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북캉스 선물주간(8월)
[VORA]보라프렌즈 6기 모집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경찰이 사기를 가르치다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8쪽 | | 152*226*26mm
ISBN-10 : 115622487X
ISBN-13 : 9791156224877
경찰이 사기를 가르치다 중고
저자 박화진 | 출판사 지식공감
정가
16,000원 신간
판매가
14,400원 [10%↓, 1,6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12월 24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3,44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4,400원 [10%↓, 1,6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85 책상태가 매우좋고 배송도 빠르네요 5점 만점에 5점 qkre*** 2020.08.07
684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dkeh*** 2020.07.30
683 5점 만점에 5점 ev*** 2020.07.23
682 좋은 책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inta*** 2020.07.20
681 책 상태 좋아요~ 좋은 하루되세요~ 5점 만점에 5점 tmsnvl0*** 2020.07.03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힘겨운 경쟁의 순간 돌파구는 고전에서 발견하라! 동양의 최고 사서 ‘사기(史記)’를 통해 풀어낸 33년 경찰 인생과 삶의 이야기. 오랫동안 경찰로 생활하고 다양한 상사와 부하를 만나며 겪은 이야기를 사기와 엮어서 자연스럽게 풀어내고 있다. 시대를 초월해서도 전해지는 소통과 처세술은 아직까지 우리에게 교훈을 준다. 월왕 구천과 범려, 한신과 유방, 원고생과 경제의 일화 등 모두가 알만한 익숙한 이야기를 통해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있다. 『경찰이 사기를 가르치다』는 53가지의 이야기로 나누어 전달하고 있으며 이 책을 통해 누구나 삶의 지혜를 얻고 앞으로 나아갈 현명함을 얻게 해준다.

저자소개

저자 : 박화진
1963년 대구 출생
대구계성고, 경찰대학(2기)
문학 석사
행정학 박사
수필가, 시인

대통령사정비서관실 행정관
주인도네시아 경찰주재관
경기과천경찰서장, 서울관악경찰서장
경찰청 감찰과장, 서울지방경찰청 경무과장
안전행정부장관 치안정책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경찰청 외사국장
충북지방경찰청 차장
경북지방경찰청 청장
경찰인재개발원장
대통령치안비서관

『자카르타 박순경에서 대한민국 경찰청장까지(2008)』
『마음이 따뜻한 경찰이 되고 싶다(2012. 지식공감)』
『답장을 기다리지 않는 편지(2017. 문학공감)』

경찰문화대전 금상(2010. 수필부문)
영남문학 신인문학상(2013. 수필부문)

목차

들어가며

01 안자지어(晏子之御)
겸손, 시민에 대한 예의이자 책무이다

02 여도지죄(餘桃之罪)
어설픈 간언, 상사의 마음을 떠나게 할 수 있다

03 연저지인(?疽之仁)
아랫사람의 마음을 얻어야 승리한다

04 절영지연(絶纓之宴)
엄한 신상필벌이 능사가 아닐 수 있다

05 일모도원(日暮途遠)
사각지대가 생기는 순찰을 경계하라

06 사목지신(徙木之信)
말보다 실천이다

07 합종연횡(合從連橫)
시민에겐 치안관할이 없다

08 고침이와(高枕而臥)
편히 잠들지 못하면 선물도 뇌물이다

09 전화위복(轉禍爲福)
一喜一悲하지 말라

10 미생지신(尾生之信)
승진은 엉덩이로 한다

11 계명구도(鷄鳴狗盜)
잘난 사람만 필요한 것이 아니다

12 절부구조(切符救趙)
절차적 정의를 수호하라

13 모수자천(毛遂自薦)
차별화에 달렸다

14 낭중지추(囊中之錐)
말없는 조직원이 보배일 수 있다

15 누란지위(累卵之危)
위기는 위험과 기회이다

16 원교근공(遠交近攻)
사적인 네트워크를 경계하라

17 항룡유회(亢龍有悔)
잘 나갈 때 변속이 필요하다

18 선시어외(先始於?)
직속상사가 가장 큰 빽이다

19 화우지진(火牛之陳)
집회시위를 전쟁처럼 대응하던 그때 그 시절

20 포의지교(布衣之交)
경찰이 시민이고 시민이 경찰이다?

21 완벽(完璧)
99.9% 치안, 실패한 것일 수 있다

22 부형청죄(負荊請罪)
두려워하면 또 다른 사고를 불러일으킨다

23 지상담병(紙上談兵)
정책은 현장의 땀이 녹아들어야 성공한다

24 걸견폐요(桀犬吠堯)
갑이 자초한 을의 반격

25 방약무인(傍若無人)
사생활도 공적업무의 연장이다!

26 세불양립(勢不兩立)
줄타기보다 위험한 줄서기

27 절치부심(切齒腐心)
이(齒) 가는 소리가 나지 않아야 된다

28 사위지기자사(士爲知己者死)), 여위열기자용(女爲悅己者容)
경찰을 알아주는 사람은 국민이다!

