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교보문고 39주년
2020다이어리
매일 선착순 2,000원
ebook전종 30%할인
  • 수요낭독공감 11월 행사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 북모닝 책강
분서. 1 /한길그레이트북스 59 / 3-090003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A5
ISBN-10 : 8935656429
ISBN-13 : 9788935656424
분서. 1 /한길그레이트북스 59 / 3-090003 [양장] 중고
저자 이지 | 역자 김혜경 | 출판사 한길사
정가
28,000원
판매가
16,800원 [40%↓, 11,2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5,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4년 6월 3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6,8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5,200원 [10%↓, 2,8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요일 주문건은 다음주 월요일 이후 발송 됩니다. 이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주문건의 운송장번호를 CJ사이트에 입력하셔야 조회 가능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27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ynam*** 2019.11.18
2,726 좋아요 새 제품 같아요 5점 만점에 5점 sweetpe*** 2019.11.14
2,725 상태도 깨끗하고 배송도 빠르고 잘쓰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hela*** 2019.11.13
2,724 책상태 보통이고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19.11.11
2,723 깨끗한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jinisme*** 2019.11.1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중국역사상 가장 격렬한 논쟁을 일으켰던 위대한 금서인 『분서』를 10년여에 걸친 원전번역과 치밀한 역주로 담아낸 한글 정본. 명대 말의 양명학 좌파 사상가 '이지'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신과 독서평, 잡술, 시가 등 다양한 형태로 자신의 이론을 개진한 글을 모았다. 이 책에는 이지의 반도학적인 입장과 동심설(童心說), 그리고 진정한 학자의 면모를 보여주는 꼿꼿하고 절제된 삶의 태도나 당시의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이 잘 드러나 있다. 방대한 분량을 읽기 편하도록 두 권으로 나누었으며, 옮긴이가 직접 17,00개의 주를 본문 아래 달았다. 또한 I, II권 말미에 한문 원문을 함께 수록하고, 이지에 관한 서지정보를 II권의 말미에 연보, 연도별 작품 목록, 저작물 목록 등으로 담았다.

저자소개

저자 : 이지
저자 이지(1527~1602)의 원래 이름은 재지(載贄), 호는 탁오(卓吾)이다. 조상 중에는 페르시아 만을 오가며 무역을 하다가 색목녀를 아내로 맞거나 이슬람교를 믿은 이도 있었지만, 이지 본인은 중국의 전통문화 안에서 성장했다. 그러나 훗날 노장과 선종, 기독교까지 두루 섭렵한 이력으로 인해 그의 사상은 중국 근대 남방문화의 결정체로 설명되기도 한다. 그는 26세 때 거인(擧人)에 합격해 하남과 남경, 북경 등지에서 줄곧 하급 관료생활을 하다가 54세 전후 되던 해 요안지부를 끝으로 퇴직했다. 이지는 40세 전후 북경의 예부사무로 근무하던 중 왕양명과 왕용계의 저작을 처음 접한 뒤 심학에 몰두했다. 나이가 들어 불교에 심취하고는 62세에 정식으로 출가했다. 그는 유불선의 종지가 동일하다고 인식했고, 유가에 대한 법가의 우위를 주장했으며, 소설과 희곡과 같은 통속문학의 가치를 긍정하는 평론 활동을 폈다. 유가의 정통관념에 도전하는 『장서』를 집필했고, 공자가 아닌 자신의 기준으로 경전을 해설한 『사서평』을 출간했으며, 선진 이래 줄곧 관심 밖에 있던 『묵자』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기도 했다. 이렇듯 스스로 이단을 자처하며 유가의 말기적 폐단을 공격하고 송명이학의 위선을 폭로한 그에게 세인은 양쪽으로 갈려 극단적인 평가를 부여했다. 결국 혹세무민의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갇혀 있던 중 76세에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그의 저작들은 명과 청대의 가장 유명한 금서였지만 대부분은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으며, 그의 이름을 빌린 수많은 위작 또한 횡행하고 있다.

