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북캉스 선물주간(7월)
[eBook] 삼성 갤럭시 이용자면 무료!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스타
  • 손글씨풍경
국왕과 민의 소통 방식(조선 국왕의 리더십과 소통 3)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99쪽 | 규격外
ISBN-10 : 1196407673
ISBN-13 : 9791196407674
국왕과 민의 소통 방식(조선 국왕의 리더십과 소통 3) 중고
저자 원창애 | 출판사 역사산책
정가
23,000원 신간
판매가
21,850원 [5%↓, 1,15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7월 3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1,84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0,700원 [10%↓, 2,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5 잘받았습니다.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austjoh*** 2020.07.15
64 배송은 정말 빨랐어요! 근데 책이 생각한 내용이 아니네요.ㅠㅠ 5점 만점에 3점 fantas*** 2020.07.10
63 깨끗한 책 잘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yojo*** 2020.06.30
62 새책이군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yseo1*** 2020.06.28
61 상태 좋은 책입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parbo*** 2020.06.0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군주가 나라의 실정을 다 알아서 현명한 통치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유학 사상의 군주론이다. 고려를 부정하고 성리학적 정치이념을 내세운 조선에서는 아랫사람의 실정을 윗사람에게 전달되어야 한다는 하정상달(下情上達)을 위한 체제를 마련하였다. 조선 국왕은 나라의 실정을 파악하기 위해서 경연, 윤대, 차자, 구언 등 다양한 언로를 열어 놓았다. 이러한 공식적 언로 이외에 백성들과의 직접 소통을 위한 시스템도 있었는데, 이 책에서 다루는 ‘국왕과 민의 소통 방식’이 그것이다. ‘민(民)’은 국왕의 입장에서 보듬어야 하는 모든 백성이며, 여기에는 종친, 관료, 사족, 중인, 양인, 천인 등의 신분적 구별이 없으며, 남녀의 성별도 없었다. 이들의 소리를 가감 없이 들어서 국정에 반영하는 군주를 유학사상에서는 성군(聖君)이라고 하였다.

국왕과 민의 소통은 국왕이 민에게 다가가는 소통과 민이 국왕에게 다가가는 소통으로 나눌 수 있다. 국왕이 민에게 다가가는 소통은 국왕이 민을 대면하는 직접 소통과 윤음(綸音)이나 암행어사를 파견하는 간접 소통이 있었다. 민이 국왕에게 다가가는 소통은 신문고, 상언, 격쟁 등을 통해서 민 개개인이나 집단의 문제에 대해 국왕과 소통하였다. 그러나 민은 국왕과의 소통이 막혀서 갈 길을 잃었을 때에 유리(流離)하거나, 반란과 같은 무력적 저항으로 발전하기도 했다.

저자소개

저자 : 원창애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석사 및 박사과정을 마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8년까지 한국학중앙연구원 책임연구원을 지냈다. 저서로는 『왕실계보와 구성원』(2018, 세창출판사)이 있다.

저자 : 신명호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과정을 마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부경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조선왕비실록?(역사의 아침, 2007), ?고종과 메이지의 시대?(역사의 아침, 2014), ?조선왕조 스캔들?(생각정거장, 2016), ?조선시대 해양정책과 부산의 해양문화?(한국학술정보, 2018) 등이 있다.

저자 : 이왕무
경기대학교 사학과에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전임연구원과 동경대학교 객원연구원을 거쳐 현재 경기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울시 광화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저서로는 ?조선후기 국왕의 능행 연구?(민속원, 2016), ?조선왕실의 군사의례?(세창출판사, 2019) 등이 있다.

저자 : 정해은
중앙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거쳐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조선 엄마의 태교법』(2018, ‘2018 우수 출판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선정작’), 『고려, 북진을 꿈꾸다』(2009,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2009 우수저작 및 출판지원사업 당선작’), 『한국 전통 병서의 이해』(1,2)(2004, 2008) 등이 있다.

