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보라]인싸작가님만나
북모닝 12주년 이벤트
ebook전종 30%할인
  • 수요낭독공감 11월 행사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 북모닝 책강
Rules (2007 Newbery Medal Hono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00쪽 | 335.28 * 469.90 * 0.00 (cm)
ISBN-10 : 0439443830
ISBN-13 : 9780439443838
Rules (2007 Newbery Medal Honor) [Paperback] 중고
저자 Lord, Cynthia | 출판사 Scholastic
정가
9,500원
판매가
1,000원 [89%↓, 8,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5,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8년 9월 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이 상품 최저가
1,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000원 희서아빠 전문셀러 상태 중급 외형 중급 내형 중급
  • 4,500원 줄리아나 새싹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560원 쥬에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7,380원 [22%↓, 2,12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희서아빠책방 온라인 책방은 인문,역사,동양철학,주역,문학 중심으로 등록되며..그 외에는 천원샵 제품으로 등록됩니다. (에세이, 자기개발위주) / 대량등록으로 간혹 정가, 발행일, 부속물 여부가 상이할 수 있으니, 꼭 확인이 필요한 경우에는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월~금요일 오전 주문까지 당일출고 주말/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제주 산간지역, 군부대의 경우에는 추가배송비용이 부과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924 책상태도 좋고 배송도 빨라요...good! 5점 만점에 5점 paradox*** 2019.11.16
923 깨끗하고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sw5*** 2019.11.13
922 모두 잘 도착했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hi*** 2019.11.13
921 책상태 조아요^^^ 5점 만점에 5점 rolling*** 2019.11.13
920 포장 잘 해주셨네요~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jddus*** 2019.11.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Twelve-year-old Catherine just wants a normal life. Which is near impossible when you have a brother with autism and a family that revolves around his disability. She's spent years trying to teach David the rules from "a peach is not a funny-looking apple" to "keep your pants on in public"---in order to head off David's embarrassing behaviors.But the summer Catherine meets Jason, a surprising, new sort-of friend, and Kristi, the next-door friend she's always wished for, it's her own shocking behavior that turns everything upside down and forces her to ask: What is normal?

저자소개

저자 : Lord, Cynthia
Cynthia Lord

My life as a writer began at age four with a song collaboration with my sister (I couldn’t write, so she did the actual writing). The song was called “Ding Dong the Cherries Sing,” and we forced anyone within a 12-mile radius to listen to us sing it, over and over and over.

It went like this:

“Ding-dong, the cherries sing, Tra-la-la-la-la, la-la-la-la
Ding-dong, the cherries sing, Tra-la-la-la-la DING, DING!”

OK, so I wasn’t exactly headed for the Grammy awards. . . .

My parents not only suffered through my songs about warbling fruit, they were generally quite tolerant of my other forays into art, music, and literature. Ear-splitting clarinet practices, countless trips to the library, and incomprehensible early drawings. My mother still has a few of those drawings on which she wrote captions like: “Cynthia says this is a goat.”

I was a daydreaming, shy child, and I will always be grateful for the time and room my parents gave me to be myself.

My favorite books when I was very young included HAPPY, a story my mother bought at the grocery store about a kitten who is found under the hood of a school bus, PEPPERMINT, a story about a kitten nobody wants who is adopted by a little girl (Can you tell I wanted a pet very badly?), FANTASTIC MR. FOX by Roald Dahl, and WINNIE THE POOH by A. A. Milne.

The first pencil-and-paper writing I remember doing was on a birthday card I gave to my grandfather. I was probably five years old, and my mother handed me a pristine, white envelope and told me to write Grandpa’s name on the front.

And I did. In huge, gangly letters that covered the whole envelope, I wrote “ED” in blue pen.

I was proud of it, until I saw my mother’s face. She had meant me to write “Grandpa” in small, lady-like letters, but since there wasn’t another envelope, she said it would have to do.