역자 : 김혜경
역자 김혜경은 한학자이며 독립운동가였던 조부의 영향으로 이화여대에서 중국문학을 전공하고 국립대만사범대학교 국문연구소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하버드 옌친 연구소에서 연구했으며, 1991년부터 국립한밭대학교 외국어학부 교수로 있다. 명말청초 및 근대의 문학과 사상을 주로 공부하면서 이 시기의 고전을 우리 말로 옮기는 작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역서로는 한길사에서 펴낸『분서』가 있고 그 밖에 『요재지이』(전6권)가 있다. 논문으로는 「이탁오와 그의 문학이론」「호적연구」등이 있다.

목차

- 이지와 『분서』 - 김해경
- 자서(自序) - 이지
- 『이씨분서』 초약후 서문(李氏焚書序) - 초횡
- 이온릉전(李溫陵傳) - 원중도
[ 권1 : 서답(書答) ]
주서암에게 답함 / 주약장에게 답함 / 초약후에게 / 등석양에게 답함 / 다시 석양태수에게 답함 / 이견라 선생에게 답함 / 초의원에게 답함 / 구약태에게 보내는 답신 / 등석양에게 회답함 / 주남사에게 회답함 / 등명부에게 답함 / 경중승에게 답함 / 다시 경중승에게 답함 / 양정견에게 / 서울의 벗에게 보내는 회답 / 다시 서울의 벗에게 답함 / 송태수에게 회답함 / 경중승이 논한 담백함에 대한 회답 / 유헌장에게 답함 / 주우산에게 답함 / 주유당에게 답함 / 경사구에게 보내는 고별사 / 경사구에게 답함 / 등명부에게 답함 / 주유당에게 회답함 / 경대중승에게 보내는 답장
-
[ 권2 : 서답(書答) ]
장순부에게 / 초약후에게 보내는 답장 / 다시 초약후에게 / 등정석에게 보내는 답장 /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보내는 답장 / 증중야에게 / 증계천에게 / 유방백에게 답하는 편지 / 장순부에게 답하는 편지 / 주우산에게 보내는 편지 / 다시 주우산에게 보내는 편지 / 초의원에게 / 유진천에게 보내는 편지 / 벗에게 보내는 편지 / 유진천에게 답하는 편지 / 유초천과 작별하며 / 친구에게 답하는 편지 / 여인은 도를 공부해도 별 수 없다는 견해에 대한 답변 / 경동로에게 답하는 편지 / 이유청에게 / 명인에게 / 초약후에게 / 약후에게 / 방백우에게 보내는 서간 / 양정견에게 / 양봉리에게 / 다시 양봉리에게 / 매형상에게 / 부록 : 매형상의 답신 / 또 매형상의 답신 / 마성 사람에게 회답하는 편지 / 하남의 오중승에게 보내는 편지 / 육사산에게 답함 / 주우산에게 / 우산에게 / 서울의 친구에게 부치는 편지 / 초약후에게 보내는 편지 / 사룡의 『두 어머니를 슬퍼하는 노래』에 부쳐 / 진천옹에게 회답하는 편지 / 진천옹의 장수를 기원하는 글 말미에 덧붙이다 / 모임 일자에 관한 쪽지 / 친구에게 보내는 편지 / 고충암옹에게 회답하는 편지 / 다시 고충암에게 / 통주로 보내는 시 말미에 다시 덧붙이다 / 부록 : 고양겸이 이온릉을 배웅하며 쓴 글 / 담연대사에게 보내는 답장 / 황안의 두 스님을 위한 글 세편 / 첫 번째, 큰 효자 / 두 번째, 참 스승 / 세 번째, 말실수 / 이점로에게 답하는 편지
-
[ 권3 : 잡술(雜述) ]
탁오론 대략 /논정편 / 하심은론 / 부부론 / 귀신론 / 전국론 / 병식론 / 잡설 / 동심설 / 『심경』의 대강 / 사물설 / 허실설 / 정림암기 / 고결설 / 벌레 세 마리 / 세 배반자 이야기 / 『충의수호전』 서문 / 소자유의 『노자해』 서문 / 고동지를 격려하는 글 / 대요로 가는 정현령을 전송하며 / 이중승의 『주의집』 서문 / 『선행록』 서문 / 『시문집』 후서 / 장횡거의 『역설』 서문 / 『용계선생문록초』 서문 / 관제께 아뢰는 글 / 이중계 선생 영전에 바치는 글 / 왕용계 선생 영전에 바치는 글 / 나근계 선생 영전에 아뢰는 글 / 제사 못 받는 귀신들을 위하여 / 황산비문 / 이생의 열 가지 사귐 / 자찬 / 유해 예찬 / 방죽도 족자에 적은 글 / 황안의 두 승려 수책에 쓰다 / 격률시에 대한 얄팍한 설명
- 분서(焚書)
- 찾아보기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이 책은 명대 말에 양명학 좌파 사상가로 유명한 이지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신과 독서평, 잡술, 그리고 시가라는 다양한 글의 형태로 자신의 이론을 개진한 것을 모은 것이다. 『분서』에는 이지의 반도학적인 입장과 동심설(童心說), 그리고 진정한 학자의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이 책은 명대 말에 양명학 좌파 사상가로 유명한 이지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서신과 독서평, 잡술, 그리고 시가라는 다양한 글의 형태로 자신의 이론을 개진한 것을 모은 것이다. 『분서』에는 이지의 반도학적인 입장과 동심설(童心說), 그리고 진정한 학자의 면모를 보여주는 꼿꼿하고 절제된 삶의 태도나 당시의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이 잘 드러나 있다.『분서』는 중국고문으로 씌어져서, 그 번역의 어려움으로 인해 중국 본토에서도 제대로 된 번역서가 없었는데, 10년에 걸친 한밭대학교 김혜경 교수님의 노력으로 세계에서 최초로 완주, 완역본이 출간되었다. 이 책으로 그동안 이지에 대해 알고 싶었으나 그의 원전을 접할 수 없었던 독자들이 지적인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이지(李贄, 1527~1602)의 원래 이름은 재지(載贄), 호는 탁오(卓吾)이다. 이지의 주저《분서焚書》는 벗들의 편지물음에...
    이지(李贄, 1527~1602)의 원래 이름은 재지(載贄), 호는 탁오(卓吾)이다. 이지의 주저《분서焚書》는 벗들의 편지물음에 대한 답장으로 당대 도학자들의 폐단을 비판하는 반봉건사상과 반도학적인 입장, 동심설(童心說)과 같은 문학론 및 비판적 지식인으로서의 강건한 기개를 적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먼저 이탁오의 사상을 대략이나마 간추려 보자. 역자 김혜경은 '통합의 사유', '경전관과 비판정신', '인간평등의 철학적 논리', '자연미의 문학론' 네 가지로 나누어 이지의 사상을 정리하고 있다.
     