목차

서언 국왕의 리더십으로 여는 마음과 귀 ㆍ 5
1부 국왕과 민의 공식 소통 방식 ㆍ 19
Ⅰ. 국왕 명령의 소통 단계와 절차 21
1. 윤음 22
Ⅱ. 국왕과 민의 정기적 소통 방식 41
1. 연중행사를 통한 소통 방식 43
2. 특별행사를 통한 소통 방식 49
Ⅲ. 국왕과 민의 비정기적 소통 방식 58
1. 국가 위기 상황을 타개한 소통 방식 58
2. 사회문제에 대처한 소통 방식 78

2부 찾아가는 소통 방식 ㆍ 91
Ⅰ. 국왕의 대민 접촉과 소통 93
1. 궐문 전좌(殿座) 93
2. 행행 105
Ⅱ. 암행어사의 파견과 소통 127
1. 암행어사 제도 127
2. 암행과 여론 동향 파악 135
3. 암행 보고서의 내용 141
4. 암행어사의 사례 151

3부 민의 개별 소통 방식 ㆍ 159
Ⅰ. 소원(訴ㆍ)제도의 성립과 변화 161
1. 소원제도의 성립 162
2. 소원제도의 변화 양상 168
Ⅱ. 시기별 소원(訴ㆍ) 내용과 그 추이 178
1. 조선 전기(태종~성종)의 소원 내용 179
2. 조선 후기(인조~고종)의 소원 내용 192
Ⅲ. 경외(京外)의 소원(訴ㆍ) 내용 205
1. 서울의 소원 내용 205
2. 지방의 소원 내용 213

4부 민의 집단 소통 방식 ㆍ 223
Ⅰ. 소극적 소통 방식 225
1. 유언(流言) 227
2. 괘서(掛書) 241
3. 참언(讖言), 비기(ㆍ記) 248
Ⅱ. 적극적 소통 방식 256
1. 변란 257
2. 민란 265

참고문헌 ㆍ 284
색인 ㆍ 294

책 속으로

[서 언] 국왕의 리더십으로 여는 마음과 귀 전임 대통령과 관료의 소통 부재로 어린 꿈나무들이 바다에 수장되는 참사가 있었다. 또한 대통령과 관료와의 소통 부재는 공적인 소통 체계를 마비시키고, 사적인 소통 통로를 즐겨 사용하여 국정 농단이...

[책 속으로 더 보기]