My grandfather laughed when he saw my envelope. It was the first and only time I ever heard him laugh with complete abandon, until he had tears in his eyes. When he looked at me all he said was “thank you,” but he meant it, and I was proud to have written something that made him laugh.

I grew up in rural New Hampshire beside a lake. We ice skated in the winter and spent most of the summers swimming and cannonballing off the dock into the water. My sister was my first friend, and one of our favorite things to do was to turn over our rowboat and find toads, whom we treated to surfboard rides and visits to the “Toad Motel” we created using trowels and paper cups in my mother’s loam pile.

But we couldn’t keep the toads more than a few minutes, so my sister and I finally (“Please, please, please, Mom? We proooooomise we’ll take care of it!”) talked my mother into a real pet. Spotsie the turtle lived in a tank that included a little island and a plastic palm tree, and loved bites of raw hamburger and deep-sea adventures in the kitchen sink and the bathtub.

Then when I was in fourth grade, we finally begged my parents into Peanut, a dog who was part Dachshund, part Pekinese, part Pomeranian, part Beagle, and all heart. He used to sit on the stairs, watching out the window for the school bus that would bring me home every afternoon, and he listened to my stories and all my deepest, scariest, truest secrets.

At school, I wrote the typical book reports, Abraham Lincoln reports, and “What I Did On My Summer Vacation” essays, but I didn’t start writing fiction until high school. One of my first attempts was a ghost story. After a few chapters, I was giving myself nightmares! I remember lying in bed, staring at the dark ceiling shadows, afraid to move, saying to myself: “This is so stupid! You wrote the story! You KNOW it’s not real.”

I never did finish that story, but I did finish many others. I wrote plays for my Sunday School students to perform, poetry, family newspapers, even serialized novels that I passed around to my friends while my algebra teacher checked homework. I typed these masterpieces on a manual Royal typewriter with carbon paper to make the copies. I still have a few of those smudgy manuscripts, laden with strike-overs and typos.

In college, I had some short stories published, and even won a contest with one! The prize was a whopping $25 and publication in the magazine that had sponsored the contest.

Here’s my first review:

Cynthia Lord’s Mercury’s Fall is the most worthy of the prose pieces. Carver-esque in style, it reveals a world of gloom, despondency and futility, but strikes a chord within us all. Thomas Ford could so easily be you or I, living out a totally useless life.

YIKES! Sounds dark and dreadful, doesn’t it? It was, in truth, a partly humorous story about the disenchanted owner of a sporting goods store who accidentally conjures up Dionysus, the God of Wine and Merriment, in the basketball aisle (in between “gloom” in aisle three and “despondency and futility” in aisle five).

After college, I got married and became a teacher. I taught first-grade, sixth-grade, and even in a one-room schoolhouse. In those years, I wrote curriculums for educational publishers.

When I had my own children, I returned to the world of Winnie the Pooh and Happy and Peppermint, and all the wonderful new books for children. Some books we loved to the point of the pages falling out.

As my children grew, I returned to writing fiction. Now, I get up most mornings between 3:30 and 4:00 AM. I tiptoe through my dark kitchen, flick on the coffeemaker, and sit down at my desk. That's my own time, the just-me time to open my heart and spill it across white pages. Early morning is a beautiful time, still and dark, and I can smell the ocean many mornings when I open the window next to my computer. Often, the sun comes up while I’m writing, and my dog, Flurry, comes in and lies at my feet. The sound of his breathing and my fingers hitting the keys are the only sounds in the room.


I’ve come a long way from the girl backspacing over mistakes on the Royal typewriter, reusing the same piece of carbon paper until the letters were ghostly pale. Now I backspace on my computer, and nobody needs to know how many mistakes I make.

Some things haven’t changed. I still love watching words jump onto the page, and I still love making people laugh and cry and shiver with my writing, I still love to read a great story.

I’ve kept HAPPY and PEPPERMINT and FANTASTIC MR. FOX and WINNIE THE POOH all these years. They’re on a bookshelf behind me, to remind me of the child I used to be, the one who liked surfboarding toads, sang the cherry song, wrote ED on the envelope, and scared herself silly writing her first ghost story.

