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샤랄라 견과 선물 증정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교보문고 북데이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대머리 여가수(세계문학전집 73)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198쪽 | A5
ISBN-10 : 8937460734
ISBN-13 : 9788937460739
대머리 여가수(세계문학전집 73) 중고
저자 외젠 이오네스코 | 역자 오세곤 | 출판사 민음사
정가
9,000원
판매가
3,500원 [61%↓, 5,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3,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2003년 3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3,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3,000원 넝쿨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3,0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3,500원 책과 사람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3,500원 지금여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500원 마이다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3,800원 비밀의 책방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000원 다섯남매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3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5,5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000원 대교서점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새 상품
8,100원 [10%↓, 9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롯데택배 이용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79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oesj0*** 2020.05.28
178 출판연도를 감안하면 새책처럼 상태가 좋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ran1*** 2020.04.17
177 책의 상태가 깨끗합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newca*** 2020.02.08
176 책의 상태가 깨끗합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newca*** 2020.02.08
175 감사합니다.. 잘 읽을 께요... 5점 만점에 5점 brou*** 2020.01.14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외젠 이오네스코의 대머리 여가수. 언어의 혁신과 새로운 극적 기교의 창조로 현대 사회를 풍자한 이 작품은, 그릇된 집단적 믿음을 떨쳐버리고 현실을 직시하며 거기서 문제점을 찾아내어 해결하고자 노력하는 과정을 관객들에게 제시한다. 웃음 뒤에 찾아오는 소름 돋친 일상의 발견. 현대 연극의 역사를 다시 쓰는 반연극 삼부작 '대머리 여가수', '수업', '의자' 등을 수록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외젠 이오네스코
저자 외젠 이오네스코는 1909년 루마니아의 슬라티나에서 법학을 전공한 아버지와 유대계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두 살 때 파리로 이주하였고, 아버지의 권위주의적인 태도와 부모의 이혼, 궁핍한 생활로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열세 살 때 루마니아로 돌아와 1929년 부쿠레슈티 대학 불문학과에 입학했다. 이때 만난 미르체아 엘리아데, 에밀 시오랑과는 훗날 파리 망명객 생활을 함께하며 평생 영향을 주고받았다. 1931년 루마니아어 시집 '미미한 존재들을 위한 비가'를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고, 루마니아어 평론집 '거부'를 발표하면서 이후 이오네스코 문학의 특징이 되는 유머와 역설, 독설이 뒤섞인 문체를 구사하게 시작했다. 1936년 일간지 '질서' 편집장의 딸 로디카 부릴레아누와 결혼한 후 프랑스에 정착했다. 1905년 희곡 '대머리 여가수'가 초연되어 연극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고, 이후 '의자', '코뿔소' 등을 발표하며 베케트, 아다모프, 주네와 더불어 부조리극의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20여 편의 희곡을 통해 원숙기에 다다른 이오네스코는 1970년 아카데미 프랑세스 회원으로 선출되었으며, 1973년 예루살렘상, 1976년 막스 라인하르트 메달, 1985년 T.S. 엘리엇상을 받았다. 말년에는 인권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루마니아의 정치체제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1994년 3월 파리의 자택에서 사망했다.

목차

.대머리 여가수 ... 9

.수업 ... 65

.의자 ... 116

.작품 해설 ... 183
.작가 연보 ... 195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 김수미 님 2010.04.29

    소방대장 네. 할게요. (다시 잔기침을 하고 감동하여 떨리는 목소리 로) 체험 우화. [개와 소 이야기]. 옛날에 어떤 소가 어떤 개한테 물었답니다. "자넨 왜 늘 코를 쑥 빼고 있나?" 그러자 개가 대답했습니다. "미안하네. 난 내가 코끼린 줄 알았어." 마틴부인 교훈이 뭐죠? 소방대장 스스로 찾으셔야죠. 스미스 맞아요. (p.44)

