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불교시학의 발견과 모색(푸른사상 학술총서 43)(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규격外
ISBN-10 : 1130813843
ISBN-13 : 9791130813844
불교시학의 발견과 모색(푸른사상 학술총서 43)(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정효구 | 출판사 푸른사상
정가
35,000원 신간
판매가
31,500원 [10%↓, 3,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8년 11월 16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81116, 판형 160x230, 쪽수 456]

이 상품 최저가
27,99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31,500원 [10%↓, 3,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불교시학의 발견과 모색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39 깨끗하고 좋은 상태의 책입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ellen*** 2020.02.21
338 0000000000000000000 5점 만점에 5점 ggumt*** 2020.02.20
337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hyun2*** 2020.02.18
336 새책같은 느낌이네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yis*** 2020.02.13
335 좋은 상태의 책을 빨리 배송해주어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up1*** 2020.02.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우리의 현실과 시세계를 넘어서도록
이끌어주는 미래적인 불교시학

정효구 교수의 『불교시학의 발견과 모색』이 <푸른사상 학술총서 43>으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불교시학을 근원적이며 미래적인 시학으로 새롭게 발견해내고 그것의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하며 탐구해 나아간 저서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불교적 시각으로 시의 이론에서부터 시인론 및 작품론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오래된 시사에서 현재의 시단에 이르기까지 자유롭게 넘나들며 진지한 논의를 펼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정효구
1958년 출생. 충북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국어국문학과)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5년 『한국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학평론 활동을 시작했다. 미국 럿거스대학교의 동아시아 언어문화학과에 방문교수로 체류한 바 있다.
저서로는 『상상력의 모험 : 80년대 시인들』, 『몽상의 시학 : 90년대 시인들』, 『시 읽는 기쁨 1-3』, 『한국현대시와 평인(平人)의 사상』, 『마당 이야기』, 『맑은 행복을 위한 345장의 불교적 명상』, 『일심(一心)의 시학, 도심(道心)의 미학』, 『한용운의 『님의 침묵』, 전편 다시 읽기』, 『붓다와 함께 쓰는 시론』, 『신월인천강지곡(新月印千江之曲)』, 『님의 말씀』, 『다르마의 축복』 등 다수가 있다. 2016년 현대불교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목차

■ 책머리에

제1부 불교시학의 심층

제1장 일심(一心) 혹은 공심(空心)의 시적 기능에 관한 시론(試論) ― 공감의 구조와 양상을 중심으로
1. 서론
2. 공감의 구조와 그 양상
3. 결론

제2장 ‘시적 감동’에 관한 불교심리학적 고찰
1. 문제 제기
2. 속제(俗諦), 식작용(識作用), 유아의식(有我意識):대립과 구속
3. 진제(眞諦), 전식득지(轉識得智), 무아의식(無我意識):자유와 해방
4. 진속불이(眞俗不二), 일심(一心), 대아의식(大我意識):울림과 감동
5. 결어:‘시적 감동’의 새로운 의미와 우리 시가 나아갈 길

제3장 한용운의 『님의 침묵』에서의 ‘고제(苦諦)’의 해결 방식과 그 의미
1. 문제 제기
2. 불교에서의 고제의 문제, 그리고 『님의 침묵』
3. 『님의 침묵』에서의 고제의 해결 방식과 그 의미
4. 결어

제4장 구상의 『그리스도 폴의 강』과 불교적 상상력
1. 문제 제기
2. 실상(實相)과 실유(實有)의 상상력
3. 회심(回心)과 수행(修行)의 상상력
4. 예토(穢土)와 정토(淨土)의 상상력
5. 결어

제5장 불교유식론으로 본 이승훈 시의 자아탐구 양상
1. 문제 제기
2. 유아(有我)의 유식무경(唯識無境)과 ‘비대상의 시’
3. 유아(有我)의 의타기성(依他起性)과 ‘자아소멸의 시’
4. 원성실성(圓成實性) 혹은 무아(無我)의 의타기성과 ‘자아불이의 시’
5. 결어

제6장 조오현 연작시 「절간 이야기」의 장소성 고찰 ― ‘절간’을 중심으로
1. 문제 제기
2. 본론
3. 결어

제7장 최승호 시집 『달마의 침묵』에 나타난 글쓰기의 양상 ― ‘물 위의 글쓰기’를 중심으로
1. 문제 제기
2. 글쓰기의 목적
3. 글쓰기의 방법
4. 결어

제8장 정일근의 시:받아쓰는 마음과 받아 적은 내용
1. 받아쓰는 마음
2. 받아 적은 내용

제9장 한국 현대문학에 그려진 원효(元曉)의 삶과 사상 ― 소설문학을 중심으로
1. 몇 가지 문제 제기
2. 한국문학이 불러낸 원효의 의미
3. 결어:한국문학과 원효의 미래