    먼저 통합의 사유는 유불선의 종지가 동일하다는 삼교귀유설(三教歸儒說)로 대변된다. 대다수 연구자들이 유불도를 혼합한 이지의 통합성에 주목한다. 이지는 노장과 선종, 기독교까지 두루 섭렵한 이력으로 인해 그의 사상은 중국 근대 남방문화의 결정체로 설명되기도 한다.
     
    "이른바 유불선은 모두 같은 이름일 뿐입니다. 공자는 사람들이 명성을 좋아하는 줄 아셨기에 명교로 그들을 유인하셨고, 석가는 사람이 죽음을 무서워한다는 걸 아셨기에 죽음으로 그들에게 공포를 주셨고, 노자는 사람이 생을 탐하는 줄 알았기에 불로장생으로 그들을 유인했습니다. 모두 부득이하여 우선은 권도로 명색을 세우고 그것으로 후인들을 교화하고 유인했지만, 그것이 진실은 아니었습니다."(169쪽)
     
    둘째, 이지의 비판정신은 유가의 정통관념에 도전하는 역사평론서《장서藏書》와 경전해설서인《사서평四書評》은 그의 반복고적인 태도와 이단적인 논조를 잘 드러낸다. 이지는 스스로 이단을 자처하며 유가의 말기적 폐단을 공격하고 송명이학의 위선을 폭로하며 봉건통치의 위계를 부정하고 가부장적인 특권사상과 주술적인 숙명론에 반대한다.
     
