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이미지 비평 2)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08쪽 | A5
ISBN-10 : 897409892X
ISBN-13 : 9788974098926
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이미지 비평 2) 중고
저자 이영준 | 출판사 눈빛
정가
12,000원
판매가
7,600원 [37%↓, 4,4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2년 8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최상]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상태 좋습니다.]

이 상품 최저가
7,6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0,800원 [10%↓, 1,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중고) 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 (최상-눈빛) -사진이론/비평/역사-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37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hyun2*** 2020.02.18
336 새책같은 느낌이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is*** 2020.02.13
335 좋은 상태의 책을 빨리 배송해주어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up1*** 2020.02.12
334 좋은 책 저렴하게 판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swoo*** 2020.02.10
333 좋은책 빠르게 받아 추천이요 5점 만점에 5점 jdw*** 2020.02.07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계원예술대학교 이영준 교수의『이미지 비평의 광명세상』. 이 책은 이미지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가 주변에서 흔히 마주치는 일상적인 이미지를 사유하고 그 이미지를 통해 세상을 읽는 비평서이다. 2004년 출간된 책 《이미지 비평》(눈빛)에 이은 두 번째 비평 시리즈로, 세상으로부터 무심히 버려지거나 무참히 소비되는 이미지들의 가치와 역할을 재고한다. 나아가 저자는 이미지 비평을 통해 이미지가 소통되는 방식과 받아들여지는 방식, 의미를 띠게 되는 구조 등을 파악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이미지를 구제하고 인간을 구원할 수 있다고 역설한다.

저자소개

목차

서문 / 세상이 버린 이미지, 비평이 구원한다

1. 자연의 반격 Nature Strikes back
상징물로서의 자연 - 곰과 노루와 파브 이야기
길 건너는 멧돼지들
왜 나는 새끼들을 잡아먹었나
초콜릿 속의 벌레

2. 더러운 도시, 불타는 도시 Dirty City, Burning City
천변만화하는 우리의 장소들 - 장소를 읽는 방법
누가 빌딩을 더럽히는가
숭례문은 불타지 않았다
동시대의 삶과 DISPLACEMENT의 경험
도둑의 명예와 등산가의 명예

3. 사물들의 미장센 Mise-en-sc?ne of Things
우리는 왜 어둠을 미워하게 됐나
장쩌민과 마오쩌둥의 의자
획일성에 대한 낙관적 전망
가짜 예술 문제에 대해 태평한 이유
왜 기내식은 맛이 없을까 - 맛의 이미지에 대한 단상

4. 짧지만 긴 글들 Short but Long Essays
섬뜩하고 끈질긴 획일성
매미에 대한 단상
인터넷 언어와 단절
에너지가 문제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말
전쟁에 대한 대통령의 수사법
너무 빠르다!
눈 감아도 남는 것
‘유감’이라는 말에 대한 유감
작은 파시스트들
끔찍한‘ 새 나라의 어린이’

책 속으로

“인간을 구제하기 위해 이미지를 구제해야 하고 역으로도 성립하는 이유는, 오늘날 이미지 는 단순한 도구이거나 표면 혹은 반영이 아니라 사람들이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양식이기 때문이다. 오늘날의 사람들은 복잡한 이미지의 네트워크 속에 살고 있다. ...

[책 속으로 더 보기]

“인간을 구제하기 위해 이미지를 구제해야 하고 역으로도 성립하는 이유는, 오늘날 이미지
는 단순한 도구이거나 표면 혹은 반영이 아니라 사람들이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양식이기
때문이다. 오늘날의 사람들은 복잡한 이미지의 네트워크 속에 살고 있다. 거기서 인간과 이
미지를 분리해 내는 것은 인간과 언어를 분리하는 것만큼이나 불가능해 보인다. 어느 것을
위해 어느 것이 있다고 우선순위를 정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람과 이미지는 꼭 얽혀 있기 때문
에 양쪽 다 구제해야 하는 것이다. 따라서 오늘날 법이나 의학보다 더 사람 목숨 구하는 데
필요한 것은 인간을 이미지의 폭포에서 구해 내줄 수 있는 이미지 비평이다.
이미지를 구해야 한다. 잘못 읽기로부터 구제해야 하고 소비로부터 구제해야 하고 무관심으
로부터 구제해야 한다. 소비란 살펴보지 않고 써 버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미지를 잘 살펴보
면 억울하게 스러져 버리는 이미지들을 구제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일회용으로 쓰고 버
린 이미지 속에 인간과 세상을 구할 수 있는 소중한 메시지가 들어 있었다면 얼마나 아깝고
아찔한 일인가? 만약 다이아몬드의 이미지를 모르는 사람에게 다이아몬드를 주면 그는 버
릴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쉽게 쓰고 버리는 이미지들이 다 다이아몬드 이상으로 귀중한 존
재들이 아닐까? 이 세상의 상당 부분이 이미지로 돼 있는 요즘, 이미지를 버린다는 것은 세
상을 버리는 일이다.
인간과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오늘도 이미지 비평가는 농부가 밭을 갈 듯이 묵묵히 이미지
비평 글을 쓴다. 구원은 의무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세상이 버린 이미지, 비평이 구원한다.” 이 책은 이미지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가 주변에서 흔히 마주치는 일상적인 이미지를 사유하고 그 이미지를 통해 세상을 읽는 비평서다. 2004년 출간된 책 『이미지 비평』(눈빛)에 이은 두 번째 비평...

