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 그리고 책 오픈
2020책점운세보기
선착순 e캐시
[VORA]카카오프렌즈편
  • 한국출판문화상 북콘서트
  • 북모닝 책강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서던리치 세트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반양장
ISBN-10 : 1158882904
ISBN-13 : 9791158882907
서던리치 세트 [반양장] 중고
저자 제프 밴더미어 | 역자 정대단 | 출판사 황금가지
정가
32,000원
판매가
25,000원 [22%↓, 7,0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7년 6월 23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2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28,800원 [10%↓, 3,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92 .......... 5점 만점에 5점 audw*** 2019.12.07
91 상품잘 받았습니다. 케이스와 책 모서리에 약간의 흠집이 있긴 한데 큰 문제는 아니고, 내지도 깔끔하네요~ 5점 만점에 4점 rnjs5*** 2019.12.04
90 지나간 책인데 맘에 들어요 5점 만점에 5점 kb*** 2019.12.03
89 상태가 좋고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4점 bluesky*** 2019.11.27
88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astel*** 2019.11.23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권수 도서명 저자 출간일 페이지수
(Page)
도서사이즈(mm/g) 책소개/목차
1 서던리치. 1: 소멸의 땅 제프 밴더미어 2017/6/23 252 142×210×20 , 338 보러가기
2 서던리치. 2: 경계 기관 제프 밴더미어 2017/6/23 452 141×211×24 , 499 보러가기
3 서던리치. 3: 빛의 세계 제프 밴더미어 2017/6/23 444 140×210×25 , 487 보러가기
※ 자세한 상품구성정보에 대한 문의사항은 1:1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더보기+

불가사의한 이유로 30여 년간 사람들의 출입이 금지된 채로 방치된 X구역. 이곳과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 정부 기관, 서던 리치는 X구역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탐사대를 파견해 왔다. 네 명의 여성 학자들로 구성된 12차 탐사대는 X구역에서 지도에 나와 있지 않은 ‘탑’에 도달한다. 생물학자인 ‘나’는 ‘탑’ 안의 벽에서 기이한 글자들을 발견하고 의문에 빠진다.

저자소개

저자 : 제프 밴더미어
저자 제프 밴더미어(Jeff Vandermeer)는 1968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의 벨폰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은 UN 평화봉사단이던 부모님을 따라간 피지 섬에서 보냈으며 귀국하기 전에 6개월간 전 세계를 돌아 다녔는데, 이때의 경험은 그의 작품 세계에도 영향을 끼쳤다. 오랜 기간 단행본 및 잡지 편집자, 출판인, 기고가로 일해 온 밴더미어는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는 중에도 아내 앤과 다양한 기획의 SF판타지 선집을 공동으로 기획하여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현재 부부는 플로리다 주의 탤러해시에서 거주 중이다.
휴고 상, 네뷸러 상, 국제 호러 연맹 상, 브램 스토커 상, 필립 딕 상, ?세계 판타지 문학상 등 유수의 장르문학상에 여러 차례 후보에 올랐던 제프 밴더미어는 2014년 출간한 서던 리치 3부작의 첫 번째 작품 『소멸의 땅(Annihilation)』으로 네뷸러 상과 셜리 잭슨 상을 수상하였다. 환경 재앙으로 수십년간 격리된 X구역을 무대로 그려지는 서던 리치 3부작은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매되었으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파라마운트 사에서 판권을 획득하여 영화화를 진행하고 있다.

역자 : 정대단
역자 정대단은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네오위즈 게임즈에서 리드 디자이너 로 일했다. 인터넷 쇼핑몰 마고진스(magojeans.com), 창작집단 ‘노가리’ 대표로 재직 중이며 전 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메리 도리아 러셀의 『스패로』, 마커스 세이키의 『브릴리언스』가 있다.

