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대주선사어록 강설 세트(양장본 HardCover)(전2권)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800쪽 | A5
ISBN-10 : 897479036X
ISBN-13 : 9788974790363
대주선사어록 강설 세트(양장본 HardCover)(전2권) [양장] 중고
저자 대주혜해 선사 | 출판사 불광출판사
정가
50,000원
판매가
40,000원 [20%↓, 10,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5월 28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4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40,0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45,000원 [10%↓, 5,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설 물량증가로 21일 화요일 택배 조기마감되며 17일 금요일이후 주문부터는 연휴지나고 발송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42 배송이 조금 그렇지만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cc2*** 2020.02.20
41 보내주신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o*** 2020.02.20
40 새도서라 해도 믿을만큼 너무 만족합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babosy*** 2020.02.15
39 깨끗한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yojo*** 2020.02.13
38 책 상태 깨끗하고 좋아서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natr*** 2020.02.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권수 도서명 저자 출간일 페이지수
(Page)
도서사이즈(mm/g) 책소개/목차
1 대주선사어록 강설(상) 대주혜해 선사 2013/5/28 520 160×235 보러가기
2 대주선사어록 강설(하) 대주혜해 선사 2013/5/28 280 160×235 보러가기
※ 자세한 상품구성정보에 대한 문의사항은 1:1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더보기+

한암대원 선사 강설, 대주 선사의 깨달음을 엿보다! 간화선의 기치를 내걸고 있는 한국불교와 그 뿌리인 돈오의 정맥을 확인할 수 있는 대주혜해 선사의 어록을 정리하여 엮은 『대주선사어록 강설 세트』 전2권. 사상적으로 남종선인 하택신회의 선사상을 계승하고 있으며, 돈오선을 주요 키워드로 제시해 깨달음의 길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다. 후세인들에 의해 모아지고 편집된 다른 어록들과 달리 대주 선사 본인이 직접 집필하여 오류나 가필의 위험이 없다는 장점을 가졌다.

저자소개

저자 : 대주혜해 선사
저자 대주혜해 선사는 8세기 무렵 생존했던 당나라의 선승이다. 건주(建州) 사람으로, 속성은 주(朱) 씨이고, 대주(大珠) 화상 또는 대주혜해(大珠慧海)라고 불렸다. 월주(越州) 소흥(紹興) 대운사(大雲寺) 도지(道智) 법사를 따라 출가하여, 처음에는 경교(經敎)를 배워 깨달은 바가 있었다. 나중에 여러 지방을 다니다가 마조도일 선사를 참알했다. 마조 선사가 “네 집의 보배창고를 돌아보지 아니하고 집을 버리고 어지러이 돌아다니니 무엇을 하겠느냐?”고 한 말에 본성을 깨달아 6년 동안 마조를 섬겼다. 월주로 돌아가 「돈오입도요문론」 1권을 지었는데, 마조 선사가 이를 보고 “월주에 큰 구슬이 하나 있는데 참으로 둥글고 밝아서 그 빛이 자유자재로 비친다.”라고 말한 데서 대주(大珠) 화상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상?하 2권으로 된 『대주선사어록』에 「돈오입도요문론」과 「제방문인참문」이 전해진다.

강설 : 한암대원(閒庵大元) 선사
1958년 경북 상주 남장사로 출가하여 혼해, 고봉, 석릉, 관응, 호경 스님 등으로부터 일대시교를 이수한 후 혼해混海 스님에게서 전강을 받았다. 그 후 상원사, 동화사, 해인사, 불국사, 통도사 등 전국 제방선원에서 정진하였고, 고암古庵 스님으로부터 전법을 받았다. 1986년 옛 제석사帝釋寺 터에 학림사鶴林寺를 세우고 납자를 위한 오등선원五燈禪院과 일반 불자들을 위한 시민선방을 열어 현재 선불교 대중화에 진력하고 있다. 2010~2011년에는 전국 수좌회 수석대표를 역임하였다.