  • 김수미 님 2010.04.29

    스미스 (계속 신문을 읽으며) 쯧쯧. 바비 와트슨이 죽었어. 스미스 부인 어머. 어째, 언제 그랬대요? 스미스 뭘 그렇게 놀라요? 다 알면서. 이 년 전에 죽었잖아요. 장례 식 갔던 거 생각 안 나요? 일년 반 전에 스미스 부인 생각나죠. 깜빡했다 금방 생각났어요. 그런데 당신이 야말로 왜 신문을 보고 그렇게 놀랐죠? 스미스 여기 난 게 아녜요. 그 사람 부음 기사는 벌써 삼년 전이죠. 그냥 연상 작용이었어요. (p.14)

회원리뷰

  • 왜곡을 통한 성찰 | eh**b | 2012.06.16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연극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라 섣부르게 잡지 못했었는데 이 책을 읽다보니 말...
     
     
     
     연극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라 섣부르게 잡지 못했었는데 이 책을 읽다보니 말도 안되는 등장인물들의 대사들속에 강력한 메시지를 심을 수 있는 강력한 표현을 할 수 있음에 놀라웠다. 이상한 것을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얘기를 주고 받는가 하면 너무도 당연한 얘기를 너무도 당연하지 않게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며 우리의 문제점을 느낄 수 있었다. 그 어떠한 충고도 없었고 그 어떠한 비판도 없지만 등장인물들의 왜곡된 시선과 대화가 우리 사회를 말하는 것은 아닌가 한다.
  • 올해 민음사 전집 100권을 목표로 열심히 읽고 있는데, 얇은 책 순서대로 읽다보니, 손에 잡히는 책이 희극인 책이 상당히...


    올해 민음사 전집 100권을 목표로 열심히 읽고 있는데, 얇은 책 순서대로 읽다보니, 손에 잡히는 책이 희극인 책이 상당히 많았다. 이 책도 그 중의 하나인데, 처음 접하는 이 작가. 내가 어디서곤 한번 들어봤음 직한 작가가 아니었다. 그런데 읽고 난 뒤의 이 뭐랄까. 통쾌한 기분이 들었다. 전혀 집중되지도 않았을 뿐더러, 이 극이 시사하고 있는 바도 잘 모르겠으면서도, 재밌고,또 지루한가하면, 코믹하다.

     

    총 3개의 극으로 나뉘어져 있다. 대머리 여가수. 수업. 의자. 이렇게. 이 중 내가 가장 재밌게 읽은 건 '대머리 여가수' 였는데, 나머지 두개의 극은.. 좀 취향에 맞지 않는 듯.. 별로였다.

     

    사실 첫번째 극 <대머리 여가수>는 상당히 코믹스럽다. 아래에도 본문을 남겨놓았지만, 그리 웃기지도 않은 이야기를 마틴부부와 스미스부부는 이야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그들에게는 그것이 상당히 재미있고 중요하다는 듯이 대화를 나눈다. 특히 이 두커플의 대화에서 중간에 등장하는 소방대장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더 재미있고, 이해가 안가는 부분은 제목이 <대머리 여가수> 라는 데에 있는데. 이 제목은 극에 내용이 언급된 것도 아니고 단 한줄의 문장만 나온다. 소방대장이 급한 불을 끄러 가야 한다고 퇴장할때 나가면서 갑자기 "그런데 대머리 여가수는?" 이라고 외치면서 퇴장하는데. 그것이 다다. -.-;

     

    그들만의 진지한 대화는 썰렁해 마지않는다. 마틴부인은 오늘 아주 이상한 일을 봤다고 장황하게 얘기하는데,  정말 믿지 못할 거라고. 이야기를 꺼내는 즉슨. 이렇다. 오늘 시장엘 갔는데, 어떤 남자가 허리를 굽히며 신발 구두끈을 매더라는 것이다. 그리고 마틴은 한술 더떠서 지하철에서 어떤 사람이 조용히 앉아 신문을 읽더라는 이상한 일이 있었다고 얘기 한다. 거기에 스미스 부부는 그 사람이 그 사람 아니었을까요? 라는 말로 응수하고 말이다.

     

    희극이 아니라 지루한 한편의 코믹을 보는 것 같다는 느낌이었고. 그 지루한 코믹이 재밌게 느껴졌다. 훗. <수업>은 과외수업을 하는 나이 많은 교수가 학생들을 상대로 살인을 하는 일을 보여주는데, 마흔번째로 희생된 학생의 과외수업시간을 보여준다. 마지막 <의자>는 노망난 할머니 할아버지의 이야기라고 해야 할까. 도무지 무슨 말들을 하고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 극이었다..

