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2020책점운세보기
선착순 e캐시
[VORA]카카오프렌즈편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내 사랑을 찾습니다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 148*210*23mm
ISBN-10 : 1196091641
ISBN-13 : 9791196091644
내 사랑을 찾습니다 중고
저자 몸문화연구소 | 출판사 헤겔의 휴일
정가
15,000원 신간
판매가
12,590원 [16%↓, 2,41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4월 2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2,59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3 책 상태 괜찮고 잘볼께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totlove*** 2020.01.02
32 빠른 배송에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sic*** 2020.01.02
31 책은 깨끗하고 배송도 빠르나 좀 비싸요 5점 만점에 4점 iew*** 2019.12.30
30 책의 내용이 희망사항에 부합되고 택배도 비교적 빨라 만족함 5점 만점에 5점 soho1*** 2019.12.17
29 잘읽을게요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leefr*** 2019.12.16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사랑이란, 두 눈을 크게 뜨고 서로를 바라보며 살아가는 삶의 과정!”
‘인문학’의 시선으로 바라본 ‘청소년’들의 사랑과 성(性), 연애와 관계 『내 사랑을 찾습니다』는 청소년들에게 늘 고민거리로 남아 있는 사랑과 성(性), 연애와 관계에 관한 문제와 그 해법을 담은 책이다. 만남과 이별, 짝사랑과 질투, 스킨십과 섹스 등 일반적인 연애의 구성 요소들은 물론이요 결혼과 비혼, 혐오와 갈등, 음란물과 성도착, 이성애를 넘어선 사랑의 방식까지 사회적으로도 이슈가 되는 문제들을 ‘인문학적 시각’으로 차근차근 풀어나간다. 설립 이래 인간의 몸을 둘러싼 사회적 문제를 연구해 온 몸문화연구소의 최신작으로, 우리 청소년들이 사랑에서 비롯되는 성장통을 어떻게 극복하고 더욱 성숙한 존재로 거듭날 수 있는지 전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몸문화연구소
2007년 설립된 이래 현대 철학과 사회의 화두인 몸을 매개로 인간과 사회의 관계를 연구해왔다. 문학과 철학, 법학, 정신분석학, 역사학, 의학 등 다양한 전공의 연구자들이 참여하여 문화와 권력, 기술, 규범, 의료 관계 속에서 현상하는 인간과 몸의 문제를 이론화하고 실천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목차

서문 · 005

Part 1 _임지연
사랑과 시간
: 사랑이 어떻게 안 변하니?
사랑은 어려워요· 017
콩깍지의 유효기간은 있을까? · 020
낭만적 사랑의 함정 · 024
투쟁으로 얻어내야 했던 사랑 · 033
변화하며 지속하는 것이 바로 사랑 · 039

Part 2 _김운하
참을 수 없는 스킨십의 욕망
: 사랑 안의 섹스, 사랑 밖의 섹스
스킨십, 종족 의지의 발현 · 047
보노보처럼 살지 못하는 보노보 같은 인간 · 054
영원한 딜레마, 몸 따로 마음 따로 · 061
소유론적 사랑이 아닌 존재론적 사랑을 향해 · 072

Part 3 _정지은
짝사랑,
타인에게서 나로 되돌아오는 여행
한 번쯤의 성장앓이 · 079
베르테르 짝사랑의 애매성 · 085
아름다움에 대한 사랑에서 숭고한 사랑으로 · 089
남몰래가 허용되지 않는 알고리즘 세계의 사랑 · 096
나의 사랑을 누가 대신할 것인가? · 105

Part 4 _김종갑
질투
질투는 못난 감정일까? · 113
질투와 시기심 · 117
질투 없는 사랑은 없다 · 123
시기는 악마의 눈길이다 · 129
질투는 나의 힘이다 · 134

Part 5 _서윤호
모든 이별은 아프다
쉬운 이별은 없다 · 143
나는 어떤 이별을 하고 있나 · 147
차느냐 차이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 153
이별을 막을 수 있는가 · 159
이별이 우리에게 주는 것 · 165

Part 6 _최하영
비혼
: 노처녀도, 골드미스도 아닌
미혼에서 비혼으로 · 173
결혼은 어떻게 재현되어 왔는가? · 178
젊은 여성들의 눈에 비친 결혼 · 183
비혼을 겨냥한 염려와 비난들 · 188
같이 사는 것도, 혼자 사는 것도 어렵다 · 194