29 순망치한(脣亡齒寒)
전의경, 역사의 뒤안길로…

30 칠신탄탄(漆身呑炭)
구멍가게 할머니도 아는 그들만의 보안

31 토사구팽(兎死狗烹)
경찰이 ‘팽(烹)’되면 피해는 누가 입을까?

32 과하지욕(?下之辱)
마지막 남은 자존심! 버릴 것인가? 지킬 것인가?

33 국사무쌍(國士無雙)
미래를 준비하는 국사무쌍 경찰관

34 필부지용(匹夫之勇)), 부인지인(婦人之仁)
뒤통수에 군말을 투척하지 말라!

35 지자천려 필유일실, 우자천려 필유일득(智者千慮 必有一失, 愚者千慮 必有一得)
소통은 듣기부터다

36 다다익선(多多益善)
많을수록 진짜 좋을까?

37 시사여귀(視死如歸)
내 생명,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38 중석몰촉(中石沒鏃)
가장 큰 적, 고정관념

39 도이불언 하자성혜(挑李不言 下自成蹊)
참다운 리더는 참는 사람이다

40 호복기사(胡服騎射)
익숙한 불편함을 제거하라

41 천고마비(天高馬肥)
마른 경찰, 살찐 경찰

42 문가라작(門可羅雀)
혼밥을 두려워 말라

43 곡학아세(曲學阿世)
교육기관 장기근무, 경찰학을 망치는가?

44 계포일락(季布一諾)
인사 방침은 약속이다

45 배반낭자(杯盤狼藉)
회식, 약인가? 독인가?

46 무립추지지(無立錐之地)
경찰관의 재테크, 어디까지 용인될까?

47 빙탄불상용(氷炭不相容)
순혈주의냐? 이종교배냐?

48 구우일모(九牛一毛)
경찰 무한동일체의 원칙

49 일자천금(一字千金)
백 통의 문자보다 강한 짧은 손편지

50 지록위마(指鹿爲馬)
사슴을 말이라고 우기면 누가 제지해야 하나?

51 와신상담(臥薪嘗膽)
섶에 누워 쓸개를 씹는 인고가 필요하다

52 궁팔십 달팔십(窮八十 達八十)
빨리 갈 것인가? 느리게 갈 것인가?

53 상가지구(喪家之狗)
犬찰, 警찰, 敬찰

참고문헌

책 속으로

경찰관 신분증을 ‘마패’라고 우쭐해 하며 신분증을 보여주며 위세를 떨던 경찰관도 있었습니다. 특권인 양 동료경찰관들의 묵인하에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당당하게 하던 시절도 있었으니 시민의 입장에서는 얼마나 가당찮은 일이었겠습니까? 급기야 시민단체가 오히려...

[책 속으로 더 보기]

경찰관 신분증을 ‘마패’라고 우쭐해 하며 신분증을 보여주며 위세를 떨던 경찰관도 있었습니다. 특권인 양 동료경찰관들의 묵인하에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당당하게 하던 시절도 있었으니 시민의 입장에서는 얼마나 가당찮은 일이었겠습니까? 급기야 시민단체가 오히려 음주운전 단속 현장에서 음주운전 경찰관이 마패를 제시하며 거들먹거리는 것을 적발하는 캠페인까지 했습니다. 이후 경찰관의 불법무마 마패 제시 행태는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오히려 경찰관 신분을 은폐하여 문제가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공권력은 시민으로부터 위탁받은 것에 불과합니다. 마치 자신의 권력인 양 허세를 부리는 일은 민주사회에서는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안자지어(晏子之御)’와 같은 오류를 범하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특히 경찰과 같이 권력 작용을 하는 국가 공무원의 겸손한 자세야말로 시민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이자 책무라는 생각을 가져야겠습니다.
-20p

우리 문화는 정으로 쌓인 문화가 많습니다. 시민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에 대해서는 받아들이게 됩니다. 많은 시위현장에서 사과하라는 주장을 많이 합니다. 현수막에는 ‘ooo은 사과하라’고 적어놓습니다. 그런데 사과를 하면 다음에는 책임이 따른다며 꺼립니다. 사과에 진정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어디까지 사과의 범위인지는 결국 사과를 받는 사람이 결정하기에 ‘내가 이 정도 했으면 된 것 아닌가’ 하고 마음대로 판단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섣부른 자존심이나 얕은 대의명분으로 정말 중요한 걸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경찰활동도 결국 시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므로 시민의 감정관리가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할 것입니다.
-116~117p

