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앱 리뉴얼 프로모션
[이북]매일 1천캐시 북돋움캐시
[이북]매월 BEST 1권 무료
[VORA]VORA유튜브 구독이벤트
  • 교보인문기행
  • 교보인문학석강 민은기 교수
  • 2020 손글쓰기캠페인
  • 교보인문기행-유튜브
  • 교보인문학석강-조천호 교수
건축, 감각의 기술
368쪽 | 규격外
ISBN-10 : 1187071234
ISBN-13 : 9791187071235
건축, 감각의 기술 중고
저자 전유창 | 출판사 공간서가
정가
32,000원 신간
판매가
26,230원 [18%↓, 5,77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제주도 추가배송비 : 3,000원
도서산간지역 추가배송비 : 4,300원
배송일정
지금 주문하면 2일 이내 출고 예정
2020년 6월 1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6,230원 다른가격더보기
  • 26,230원 책책북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28,800원 [10%↓, 3,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39 감사합니다. 새책 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wissmi*** 2021.02.27
138 책상태도 좋고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akam*** 2021.02.26
137 새거가 왔어요!! 잘 쓰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lawlwl*** 2021.02.25
136 도서 상태가 너무나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armhano*** 2021.02.21
135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ssi0*** 2021.02.2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현대사회에서 기술은 감각을 확장하는 도구로서 우리가 접촉하는 환경을 변화시키며, 인간의 신체적 경험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그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 『건축, 감각의 기술』은 기존 건축에서 주요하게 다루어졌던 공간에 대한 동경과 형태에 대한 집착을 넘어 건축 표면에서 감각과 기술의 의미를 찾으려는 책이다. ‘감각’과 ‘기술’을 두 축으로 하여 현대건축의 외피에 대한 다양한 관점과 연구를 제시한다. 저자가 20여 년에 걸쳐 답사한 건축물 중 37개를 선별해 일곱 개의 관점으로 묶고 감각의 현상을 기술했다. 각 장은 감각의 관점에서 건물의 외피를 시각적으로 탐독하는 단서를 제공하고 구축의 관점에서 구조, 디테일, 재료 등의 기술적 맥락을 설명한다.

저자소개

저자 : 전유창
아주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미국 건축사, LEED AP이다. 인하대학교 건축공학과 학부와 대학원, 뉴욕 컬럼비아 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하고 1999년부터 2007년까지 미국 미첼 지아골라 아키텍츠Mitchell Giurgola Architects에서 디자이너 및 이사로 재직했다. 뉴욕 NYIT(New York Institute of Technology), 아카데미 오브 아트 유니버시티Academy of Art University, U.C. 버클리U.C. Berkeley에서 튜터, 크리틱, 방문학자 등을 역임했다. 일본 신건축 Central Glass 공모전 대상(2000), 일본 신건축 주택 공모전 (2001), Arquitectum 공모전(2010) 등 다수의 국제 공모전에서 수상하였다. aDlab+의 공동대표로 건축 실무와 디지털 디자인 관련 연구를 병행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여의도, 뚝섬, 강동의 한강 파빌리온(2011, 2012, 2013), 구로 어린이집(2014), 사마르칸트 직업 훈련원(2015), 한전 154/70Kv 에너지 센터(2018), 캄보디아 아클레다 비즈니스 대학(2019) 등이 있다. 공저로 『메이드 인 디지털』(아키랩, 2018)이 있다.
instagram.com/archjeon

목차

서문

또 다른 백 Off-white
흰색, 기억의 덧칠: 노란집
선전의 흰색 추상: 카사 델 파쇼
고집스러운 흰색: 게티 센터
음영으로서의 흰색: 키아스마 현대미술관
흰색의 차원: 비트라 디자인뮤지엄
부유하는 흰색 신전: 밀워키 아트뮤지엄(콰드라치 파빌리온)

관능적 역동 Sensual Form
풍경을 만드는 기술: 파울 클레 센터
음율의 형상: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
역동적 단순함을 표현하는 기술: 롤렉스 러닝센터
관능적 형태의 실현: 노드파크 케이블 철도역사
다이어그램으로 구현한 유동적 건축: 벤츠 뮤지엄