    셋째, 이지는 모든 사람이 각각 생지(生知)를 소유하고(天下無一人不生知), 온 대지 위의 중생들이 다 부처라는 인간평등의 논리를 펼친다. 이런 인간평등의 논리는 이지가 맹자를 비판하고 묵자에 새롭게 주목한 점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연미의 문학론은 동심설(童心說)으로 대변되고 화공/화공(化工/畫工)론도 이에 속한다. 동심설은 노자의 적자(赤子) 관념, 맹자의 양심론(養心論), 나여방의 적자지심(赤子之心)에서 부처의 평등대비(平等大悲)에 이르기까지 당시의 인문학적 사조를 고루 물려받아 인간의 진실과 문장의 관계를 논한 문학이론이다. 도가의 귀진론(貴真論)을 흡수하고 선종과 송명이학가들의 심성론에서 합리적인 부분을 받아들여 만든 이론이라고도 할 수 있다.
     
    "대저 동심이란 진실한 마음이다. 만약 동심으로 돌아갈 수 없다면, 이는 진실한 마음을 가질 수 없다는 말이 된다. 무릇 동심이란 거짓을 끊어버린 순진함으로 사람이 태어나서 가장 처음 갖게 되는 본심을 말한다. 동심을 잃게 되면 진심이 없어지게 되고, 진심이 없어지면 진실한 인간성도 잃어버리게 된다. 사람이라도 진실하지 않으면 최초의 본마음을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것이다.
    어린아이는 사람의 처음 모습이요, 동심은 마음의 처음 모습이다. 대저 최초의 마음이 어찌하여 없어질 수 있는 것이랴! 그러나 동심은 왜 느닷없이 사라지고 마는 것일까? 원래 그 시초는 듣고 보는 것이 귀와 눈으로부터 들어와 안에서 사람을 주재하게 되면 동심이 없어지는 데서 발단한다. 자라서 도리가 견문으로부터 들어와 사람의 내면을 주재하게 되면 어느덧 동심도 사라지고 마는 것이다."(348-9쪽)
     
    이지는 천하의 명문은 모두 동심에서 나오지 않은 것이 없다고 강조한다. 이러한 동심론에 근거하여 이지는 소설과 희곡과 같은 통속문학의 가치를 긍정하는 평론을 저술했다. 도학자들이 음란을 가르친다고 여기는 《서상기》라든가 도둑을 가르친다고 폄훼하는 《수호전》과 같은 통속문학이 동심에서 우러나온 고금의 명문이라고 극찬한다. 반면에 《육경》이나 《논어》《맹자》따위는 결코 동심에서 나오지 않은 말과 글들로, 그저 도학자들이 내세우는 구실일 뿐이고 거짓된 위선자 패거리들을 만드는 본원이라고 강하게 비판한다.
     
    '화공론'도 이런 동심론과 일맥상통한다. 예컨대 화공(化工)은 진실하거나 자연스러운 신운미를 의미하고 천지의 조화가 자연스레 빚어낸 신의 작품으로, 이지는 《배월》과 《서상기》를 꼽는다. 반면에, 화공(畫工)이란 형식적인 조탁에만 치중한 인공미를 의미하고, 더할 수 없는 기교로 만든 인간의 작품으로 《비파기》를 꼽는다.  
  • 신문서평에 나온 걸 보고 선뜻 사게 된 책이었는데, 나름대로 느낀 점도 상당히 있기는 했지만, 당초의 기대에는 다소 못미쳤...
    신문서평에 나온 걸 보고 선뜻 사게 된 책이었는데, 나름대로 느낀 점도 상당히 있기는 했지만, 당초의 기대에는 다소 못미쳤던 것 같다. 주된 원인은 한문 번역한 책이 그렇듯이 상당히 딱딱하기도 하고 내용 자체도 어떤 흥미거리 같은 것과는 아주 거리가 멀기 때문일 것이다. 처음에 열심히 좀 읽다가 일단 한쪽으로 밀어 두었다. 하지만 저자 이지의 강한 개성과 기개를 느낄 수는 있었다. 특히 "나는 50이전에는 한마리 개에 불과했다"는 그의 발언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나중에 다시 한번 완독에 도전해 볼라고 한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넘버원헌책방
판매등급
전문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