이쇼 새우’를 메이지 시대에는 뭐라고 불렀을까?
65 ‘海老(새우)’와 ‘蝦(새우)’의 차이, 알고 있는가?
66 향이 좋은 긴죠주, 보통 술과 어떻게 다를까?
67 일본술(청주)을 알코올 도수 22도 이상으로 하지 못하는 이유는?
68 레귤러커피, 무엇이 ‘레귤러’인가?
69 ‘달걀(卵)’과 ‘계란(玉子)’, 왜 쓰는 법이 두 가지인가?
70 도시락에 들어있는, 그 녹색 칸막이의 정체는?

제6장 사무라이는 왜 상투머리를 했을까?
- 학교에서는 가르쳐주지 않는 일본 역사 13개의 잡학
71 닛폰’과 ‘니혼’, 올바른 읽기는 어느 쪽?
72 왜 일본인은 그렇게나 벚꽃을 좋아할까?
73 사무라이는 왜 상투머리를 했을까?
74 옛날 여성이 일부러 이를 검게 물들였던 이유는?
75 신사와 절에서 참배하는 방식이 다른 것은 왜?
76 황실에 성씨가 없는 이유, 알고 있습니까?
77 히미코는 어떻게 외국인과 커뮤니케이션을 했을까?
78 씨름꾼의 이름을 왜 ‘시코나’라고 하는가?
79 스모 경기장이 완전한 원이 아닌 깊은 이유는?
80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장편 SF소설은 일본에서 나왔다는데 정말일까?
81 절인데 ‘고야산’ ‘산젠인’처럼 ‘산’이나 ‘인’으로 부르는 것은 왜?
82 맛있는 일본술에 ‘○○정종’이라는 상표가 많은 비밀은?
83 ‘Inglez’는 ‘England’의 사투리가 아니었다?

제7장 일본인은 왜 전철에서도 가게에서도 줄을 잘 서는 것일까?
- 세계로 넓히고 싶은 일본인의 풍습 17개의 진실
84 왜 일본인은 아프지도 않은데 마스크를 하는가?
85 장례식은 절, 하쓰모데는 신사, 크리스마스까지… 왜 일본인은 종교를
신경 쓰지 않을까?
86 일본인 중에는 왜 근심스러운 사람이 많을까?
87 ‘당신’ ‘자네’ 게다가 ‘자기’… 상대방을 부르는 방법이 상당히 많은
이유는?
88 왜 일본 여성들은 붉은 볼을 하는가?
89 달마는 왜 빨갛고 둥근가?
90 달마의 눈, 오른쪽과 왼쪽 어느 쪽부터 먼저 그리는 것이 올바른가?
91 도깨비 모습은 왜 호랑이 바지에 소의 뿔일까?
92 문병 시 많이 보내는 천 마리의 학, 어떤 의미가 있을까?
93 머리를 북쪽으로 두고 자면 왜 재수가 없을까?
94 신사의 도리이는 왜 빨간색?
95 고마이누와 시시(사자) 그리고 시사(지붕에 붙이는 사자상), 근원을 쫓아가면
같은 것?
96 찰떡궁합의 금강역사상, 어느 쪽이 들숨이고 어느 쪽이 날숨인가?
97 일본인은 개개인에게 자기 젓가락이 있는 것은 왜?
98 음식점 등의 구석에 소금을 쌓아 놓는 의미는?
99 일본 도로가 조용하고, 별로 경적을 울리지 않는 것은 왜?
100 일본인은 왜 전철에서도 가게에서도 줄을 잘 서는 것일까?

권말부록 일본어와 영어로는 어떻게 대답할까?
역주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일본에 대한 100가지 大의문을 정리하다 2020년에 도쿄올림픽 · 패럴림픽이 개최되면 많은 외국인들이 일본으로 찾아간다. 가까운 이웃 나라인 일본에 찾아가서 우리가 느끼게 될 의문들을 이 책은 명쾌하게 해소시킨다. 100가지 의문들에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일본에 대한 100가지 大의문을 정리하다

