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2020책점운세보기
광화문점 초등 독서릴레이
오작교캐시
  • 한국출판문화상 북콘서트
  • 북모닝 책강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불가록(개정판)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96쪽 | 규격外
ISBN-10 : 8968491593
ISBN-13 : 9788968491597
불가록(개정판) 중고
저자 김지수 (역자) | 출판사 전남대학교출판부
정가
10,000원
판매가
3,000원 [70%↓, 7,000원 할인]
배송비
3,0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4년 11월 2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2,500원 토리북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2,500원 파워북맨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000원 유니콘북 전문셀러 상태 상급 외형 중급 내형 상급
  • 4,500원 kangds5...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5,000원 토리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000원 달마서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000원 진달래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500원 기린치즈바나나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8,000원 진달래북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0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0,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반품은 상품수령후 일주일 지난 뒤에는 불가합니다. (제주도 지역 제외) 섬 지역 배송비는 5000~10000원입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058 감사합니다.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parkeun*** 2020.01.15
2,057 원하던 책이라서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o*** 2020.01.15
2,056 기대했던 것보다 상태가 좋아서 기분도 좋네요. ^^ 5점 만점에 5점 goaxj1*** 2020.01.09
2,055 감사합니다.. 잘읽을 께요ㅛㅛ 5점 만점에 5점 brou*** 2020.01.09
2,054 맨앞장 소량낙서 빼고 아주 만족 5점 만점에 5점 sso*** 2019.12.28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불가록(不可錄)』은 본디 점잖은 군자숙녀가 차마 말하거나 기록할 수 없다는 뜻으로, 남녀간 음욕이나 음담패설에 관해 중국에서 오래 전해오는 유불선(儒佛仙) 가르침을 모은 전통 성윤리교육서다. 중화민국 초 인광(印光)대사께서 음욕의 고해에 빠져 허우적대는 중생을 건지기 위해 널리 보급하면서, 일반인 관심과 시대조류에 따라 제목을 『수강보감(壽康寶鑑)』으로 바꿨는데, 전남대 법대 김지수 교수가 한글로 옮기면서 원래 제목을 되살렸다.

저자소개

저자 : 김지수 (역자)
역자 보적(寶積) 김지수(金池洙)는 전북 부안 곰소에서 태어나, 서울대 법대(중국문학 부전공)를 졸업했다. 한국고등교육재단 장학생으로 3년간 한학을 연수하고, 서울대 석사과정에서 조교로 근무하며 한국법제사로 학위논문 쓰고, 박사과정 재학 중 國立臺灣大學 法律學硏究所에 3년간 유학하며 중국고전을 폭넓게 섭렵하였다. 귀국해 서울대서 학생들 상대로 무료 고전강의를 10회 하고, 대우재단서 老子 원전강의를 2회 실시하며, 서울대 대학원서 법학박사(전통 중국법의 情理法)학위를 받았다. 2001년부터 국립 전남대 법대(법학전문대학원)에 재직하고 있다.
전공논문 수십 편과 공저 몇 권이 있고, 번역서로 「화두 놓고 염불하세(印光大師嘉言錄)」, 「운명을 뛰어 넘는 길(了凡四訓)」, 「절옥귀감折獄龜鑑」, 「불가록不可錄」, 「의심 끊고 염불하세」, 「부처님의 마지막 가르침-遺敎經」, 「중국의 법조윤리 규범집」이 있고,
저서로 「中國의 婚姻法과 繼承法」, 「傳統 中國法의 精神」, 「傳統法과 光州反正」,
「유불선 인생관-道 닦고 德 쌓자」, 「채식명상 20년」, 「공자가 들려주는 관계의 미학」, 「선진법사상사」 등이 있다.