목차

[1권 소멸의 땅]
01: 시작 009
02: 통합 051
03: 제물 115
04: 몰입 152
05: 소멸 194
감사의 말 243
해설|끝없이 확장되는 위어드 픽션의 영역 244

[2권 경계 기관]
주문 009
000 011
001: 추락 013
002: 적응 044
003: 과정 075
004: 재진입 097

의식 115
005: 첫 번째 단절 117
006: 지형적 변이 123
007: 미신 137
008: 공포 147
009: 증거 163
010: 네 번째 단절 188
011: 여섯 번째 단절 197
012: 분류의 분류 200
013: 권고 213
014: 혁명의 위대한 영웅들 221
015: 일곱 번째 단절 234
016: 테루아 249
017: 관점 265
018: 회복 283

망령 299
000 301
020: 두 번째 회복 302
021: 반복 330
022: 작전 341
023: 붕괴 362
00X 376

환생 387
감사의 말 449

[3권 빛의 세계]
000X: 국장, 12차 탐험 009

안내등 017
0001: 등대지기 019
0002: 유령새 039
0003: 국장 054
0004: 등대지기 078
0005: 컨트롤 097
0006: 국장 118
0007: 등대지기 125
0008: 유령새 144
0009: 국장 155
0010: 컨트롤 184

고정광 203
01: 빛 208
02: 신음하는 생물 213
03: 섬 217
04: 부엉이 221
05: 탐구자와 감시단 228
06: 시간의 흐름, 그리고 고통 234

명암등 241
0011: 유령새 243
0012: 등대지기 259
0013: 컨트롤 271
0014: 국장 283
0015: 등대지기 301
0016: 유령새 312
0017: 국장 321
0018: 등대지기 332
0019: 컨트롤 342
0020: 국장 350
0021: 등대지기 360
0022: 유령새 365
0023: 국장 374
0024: 등대지기 393
0025: 컨트롤 402
0026: 국장 406
0027: 등대지기 416
0028: 유령새 423
000X: 국장 431
감사의 말 440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미지의 경이와 공포를 마주하라! 최면처럼 현혹하는 치명적이고 아름다운 SF 시리즈 네뷸러 상·셜리 잭슨 상 수상작 ‘X구역’이란 가상의 장소를 둘러싼 기이한 현상을 스릴러와 서스펜스의 성격을 가미하여 섬뜩하고도 매혹적으로 풀어낸 SF 시리...

[출판사서평 더 보기]

미지의 경이와 공포를 마주하라!
최면처럼 현혹하는 치명적이고 아름다운 SF 시리즈

네뷸러 상·셜리 잭슨 상 수상작

‘X구역’이란 가상의 장소를 둘러싼 기이한 현상을 스릴러와 서스펜스의 성격을 가미하여 섬뜩하고도 매혹적으로 풀어낸 SF 시리즈, 서던 리치 3부작이 출간되었다. 환경 재앙이 벌어졌다는 이유로 정부에 의해 30여 년간 격리된 미 남부의 ‘X구역’을 파헤치려는 탐험과 이곳에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스러운 정부 기관 ‘서던 리치(Southern Reach)’의 전모가 세 권에 걸쳐 기괴하고 흥미롭게 펼쳐진다. 서던 리치 3부작은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권이 판매되었으며, 1권인 『소멸의 땅(Annihilation)』은 네뷸러 상과 셜리 잭슨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또한 「엑스 마키나」의 알렉스 갈런드 감독, 나탈리 포트먼 주연의 영화로 제작 중이며 2018년 공개될 예정이다.