2020년에 도쿄올림픽 · 패럴림픽이 개최되면 많은 외국인들이 일본으로 찾아간다. 가까운 이웃 나라인 일본에 찾아가서 우리가 느끼게 될 의문들을 이 책은 명쾌하게 해소시킨다.
100가지 의문들에 대한 명쾌한 해설뿐만 아니라 권말부록에서는 앞에서 제기되었던 의문들을 영어와 일본어로 어떻게 물어보고 답해야 할지 적혀있다.
일본 생활에 관련된 행동 양식 등을 역사적으로 거슬러 올라가 유래를 찾으며 일본 문화로 형성하게 된 명확한 이해를 마련한다.
현지 일본인들에게까지 생생한 문화 해설서로서 화제를 모은 『일본의 100가지 大의문』은 일본인도 알아차리지 못한 일상 생활에서의 의문점이나 일본 문화에서 생소하게 발견되는 것을 정리하며 좀더 일본을 이해할 수 있는 이해의 폭을 넓게 해준다.

일본을 한 번 가본 사람이라면 일본 거리가 깨끗하다는 것을 맨 처음 느끼게 될 것이다. 일본 거리는 왜 깨끗한 것일까? 깨끗한 거리를 만드는 일본인의 습관은 에도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도는 100만 명이 넘는 대도시였다고 하는데, 그 인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배설물이나 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었다. 그것을, 뭐든지 재활용하여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친환경 시스템으로 실현”하던 것이 지금까지 전해진 것이다. 지금까지 이어지는 문화 유산으로 일본 신사에 가면 바닥에 깔린 작고 둥근 돌을 밟게 될 것이다. 굵은 자갈 위를 걸을 때 사각사각 소리가 나는데, 일본인들은 이를 “참배자의 몸과 마음이 고요하게 안정되고, 정화”된다고 생각한다. 신성한 장소의 작은 돌이 깔린 것은 “부정을 없앤다는 풍습”인 것이다.

일본에서 택시를 탈 때 당황하게 되는 것 중에 하나는 일본 택시의 자동문이다. 택시 자동문은 1950년대 전후에 개발되었는데, “도쿄올림픽이 개최된 1964년에 도쿄의 대규모 택시회사가 모든 신차에 도입함으로써 일제히 보급”된 것이다. 자동문을 보급한 이유는 “해외 방문객을 환대하기” 위해 시작된 것이다.

허리를 굽혀서 인사하는 풍습은 우리나라말고도 일본을 떠올릴 수 있는데, 일본인은 우리와 다르게 인사할 때 몇 번이고 굽실굽실 절을 한다. 몇 번이고 절을 하는 것을 오지기라고 한다. 오지기는 “절을 하고 머리를 들었을 때, 상대방이 여전히 머리를 숙이고 있으면, 다시 머리를 숙이”는 것으로 예의를 지키는 풍습이다. 예의를 지키기 위해서 그것을 반복하고 있으면 결과적으로 몇 번이고 허리를 굽히는 독특한 모습이 된다.

일본에 대해 더욱 알고 싶어하는 사람은 일본어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그러나 일본어는 한자, 히라가나, 가타카나가 혼재한 것을 보고 낙담할 수 있다. “히라가나는 헤이안 시대에 한자의 음을 나타낸 문자로서 생겨났다.” 일본 고유 형식의 시가인 와카를 짓는데 한자의 음훈을 빌려 일본어의 음을 적은 글자인 만요가나가 생겨났다. 만요가나는 시가를 읽을 때 한자의 의미를 무시하고 읽게 한 것이다. 이 만요가나가 발전한 것이 히라가나이다. 여러 가지 한자에서 다양한 히라가나가 생겨났다. 가타카나도 헤이안 시대에 생겨났는데, 승려가 “경전을 읽기 쉽게 하기 위해서 한자 옆에 읽는 법 등을 메모처럼 적은 것”이 시작이다. 승려가 “한자의 일부에서 간단한 문자를 고안하여 메모한 것이 지금의 가타카나로 널리 펴졌다. “히라가나는 한자의 음을, 가타카나는 한자의 일부를 문자로 한 것이다.”

일본은 섬나라이다. 일본에 섬이 몇 개나 있을까. 정확하게는 알 수 없다. 일본 열도는 화산의 움직임이 활발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새로운 섬이 생겨날 가능성이 있으며 무인도가 무려 6천여 개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일본에 대해 재미있고 유익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당신에게 『일본의 100가지 大의문』은 좋은 책이 될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인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44%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