제10장 한국 근현대시에 나타난 ‘자화상’ 시편의 양상 ― 근대적 자아인식의 극복을 위한 하나의 시론
1. 문제 제기
2. 자아의 영역과 대상
3. 자아의 해석과 평가
4. 결어

제2부 불교시학의 확장

제1장 의상(義湘) 스님의 「법성게(法性偈)」와 심보선 시인의 「강아지 이름 짓는 날」
1. 「법성게」와 환지본처(還至本處)
2. 「강아지 이름 짓는 날」과 방하착(放下着)

제2장 불가의 ‘공양게(供養偈)’와 정진규 시인의 ‘밥시’ 시편들
1. 공양, 공양게, 공양미학
2. 밥, 밥시, ‘뜨거운 상징’

제3장 오도송(悟道頌)과 열반송(涅槃頌) 그리고 서시(序詩)와 종시(終詩)
1. 오도와 오도미학/열반과 열반미학
2. 서시와 종시, 그리고 그 미학의 세계

제4장 불교 경전 속의 게송과 문학비평가들의 시 쓰기
1. 불경의 수사학과 게송의 미학성
2. 비평의 수사학과 시 쓰기의 미학성

제5장 ‘카르마-다르마-파라미타’, 그 시학과 미학
1. 카르마, 유아(有我), 근대시의 미학
2. 다르마, 무아(無我), 영원성의 미학
3. 파라미타, 대아(大我), 감동의 시학

제6장 여름문명의 극단을 사유할 때:우리 시의 나아갈 길 ― 자연과 영성의 회복을 기대하며
1. 2000년대 시를 위한 이해 혹은 변명
2. 가던 길을 멈추고 원론을 숙고해야 할 때
3. 거대도시를 제대로 공부해야 할 때
4. 디지털 세계를 다시 공부해야 할 때
5. 자연과 영성(도심)을 회복해야 할 때

제7장 대지의 도리와 덕성 그리고 21세기 우리 시
1. 현대 도시 문명인의 난제
2. 천지음양(天地陰陽)의 대지성 혹은 여성성
3. 지수화풍(地水火風)의 지성(地性) 혹은 토성(土性)
4. 생장수장(生長收藏)의 대모지신(大母地神) 혹은 순환성
5. 21세기 우리 시와 대지성의 결핍

제8장 선비정신과 한국현대시 ― 근현대시 100년과 그 이후를 생각하며
1. 문제 제기
2. 경(經)으로서의 시
3. 극기복례(克己復禮)와 본성(本性)회복으로서의 시
4.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로서의 시
5. 마무리

제9장 꽃들의 화엄(花嚴) 혹은 화엄(華嚴)

제10장 에덴동산과 무상(無償)의 꿈꾸기 그리고 화엄세계 ― 비평을 하며 걸어온 30여 년의 여정

■ 게재지 목록
■ 찾아보기

책 속으로

나는 한동안 인간세상의 인위적인 것을 바꾸면 세상도 삶도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인간과 인류를 믿었고, 그들의 이성과 지성을 믿었으며, 인간사와 인류사의 진전에 대한 꿈을 순정하게 간직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런 나의 생각이 얼마나 단견인가를 깨닫...

[책 속으로 더 보기]

나는 한동안 인간세상의 인위적인 것을 바꾸면 세상도 삶도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인간과 인류를 믿었고, 그들의 이성과 지성을 믿었으며, 인간사와 인류사의 진전에 대한 꿈을 순정하게 간직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런 나의 생각이 얼마나 단견인가를 깨닫게 되는 때가 왔고, 그 깨달음은 아픔과 더불어 새로운 모색의 길로 나를 나서게 하였다. 그런 가운데 나는 아주 단순하지만 간명하게 인간들의 ‘중생심(衆生心)’이 타파되지 않는 한 어떤 삶도 ‘다른 반복’에 지나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 이러한 진단 위에서 나는 그 해결을 위하여 어설프지만 진지한 발걸음을 계속 내디디게 되었다.
‘불교시학’에서의 불교는 신앙이나 종교 이전에 하나의 철학이자 사상으로 보더라도 우리가 처한 현실과 시세계의 한계를 넘어서도록 하는 데 훌륭한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다. 부족하지만 나의 글과 더불어, 아니 불교 및 불교시학의 내면과 더불어 삶과 시가 밝아지고 맑아지는 시간이 생성될 수 있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독자가 시 작품을 읽는 일의 가장 핵심적인 문제로 손꼽힐 수 있는 ‘공감’의 문제에 대하여 불교의 유식심리학을 근거로 삼아 그 구조와 양상을 살펴보았다. 이와 같은 공감의 문제를 살펴본다는 것은 넓은 의미로는 문학의 수용이론 및 독자중심비평의 한 측면을 밝혀본다는 뜻을 가지며, 보다 직접적인 의미로는 독자들이 시 작품을 읽고 ‘좋다’ ‘인상적이다’ ‘마음에 든다’ ‘감동적이다’ 등과 같이 막연하게 표현해 오던 독자 반응의 실제를 밀도 있게 살펴보는 일이 된다. 이 글은 독자 반응이 일어나는 공감의 근거가 기본적으로 두 가지 측면에 기인한다고 보았다. 그 하나는 제7식인 마나스식에서 비롯되는 자기중심적 유아의 출현에 근거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런 자기중심적 유아 너머에 존재하며 작용하는 보다 심층적인 자아초월적 무아의 작용에 토대를 둔다는 것이었다. 전자가 분별과 시비로 이루어진 자아상의 작용이라면, 후자는 일심과 공심이 구현되는 초아의 세계이다. (54쪽)