[서 언]
국왕의 리더십으로 여는 마음과 귀

전임 대통령과 관료의 소통 부재로 어린 꿈나무들이 바다에 수장되는 참사가 있었다. 또한 대통령과 관료와의 소통 부재는 공적인 소통 체계를 마비시키고, 사적인 소통 통로를 즐겨 사용하여 국정 농단이라는 결과까지 초래하였다. 이 일련의 사건들은 국정 운영에 있어 소통 부재가 어떠한 결말에 이르게 되는지 우리에게 보여준 큰 교훈이 되었다.
소통은 대통령과 그의 협력자인 관료 사이에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대통령은 국민 여론의 향방에도 관심을 가지고 소통해야 신뢰가 쌓여, 모두가 공생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할 수 있다. 그러나 국민과의 소통이란 것이 선거철 시장에 몇 번 방문한다고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기에 어려운 일이기도 하다. 소통이 비단 민주주의 사회에서만 중요한 것은 아니었다. 유학을 정치이념으로 내세웠던 전통사회에서도 소통이 국왕 통치 행위의 핵심 사안이었다. 민심이 천심이라는 말이 있듯이 군주는 하늘인 민인民人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그들의 사정을 정치에 반영할 때 성군聖君이라 평가받았다. 그래서 국왕이 즉위하면서부터 신료들은 ‘하정상달下情上達’의 중요성을 역설하였다.
소통 정치는 이상적인 유교국가의 모델이었다. 중국에서는 소통 정치가 하·은·주 삼대에 시작되었다고 전한다. 군주가 조회를 열어 정기적으로 제후들을 만나고, 그들이 다스리는 지역 사정을 들었으며, 정전의 문 앞에 전좌殿座하여 형정刑政을 펼쳤다. 군주는 제후를 통해 듣는 민인의 이야기에 만족하지 않고, 직접 민인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다. 성리학을 정치 이념으로 하였던 조선에서도 국왕이 이상적인 유학 군주가 되기를 바랐다.
정치적 소통은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루어졌다. 첫째, 관서 행정 체계는 기본적이고 공식적인 소통 통로이다. 공식적인 소통은 주로 문서로 이루어졌다. 국왕에게 직접 보고할 수 있는 2품 이상의 아문과 그 이하의 아문에서는 상급 관서를 통해서 보고하였다. 국왕 역시도 2품 이상의 아문을 통해서 명령을 하달하였다. 이러한 행정 체계가 기본적인 소통 체계로서 기능하였다. 이 소통 체계로 하정下情을 수집하여 정치에 반영되게 하고, 국왕은 자신의 뜻을 교서, 윤음으로 백성에게까지 전달하였다. 둘째, 국왕이 관료를 대면해서 하정下情을 청취하는 경우인데, 경연·윤대 등이 그러하다. 경연은 국왕과 경연관이 학문을 논하면서 국정에 대해서도 언급하였기에 국정의 득실을 살필 수 있었다. 윤대는 서울 각 관서의 당하관을 면대하여 각 관서의 상황을 청취하였다. 윤대는 국왕과 면대하기 어려운 당하관을 만남으로써 당상관을 통해서 들을 수 없는 이야기를 청취하고자 하였다. 셋째, 구언求言이나 유소儒疏 등이 있었다. 기상 이변이나 재해가 있을 때에 정치를 바로 잡기 위해서 조언을 청하는 구언이나, 유생들이 올리는 상소 등이 있었다. 국왕은 관료들의 의견에만 귀를 기울인 것은 아니다. 전국에 흩어져있는 유생에게까지도 정치적 견해를 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 조선의 정치적 소통 체계는 위로는 공경 대신으로부터 아래로는 유생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견해를 국왕에게 피력하고, 소통할 수 있었다.(이하 생략)

[본문 중에서]

Ⅰ. 국왕 명령의 소통 단계와 절차

조선시대 국왕 명령은 교敎라고 하였다. 이 같은 국왕의 명령은 구두 또는 문서로 전달되었다. 이 중에서도 문서로 전달되는 국왕 명령은 공식적인 명령이었고 그래서 소통 단계와 절차가 중요하였다.
조선시대 국왕 명령을 전달하는 문서에는 교서敎書, 유서諭書, 비답批答과 더불어 윤음綸音 등이 있었다. 이 같은 국왕의 명령문서는 조선시대 하향식 커뮤니케이션의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조선시대 국왕은 행정권, 입법권, 사법권, 군사권을 가진 최고 권력자였다. 국왕의 명령에 따라 행정조직, 사법조직, 군사조직이 가동되었고, 일반 백성들도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따라서 국왕 명령의 정확한 소통과 전달은 국정운영에서 그 무엇보다도 중요한 사안이었다.
조선시대 국왕의 명령은 공식적인 행정조직을 통하여 전국의 민에게까지 전달되었다. 국왕 본인으로부터 시작된 명령 즉 교敎는 승정원을 거쳐 8도의 방방곡곡 민들에게 전달되었다. 이렇게 전달된 국왕의 명령 결과는 다시 행정조직을 통하여 국왕에게 보고되었다. 따라서 조선시대 국왕의 공식 소통 방식을 다루는 문제에서는 국왕의 명령이 어떤 소통 단계와 절차를 거쳐 방방곡곡의 민들에게까지 전달되고 다시 그 결과가 국왕에게 보고되는지를 밝히는 작업이 필요하다.
조선시대 국왕명령을 전달하는 문서 중에서도 왕의 훈유문인 윤음은 영조 대부터 크게 중요시되어 교서와 함께 국왕의 명령 문서를 대표하게 되었는데, 이는 영조 대에 들어서면서 국왕의 대민 접촉이 중요시된 결과 나타난 현상이었다. 이런 점에서 조선 후기 윤음은 상승하는 민의 위상에 부응하여 국왕이 어떤 방식으로 대민 접촉을 늘려나갔으며, 아울러 국왕의 정책을 어떤 방식으로 민에게 설득해 나갔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주제라 할 수 있다. 아울러 윤음은 국왕이 어떤 소통 단계와 절차를 거쳐 민과 공식적으로 소통하였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주제라 할 수 있다.