목차

상권 차례

004 대주선사어록 강설에 부쳐
006 머리말

010 서
014 만금의 서
021 대주선사어록원서

돈오입도요문론
033 一. 선정으로 돈오하다
061 二. 본래 마음
074 三. 평상심이 도
090 四. 자성청정의 자리
097 五. 유무를 보지 않는다
107 六. 본다고 하는 성품
117 七. 소리를 듣는 자
132 八. 돈오문의 종宗과 체體
148 九. 성인의 행
152 十. 지음이 없는 눈
160 十一. 육바라밀의 으뜸
186 十二. 세 개의 문
201 十三. 머무르지 않는 마음
233 十四. 일상에서의 화두
237 十五. 다섯 가지 법신
244 十六. 등각과 묘각
250 十七. 경멸당하고 장애가 생길 때
260 十八. 지혜로 묘용을 쓰다
274 十九. 뜻을 얻으니 말이 끊어진다
279 二十. 여우를 사자인 줄 알고
284 二十一. 보는 것으로 볼 수 없는 것
288 二十二. 다하되 다할 수 없는 법문
293 二十三. 나지 않고 멸하지 않고
295 二十四. 참부처님의 아들
298 二十五. 부처님이 먼저인가 법이
먼저인가?
301 二十六. 설통과 종통
305 二十七. 이르고 이르렀다는 것
314 二十八. 끝없이 쓸 수 있는 유위
321 二十九. 지옥은 있는가?
323 三十. 불성도 지옥에 가는가?
328 三十一. 흐름을 따르되 머무르지 말라
339 三十二. 부처님을 볼 수 있다면
342 三十三. 부처를 여의지 않는 자리
344 三十四. 머리를 돌이켜서 보라
351 三十五. 중도와 양변
353 三十六. 오욕의 독
359 三十七. 속지 않는 법
374 三十八. 육념이 없어야 참생각
438 三十九. 일대사를 마치지 못하는 고통
465 四十. 깨끗한 마음
477 四十一. 이 몸을 끌고 다니는 것
482 四十二. 활발발한 안목
486 四十三. 어떻게 도를 얻습니까?
493 四十四. 이름하여 필경공
495 四十五. 진여의 정
503 四十六. 이것도 저것도 다 아니다
515 四十七. 수기를 얻을 수 있는가

518 노력하고 노력하라

하권 차례

004 대주선사어록 강설에 부쳐
006 머리말

제방문인참문
016 서
019 스승을 찾는 길
023 一. 바로 쓰고, 바로 행하라!
035 二. 무엇이 의심하는가
037 三. 사자처럼 사는 것
044 四. 무한하게 쓰는 마음
052 五. 화두를 관하는 힘
059 六. 제대로 잠자는 사람
061 七. 바로 보라!
074 八. 흔적이 남지 않는다
080 九. 자연히 일 없는 사람이 되다
087 十. 만 가지 변화의 근본
108 十一. 죽이고 살리는 법
115 十二. 불교, 유교, 도교가 같습니까,
다릅니까?
116 十三. 다만 알지 못한다
123 十四. 일체 시비에 걸리지 않는다
130 十五. 성품을 본 자
133 十六. 어떻게 법희선열식을 얻습니까?
144 十七. 경전에 없는 말
149 十八. 한 마디도 설한 바 없다.
154 十九. 천 리 만 리 어긋난 길
163 二十. 본래의 공부로 이끄는 방편
177 二十一. 반야의 칼
179 二十二. 둘이 아닌 법문
184 二十三. 오직 이 공부뿐
194 二十四. 무법가설
197 二十五. 송장이 부처인가
200 二十六. 영험과 신통
203 二十七. 한 마음이 청정하면 온 세계가
청청하다.
207 二十八. 달팽이 뿔과 허공의 누각
211 二十九. 부처님의 신통
220 三十. 현전에 마음을 통하면 만법이
한 때
224 三十一. 해탈을 구할 것이 없다.
230 三十二. 마음을 가지고 마음을 쓰다
234 三十三. 생각하는데서 이루어진다
237 三十四. 말이 미치지 못하는 곳
240 三十五. 허공꽃과 물 속의 달
248 三十六. 깨달아야 알 수 있다.
254 三十七. 다만 자세히 살펴보아라.
262 三十八. 마음과 중생과 부처가 하나
272 三十九. 마음이 마음 아닌 도리
274 四十. 필경 본래 무엇인고?