시각적 촉각 Tactility
안티-콘텍스트: ABC 뮤지엄
매체가 되는 표면: 트루텍 사옥
브랜드, 화장의 기술: 루이비통 긴자(나미키)
요지경의 감각: 프라다 플래그십 스토어
픽셀의 촉각: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외피의 일탈 Another Skin
패션이 만드는 입체적 경계: 뉴뮤지엄
숨 쉬는 금속 피부: 샌프란시스코 연방정부청사
보이지 않는 현상을 드러내는 막: 시그널 박스
공공의 인터페이스로서 외피: 시애틀 공공도서관
고전과 현대 사이의 다층적 외피: 현대문학박물관

희미한 경계 Blurred Boundary
투명성과 기업: 애플 뉴욕
비물질과 가상의 경계: 까르띠에 재단
투명함의 깊이: 디올 오모테산도
유약함과 깊이로 만든 공간의 질감: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
대기의 건축, 형식 없는 형식: 블러 빌딩

시간의 흔적 Weathering
시간이 만든 디테일의 시학: 브리온 가족묘지
나무의 풍화: 성베네딕트 예배당
자연과 하나가 되는 시간: 레카 스위밍풀
숲을 닮아가는 건축, 자연에 다가서는 기술: 드 영 미술관
시간을 여행하는 법: 오스카 라인하르트 컬렉션 확장 및 리모델링
시간이라는 흔적: 갈리시아 문화도시

가벼움이라는 감각 Lightness
비일상의 가벼움을 지지하는 건축: 바라하스 국제공항
느슨한 중력의 시각화: 포르투갈 파빌리온
이질적 존재의 가벼움: 팔라시오 데 콩그레소
해체의 감각: 알프레드 러너 홀
이국적 은유의 가벼움: 서펜타인 파빌리온

책 속으로

기술과 감각이 통합된 시대에 필요한 건축의 가능성을 파악하고자 한다. (8쪽 서문) 건축가는 본질적으로 축조의 기술과 예술적 감각을 가지고 ‘만드는craft’ 감성을 보듬는 예술가이면서 동시에 구축을 실현하는 기술자이다. (9쪽 서문) 『건...

[책 속으로 더 보기]

기술과 감각이 통합된 시대에 필요한 건축의 가능성을 파악하고자 한다. (8쪽 서문)

건축가는 본질적으로 축조의 기술과 예술적 감각을 가지고 ‘만드는craft’ 감성을 보듬는 예술가이면서 동시에 구축을 실현하는 기술자이다. (9쪽 서문)

『건축, 감각의 기술』은 도시를 탐험하고 거리를 배회하고 사진을 통해 건축물을 발견한 체험적 순간을 감각으로 포착하려는 시도이다. 또한 오랜 시간 실무 건축에서 경험한 재료 사용과 디테일 그리고 현장에서 경험한 건축 기술에 대한 안목을 활용해 감각의 실체와 기술의 관계를 파악하려는 내시경적인 탐구의 결과이다. (10쪽 서문)

개개의 작품들은 주제별로 느슨한 연관관계를 가지고 묶여있으며, 개개의 논리보다는 직관과 감각에 따른 단편들의 집합에 기초해 사고를 집약한다. 독자들은 선명한 인식과 이해를 도모하기보다는 각 작품의 부분을 모아 모자이크처럼 희미한 윤곽을 더듬으며 주제별로 영역을 자유롭게 가로지를 수 있을 것이다. (11쪽 서문)

흰색의 다양한 표현은 여타 색과는 달리 무한한 변화의 심오함을 보여주며 우리의 섬세한 감정이 진동할 수 있게 한다. 이것은 흰색이 고정된 색이 아니라 체험에 의해 인지되는 변화하는 물질의 일부로 ‘현상’에 가깝다는 것을 의미한다. 희다고 다 같은 흰색은 아니다. (15쪽, 또 다른 백)

곡선을 이용한 조형과 공간은 건축에 인간의 육체적. 심리적, 감각적 상호작용을 부여하기 위한 기술적 노력의 일부이다.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비정형 구축 과정은 시각적 강조나 복잡한 형태를 풀어내는 수준에서 벗어나 신체와 건축의 관계를 재정의하고 감각의 의미를 확장한다. (70쪽, 관능적 역동)

단순한 방식으로 복잡한 형태를 구축하는 디지털 기술의 도움은 건축가가 직관과 상상력, 감각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20세기 말에 비로소 우리는 디지털 기술에 의해 상상과 현실이 일치된 새로운 형태의 건축물을 창조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었다. (71쪽, 관능적 역동)