목차

한글로 옮기고 나서 7
인광대사 서문(印光大師序) 22
『불가록(不可錄)』 중판 서문 30
『불가록(不可錄)』 추가 서문 : 인륜을 돈독히 다지세 34
『욕해회광(欲海回狂)』을 권하는 서문 38
흠경(欽敬)할만한 미덕(揚州 甘泉縣志) 44
제1장 음욕은 모든 불행에 씨앗 46
제2장 음욕을 경계하는 격언(戒淫格言) 55
제3장 불로장생과 자손 번성에 비결 106
제4장 음욕(淫慾) 참아 쌓는 음덕(陰德)
만고(萬古) 제일에 등룡문(登龍門) 120
제5장 음욕은 패가망신하는 천벌(天罰) 164
제6장 참회와 속죄(贖罪)는 천심(天心)도 움직인다! 209
제7장 사음(邪淫)에 12해악 226
제8장 음욕을 가라앉히는 사유 관찰 235
제9장 적어도 사음만은 하지 말세 245
제10장 건강 장수를 위한 성욕에 절제와 금기 263
제11장 부록 268
재판(再版)에 즈음하여 : 보약과 음덕(陰德) 282
추록 : 안계현(安溪縣) 동악성황(東岳城隍)에 재판(裁判) 286
개정판을 펴내면서 290
법공양 특별 회향 발원문 295

책 속으로

개정판을 펴내면서 『불가록』 초판을 펴낸 지 어언 12년이 되고, 재판을 손질한 지도 8년이 지났다. 현대감각에 맞게 전면 손질하고 싶은 바람은 오래 되었으나, 이번 개정판은 문구를 좀 간결하게 다듬고, 앞에 ‘일러두기’에서 밝힌 대로 한자어 두음법...

[책 속으로 더 보기]