     

     

     

  • 부조리연극 | in**mpus | 2007.05.06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 대머리여가수 외에 수업, 의자가 수록되어있음)   외젠 이오네스코는 ‘의자’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

    (* 대머리여가수 외에 수업, 의자가 수록되어있음)

     

    외젠 이오네스코는 ‘의자’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The subject of the play is not message, nor the failures of life nor the moral disaster of the two old people, but the chairs themselves; that is to say, the absence of people, the absence of the emperor, the absence of God, the absence of matter, the unreality of the world, metaphysical emptiness. The theme of the play is nothingness... the invisible elements must be more and more clearly present more and more real (to give unreality to reality one must give reality to the unreal), until the point is reached inadmissible, unacceptable to the reasoning mind-when the unreal elements speak and move... and nothingness ca be heard, is made concrete.

     

    하지만 실제 연극을 보게 되면, 민감한 몇몇 관객들은 끔찍한 기분에 휩싸이게 될 지도 모르겠다. 의자들만 놓인 무대. 노부부가 기다린 연사는 벙어리. 결국 아무 것도 아닌, 그저 처음부터 잘못된 설정이었으며 노부부는 속은 채 자살한다는, 꽤나 황당한(부조리한) 결말.

     

    ‘대머리여가수’, ‘수업’, ‘의자’는 부조리한 우리 삶을 그대로 보여주며 우리를 비참하고 끔찍한 기분에 휩싸이게 한다. 연극을 본다면 꽤 시니컬한 희극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다. 결국 우리의 언어, 우리의 지식과 경험은 우리의 현재를, 미래를 열어 보이지 못한다는 점, 도리어 언어, 지식, 경험은 우리를 더욱 부조리한 상황으로 우리를 내몰고 있음을 보여준다.

     

    ‘대머리여가수’와 ‘수업’은 극의 시작과 끝이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부조리한 상황을 벗어날 수 없음을 극단적으로 표현한다. ‘의자’에서는 부조리한 상황을 끝내는 건 ‘자살’이다. 어떤 해결책도 제시해 주지 않는다는 점에서 갈 데까지 간 현대적 상황을 상징적으로 드러낸다.

     

    그런데 외젠 이오네스코는 이런 연극을 생각해 내었을까? 정말로 그의 인생은 부조리했을까? 왜 이 무렵 많은 수의 작가들이 생의 부조리함에 주목하게 되었을까. 그런데 과연 우리 인생은 부조리한 것일까. 우리는 그것을 정직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받아들일 용기가, 받아들이고도 계속 삶을 지탱시킬 인내가 우리에겐 있는 것일까. 우리 인생이, 이 세상이 부조리하다고? 그래서 어떻게 하면 되는 것일까?

     

    쉽게 부조리하다고 말하고, 쉽게 부조리연극이라고 말하고, 신도, 의미도, 목적도 없어졌다고 말하면서, 그렇다면 왜 우리는 이 부조리한 삶을 지속시키고 있는 것일까? 그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지점은 바로 여기다. 왜 우리는 이 부조리한 세상의 삶을 지속시키기 위해 악전고투를 하게 되는 것일까. 악전고투를 하고 있는데, 도대체 부조리 연극이 우리에게 무슨 도움을 주는가. 지금 바로 가슴에 손을 얹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보라. 정말로 삶이, 이 세상이 부조리한지.

  • 연극을 떠올리며 | cj**usepsl | 2004.05.22 | 5점 만점에 4점 | 추천:0
    처음으로 희곡집을 사서 읽었는데 생각보다 이해하기 힘든 내용이었다. 하지만 읽으면서 그 장면장면을 떠올리수가 있고...
    처음으로 희곡집을 사서 읽었는데 생각보다 이해하기 힘든 내용이었다. 하지만 읽으면서 그 장면장면을 떠올리수가 있고 어렵지만 이해만 한다면 재밌게 읽을수 있는 책같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지금여기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