감각에 대한 새로운 관점의 출현은 건축의 표현 양상과 개인의 감각을 이어주는 매체로서 건축 표면의 중요성을 돌아보게 한다. 그동안 건축 표면은 형태, 공간, 구조 등에 비해 부수적으로 인식되어왔다. 현대건축에서 표면은 다양한 재료를 변형하고 형태, 텍스처, 색채 등을 재구성하여 독특한 특성을 구현하고 감각적 건축을 만드는 중요한 요소이다. (120p, 시각적 촉각)

특히 아케이드나 백화점 같은 도시의 소비문화 공간에는 시각을 끌기 위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유동화된 응시’를 포섭하는 피상적 외피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시각 경험의 변화는 표면이 만드는 순간적이고 자극적인 이미지에 우리의 감각을 집중하게 만든다. 건축 외피에서 표피적이고 피상적인 것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표면을 만드는 다양한 형식과 방법들이 출현했다. 건축 표면에 감각을 자극하고 유혹하는 ‘또 다른 외피’의 이미지가 다양한 양상으로 도시에 확산되고 있다. (165쪽 외피의 일탈)

피상적인 외피는 더 임시적이고 유기적인 현상을 유도하며 시간의 흐름과 관람자의 이동에 따라 다양한 변화를 순간적으로 드러낸다. 인식적 차원에서 인간과 마주하는 표면에 상호작용이 발생하고 외피는 감각이 활성화되는 장으로서 작용한다. 또한 이중으로 만들어진 외피는 외부와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드는 동시에 그 간극은 새로운 차원의 공간으로 인식되며 외피의 인상을 조절하는 도구가 되기도 한다. (166쪽 외피의 일탈)

현대건축에서 경계를 모호하게 표현하는 것은 건축 표면의 이미지와 공간 표현의 잠재력을 확장해준다. 이는 건축 체험에서 우리가 주로 의지하는 시각적 경험을 약화시키고 우리 몸에 잠재된 다른 감각들이 예민하게 깨어나게 만든다. 선명도와 정확성을 추구하는 시대에 ‘흐릿한 경계’의 무딤과 모호성은 감각의 중요성을 일깨운다. (211쪽 희미한 경계)

웨더링에는 우울하지만 시간을 되돌아보고 성찰함으로써 모든 것은 변화한다는 삶의 진리를 감각적으로 환기해주는 장치이다. 웨더링은 아름답게 늙는 것에 대한 연민에서 출발하여 건축과 사람, 환경 사이의 상호작용을 포착한다. (255쪽 시간의 흔적)

가벼움은 무거움이 주는 시대적 진지함에 유머, 재치, 우아함과 같은 개념을 제공한다. 또한 정서적으로는 경박함, 불안정함, 유약함의 이미지를 일소하고 경쾌함, 쾌적함 등의 분위기를 제안한다. 가벼움은 현대사회의 기술이 추구하는 공통의 목표이기도 하다. (309쪽 가벼움이라는 감각)

가벼움은 물리적 무게와 중력에 대응하는 방법으로 단순하게 무게가 없는 것weightless을 추구하기보다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정서적, 감성적 측면에서 풍요로운 감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309쪽 가벼움이라는 감각)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현대건축, 외피, 감각, 기술 현대사회가 촉발한 감각과 체험을 통한 이미지 소비는 사회적 현상을 넘어 건축의 표현 양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대사회에서 기술은 감각을 확장하는 도구로서 우리가 접촉하는 환경을 변화시키며, 인간의 신체적 경험에 영...

[출판사서평 더 보기]

현대건축, 외피, 감각, 기술
현대사회가 촉발한 감각과 체험을 통한 이미지 소비는 사회적 현상을 넘어 건축의 표현 양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대사회에서 기술은 감각을 확장하는 도구로서 우리가 접촉하는 환경을 변화시키며, 인간의 신체적 경험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그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 감각의 시대에 기술은 건축과 어떠한 관계를 맺고 있을까? 현대 기술의 발전은 건축에 어떠한 개념을 부여하며 기술과 상징이 결합된 감각적 현상을 만들어낼까?