개정판을 펴내면서
『불가록』 초판을 펴낸 지 어언 12년이 되고, 재판을 손질한 지도 8년이 지났다. 현대감각에 맞게 전면 손질하고 싶은 바람은 오래 되었으나, 이번 개정판은 문구를 좀 간결하게 다듬고, 앞에 ‘일러두기’에서 밝힌 대로 한자어 두음법칙을 폐기하고 원음 그대로 적으며, 현행 표준어맞춤법상 소유격 조사인 ‘­의’를 훈민정음 당시에 쓴 ‘­에’로 바꾸는 실험적 표기를 선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문자인 훈민정음에 사라진 글자들을 복원해, 세종대왕께서 본래 베푸신 자비와 지혜가 온전히 되살아나 민족정기 회복과 국운창성에 힘찬 발판이 마련되길 간절히 기원하는 바이다.
아울러 올해 찾은 흥미로운 ‘성황신(城隍神) 재판(裁判)’ 하나를 옮겨 ‘추록’으로 덧붙인다. 음욕(성욕)이란 생물학으로는 유전자가 자기복제하는 본능이며, 물리학으로는 전기(電氣)와 자기(磁氣)에 음양(陰陽)이 서로 끌어당기는 이성(異性)흡인 원리니, 참 거스르기 어려운 자연법칙이다. 도교에서도 자연에 순응하면 생명을 낳아 륜회하고, 거센 물살을 거슬러 닦아야 도덕을 이룬다고 ‘역수(逆修)’를 일깨운다. 수행도 학문처럼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는 배에 비유한 것이다.
헌데 사람한테는 생물적 본능과 물리적 법칙뿐만 아니라, 정치사회적 계산심리까지 뒤엉키니 남녀관계가 아주 복잡해진다. 예로부터 ‘미인박명(美人薄命)’이란 격언이 전해온다. 젊고 예쁜 녀자한테는 뭇 남자들이 찝쩍거리기 때문이다. 또 예로부터 왕이나 권력자나 재벌이 녀자를 많이 거느림도 녀자들이 그런 능력을 선호하는 탓이기도 하다. 물론 그 안에서도 서로 사랑과 관심을 독차지하려고 시기질투가 불꽃 튄다. ‘녀자 안 낀 살인 없다’고 하는데, 인류 력사(歷史)상 적지 않은 싸움과 전쟁도 정말이지 직간접으로 녀자(관계) 때문에 일어난 것임을 알 수 있다.
우리가 사는 세계를 흔히 ‘사바고해(娑婆苦海)’라고 부른다. ‘사바’는 본디 산스크리트(梵語)에 ‘sah?’를 음역한 것으로 ‘沙訶’、‘娑呵’、‘索訶’로도 표기하며, 참고 감당한다는 ‘감인(堪忍)’、‘능인(能忍)’, 참는 곳이라는 ‘인토(忍土)’를 뜻한단다. 이 세계는 오탁악세로 삼악도와 륙도륜회 속에 온갖 죄악이 들끓는 ‘불타는 집(火宅)’인데도, 중생들은 벗어날(빠져나올) 생각조차 안 하고 온갖 번뇌와 고통을 용케도 잘 참고 편안히 지낸다는 뜻이란다. 또 불보살님이 무외(無畏)와 자비(慈悲)로 중생을 교화해 제도하면서 스스로 온갖 고뇌를 잘 참고 감당해야 하는 곳이기도 하다.
중생이든 불보살님이든 어쨌든 잘 참고 지내야하는 괴로운 바다인데, 모든 번뇌와 고통은 어리석은 무명(無明)에서 치솟는 탐욕 때문에 생긴단다. 모든 게 꿈이나 아침이슬、물거품、아지랑이、허깨비처럼 덧없이 변하는, 실체 없는 텅 빈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데, 우리 중생이 눈에 보이는 현상을 실재하는 걸로 착각해 애욕을 느끼고 집착하는 데서, 온갖 번뇌와 괴로움과 슬픔이 생긴단다. 마음에 드는 것(順境)은 좋아하여 탐욕을 부리고, 마음에 거슬리는 것(逆境)은 싫어하여 분노를 내뿜는데, 또 좋은 것을 애착하여 지 맘대로 안 되면 화(逆情)가 난다. 분노와 화로 모든 흉포한 죄악이 저질러지고, 좋은 것에 으뜸은 남녀 애정과 성욕이니, 음욕은 모든 죄악에 원흉이라고 해도 거의 틀림이 없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다는데, 이는 마음에 거슬리는 극한에 분노와 화를 잘 참아야함을 뜻한다. 헌데 맘에 드는 것은 가랑비에 속옷 젖는 줄 모르듯이 부드럽게 녹아들기에, 뿌리치기도 힘들 뿐 아니라 사실 알아차리기도 몹시 어렵다. 그러니 참기는 더더욱 참말 어렵고도 힘들다. 그래서 음욕은 살인보다 백천만 배나 더 참기 어렵다고, 련지(蓮池)대사께서 기막힌 비유로 설법하신 것이다. 담담한 반야 지혜에 통찰력으로 현상세계에 환락과 애욕을 초연히 해탈해야, 비로소 저절로 참는 온전한 참음이 된다. 불교 6바라밀에서 인욕(忍辱)수행을 강조함도, 바로 중생인(衆生忍)과 법인(法忍)을 고루 갖추는 참된 감인(堪忍) 경지에 이르기 위함이다. 그것이 우리가 사바고해에 공부(수행)하러 온 목적이란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불가록(不可錄)』은 본디 점잖은 군자숙녀가 차마 말하거나 기록할 수 없다는 뜻으로, 남녀간 음욕이나 음담패설에 관해 중국에서 오래 전해오는 유불선(儒佛仙) 가르침을 모은 전통 성윤리교육서다. 중화민국 초 인광(印光)대사께서 음욕의 고해에 빠져 허우적...

[출판사서평 더 보기]