277 대주선사어록 후서
279 맺는 말

책 속으로

공부를 하다가 어떤 경계가 나타나면 근기가 미약한 사람은 백이면 백 모두 그것에 속게 되어 그 엄청난 기운의 희열, 기쁨에 춤을 추고 날뛰게 되는데, 이것을 바로 잡아주는 데에 선지식이 필요합니다. 화두를 참구하다가 뭐가 환히 보이지 않나, 얼른 깨...

[책 속으로 더 보기]

공부를 하다가 어떤 경계가 나타나면 근기가 미약한 사람은 백이면 백 모두 그것에 속게 되어 그 엄청난 기운의 희열, 기쁨에 춤을 추고 날뛰게 되는데, 이것을 바로 잡아주는 데에 선지식이 필요합니다.
화두를 참구하다가 뭐가 환히 보이지 않나, 얼른 깨달아지지 않나, 경계가 나타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고, 의식적으로 표가 있기를 바라면 그 사람은 공부가 나아가지 못합니다. 전혀 표시가 없어야 합니다. 점점 해나갈수록 아는 것도 다 없어지고 깜깜해져야 됩니다. 만약 아는 것이 조금씩 나타난다면 그 사람은 아는 것에 취해서 다시는 더 나아갈 길이 없고 거기에 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공부하는 사람은 서울에 도착할 때까지는 본 것도 없고, 표도 없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 상권 53쪽

망상인 줄 알았을 때 망상인 것을 아는 그놈을 퍼뜩 순간 포착으로 되잡아서 ‘이놈이 무엇이냐’ 하고 더욱 강한 의심을 불끈 일으키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생각과 망상을 따라가지 않습니다. 거기에서 애를 쓰면 바로 힘을 얻습니다. 이것을 회두관조回頭觀照라고 합니다. 머리를, 즉 생각을 되돌려서 비춰보라는 말인데, 목전에 일어나는 망상 등 모든 것을 보고 아는 이놈을 되돌려 잡아 ‘무엇일까’, 눈앞에 일어나는 시비와 양변 모든 것을 보는 이놈은 과연 ‘무슨 물건인가’ 되돌려 물어보면 거기서 깨달음이 있습니다. - 상권 218-219쪽

관법이나 염불이나 주력이나 진언을 하여 업장 소멸이 안 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업장이 소멸되는 동시에 팔식 경계에 들어가서 나오는 알음알이 속에 스스로 집을 짓고 들어가게 됩니다. 스승이 없으면 100% 속게 되어 있습니다. 그 희열, 기쁨으로 인해 넘치는 것과 보이는 것과 모든 곳에서 자기가 감당할 수 없는 데에 이르는데 어떻게 할 것이냐 이것입니다. 속수무책이라, 그것 가지고 살게 됩니다. 그러니까 공부하는 참선지식을 만나야, 비로소 그놈을 부수고 본래 아무것도 없는 데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과연 이놈이 무엇인가? 하고 공부를 해야 됩니다. - 상권 435쪽