『건축, 감각의 기술』은 기존 건축에서 주요하게 다루어졌던 공간에 대한 동경과 형태에 대한 집착을 넘어 건축 표면에서 감각과 기술의 의미를 찾으려는 책이다. ‘감각’과 ‘기술’을 두 축으로 하여 현대건축의 외피에 대한 다양한 관점과 연구를 제시한다. 다양한 해외 사례를 포함하고 있으며 저자가 20여 년에 걸쳐 답사한 건축물 중 37개를 선별해 일곱 개의 관점으로 묶고 감각의 현상을 기술했다. 각 장은 감각의 관점에서 건물의 외피를 시각적으로 탐독하는 단서를 제공하고 구축의 관점에서 구조, 디테일, 재료 등의 기술적 맥락을 설명한다. 건축의 외연을 넓힐 수 있도록 인문학적 배경이나 현대 미디어 환경의 변화 등 시대·문화적 배경도 짚어본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감각적 영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각 작품마다 사진과 도면을 수록했다. 저자가 직접 찍은 사진들은 건축물의 외관 같은 객관적 사실을 전달하는 한편 저자의 관점을 시각화하고 표면의 결에 집중해 감각을 이해하는 단서가 되어준다. 도면들은 표면의 깊이를 확장해 감각을 구축해내는 방법으로서 기술이라는 원리를 투시하고 재조명한다.

7개의 키워드로 보는 건축 ‘현상’
각 장의 주제인 ‘또 다른 백(Off-white)’, ‘관능적 역동(Sensual Form)’, ‘시각적 촉각(Tactility)’, ‘외피의 일탈(Another Skin)’, ‘희미한 경계(Blurred Boundary)’, ‘시간의 흔적(Weathering)’, ‘가벼움이라는 감각(Lightness)’은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에서 건축 현상을 체험하는 감각의 키워드들이다.

‘또 다른 백’은 흰색이 단순한 색상의 일부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상징과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체험에 의해 인지되는 변화하는 물질의 일부로 ‘현상’에 가깝다는 점에 주목한다. 특히 빛과 그림자는 흰색에 다양한 변화와 역동적 이미지를 만든다. 노란집(발레리오 올기아티), 카사 델 파쇼(주세페 테라니), 게티 센터(리처드 마이어), 키아스마 현대미술관(스티븐 홀), 비트라 디자인뮤지엄(프랭크 게리), 밀워키 아트뮤지엄(산티아고 칼라트라바)이 소개된다.

‘관능적 역동’은 파울 클레 센터(렌조 피아노),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프랭크 게리), 롤렉스 러닝센터(SANAA) 등의 사례를 통해 곡면 형상이 주는 감각적 체험과 곡면을 구현하기 위한 기술적 방법 등을 살펴본다. 이러한 비정형 건축은 디지털 기술의 발달과 함께 컴퓨터 프로그램을 설계와 시공에 활용하면서 본격화되었다. 파라메트릭(자하 하디드의 노드파크 케이블 철도 역사), 다이어그램(UN스튜디오의 벤츠 뮤지엄) 등의 비정형 건축의 디자인 원리도 살펴본다.

‘시각적 촉각’은 전통적인 시각 중심의 위계질서를 대신해서 나타난 복합지각으로서 눈 자체가 촉각의 감각기관처럼 기능하는 것을 말한다. ABC 뮤지엄(아랑구렌+가예고스), 트루텍 사옥(바코 라이빙거),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헤더윅 스튜디오)에서 보듯 외피를 구성하는 재료의 특성과 표면을 구성하는 독특한 방법이 만드는 다양한 표면 효과는 손으로 만져서 확인하고 싶은 능동적 감각 욕구를 자극한다. 이는 소비사회의 최전방에서 소비자의 욕망을 유혹하며 적극적인 감각 체험을 구현하는 건축적 장치인 플래그십 스토어(아오키 준의 루이비통 긴자, 헤르조그 & 드 뫼롱의 프라다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적극 활용된다.


‘외피의 일탈’은 단순히 내외부를 가르는 고정된 경계면이 아니라 시시각각 변하는 ‘능동적 표면’으로서 외피의 역할을 살펴본다. 건축의 외피는 피복처럼 습기나 열, 소음 같은 외부 환경 인자로부터 내부를 보호하는 기능적 역할을 하는 동시에 패션처럼 건물의 인상을 만들기도 한다. 기술의 발달과 함께 구조체로부터 외피를 분리할 수 있게 되면서 외피는 더 얇고 더 가볍고 더 자유로워졌으며 그 역할 또한 강화되었다. 이중외피로 친환경적인 성능을 강화한 사례(모포시스의 샌프란시스코 연방정부청사)를 비롯해 외피가 사회적, 문화적 정체성과 이미지를 드러내는 등 시각적 표현이 가능한 매체가 되는 사례(SANAA의 뉴뮤지엄, 헤르조그 & 드 뫼롱의 시그널 박스, OMA의 시애틀 공공도서관,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현대문학박물관)를 만날 수 있다.