『불가록(不可錄)』은 본디 점잖은 군자숙녀가 차마 말하거나 기록할 수 없다는 뜻으로, 남녀간 음욕이나 음담패설에 관해 중국에서 오래 전해오는 유불선(儒佛仙) 가르침을 모은 전통 성윤리교육서다. 중화민국 초 인광(印光)대사께서 음욕의 고해에 빠져 허우적대는 중생을 건지기 위해 널리 보급하면서, 일반인 관심과 시대조류에 따라 제목을 『수강보감(壽康寶鑑)』으로 바꿨는데, 전남대 법대 김지수 교수가 한글로 옮기면서 원래 제목을 되살렸다.
특히 옮긴이가 젊은 시절 뼈에 사무치는 시행착오를 겪은 뒤 30세부터 본격 수행에 정진한 산 경험을 바탕으로, 절실하고도 요긴한 핵심을 정확히 이해하여 쉬운 한글로 옮기면서, 현대과학 및 의학 관점에서 누구나 쉽게 수긍하고 공감할 만한 서문과 주석을 달아 더욱 생동감 넘치는 글이 되었다.
본서는 건강장수와 과거시험 합격을 비롯한 온갖 복록과 부귀영화는 물론, 종교수행에도 필수불가결한 내용을 담은 인생필독서다. 비록 실린 사례나 사상이 다소 예스러운 분위기를 띠어 더러 고리타분한 상투적 훈계로 느껴지겠지만, 실로 정신상 양식일 뿐 아니라 몸에도 ‘피와 살’이 될 말씀이니, 정말 주의 깊게 읽고 마음에 새겨들을 만하다.
핵심요점은 성행위와 음심까지 포함해 ‘성욕을 절제하자!’ 남녀결합은 새 생명을 낳는 종족보존본능이다. 신비스런 생명을 만드는 정자와 난자는 얼마나 신비하고 소중할까? 생명 에너지와 엑기스로 이뤄지는 성호르몬을 낭비하면, 마치 구멍 난 탱크에서 기름이 줄줄 새는 채로 엔진을 운전하는 것과 같다. 한순간 육체적ㆍ감각적 쾌락에 도구로 여겨, 귀중한 생명엑기스를 쏟으면 온갖 질병과 재앙이 닥치고 마침내 요절하게 된다.
건강장수하길 바라거나 요즘 같이 취직이 하늘서 별 따기처럼 어려운 때 취업을 꿈꾸는 사람들은 물론, 지옥ㆍ아귀ㆍ축생 삼악도에 떨어지지 않고 극락이나 천당에 가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한번 꼭 읽기를 권청(강추)한다. TV, 인터넷, 스마트폰 등에 범람하는 온갖 음란물에 얼이 빠지고 넋이 나간 국민 정신건강과 민족정기를 되살리기 위해 범국민 필독서로 읽혀야할 책이다!
일찍이 초판발행 직후 법정(法頂)스님께서 전남대출판부에 몸소 전화를 걸어와 “좋은 책 내줘서 고맙다.”고 아낌없이 칭찬과 격려를 보내주신 책이다. 한겨레신문 2006년 8월 31일자에 상세히 소개한 책이다.(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153225.html)전생에 선근복덕이 없으면 만나기도 어려운 귀중한 보배임을 잊지 말자!