어떤 경계에 부딪치더라도 흔적이 없어야 합니다. 흔적이 남았다는 것은 그 순간 여러분이 화두를 놓쳤음을 뜻합니다. 그때 즉시 머리를 돌이켜서 관해야 합니다. 그 순간 재빨리 돌이켜 잡으라는 말입니다. 빨리 잡지 않으면 찰나에 놓치고 맙니다. 모든 순간을 그렇게 하다 보면 완전히 익어지게 됩니다. 공부가 아주 익어지면 모든 곳에서 사량분별을 일으키지 않고 보는 대로 나타내 보이고 온갖 것을 분별해 따지고 했더라도 흔적이 없이 턱 지나갈 뿐입니다. - 하권 76쪽

간화선에서 ‘이뭣고’ 하는 데는 일체가 단박에 끊어집니다. “이뭣고” 하는데 만약 “부처입니다.”라고 대답하면 “미친 놈”이라고 방망이로 때립니다. “마음 아닙니까?” 하면 “이놈아, 마음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다.”라고 때리고, “그러면 물건입니까?” 하면 “이놈아, 물건은 무슨 물건이야, 아니야.” 하고 때립니다. 이처럼 갖다 대는 것마다 모조리 끊어버리고 긍정해 주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이뭣고’에서는 가로질러서 바로 대주는 것입니다. 그렇게 정과 혜가 함께 요결하게 질러서 대주는 데서, 대근기大根機는 바로 뒤집어 알아차립니다. “아하, 공연히 내가 쓸데없는 짓을 했구나. 알고 보니까 다 되어 있는 것을 쓸데없이 이처럼 방황을 하였구나.” 하고 순식간에 해 마칩니다.
- 하권 172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한국불교의 근간!! 지금, 여기에 살아 있는 돈오선(頓悟禪)의 정맥(正脈) 간화선의 기치를 내걸고 있는 한국불교! 그 뿌리는 돈오(頓悟)에 있고, 돈오는 여기 대주혜해 선사의 어록집에서 출발한다. 그 첫 장면은 마조도일 선사와의 만...

[출판사서평 더 보기]

한국불교의 근간!!
지금, 여기에 살아 있는 돈오선(頓悟禪)의 정맥(正脈)

간화선의 기치를 내걸고 있는 한국불교!
그 뿌리는 돈오(頓悟)에 있고,
돈오는 여기 대주혜해 선사의 어록집에서 출발한다.


그 첫 장면은 마조도일 선사와의 만남으로 시작한다.
여느 수행자들처럼 깨달음의 길을 묻는 대주 스님을 마조 선사는 이렇게 호통 친다.
“제 집의 보장은 돌아보지 않고 내돌아다니면서 무얼 하려느냐?(自家寶藏不顧 抛家散走作什?)”대주 스님은 그 언하(言下)에 깨닫는다. 부처님이 연꽃 한 송이를 들자 가섭 존자가 미소를 지은 경지, 가히 목격이도존(目擊而道存)의 경지가 펼쳐진 것이다. 『대주선사어록』의 곳곳에서 번득이는 선기(禪機)와 함께 과연 깨달음은 무엇이며 어떻게 도달할 수 있는가를 느낄 수 있다.
이러한 『대주선사어록』은 불교계 큰스님이라면 누구라도 눈여겨 볼만한 주요 텍스트이다. 때문에 이미 여러 분의 큰스님들이 해설 또는 주석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다시 세상을 향해 나오는 『대주선사어록』은 우리 시대 선문(禪門)의 적통(嫡統)이라 할 수 있는 한암대원 선사의 재해석이 받침하고 있기에 이제껏 나온 『대주선사어록』 강설집의 총결판이라 할 만하다.
대부분의 선사 어록이 입적한 뒤 일정 시간이 지나 후세인들에 의해 모아지고 편집된 데 비해 이 책은 대주 선사 자신이 직접 집필한 까닭에 오류나 가필의 위험에서 자유로운 큰 장점이 있다. 더구나 책의 서두에서 밝히고 있는 바와 같이 대주 스님은 마조도일 선사의 제자이며, 이 책은 그 두 분이 살아 있을 때 저술되었고, 마조 선사로부터 극찬의 인가를 받은 책이다.
『대주선사어록』은 그리 길지 않다. 더구나 한 편 한 편이 독립되어 있어 어느 쪽을 펼쳐서 보더라도 문맥이 엉키지 않고, 그 자체로 완결되어 있다. 그러면서도 전체적인 맥락이 흐트러지지 않았으며, 간결한 문장 속에 깨달음에 이르는 정수(精髓)가 그대로 드러나 있다.
『대주선사어록』은 사상적으로 남종선인 하택신회의 선사상을 계승한다. 따라서 대주 선사는 돈오선(頓悟禪) 사상의 영향을 크게 받아 어록집에서 주요 키워드로 제시해 보이고 있는 돈오(頓悟)의 관점에서 깨달음의 길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다.