미래를 준비한 인재는 분명 국사무쌍의 소중한 자원입니다. 이들이 민간부분으로 빠져나가는 일이 없도록 인사제도에 대한 검토가 절실합니다. 관리자는 인재를 잘 파악하고 성장시켜야 할 책무가 있습니다. 해킹수사의 대가, 실종자 찾기의 귀재 등 일반 경찰관과 달리 독보적인 영역을 개척한 경찰관들이 군데군데 자리하며 묵묵히 자신의 뜻을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이들을 자칫 경직된 인사제도로 잃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경인무쌍(警人無雙)의 인재를 보호하고 육성하는 길이 경찰의 미래를 준비하는 지름길입니다.
-179p

가만히 있어도 될 일을 사서 하는 일이고 번거로운 절차에 난색을 보였습니다. 저는 ‘일이란 안 된다고 생각하면 안 되는 이유가 보이고 된다고 생각하면 되는 조건이 보인다’는 평소 소신을 갖고 직접 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평소 친분 있는 행자부 관련 간부에게 상황을 직접 설명했습니다. 좋은 방안이라며 찬성했습니다. 하지만 시기적으로 촉급하니 가을 국무회의 때 상정되게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것은 결국 안 하겠다는 생각처럼 느껴졌고 가을쯤이면 제가 타 부서로 이동하게 되어 계획이 사장될지 모른다고 판단하여 꼭 신년 초에 되어야 함을 역설했습니다. 난색을 표명하던 행자부에서도 저의 간절함을 받아주고 경찰청에서도 신속히 계획을 수립하여 보고해주기를 요청했습니다. 경찰청 관련 기능에서는 실무적으로 봉착할 것으로 예상하던 일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고마워하며 일을 추진했습니다. 그해 가을 ‘경찰교육원’은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개칭되어 새롭게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206p

지휘관의 감정관리 소홀은 자칫 더 큰 것을 잃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참고 기다린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당장 잃을 것 같은 초조함과 불안감 때문입니다. 하지만 상황을 관조하며 조금만 참아주는 리더가 필요합니다. 리더는 결코 사사롭게 처신해서는 안 됩니다.
이광은 평소 덕스러움으로 모두의 존경을 받은 것입니다. 복숭아나무와 자두나무처럼 뽐을 내지 않아도 사람들이 스스로 그 아래로 지름길을 만드는 지혜가 리더에겐 필요할 것입니다. 사드배치 상황에서 겪은 일화를 통해 참다운 리더는 잘 참는 인장(忍將)이라는 생각을 굳히게 되었습니다.
-213p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경찰을 꿈꾸는 이라면 누구에게나 추천하고 싶은 책!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안전에 대한 욕구가 강해질수록 소방, 군, 경찰과 같은 위험직업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범죄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관은 직업인으로서의 소명의식을...

[출판사서평 더 보기]

경찰을 꿈꾸는 이라면 누구에게나 추천하고 싶은 책!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안전에 대한 욕구가 강해질수록 소방, 군, 경찰과 같은 위험직업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범죄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관은 직업인으로서의 소명의식을 절대적으로 갖추고 있어야 한다. 책은 필자의 긴 경찰생활에서 오는 경험을 토대로 경찰관의 자세, 마음가짐, 공직관 등을 자신이 경험과 일화들을 통해 담담하게 때로는 재치있게 기술하고 있다.
경찰을 꿈꾸는 이들과 재직 중인 경찰, 그리고 경찰관리자들이 지난날의 경찰의 모습과 오늘의 모습을 비교하면서 경찰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기에 간접체험을 하기에 유용한 정보들이 많다. 책 군데군데 공직관과 리더십을 피력함으로써 일반 공직자는 물론 기업가들에게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며 조직을 이끌어갈 리더십 함양과 인문학적 소양을 넓히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 경찰 역사의 산 증인

필자의 집안은 부친, 백부, 친형, 사촌, 조카 등 3대째 경찰 집안이라고 한다. 이들의 재직기간을 합산하면 150여 년이 족히 된다. 필자는 70여 년의 현대 한국경찰사의 반을 관통하는 33년 9개월간 경찰관으로 재직하였다. 인생의 반을 경찰관으로서 보내며 분단과 이념으로 소용돌이쳐 온 현대사의 굴곡 속에서 경찰의 시대적 고뇌와 아픔을 겪었으며 초로의 나이에 경찰을 떠날 즈음 광풍처럼 휘몰아친 적폐청산의 단죄 앞에 서게 되었다.
천직으로 알고 살아온 경찰의 문턱을 넘어서려니 자꾸 뒤돌아보게 되자 비록 개인적인 경험과 시간일지라도 경찰후진들이 한국 경찰 역사의 한 모퉁이를 돌아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글을 썼다. 궁형의 치욕을 당하고도 역사를 기록해야 한다는 사마천의 결기에는 못 미칠지라도 그가 남긴 위대한 고전 ‘사기(史記)’의 고사성어를 빗대어 한국 경찰의 지난날을 되돌아보고 미래의 청사진을 그린 책이다. 필자는 집필하며 시민이 불편해할 수 있었던 권력기관이 아닌 진정한 서비스기관으로 한국 경찰이 거듭나게 될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남기고 싶었다고 한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우주책방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