-책속으로 추가-
그러면 음욕과 사음이 왜 천인공노(天人共怒)하는 죄악일까? 왜냐하면 누구나 미남미녀를 좋아하고 관계 맺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속담에 ‘사촌이 논 사면 배가 아프다.’고 한다. 지가 갖고 싶은데 지 힘과 능력이 못 미쳐 얻지 못하고 남이 차지할 때, 그것도 잘 아는 가까운 사람이 갖게 되면, 중생은 대부분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 혼자 속으로 부러워(羨望)하면 그나마 점잖은 군자숙녀다. 마음에 불평스런 물결이 일기 시작하면, 시기(猜忌)하는 감정이 솟구치고, 심하면 질투(嫉妬)와 비방(誹謗)까지 서슴지 않는다. (하여 불교에선 수희찬탄隨喜讚嘆이 큰 공덕이다.) 게다가 사람들은 입이 가만있으면 심심해서 뭐라도 씹고 싶어 한다. 그러니 자기와 아무 상관없는 남에 일도 남녀관계라면 호기심과 정의감(?)이 절로 용솟음친다.
례법에 따라 혼인한 정당한 부부인데도, 호걸이나 미녀면 다른 사람이 탐내 빼앗으려고 간통과 살인까지 저지른 일은 력사 현실에서 숱하게 벌어진 다반사다. 하물며 불륜에 외도나 간통이라면 말할 나위가 있겠는가? ‘못 먹는 감 찔러나 보자.’는 심보가 여지없이 나타난다. ‘못 먹는 밥에 재나 부리자.’는 게 사바고해 중생사다. 바로 ‘자기가 하면 로맨스(浪漫)요, 남이 하면 스캔들(醜聞)이다!’
2011년 신정아씨가 펴낸 『4001』을 읽고 느낀 바가 있어, 신씨를 초청해 법전원 동학(同學)들한테 “의뢰인이 보는 좋은 법률가와 나쁜 법률가”란 제목으로 특강을 열었다. 그랬더니 뜻밖에도 학교 안팎에서 여론이 제법 들끓었다. 일부 동학은 “그런 녀자를 불러온다”고 로골(露骨)로 반발하는 기세가 대단했고, 어느 신문기자 출신 학생이 본사에 귀띔해 취재한 기사가 독자시선을 끌려는 선정적 제목으로 악플에 불을 당겼나? 순수한 교육 목적으로 정성껏 공들인 본의와 달리, 제멋대로 왜곡해 들이닥친 거센 반향을 보면서, 역시 간음은 이래저래 사람들이 엄청난 지탄과 비난을 퍼붓는 큰 허물인 줄 새삼 실감했다. 특히 최고 권력과 최고 미모가 만난 인연은 세간에 곱지 않은 눈총을 받고 오래도록 구설수에 오르는구나.
재고가 떨어져 책을 찾는 독자들 성화가 이어진다고 출판부에서 재촉하는데, 그간 안팎으로 힘겹고 어려운 일들이 많아 ?아가는 색신(色身)에 기력이 감당하지 못하여 미루다가, 갑오농민혁명 120주년에 만나기 드문 윤구월이 지나기 전에 가까스로 개정판 손질을 마치게 되어 무척 다행으로 여기며, 시판용 2천부와 함께 실비로 법공양 2천부를 선뜻 발행하는 출판 인연에 감사한다.
일제 때 강제징병에 끌려가 1년4개월가량 중국서 참전하신 선친(先親: 諱 永文)께서 남기신 급료 미수금 381엔(762,000원) 지급이 결정된 시절인연에 즈음해, 선친과 본가 및 외가 직계조상、친족들과 맺은 혈연에 감사하며 관계에 얽힌 은혜와 원한을 보답하고 해소하길 념원하는 회향발원으로 특별히 2천권을 법보시하고자 한다. 초판부터 지금까지 『불가록』은 인세 없이 싼값으로 펴내는데, 특히 이번부터 자원절약과 환경보존에 동참하는 뜻에서 조금 비싼 재생지 인쇄하게 되어, 제작 및 류통 비용 증가로 정가를 좀 올리게 되었다. 독자들께서 너그러이 량해하고 널리 류포해주시길 바란다.
2014.11.17. 甲午年 閏九月 스무닷새. 빛뫼 寶積 공경합장_()_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먼저 느낀 감정은 내가 어떠한 방식으로 살아야,  내가 세상을 떠난 다음날 신문에 내 이름이 이쁘게 실리...

      먼저 느낀 감정은 내가 어떠한 방식으로 살아야,  내가 세상을 떠난 다음날 신문에 내 이름이 이쁘게 실리게 될까. 인간은 본디 금수 즉 동물인지라 음양의 교합이 없을 수 없는데, 이러한 부분을 받아 들임에 있어서 극단적으로 엄격하게 볼 수 만은 없다.

      하지만 쾌락만을 위하여 정기를 낭비하거나, 타인을 해치면서 만족을 얻는 것 또한 옳은 행위는 아니라고 본다. 책에서 끊임없이 말하는 것은 삿된 행위의 결과만이 아니라, 삿된 생각이 가져오는 해악에 대해서도 쉼없이 설명하고 있다. 스스로의 인생경험을 되돌아보며 다른이들의 인생을 서술한 책들을 읽어보면서 느낀 교훈들이 이 책에서는 전문적이면서도 백화점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삿되고 음란한 생각과 행위가, 스스로의 신체와 정신과 운명에 미치는 영향과, 타인의 신체와 정신과 운명에 미치는 영향 및, 나와 타인의 가족들을 둘러싼 총체적인 부분을 설명하고 있는데, 그만 등골이 서늘하였다.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올바르게 생각하고 행동함이 너무나도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 준 책이다. 스스로의 행동을 다시한번 돌아보게 만든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xeroxco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