She’s the one I write for.


목차

* 현재 상품정보를 준비중 에 있습니다.

책 속으로

* Reading level: Ages 9-122007년 Newbery Medal Honor 수상작 Newbery상 수상작 모두 보러가기!! ▶ Go!

[책 속으로 더 보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RULE은 규칙, 법칙, 관례등을 뜻하는 용어이다. 좁게 보자면 스포츠 경기의 규칙과 같은 의미도 있지만 넓게 보자면 인간 사...
    RULE은 규칙, 법칙, 관례등을 뜻하는 용어이다. 좁게 보자면 스포츠 경기의 규칙과 같은 의미도 있지만 넓게 보자면 인간 사회에 통용되는 일종의 규범의 일종으로 생각하면 된다. 인간 관계에 통용되는 일종의 법칙과 관례, 그리고 사회 생활에 필요한 규칙 등은 지켜줘야 원만한 인간 관계를 맺고, 원만한 사회 생활을 할 수 있게 된다.

    이 책의 주인공 캐서린은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12살 소녀로 자폐증을 앓고 있는 동생 데이비드와 엄마, 아빠와 함께 살고 있다. 캐서린이 원하는 것은 평범한 삶이지만, 동생의 장애때문에 그다지 평범하지 못한 십대시절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데이비드는 보통의 자폐아와는 달리 활동적이다. 대신 시간이나 약속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고, 행동이 유난히 튀며, 다른 사람들에게 폐를 끼친다는 것 자체를 모른다. 그래서 캐서린은 스케치북에 데이비를 위한 규칙 노트를 작성한다.

    바야흐로 때는 여름방학. 가장 친한 친구인 멜리사는 부모의 이혼으로 인해 여름에는 아빠가 계신 캘리포니아에 지낸다. 멜리사가 너무 그립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옆집으로 누군가가 이사를 오게 되고 그 가족 중에 캐서린 또래의 소녀가 있음을 알게 된다. 캐서린은 너무나도 반가웠다. 그 소녀와 친구가 되어 밤에는 전등을 깜빡이며 신호를 보내고, 모르스 부호를 이용해 이야기도 하는 등 소녀 시절에만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을 나누고 싶었다. 하지만 이사온 소녀를 자주 만날 수는 없었다. 이사 축하 쿠키를 구워서 가지고 갔지만 이미 외출중. 캐서린은 잔뜩 실망하게 된다.

    그런 와중에 데이비드가 치료를 받는 클리닉에서 캐서린은 한 소년을 만나게 된다. 그 소년의 이름은 제이슨으로 몸이 불편해서 걷지도 못하고 말도 하지 못하지만 듣는 것에는 이상이 없고,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 싶을 때는 단어책을 이용하고 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한 사이였지만 캐서린은 자신이 그린 그림을 제이슨에게 선물하게 되고 둘은 가까워지게 된다. 그후 캐서린은 제이슨에게 단어책을 채울 단어 카드를 만들어 선물하고 그것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매주 한 번, 제이슨과의 만남은 즐거웠다. 비록 서로 말로서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하지만 다른 방법으로도 충분히 이야기를 나눌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얼마가 지났을까, 캐서린은 이웃집 소녀와 드디어 만나게 된다. 크리스티라는 이름의 소녀는 금세 캐서린과 친구가 된다. 처음에는 좀 어색했고, 데이비드에 대해 설명하기가 좀 꺼려졌지만 둘은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된다. 서로의 집에 놀러 가기도 하고, 연못에 수영하러 가기도 하고.

