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Eclipse (The Twilight Saga, Book 3)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629쪽 | 322.58 * 548.64 * 0.00 (cm)
ISBN-10 : 0316032557
ISBN-13 : 9780316032551
Eclipse (The Twilight Saga, Book 3) 중고
저자 Meyer, Stephenie | 출판사 Little Brown
정가
18,150원
판매가
1,200원 [93%↓, 16,95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9년 8월 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1,2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200원 북팩토리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1,500원 고시책사랑 특급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3,000원 지리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4,000원 앤~북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4,000원 상상세상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4,500원 고강서관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6,400원 남문서점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6,500원 밴쯔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500원 정인애님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중급 내형 최상
  • 8,000원 일리01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3,610원 [25%↓, 4,54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발행년도확인안됨,책상하단,책배,내부변색이있으나 그외책상태는좋습니다 V-3

판매자 배송 정책

  • 3일출고 정책이나 오전주문건에 해당하여 당일 배송해드리겠습니다 단순변심시 왕복배송비 5500원 제외후 환불진행합니다 제주및 산간지역 추가배송비 발생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59 아주아주 좋습니다아 5점 만점에 5점 tpdl*** 2019.12.14
258 잘받았습니다. 하드커버라 좋군요 5점 만점에 5점 julys*** 2019.12.14
257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rmw7*** 2019.12.13
256 빠른 배송으로 잘받았어요. 잘 보게요~ 5점 만점에 5점 kdhmig*** 2019.12.13
255 구매유의사항을 읽지않아 원하던 에디션이 아닌 17년 인쇄본을 받았네요. 배송비가 아까워 소장하는데 제목 수정 권한이 없어 책 제목을 변경하지 못했다는 말씀에도 씁쓸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kygi0*** 2019.12.1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Readers captivated by Twilight and New Moon will eagerly devour Eclipse, the much anticipated third book in Stephenie Meyer's riveting vampire love saga. As Seattle is ravaged by a string of mysterious killings and a malicious vampire continues her quest for revenge, Bella once again finds herself surrounded by danger. In the midst of it all, she is forced to choose between her love for Edward and her friendship with Jacob ?- knowing that her decision has the potential to ignite the ageless struggle between vampire and werewolf. With her graduation quickly approaching, Bella has one more decision to make: life or death. But which is which?

저자소개

저자 : Meyer, Stephenie
1973년 출생. 스테프니 메이어는 브리검영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트와일라잇'을 통해 불가능한 판타지적 상황을 현실감 있게 만드는 진정 인간다운 면모의 주인공들을 표현해냈다. '트와일라잇', '뉴문', '이클립스', 그리고 '브레이킹 던'으로 이어지는 '트와일라잇 시리즈'는 30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번역 출간되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이제 그녀는 '해리포터 시리즈의 로앤 K. 롤링을 잇는 최고의 스타 작가'로 통한다. 2008년 말부터 시작해 시리즈 전편을 원작으로 한 영화가 차례로 한 편씩 개봉된다. 자신의 책에서 묘사한 뱀파이어와 너무 유사하거나 너무 다른 모습을 발견할까봐 뱀파이어가 나오는 책들은 아직 한 권도 읽지 않았다는 그녀는 남편과 세 아들과 함께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에 살고 있다.

목차

* 현재 상품정보를 준비중 에 있습니다.

책 속으로

Twilight 시리즈 모두보기 -> Click! ABOUT THIS BOOK Edward’s soft voice came from behind me. I turned to see him spring lightly up the porch ...

[책 속으로 더 보기]

Twilight 시리즈 모두보기 -> Click!
ABOUT THIS BOOK

Edward’s soft voice came from behind me.

I turned to see him spring lightly up the porch steps, his hair windblown from running. He pulled me into his arms at once, just like he had in the parking lot, and kissed me again. This kiss frightened me. There was too much tension, too strong an edge to the way his lips crushed mine?like he was afraid we had only so much time left to us.