Part 7 _김종갑
야동 중독과 성도착
얼마나 많이 야동을? · 199
성도착이 무엇일까? · 203
진짜 성관계와 가짜 성관계 · 213
진정한 의미의 성관계 · 218

Part 8 _최은주
남자와 여자, 영원한 전쟁
여성혐오 · 227
남자와 여자 · 232
편 가르기 · 240
연합의 최소 단위, 사랑 · 253

Part 9 _윤지영
사랑의 다양성
한 청소년의 쓸쓸한 컬러링 · 261
동성애에 대한 편견 가루 내기 · 264
엄마, 아빠, 아이만이 가족의 모습일까? · 272
그리스 신화 속 다양한 사랑들 · 275
사랑의 얼굴은 단 하나가 아니다 · 280

책 속으로

사랑의 감정도 변하지만, 동시에 사랑의 개념과 방식 역시 역사적으로 변화한다. 사랑의 ‘어려움’은 사랑의 본질적 속성이다. 사랑이 감정의 영역이면서도 관계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특히 ‘사랑과 시간’이라는 주제는 사랑을 하려는 모든 사람들이 해결해야 할...

[책 속으로 더 보기]

사랑의 감정도 변하지만, 동시에 사랑의 개념과 방식 역시 역사적으로 변화한다. 사랑의 ‘어려움’은 사랑의 본질적 속성이다. 사랑이 감정의 영역이면서도 관계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특히 ‘사랑과 시간’이라는 주제는 사랑을 하려는 모든 사람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_23쪽

사랑은 혼자 하는 게임이 아니라 엄연히 상대가 있는 관계의 게임이다. 인간의 에로티시즘은 동물적인 생식의 차원을 넘어서 감정과 이성, 스킨십과 성의 문제, 상호적인 소통 등이 포함된 아주 복잡한 문화적 형식이다.
_74쪽

공기 중에 떠다니는 바이러스처럼 언제 어디서 나를 감염시킬지 알 수 없는 짝사랑. 적어도 그것은 사랑하는 자의 온몸과 온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점에서 진정한 것이며, 사랑하는 자가 애매함과 고뇌를 겪고 극복하는 과정 속에서 자신을 성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필요한 것이다.
_108쪽

사랑은 야생의 들꽃일 수도, 잘 가꾼 정원의 꽃나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정확하게 말해서 문명의 손길이 닿지 않은 야생의 사랑은 없다. 다시 말해 야생의 식물처럼 신경도 쓰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둬도 저절로 아름답게 성숙하는 사랑은 없다.
_137쪽

대개의 연애는 이별로 끝난다. 특히 젊은 날의 연애는 더욱 그렇다. 그러니까 지금 실연을 당해 고통을 겪고 있는 청춘들은 그 지옥 같은 고통을 즐기는 것도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다. 지옥 같은 시절을 보내고 나면 삶과 사랑의 다른 모습이 보일 테니까.
_187쪽

인생이 심어놓은 다양한 성숙의 재료들을 받아들여, 온전히 자기 것으로 소화하고, 마주치고, 성찰한 사람만이 어른이 된다. 그러므로 결론적으로 어른이 되는 것과 결혼은 별 상관이 없다. 정작 성숙할 줄 모르는 것은 결혼하지 않은 사람을 미성숙으로 낙인찍고 어른으로 대우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오래된 편견이다.
_189~190쪽

야동이 가진 최대의 위험은 그것이 타자와 올바로 성적인 관계를 맺는 데 방해가 된다는 점
에 있다. 성도착자에게는 타자와 주거니 받거니 하는 상호 관계가 없다. ‘관계’ 없는 섹스가 성도착자의 섹스이다.
_221~222쪽

여성 혹은 남성을 절단 내야 할 대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사회구조적 차원을 들여다보면서 생산적인 담론 기회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올바른 방식으로 불안해하는 것을 배울 필요가 있다. 불안을 이전보다 더 강렬하게 체험하게 되는 것은 불가피한 현대 세계의 특징이 변덕스럽고 불안정하며, 불확실하기 때문이다.
_266~267쪽