1. 윤음

본래 윤음綸音이란 용어는 ?예기? 치의緇衣의 “子曰 王言如絲 其出如綸 王言如綸 其出如?”란 문장에서 유래되었다. 위의 문장은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왕언王言이 가느다란 실絲 같아도 입에서 나오면 그것은 굵은 실綸 처럼 되고, 왕언은 굵은 실綸 같아도 입에서 나오면 그것은 동아줄? 처럼 된다.”로 해석되어 왔다. 요컨대 윤음이란 “굵은 실綸 같은 소리” 즉 “왕언王言”이란 뜻으로서, 고대 중국인들이 당시 최고 권력자 왕의 말王言에서 나타나는 특징을 굵은 실綸이나 동아줄?에서 파악한 결과 윤음이란 용어가 등장했다고 이해된다.
한편 윤발綸? 중에서 윤綸의 뜻을 한나라 정연鄭玄은 “질색부秩嗇夫가 허리에 차는 것”이라고 해설하였다. 한나라 때의 질색부는 지방의 옥송獄訟을 담당하던 관리로서, 그가 허리에 차는 것은 결국 포승줄이었다. 아울러 발?은 관을 끌 때 사용하는 동아줄이었다. 요컨대 고대 중국에서는 왕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근거로 지방의 질색부는 포승줄을 이용해 법을 집행하였고 일반 백성 역시 왕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근거로 동아줄을 이용해 장례를 치렀다는 뜻으로서, 윤음은 국가 관료의 법 집행과 일반 백성의 풍속 관행이 모두 왕의 말을 근거로 하였음을 강조하기 위한 용어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당나라 공영달은 “王言如絲 其出如綸”을 “왕언은 처음 왕의 입에서 나올 때는 마치 가느다란 실絲처럼 미세하지만, 한번 왕의 입 밖으로 나와 밖에서 시행되면 점점 더 확대되는 것이 마치 굵은 실綸과 같다는 뜻이고, 굵은 실綸은 가느다란 실絲보다 더 굵다는 뜻이다.”라고 해설하였고, “王言如綸 其出如?”을 “또한 점점 커진다는 뜻이니, 왕의 입에서 나온 후 동아줄?처럼 된다는 뜻이다. 동아줄?은 또 굵은 실綸보다 더 굵다.”라고 해설하였다.
조선시대 윤음은 다양한 이유에서 작성되었는데, 대부분의 경우는 불특정 다수의 민을 훈유하기 위해 작성되었다. 이와 같은 윤음에 관해서는 이미 다양한 연구가 축적되었는데, 대체로 하향식 커뮤니케이션으로서의 윤음, 영조대의 윤음, 언해본 윤음 등이 주목되었다. 반면 윤음이 어떤 절차를 거쳐 지방의 민에게 전달되는지에 대한 연구는 전무한 실정이다. 윤음 작성의 본래 목적이 불특정 다수의 민을 훈유하기 위한 것이라면 윤음의 문서형식이나 내용, 시기도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불특정 다수의 민에게 윤음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과정 역시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조선 후기 윤음을 보다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윤음의 작성배경, 종류, 서식 등에 대한 이해도 필요하지만, 윤음의 전달 과정에 대한 이해도 꼭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본서는 이와 같은 문제의식에서, 최초 왕언으로 시작되는 윤음이 최종적으로 조선팔도의 민에게 전달되는 각각의 과정을 해명하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조선시대 하향식 커뮤니케이션의 구조와 절차를 해명하고자 하였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