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 그리고 책 오픈
2020책점운세보기
선착순 e캐시
[VORA]카카오프렌즈편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소라는 까먹어도 한 바구니 안 까먹어도 한 바구니(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2)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7쪽 | B6
ISBN-10 : 8978892779
ISBN-13 : 9788978892773
소라는 까먹어도 한 바구니 안 까먹어도 한 바구니(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2) 중고
저자 권오길 | 출판사 지성사
정가
14,500원
판매가
5,000원 [66%↓, 9,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10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이 상품 최저가
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5,000원 예성사랑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000원 시온서점 우수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000원 넘버원헌책방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6,000원 ccdoo03...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8,000원 책과 나무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0,0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3,040원 레드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3,050원 [10%↓, 1,45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반품접수는 꼭 대한통운으로 신청하시고 구매자 과실일 경우 상품에 배송료(2500원)을 동봉하여 보내주시고 판매자 과실일 경우 착불(배송료없음)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도서,제주 산간지역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됩니다. 군부대(사병)배송은 불가능 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247 새책 같은 헌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ki*** 2020.01.16
2,246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freere*** 2020.01.14
2,245 ......................... 5점 만점에 5점 cola*** 2020.01.06
2,244 책 상태 괜찮아요~~~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parkyon*** 2020.01.04
2,243 잘 보겠습니다. 마니 파세요 5점 만점에 5점 kyt8*** 2020.01.03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우리말 속담, 고사성어, 관용구에 깊숙이 서린 재미있는 생물 이야기 『소라는 까먹어도 한 바구니 안 까먹어도 한 바구니』. 우리말 속에 등장하는 생물의 어원에서부터 잘못 알고 쓰고 있는 말까지 내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재치 가득한 삽화와 입담 좋은 저자의 구수한 옛이야기가 버무려진 글을 읽다 보면 어느새 50가지 생물의 특성은 물론 어떻게 해서 생겨난 말인지 저절로 깨치게 된다.

저자소개

저자 : 권오길
저자 권오길은 오묘한 생물세계를 체계적으로 안내하며 일반인들에게 대중과학의 친절한 전파자로 신문과 방송에서 활약하고 있는 저자는 경남 산청에서 태어나 진주고교, 서울대 생물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수도여고?경기고교?서울사대부고 교사를 거쳐 강원대학교 생물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강원대학교 명예교수로 있다. 《강원일보》에 10년 넘게 ‘생물이야기’ 칼럼을 연재하고 있으며, 《조선일보》 《교수신문》《월간중앙》에 기고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1994년 『꿈꾸는 달팽이』를 시작으로『인체기행』『생물의 죽살이』『개눈과 틀니』『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동물』『흙에도 뭇 생명이』『괴짜 생물이야기』『생명교향곡』등 지금까지 40여 권이 있다. 2000년 강원도문화상(학술상), 2002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저작상, 2003년 대한민국과학문화상을 수상했다.

목차

인간만사가 새옹지마라!
네가 뭘 안다고 촉새같이 나불거리느냐?
고양이 쥐 생각한다
콩이랑 보리도 구분 못하는 무식한 놈, 숙맥불변
도로 물려라, 말짱 도루묵이다!
미꾸라지 용 됐다
손톱은 슬플 때마다 돋고, 발톱은 기쁠 때마다 돋는다
메기가 눈은 작아도 저 먹을 것은 알아본다
오동나무 보고 춤춘다
여우가 호랑이의 위세를 빌려 거들먹거린다, 호가호위
물고에 송사리 끓듯
개구리도 옴쳐야 뛴다
곤드레만드레의 곤드레는 다름 아닌 고려엉겅퀴
두루미 꽁지 같다
눈썹에 불났다, 초미지급
넙치가 되도록 얻어맞다
언청이 굴회 마시듯 한다
칡과 등나무의 싸움박질, 갈등
달걀에 뼈가 있다? 달걀이 곯았다!
소라는 까먹어도 한 바구니 안 까먹어도 한 바구니
오소리감투가 둘이다
못된 소나무가 솔방울만 많더라
진화는 혁명이다!
등용문을 오른 잉어
이 맹꽁이 같은 녀석
도토리 키 재기, 개밥에 도토리
제비는 작아도 알만 잘 낳는다
개 꼬락서니 미워서 낙지 산다 162
처음에는 사람이 술을 마시다가 술이 술을 마시게 되고,
나중에는 술이 사람을 마신다
악어의 눈물
우선 먹기는 곶감이 달다
조개와 도요새의 싸움, 방휼지쟁
눈이 뱀장어 눈이면 겁이 없다
황새 여울목 넘겨보듯
엉덩이로 밤송이를 까라면 깠지
원앙이 녹수를 만났다
짝 잃은 거위를 곡하노라
이 원수는 결코 잊지 않겠다, 와신상담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주인이 받는다
원숭이 낯짝 같다
뭣도 모르고 송이 따러 간다
사또 덕분에 나팔 분다
호랑이가 새끼 치겠다
너 죽고 나 살자, 치킨 게임
‘새삼스럽다’는 말을 만든 것은 ‘새삼’이 아닐까?
쥐구멍에도 볕 들 날 있다
떡두꺼비 같은 내 아들
그칠 줄 모르는 질주, 레밍 효과
피는 물보다 진하다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 순망치한