As Seattle is ravaged by a string of mysterious killings and a malicious vampire continues her quest for revenge, Bella once again finds herself surrounded by danger. In the midst of it all, she is forced to choose between her love for Edward and her friendship with Jacob?knowing that her decision has the potential to ignite the ageless struggle between vampire and werewolf. With her graduation quickly approaching, Bella has one more decision to make: life or death. But which is which?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속았습니다. | lj**2345 | 2009.08.05 | 5점 만점에 1점 | 추천:0
    처음 인터넷교보문고에서 twilight paperback을 샀습니다. 내용에도 품질에도 만족했기때문에 다 읽자마자&...

    처음 인터넷교보문고에서 twilight paperback을 샀습니다.

    내용에도 품질에도 만족했기때문에 다 읽자마자  newmoon도 샀구요

     

    newmoon도 다 읽어서 이제 3,4권을 한꺼번에 사둬야겠다고 생각해서

    인터넷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그런데 3,4권의 표지가 이상했습니다; 제가 가진 1,2권과 비교해봤을 때 표지빛깔부터 확연하게

    다르더군요

     

    잘 보니 표지가 코팅이 되어있지 않아 여기저기 흰 흠집이 보이고

    책제목도 은박이 씌워져있어야 하는데 씌워져있지 않았습니다.

     

    아니나다를까, 책 뒤표지를 잘 보니 뒤에 'International Edition'이라고 씌어있더군요;

     

    저는 International Edition과 일반paperback을 따로파는 것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교환을 요청했습니다. 교보상담원께서는 친절하게 교환절차를 밟으셨구요

    저는 상담원께 자세히 설명드렸습니다. 제가 받아야 하는 건 International Edition이라고 씌어있는 게

    아닌 일반 paperback이라고...

    그런데 상담원께서 제게 전화를 주셨을 때 다소 의아한 목소리로 말하시더군요 

    책을 교환해드리기 위해 다시 주문했지만 똑같이 International Edition이 왔다고...

     

    저는 단순히 교보문고의 직원들이 책표지를 구분하지 못하는줄 알았습니다.. 워낙 비슷하니까요

    그래서 직접 교보문고로 찾아갔습니다. (저희동네에서는 외서를 취급하지 않아 자주 이용합니다)

    교보문고 책검색대에서 eclipse와 breakingdawn을 찾아 판매대를 샅샅이 뒤졌지만

     

    모조리 International Edition 이었습니다

     

    더 이상한건;; twilight 과 newmoon을 진열해놓은 곳에 International edition과 일반paperback이

     

    섞여있었다는 것입니다.. 구분이 안된채.. 운이 좋으면 일반을 집어가고 운이 나쁘면 International edition을 집어가겠더군요;; 모르는 사람은.. 그 질나쁜 표지의 책이 원래paperback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일단 왔는데 그냥 돌아가기도 뭐해서 꿩대신닭으로 International edition을 사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계산대에서 40%를 할인해주더군요.. 41440원이 정가인데 24860원에 사왔습니다.

     

    집에오는길에 곰곰히 생각해보니 기분나쁘더군요

    International edition은 원래 돈이 부족한 다른나라를 배려해 싸게 만든 책입니다.

    근데 그걸 일반버전인양 진열해놓고

    40%세일해준다고 생색을 내면서 깎는척

    결국 자기 돈 받을건 모두 받으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고객은 속았으면서도 싸게 샀다고 좋아하고

     

    다른 인터넷서점들은..

    리브X는 eclipse가 일반버전과 international edition이 둘 다 있습니다

    물론 가격도 다릅니다. 일반버전은 15710원 하는 반면

    international edition은 11770원입니다.

     

    yXX24는 eclipse의 paperback이 international edition뿐이지만

    명확하게 표시해두었습니다.. International edition이라고..

     

    그런데 교보문고는..

    아무런 표기도 안한채 가격도 일반버전의 가격을 international edition의 가격에 써붙인 것을 보니

     

    이건 분명히 소비자들을 우롱하는 것입니다..

     

    전 기분나빠서 책 반품하려고합니다..

    교보문고의 브랜드만 믿고 다른 서점들 제대로 조사해보지 않은 경솔함도 반성했습니다.

    다음에 책을 구매할때.. 교보문고에서 구매하는 것은 신중히 고려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팩토리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4%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