그렇다면 「자화상」 시편을 중심으로 드러나는 이런 근대적 자아인식은 계속되어야 할까. 만약 근대적 자아인식이 더 이상 시대적, 본질적 유효성을 잃었다면 어떻게 이 점을 극복하여야 할까. 탈근대와 21세기의 시대와 문명은 이에 대한 답을 기다리고 있다.
필자는 여기서 불교 경전, 『노자 도덕경』, 『장자』, 『주역』, 『천부경』 등에서 보여주는 우주적 진리, 다르마, 도(道), 영성 등의 가치를 재인식함으로써 근대적 자아인식의 한계를 넘어설 수 있다는 말을 하고자 한다. 이들은 서로 조금씩 다른 측면을 갖고 있으나 공통점은 세계를 분리와 차별 이전 혹은 이후의 세계인 일체와 일심의 장으로 보고 있다는 점이다. 일체와 일심으로서의 자아인식은 좁았던 자아의 영역을 무한까지 확대시키고, 분리되었던 자아의 고립상태를 무진의 관계망 속에서 인식하게 하며, 차별로 위계화되었던 중심주의를 평등심으로 바꾸어놓고, 부정적이었던 자아인식을 절대긍정의 바탕 위에서 재고하게 한다. (322~323쪽)

나는 이 글에서 불경의 게송을 분석하거나 연구하는 데 뜻을 두고 있지 않다. 다만 불경의 수사학에서 시의 일종인 게송이 이토록 자유자재로 사용되고 있어 미학성을 드높이고 있다는 점과 그것이 경전의 산문성과 교학성이 지닌 한계를 보완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그리고 게송이 문장 속에 녹아드는 일이 이토록 자연스럽고 일상적인 시대와 환경을 다시금 지금, 이곳에 불러내어 살아 숨쉬게 하고 싶은 것이며, 과도할 정도로 언어가 산문화되고 소음처럼 변해버린 이 시대의 언어 환경을 반성하며 성찰해보고 싶은 것이다.
(362~363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삶 속에서도, 시 작품 속에서도, 감동의 경험은 드물고 귀한 것이다. 그만큼 감동이 찾아오는 시간은 적고 감동이 주는 효력은 대단하다. 그러나 이 드물고 귀한 경험에 의지하여 인간들은 범속한 의식의 표층 아래 아주 심오한 마음의 세계가 진실하게 존재한...

[출판사서평 더 보기]

삶 속에서도, 시 작품 속에서도, 감동의 경험은 드물고 귀한 것이다. 그만큼 감동이 찾아오는 시간은 적고 감동이 주는 효력은 대단하다. 그러나 이 드물고 귀한 경험에 의지하여 인간들은 범속한 의식의 표층 아래 아주 심오한 마음의 세계가 진실하게 존재한다는 것을 직감한다. 감동의 경험은 이와 같은 인간 존재의 심층을 알려주는 소중한 체험이자 전달자이다.
『불교시학의 발견과 모색』에서는 이 감동의 문제가 시의 중심 문제이자 존립기반임을 전제하고 그것을 불교심리학적 관점에서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 이런 논의의 과정을 통하여 독자들은 인간의 마음 구조를 이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적 감동의 실상과 작동기제를 파악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의 제1부에서 한용운, 구상, 이승훈, 조오현, 최승호, 정일근 등의 시를 불교적 관점에서 읽어내며 그 의의를 밝히고 있다. 또한 현대문학이 불러낸 원효의 삶과 사상이 지닌 의미에 대해 천착하고 있으며, 우리 근현대시사의 한 흐름을 이루고 있는 ‘자화상’ 시편들의 분석을 통하여 근대적 자아인식의 특수성과 한계, 그리고 그 극복 가능성에 대하여 논의하고 있다. 제2부에 이르면 저자의 불교시학은 좀 더 확장되고 자유로워진다. 그는 우리에게 당도한 현실과 시학의 중요한 문제를 예리하게 포착하여 불교적 관점으로 읽어내고 진단하며 치유해 나아가고자 한다. 그것은 근대는 물론 후기 근대라는 말로도 설명이 부족한 우리의 삶의 현실과 인류사적 단계를 지혜롭게 열어가고자 하는 열망을 반영하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