책 속으로

도로 물려라, 말짱 도루묵이다! 도루묵은 기름지지도 않고 보잘것없는 물고기 정도로 취급된다. “말짱 도루묵”이라는 관용어가 생겨난 것만 보아도 도루묵이 푸대접받는 물고기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잔뜩 기대를 하며 그물을 건져 보았으나 질 좋은 윗길...

[책 속으로 더 보기]

도로 물려라, 말짱 도루묵이다!
도루묵은 기름지지도 않고 보잘것없는 물고기 정도로 취급된다. “말짱 도루묵”이라는 관용어가 생겨난 것만 보아도 도루묵이 푸대접받는 물고기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잔뜩 기대를 하며 그물을 건져 보았으나 질 좋은 윗길 놈은 하나도 없고 모조리 핫길, 아랫자리인 도루묵뿐이었을 때 “말짱 도루묵”이라 하지 않는가. 이는 아무 소득이 없는 헛일이나 헛수고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33쪽

도토리 키 재기, 개밥에 도토리
도토리는 다 아는 것처럼 참나무 열매를 일컫는다. 참나무에 열리는 도토리 모양은 나무마다 달라 “그 나무에 그 도토리”이다, “도토리 키 재기”란 말은 고만고만한 사람끼리 서로 다투는 것을 이르는 속담으로, “난쟁이끼리 키 자랑하기”라는 속담과 같은 뜻인데, 실은 도토리를 보면 큰 것, 작은 것, 길쭉한 것, 도톰한 것 등 모양과 크기가 달라 키 재기를 할 만도 하다. 155쪽

개 꼬락서니 미워서 낙지 산다
낙지는 5∼6월에 알을 다 쏟아 버려 배고프고 굼뜬 ‘묵은 낙지’가 된다. 그래서 일이 매우 쉽다고 할 때는“묵은 낙지 꿰듯”이라고 하고, 일을 단번에 해치우지 않고 두고두고 조금씩 할 때는“묵은 낙지 캐듯”이라고 한다. “오뉴월 낙지는 개도 안 먹는다.”라는 말이 있는데, 산란을 마친 오뉴월의 낙지는 영양가가 다 떨어져 맛이 없어 아무도 쳐다보지 않기 때문이다. 166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미꾸라지도 천 년이 지나면 정말 용이 될 수 있을까? 왜 쉴 새 없이 나불거리는 사람을 촉새 같다고 할까? 우리말 속담, 고사성어, 관용구에 깊숙이 서린 재미있는 생물이야기 시리즈 신문과 방송에서 달팽이 박사, 텃밭 가꾸는 박사로 알...

[출판사서평 더 보기]

미꾸라지도 천 년이 지나면 정말 용이 될 수 있을까?
왜 쉴 새 없이 나불거리는 사람을 촉새 같다고 할까?