건축을 경계를 통해 감각의 조건인 현상을 구현하는 작업이라고 할 때, 경계는 ‘차이’에서 발생한다. ‘희미한 경계’는 경계를 모호하게 표현하여 건축 표면의 이미지와 공간 표현의 잠재력을 확장해준 사례들이 소개된다. 투과, 산란, 반사 등 유리의 물성과 반투명성을 활용하여 희미함과 모호함을 구현하는 애플 뉴욕(보린 키윈스키 잭슨), 까르띠에 재단(장 누벨), 디올 오모테산도(SANAA), 쿤스트하우스 브레겐츠(페터 춤토르)와, 수증기나 안개처럼 물질과 비물질, 존재와 비존재 사이의 모호성을 활용한 블러 빌딩(딜러 & 스코피디오)이 소개된다. 희미한 경계는 모호성을 가시화한 현상으로 감각을 열린 상태로 이끌어 우리의 일상을 풍요롭게 해준다.

‘시간의 흔적’은 바람과 비 등의 자연적, 환경적 요소와 시간에 의해 건축 표면에 일어나는 물리적, 화학적 변화를 뜻하는 웨더링(weathering) 현상을 다룬다. 전통적으로 건축에서는 웨더링을 거스르는 매끈한 표면을 가치 있게 여겨졌지만 웨더링으로 인한 시간의 흔적이나 노화의 미학이 건축물에 특별한 아우라나 감성을 부여하기도 한다.(카를로 스카르파의 브리온 가족묘지, 알바루 시자의 레카 스위밍풀) 여기에 더해 건축가들은 건축 재료나 축조의 특성을 재구성하여 의도적으로 웨더링 효과를 강조하거나 촉진하기도 한다.(페터 춤토르의 성베네딕트 예배당, 헤르조그 & 드 뫼롱의 드 영 미술관, 지곤+구어의 오스카 라인하르트 컬렉션 확장 및 리모델링) 그러나 너무 빠르게 폐허로 변해버린 피터 아이젠만의 갈리시아 문화도시에서 보듯 계산된 노후화가 언제나 성공적인 것은 아니다.

건축은 ‘무게’를 효율적으로 지탱하는 ‘반중력의 구축’을 실현해가는 기술적 노력의 산물이다.
‘가벼움이라는 감각’은 구축의 견고함을 넘어 ‘반구축’ 현상을 전면에 드러냄으로서 성취된다. 구체적으로 구조, 재료, 접합의 속성을 새로 정의하여 가벼움을 구축한다. 이는 고도로 진보된 재료 가공 방식, 구조 엔지니어링의 발전, 컴퓨터를 이용한 구조 및 디자인의 통합 등의 기술적 노력을 통해 완성된다. 바라하스 국제공항(리처드 로저스 & 안토니오 라멜라), 포르투갈 파빌리온(알바루 시자), 알프레드 러너 홀(베르나르 추미), 서펜타인 파빌리온(프란시스 케레)의 예에서처럼 가벼움의 감각은 느슨함과 경쾌함을 환기시키고 여유로움을 주지만 팔라시오 데 콩그레소(산티아고 칼라트라바)처럼 고전적 도시환경과 상충하고 이질감을 드러내기도 한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건축, 감각의 기술 | se**nkim14 | 2020.07.27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어떠한 분야에서 성공이나 무언가를 이루고 싶다면 전문지식만으로 안되는 센스나 감각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어떠한 분야에서 성공이나 무언가를 이루고 싶다면 전문지식만으로 안되는 센스나 감각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읽은 이 책은 제목에 나와있는 그대로 건축의 감각에 대해 느낌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한 권을 다 읽고 나면, 어떤 건축을 경험하게 될 때 책에서 소개해준 여러 건축물들이 생각나면서 소위 말하는 감각을 알게 되고 더 나아가 건물의 외피와 구조, 디테일 등이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건축에서 말하는 무거운 공간 혹은 역동적인 외피 등 이러한 건축 감각 키워드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