    늘 데이비드를 쫓아다니며 돌봐 줘야 했던 캐서린에게 제이슨과 크리스티는 멋진 친구가 되어 주었다. 여전히 데이비르에게 규칙을 설명하고 그것을 따르게하고 돌봐줘야 하지만 말이다. 캐서린의 부모님은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캐서린은 데이비드를 돌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나름대로 잘해가고 있다. 캐서린을 보면서 감탄했던 것은 12살밖에 되지 않은 소녀임에도 불구하고 밝고 긍정적이며 책임감도 강하고 제이슨처럼 장애를 가진 친구에 대해 선입견이 없다는 것이었다.

    책을 읽으면서 제일 좋았던 부분은 캐서린이 제이슨의 휠체어를 밀면서 달리는 장면이었다. 스스로 일어설 수도 걸을 수도 없어 휠체어만을 타고 다녀야 했던 제이슨은 그렇게 캐서린과 함께 달릴 수 있었다. 이 얼마나 멋진 모습인가, 상상만 해도 미소가 지어졌다. 또한 제이슨 역시 자신의 장애때문에 조금은 폐쇄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캐서린과 만나게 되면서 바깥 세상의 즐거움에 대해 하나씩 배우게 된다. 그 결과 스스로 조작할 수 있는 전동휠체어를 선물받고 스스로 그것을 움직여 캐서린과 함께 공원 산책도 나간다.

    하지만, 캐서린은 크리스티에게 제이슨의 이야기를 하면서도 제이슨의 장애에 대해서는 쏙 빼놓고 말한다. 다른 사람들이 데이비드를 이상한 눈으로 보는 것이 너무 싫었던 탓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제이슨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는 캐서린을 보면서 조금은 답답하기도 했지만, 외려 그런 캐서린의 마음에 가슴이 아팠다.

    댄스 파티가 있던 날은 제이슨의 생일파티가 있던 날이었다. 캐서린은 제이슨과 동행할 수 없단 생각에 크리스티의 초대를 거절하지만, 제이슨의 파티에서 캐서린은 댄스 파티 이야기를 꺼내게 된다. 캐서린은 자신의 규칙을 들면서 안간다는 이야기를 하지만 제이슨은 결국 캐서린이 왜 초대를 거절했는지에 대해 알게 되고 상처를 받는다. 이 장면에서 얼마나 안타깝던지. 제이슨은 캐서린을 좋은 친구라 생각하고 있는데다가, 좋아하기까지 하는데... 캐서린은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 깨닫고 제이슨에게 용서를 구하려 하지만, 제이슨은 전화도 받지 않는다. 댄스 파티에 꼭 오라는 전언을 남기고 파티장에서 제이슨을 기다리는데... 과연 제이슨은 그곳에 올까?

    캐서린은 자폐증을 앓는 동생을 위해서 동생에게 일일이 규칙을 일러주면서 지내왔다. 아주 사소한 것이지만 데이비드는 일반인처럼 그것을 스스로 깨닫고 행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어떻게 보면 데이비드에 대해 아주 엄격했다. 결국 그것은 스스로에 대해서도 규칙에 얽매이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 규칙이란 건 소중하지만, 너무 얽매이다 보면 소중한 순간을 놓쳐 버릴 수도 있다. 세상에는 완벽한 규칙이란 없다. 때로는 유연성있게 대처해야 할 필요도 있는데, 캐서린은 아직 어려서 그런지 그런 유연성이 좀 부족했달까. 그걸 깨닫게 해준 건 제이슨이었다.

    책을 읽으면서 데이비드의 엉뚱한 행동에 큭큭대고 웃기도 하다가, 캐서린과 제이슨의 우정에 따스한 미소를 짓기도 하다가, 캐서린의 동생을 대하는 어른스러운 태도에 감탄도 하면서, 또한 편견없이 상대를 대하는 법을 아는 캐서린의 모습에 가슴이 벅차오르기도 했다. 사회에는 일정한 규칙이 필요하다. 하지만 너무 규칙에만 매달리면 캐서린처럼 실수를 하기도 한다. 어느 것에나 융통성은 필요하지 않을까. 그 규칙을 어기고 깬다고 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희서아빠
판매등급
전문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0%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