우리말 속담, 고사성어, 관용구에
깊숙이 서린 재미있는 생물이야기 시리즈


신문과 방송에서 달팽이 박사, 텃밭 가꾸는 박사로 알려진 권오길 선생이 과학의 대중화에 앞장서며 글을 써온 지도 어느새 20여 년이 흘렀다. 그간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에 힘입어 출간된 책이 40여 권에 이른다. 생물학자인 저자는 주로 인간을 비롯한 이 땅에 살아가는 모든 동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써왔는데, 어느 날 글을 쓰던 중 우연히 ‘갈등葛藤’, ‘ 결초보은結草報恩’, ‘ 청출어람靑出於藍’, ‘ 숙맥菽麥이다’, ‘쑥대밭이 되었다’ 따위의 말에 식물이 오롯이 숨어 있고, ‘와우각상쟁蝸牛角上爭’, ‘당랑거철螳螂拒轍’, ‘형설지공螢雪之功’, ‘밴댕이 소갈머리’, ‘시치미 떼다’에는 동물들이 깃들었으며, ‘부유인생?遊人生’, ‘와신상담臥薪嘗膽’,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 등에는 사람이 서려 있음을 발견했다고 한다. 또 오랜 관찰이나 느낌이 배인 여러 격언이나 잠언, 속담, 우리가 습관적으로 쓰는 관용어, 옛이야기에서 유래한 한자로 이루어진 고사성어에는 생물들의 특성이 고스란히 담겨 있음을 깨달았는데, 지금껏 국내는 물론 세계 어디에서도 그 나라 말 속에 담긴 생물이야기를 다룬 적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미치자 저자는 곧바로 동식물이 들어가는 우리말을 수집했고, 독자에게 우리말에 담긴 뜻을 바로 알고 사용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시리즈를 내놓게 되었다.
내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재미있는 삽화와 함께 수필처럼 편안한 어조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저자의 글을 읽다 보면, 선현들의 해학과 재능, 재치에 절로 무릎을 치며 미소 짓게 되고, 저자 특유의 재치와 구수한 입담에 또 한 번 웃게 된다.
각 권마다 50개의 에피소드를 담고 있는 《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시리즈는 앞으로 계속 출간될 예정이다.

자주 쓰면서도 잘 모르는 우리말,
그 속에 담긴 50가지 생물, 두 번째 이야기


일상에서 자주 쓰는 말 중에 약삭빠른 사람이나 교활한 위선자의 행동을 일컬어 왜 ‘악어의 눈물’이라 부르는지 아는가? 악어는 입을 최대한 벌리고 먹잇감을 씹을 때면 눈물을 흘리는데 이 눈물은 절대 슬퍼서 흘리는 것이 아니다. 눈물샘의 신경과 입을 움직이는 신경이 같아서 아가리를 쫙 벌리면 저절로 눈물이 나는 것이다. 그래서 가식적인 거짓 눈물을 이야기할 때 ‘악어의 눈물’ 같다고 표현하는 것이다.
또 직장인들이 월급이 적음을 비유적으로 표현할 때 ‘쥐꼬리만 하다’고 하는데, 들쥐 꼬리는 몸길이보다 짧지만 집쥐 꼬리는 몸통보다 훨씬 길기 때문에 쥐꼬리더러 작다고 표현하는 것은 얼토당토않은 어불성설이다. 이 밖에도 많은 사람들이 개구리를 산 채로 냄비에 넣고 물을 천천히 끓이면 죽는다는 ‘냄비 속 개구리 신드롬’을 별다른 의심 없이 믿고 있지만 이것은 19세기에 실시한 실험들이 잘못 전해진 데서 비롯된 새빨간 거짓말이다.
이처럼 우리가 자주 쓰는 말에는 유독 생물이 많이 등장하는데 《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인『소라는 까먹어도 한 바구니 안 까먹어도 한 바구니』는 1권과 마찬가지로 총 50가지의 우리말(속담, 고사성어, 관용구) 속 생물 이야기를 담고 있다.
책에는 “개 꼬락서니 미워서 낙지 산다”, “원숭이 낯짝 같다”, “개구리도 옴쳐야 뛴다”라는 표현은 어떻게 해서 생겨난 말인지, 왜 쉴 새 없이 나불거리는 사람을 촉새 같다고 하는지, 원앙은 정말 일편단심인 새인지, 돼지 위장을 왜 오소리감투라고 부르는지 등 생물의 특성을 자세히 설명한다.
우리말 속에 등장하는 생물의 어원에서부터 잘못 알고 쓰고 있는 말까지 내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재치 가득한 삽화와 입담 좋은 저자의 구수한 옛이야기가 버무려진 글을 읽다 보면 어느새 50가지 생물의 특성은 물론 어떻게 해서 생겨난 말인지 저절로 깨치게 될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예성사랑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