불가해하고 통제 불가능한 세계가 그려지는 자연의 묵시록

시종일관 심리적 긴장감을 주는 이 시리즈의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생생한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페이지를 넘기기 불안하게 하는 한편으로, 다음 내용을 확인하지 않고는 견디기 힘들 정도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소멸의 땅』에서는 X구역을 탐험하는 12차 탐사대의 여정이 대원 중 한 사람인 생물학자의 시점에서 펼쳐진다. 사실 ‘환경 재앙’은 X구역을 폐쇄하며 정부가 댄 표면상의 이유일 뿐, 이곳이 외부 세계와 경계를 이루며 형성된 원인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으며 서던 리치가 보낸 역대 탐사대들이 목격한 X구역 안은 원시적으로 변해 버린 자연이었다. 또한 기이하게도 이곳에서 첨단 기기들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다녀온 탐사 대원들은 거의 기억을 잃거나 암에 걸리는 등 고통스러운 말로를 겪는다. 생물학자는 X구역에서 발견한 동물 혹은 괴물들이 무언가 다른 ‘존재’에게 사로잡힌 것 같은 기이한 감각을 느낀다. 생물학자의 탐사와 바깥세계에서 경험한 그녀의 삶이 교차되어 진행되면서 X구역의 비밀이 어느 정도 풀리고 인간의 파괴적인 면모가 이곳의 발생에 어떤 연관이 있으리라 암시되지만, 그만큼 새로운 의문들이 제기된다. 이러한 의문들은 서던 리치의 신임 국장 ‘컨트롤’의 조직 내의 비밀을 파헤치는 『경계 기관』에서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또다시 풀리지 않는 숙제를 남기고 『빛의 세계』로 넘어가게 된다. X구역을 둘러싼 의문들은 현실에서 자연과 우주의 많은 이치가 수수께끼로 남아 있는 것처럼 결국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는다. 마치 출구 없는 미궁 속을 헤매는 기분이 들게 하는 이 시리즈는 그럼에도 X구역이란 기이한 영역에서 절대 빠져나올 수 없을 듯한 강렬한 여운과 함께 한마디로 규정하기 어려운 경이로움을 함께 선사한다.

저자 제프 밴더미어는 아내인 앤 밴더미어와 함께 페미니즘 SF 선집 『혁명하는 여자들』을 비롯한 다양한 기획의 SF 판타지 기획하며 SF 판타지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편집자이기도 하다. 『이중 도시』의 차이나 미에빌과 함께 위어드 픽션(엄격한 장르 구분이 생기기 이전인 19세기 말~20세기 초에 등장했던 비현실적인 배경과 사건을 다룬 사변소설의 한 형태)을 계승하는 현대 작가로 손꼽히는 그는 서던 리치 3부작을 통해 대중적인 성공과 평단의 지지를 얻었다. 작중 X구역의 묘사는 세인트 마크스 국립야생동물 보호구역, 보태니컬 해변 주립 공원, 밴쿠버 섬의 퍼시픽 림 국립 공원, 부모님을 따라 어린 시절에 지냈던 피지 섬 등의 지역을 관찰한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줄거리
[1권 소멸의 땅]
불가사의한 이유로 30여 년간 사람들의 출입이 금지된 채로 방치된 X구역. 이곳과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 정부 기관, 서던 리치는 X구역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탐사대를 파견해 왔다. 네 명의 여성 학자들로 구성된 12차 탐사대는 X구역에서 지도에 나와 있지 않은 ‘탑’에 도달한다. 생물학자인 ‘나’는 ‘탑’ 안의 벽에서 기이한 글자들을 발견하고 의문에 빠진다.

[2권 경계 기관]
존 로드리게즈, 별칭 ‘컨트롤’은 실종된 전임 국장을 대신하여 X구역을 관장하는 정부 기관 서던 리치에 부임한다. 그는 X구역에서 살아서 돌아온 12차 탐사 대원 ‘생물학자’를 심문하려 하지만, 그녀는 스스로를 ‘유령새’라 지칭하며 탐사에서 겪은 일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할 뿐이다. 한편 부국장인 그레이스의 노골적인 항명을 비롯한 조직 내부의 알력과 견제, 비밀이 컨트롤을 압박하기 시작한다.

[3권 빛의 세계]
X구역으로 변모한 장소는 한때 주류 사회에서 도피해 온 소수의 주민들이 모여 사는 ‘잊힌 해안’이라고 불리던 곳이었다. 이곳에서 신실한 삶을 살고 있던 등대지기 솔 에반스의 운명, 서던 리치의 국장이었던 신시아의 고뇌, 그리고 X구역으로 찾아온 컨트롤과 유령새의 여정이 교차하면서 참혹하고 아름다운 종말이 그려지는 대단원으로 접어든다.