한 아이가 느끼고 실험하고 탐색할 수 있는 자신의 몸이라는 우주와 자기를 둘러싼 사물과 세계에 대한 호기심과 애착의 장을 너무 섣불리 이성애 서사에 가둬두는 것은 아닌지 되물어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성애, 동성애, 양성애, 무성애 등의 다양한 성적 지향성을 가진 존재이기 때문이다.
_281쪽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사랑은 관계의 한 종류이다. 관계 맺기에 서투른 사람은 사랑에도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 사랑을 관계로부터의 도피처로 삼기 때문이다. 이것이 열정에 눈이 먼 사랑이다. 도피성 사랑은 관계의 확대가 아니라 축소를 지향한다. 사랑과 열정은 혼동되기 쉽다.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사랑은 관계의 한 종류이다. 관계 맺기에 서투른 사람은 사랑에도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 사랑을 관계로부터의 도피처로 삼기 때문이다. 이것이 열정에 눈이 먼 사랑이다. 도피성 사랑은 관계의 확대가 아니라 축소를 지향한다. 사랑과 열정은 혼동되기 쉽다. 열정 없이는 사랑도 없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그러한 혼란을 피할 수 없는 것인지 모른다. 열정이 사랑의 씨앗일 수는 있다. 그러나 열정만으로는 사랑이 꽃을 피우지 못한다. 열정은 좋아하는 상대를 자기감정의 색깔로 물들인다. 상대를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보고 싶은 대로 본다. 상대방을 지나치게 이상화하는 것이다(1장, 2장, 3장).

열정적 사랑은 쉽다. 물에 빠지듯이 연인에게 빠지고, 물에서 헤엄쳐 나오듯이 열정에서 깨어난다. 원 나잇 스탠드, 일회성 사랑도 그런 열정적 사랑의 한 부류이다. 상대를 배려하거나 고민하고 노력할 필요도 없다. 문제가 생기면 헤어지면 되기 때문이다(5장).

그러나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 사랑은 순간적이 아니라 지속적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순간이 아니라 계속해서 같이 있고 싶은 마음, 순간을 영원으로 끌어올리는 마음이 사랑이다. 사랑은 어렵다. 단 한순간에 사랑에 눈이 멀어버리기는 쉽다. 문제는 이렇게 눈이 멀면 상대를 보지 않는다는 점이다. 눈이 멀면 자기가 상상하는 것만 본다. 그러나 눈뜬 사랑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 눈을 뜨고서 상대의 있는 그대로를 바라봐야 하는 것이다.

사랑한다고 밥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사랑은 불행과 외로움의 도피처도 아니다. 열정의 강물에 잠기는 것도 아니다. 사랑은 관계 맺기의 한 종류이다.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어렵다.
자기가 좋아하는 연인은 혼자서 사는 것이 아니라 가족과 친구들과 더불어서 살기 때문이다. 사랑은 이렇게 확대되는 관계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그래서 자칫하면 사랑이 질투로 바뀌기도
한다(4장).

다시 말하지만 사랑은 매우 어려운 것이다. 같이 있으면 행복해지는 사람에 대한 감정이 사랑이지만, 이것을 지속하려는 의지와 노력이 수반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딜레마가 있다. 우리는 노력해야 하는 사랑을 원치 않는다. 사랑과 노력은 형용모순처럼 느껴진다. 사랑의 묘약, 도피성 사랑을 꿈꾸는 것이다. 더구나 우리는 인터넷과도 사랑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지 않은가(5장).

사랑의 길에는 수많은 장애물들이 있다. 그런 장애물을 제거해야 할 때도 있고, 건너뛰거나 피해 가야 할 때도 있다. 가장 큰 장애는, 사랑은 반드시 이래야 된다는 통념들이다. 남자는 이래야 하고 여자는 저래야 한다는 기대감(8장)에 걸려 넘어져 코가 깨지는 연인들도 많이 있다.

과거의 어느 때보다도 사랑의 방해물들이 많지만 그럼에도 과거의 어느 때보다도 사랑의 길이 다양해졌다. 반드시 이성과만 사랑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9장). 사랑이 결혼과 출산으로 이
어질 필요도 없다(6장).

이 책은 사랑의 달달함이 아니라 사랑의 어려움에 대한 책이다. 사랑이 열정 이상의 감정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은 사랑에 실패하기 마련이다. 첫사랑에 실패하는 가장 큰 원인은 열정
을 사랑과 착각하는 데서 비롯한다(5장). 사랑은 눈먼 열정이 아니다. 사랑은 고독과 고통으로부터의 도피처도 아니다. 사랑은 두 눈을 크게 뜨고 서로를 바라보며 살아가는 삶의 과정이기 때문이다.

* ‘출판사 서평’은 「서문」 중 일부를 요약하였습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