이 책에서 우리 시대의 선승, 한암대원 선사는 말한다.
“목전에 일어나는 마음을 아는 것, 그것은 공부의 시작입니다. 거기서 다시 의심하여 나아가야 합니다.”


선 수행의 핵심은 가르침을 이끌어 줄 수 있는 선지식에 있다. 더구나 ‘단박 깨달음’이라는 돈오 수행은 스승의 가르침이 없으면 위험하기 그지없는 난행이 아닐 수 없다. 수행 과정의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유혹과 오판으로부터 누구도 자유롭기 어렵기 때문이다. 한암대원 선사의 『대주선사어록 강설』은 그런 점에서 수행의 갈림길에서 헤매는 많은 수행자들에게 매우 요긴한 지침이 될 것이다.

서문
붓을 잡기 이전에 그르쳤으며 손으로 지면을 잡은즉 방망이가 비 오듯이 쏟아지리라. 어떤 사람이 붓을 잡고 쓰는가? 발밑에는 밝은 달이 걸리고 머리 위에는 햇살을 이며 얼굴 위에는 별빛이 찬란하니 두 손으로는 공과 바람을 떨침이로다. 혀뿌리가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았으니 혀끝이 스스로 출입함이로다. 이와 같아서 사람이 붓을 들고 글을 쓸 따름이로다. 그런 고로 불조도 능히 설하셨으며 금일 산승도 또한 붓을 잡고 한번 드러내노라.
이렇고 이러함이여! 납월 이십오일이요, 이렇지 않고 이렇지 않음이여! 비는 적고 바람은 많음이로다. 방하착하여 몰록 쉬니 머리는 셋이요, 눈을 부릅뜬 사람이로다. 한번 보니 천지가 깜깜하고, 눈을 감으니 시방이 밝음이라. 이 속에 이르러서 몰록 깨달았다고 한즉 죽은 글귀요, 몰록 깨닫지 않았다고 한즉 그르침이라. 필경에 어떠한 것인가. 도리어 알겠는가?
눈 푸른 사람이 섬광이 번쩍 하는 앞에는 교섭할 것이 없고 구리눈동자 쇠눈으로 본즉 바다 밑 등불이 골수를 통함이로다. 집집마다 문전에는 횃불을 잡고 사시팔절이라. 일륜광이 빛나고 빛나니 예와 지금에 어둠이 없음이로다. 나의 종에는 언구가 없으며 또한 한 법도 사람에게 줄 것이 없나니 개개인이 손으로 줄 없는 거문고를 잡고 소를 타고 다리로 북을 치니, 라라리리! 더벅머리 붉은 다리에 신 밑바닥이 없는 사람이 구곡의 샘에서 희롱하고 헤엄침이로다. 해와 달의 봉우리 위에서 한 발로 홀로 섰으며, 유시에 십자가두에서 가가대소하여 희롱하여 자재하니 어떤 사람인가? 돌!돌! 오뚝하고 오뚝하여 의지할 것이 없으며 흉중에는 일이 없네. 주장자를 횡으로 잡으니 천하가 태평함이로다. 신!

불기 2557년 계사년 초봄에
학산대원 삼가 쓰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교보할인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