■추천평
이 시리즈가 맘에 든다. 오싹하고 대단히 흥미롭다.―스티븐 킹
밴더미어의 작품 대부분에는 글의 표면 아래에서 번득이는 광채 같은 것이 있다. 이 작품 역시 따스하게 타오르는 백열광처럼 빛난다.―피터 스트라우브
카프카스러운 악몽의 세계로 이어지는 미지의 섬을 탐험하는 쥘 베른이나 H. G.웰스의 모험극을 보는 기분이 들게 한다.―킴 스탠리 로빈슨
3중 나선처럼 하나로 엮인 스토리와 문체, 아이디어에 의해 생기를 얻은 ‘무언가’가 글의 한 마디마다 자라나며 덩굴 식물처럼 당신의 마음으로 파고든다.―찰스 유
예스러운 모험극을 보는 듯이 불안감을 자극하고 손에서 뗄 수 없게 한다. 다만, 더욱 기묘하고 아름답게 쓰였으며, 전혀 예스럽지 않다.―캐런 조이 파울러
독창적이고 매력적이며, 독자를 미치게 한다. 훌륭한 작품.―워런 엘리스
탐험 이야기와 인간 내면의 기이한 부분을 다룬 팽팽하고 소름 끼치는 심리 스릴러. 견디기 힘든 긴장감과 폐소공포를 겪는 듯한 두려움이 길게 여운을 남긴다는 점에서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를, 그리고 그보다 훨씬 더 러브크래프트 소설을 떠오르게 한다. 너무 맘에 들었다.―로런 뷰커스
『소멸의 땅』의 대단한 부분은 작품 속의 이상하고 뭐라고 규정할 수 없는 편집증적인 세계이다. 다음 작품이 읽고 싶어 견딜 수 없다.―브라이언 에번슨
첫 페이지부터 시작하여 어디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는 이런 생생하고 경이로운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책은 아주 오랜만이다.―매트 벨
이 팽팽하고 점차 고조되는 편집증적인 몰입감에는 에드거 앨런 포를 연상하게 하는 무언가가 잇다. 정말로 인내하는 보람을 느끼게 하는 작품. ―N. K. 제미슨
이상하고 영리한 한편 불쾌감을 자극하고 사람을 미치게 만들고 폐소공포를 느끼게 한다. 때로는 아름답고, 때로는 불편한 이 책은 전체적으로 보자면 그야말로 환상적인 책이다. 『소멸의 땅』은 시작부터 책을 덮는 순간까지 단숨에 읽게 되는 작품이다.―《NPR》
저자는 초자연적인 현상과 반(半)인간적인 존재가 등장하는 별세계를 창조해 냈다.―《북리스트》
여태 수많은 장르 소설을 써 온 저자는 돌연 폭 넓은 호소력을 지닌 강렬하고 우아하며, 실존적 고민이 담긴 이 시리즈를 통해 자신의 작품 세계를 한 차원 더 높은 경지로 끌어올렸다.―《LA타임스》
플롯과 등장인물을 다루는 저자의 능수능란함과 갈수록 절박해지는 소설 속 상황이 독자들로 하여금 3부작의 마지막 권에 필사적으로 달려들게 할 것이다.―《퍼블리셔스 위클리》
짜릿한 독서 경험을 선사하는 지적이고 치명적인 소재에 관한 책. 우리를 믿어도 좋다.―《GQ》
경이로운 문체. 메들렌 랭글의 고전 『시간의 주름』 이후 볼 수 없던 방식으로 내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품이었다.―《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소멸의 땅』 은 영리하고 긴장감 넘치며, 몰입도가 대단하다.―《북가즘》
손에서 뗄 수 없는 판타지 스릴러. 『소멸의 땅』은 아주 서스펜스가 넘치는 작품이다. H. G. 웰스가 『닥터 모로의 섬』에서 선보였던 방식과 유사하게, 저자는 초자연적인 현상과 반(半)인간적인 존재가 등장하는 별세계를 창조해 냈다.―《북리스트》
드라마 「로스트」 시리즈의 팬들에게 딱 맞는 책.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
『소멸의 땅』은 「에일리언」에서 볼 수 있었던 고립된 장소에서의 SF적 공포를 생각나게 한다. 독자를 놀리고 공포에 질리게 하며 매혹시킨다.―《그랜틀랜드》
이야기의 전개는 속도감 넘치고, 생물성 오염 물질이나 기이한 생물 그리고 의문스러운 죽음처럼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가 있다. 하지만 독서 후에도 며칠간 이 책 생각을 머리에서 떠나게 하지 않았던 건 이 작품에 감도는 견디기 힘든 공포였다.―《파리 리뷰》
제프 밴더미어는 이 불가사의한 이야기에서 낯선 영역을 탐험한다.―《토론토 스타》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北京도서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