[출판사서평 더 보기]

“세상이 버린 이미지, 비평이 구원한다.”

이 책은 이미지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가 주변에서 흔히 마주치는 일상적인 이미지를 사유하고 그 이미지를 통해 세상을 읽는 비평서다. 2004년 출간된 책 『이미지 비평』(눈빛)에 이은 두 번째 비평 시리즈로, 세상으로부터 무심히 버려지거나 무참히 소비되는 이미지들의 가치와 역할을 재고한다. 저자는 이미지 비평을 통해 이미지가 소통되는 방식과 받아들여지는 방식, 의미를 띠게 되는 구조 등을 파악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이미지를 구제하고 인간을 구원할 수 있다고 역설한다.

“하루에도 무수히 생산되고 폐기되는 이미지들은 과연 행복할까? 그리고 그 이미지를 쉽게 쓰고 버리는 인간은 행복할까?”라는 물음에서 시작된 이 책은 이미지의 시대, 무심코 지나쳐 버리는 이미지들을 붙잡아 그 이미지 안에 내재된 인문학적 의미를 파헤친다. 비평의 대상은 무궁무진하다. 사진과 텔레비전 캡처 화면에서부터, 상표와 차트, 심지어 지폐 속에 그려진 그림까지, 우리의 눈이 바라보는 모든 시각자료가 비평의 대상이 된다.

1부 ‘자연의 반격’에서는 각종 상표에 쓰인 자연물의 이미지가 어떻게 신화에서나 보았던 상징체계와 얽혀지는지를 보여준다. 기이한 행동으로 매스컴에 등장했던 멧돼지와 호랑이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징그럽게만 보이는 벌레의 시각에서 바라본 세계는 벌레 못지않게 징그럽다. ‘자연물’을 통해 본 시각의 반전은 ‘장소’를 읽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는 2부와 ‘사물’에 대한 사고의 변화를 보여주는 3부로 이어진다. 2부 ‘더러운 도시, 불타는 도시’는 더러운 빌딩과 불타는 숭례문 등이 가진 고착된 이미지를 벗어나 그 안에 숨겨진 또 다른 의미를 드러낸다. 3부 ‘사물들의 미장센’은 장쩌민과 마오쩌둥이 앉았던 의자를 통해 그 주인들의 성향을 인문학적으로 풀어내거나, 기내식이 맛이 없는 이유를 지리학적인 수사로 설명한다. 저자의 촌철살인과 같은 통찰력과 위트 있는 입담은 4부 ‘짧지만 긴 글들’에서 빛을 발한다. 이미지에 도사린 ‘획일성’, 무심코 쓰는 언어 속에 깃든 ‘파시즘’ 등 너무나 일상적이라서 놓치기 쉬운 문제들에 대한 생활형 비평이 짤막하게 이어진다.

이 책은 우리 눈에 익숙한 이미지 환경이 우리의 생활과 사고를 어떻게 작동시키고, 아무런 성찰 없이 마구 통용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저자는 이미지의 무분별한 민주화가 낳은 결과를 보여주고 대신 비평함으로써 역설적으로 어떻게 이미지를 사용하고 사유하며 바라볼 것인지를 안내한다.
이미지 비평가이자 기계 비평가이며, 사진 비평가이기도 한 이영준은 현재 계원예술대학교 교수에 재직 중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