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sam 그리고 책 배송왔습니다.
삼성갤럭시 이용자 무료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공무원이 변해야 기업이 산다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68쪽 | A5
ISBN-10 : 8992359578
ISBN-13 : 9788992359573
공무원이 변해야 기업이 산다 중고
저자 최상철 | 출판사 굿북
정가
12,000원
판매가
1,950원 [84%↓, 10,05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4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2013년 6월 1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이 상품 최저가
1,950원 다른가격더보기
  • 1,950원 헌책 이야기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500원 까치북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3,500원 까치북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5,000원 포시즌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9,600원 교보할인점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0,800원 [10%↓, 1,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헌책이야기입니다. 도서에 관한 문의 사항은 010-6353-5073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올바른 헌책문화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단순 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48 구매 다음 날 주말인데도 책을 받아서 정말 놀랬습니다...17년된 책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상태도 좋았습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점 만점에 5점 leejung*** 2020.01.18
247 감사합니다. 책 잘 받았어요 5점 만점에 5점 sso*** 2020.01.16
246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ski*** 2020.01.16
245 책상태도 좋고 배송도 빨라요...good! 5점 만점에 5점 paradox*** 2020.01.15
244 어머나가 무척 좋아하십니다~~~!! 5점 만점에 5점 kongl*** 2020.01.1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노동부 근로감독관과 감사원 특별조사본부 기업불편센터에서 기업애로 해소를 위해 발로 뛰었고 현재도 고용지원업무를 맡아 일하는 등 한평생의 공직생활을 기업애로 해소와 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온몸으로 부딪치며 살아온 현직 공무원이 ‘갑’의 행세를 하며 ‘법대로’만 내세우고 무소신과 무사안일주의, 복지부동에 빠져있는 공직사회의 변화와 분발을 촉구하는 충정 어린 메시지를 담고 있는 책. 지금 처리하는 방법은 과연 옳은 것인가. 우리 공무원들은 기업체의 각종 민원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의해 처리하고 있는 지금의 방법들이 과연 옳으며, 또 그것이 항상 옳은 것인가에 대해 정말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최상철
저자 최상철은 세종대 영문과, 고려대 노동대학원 졸업. 경영학 석사. 공인노무사. 서울지방노동청 근로감독관. 감사원 특별조사본부 기업불편센터 근무. 고용노동부 근무. 매일경제신문 제정 제1회 노동문화상 수상했으며 강릉에서는 먼저 미소 짓고 먼저 인사하고, 먼저 대화하고, 먼저 칭찬하자는 ‘미인대칭’ 친절서비스 캠페인과 구로공단에서는 디지털밸리에 문화의 옷을 입히자는 ‘두근두근 거리콘서트’를 전개하기도 했으며 저서로는 《기업하는 사람들이 눈물을 흘릴 때》, 《공무원 2.0시대》, 《신 관동별곡》,《디지털밸리를 춤추게 하라》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에필로그
제1장 기업인의 애환과 공무원의 본분
제2장 20년 근로감독관에서 기업 파수꾼이 되다
제3장 보석처럼 빛났던 시간들
제4장 손톱 밑에 박힌 가시 신발 속의 돌멩이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책의 개요 노동부 근로감독관과 감사원 특별조사본부 기업불편센터에서 기업애로 해소를 위해 발로 뛰었고 현재도 고용지원업무를 맡아 일하는 등 한평생의 공직생활을 기업애로 해소와 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온몸으로 부딪치며 살아온 현직 공무원이 ‘갑’...

[출판사서평 더 보기]

책의 개요
노동부 근로감독관과 감사원 특별조사본부 기업불편센터에서 기업애로 해소를 위해
발로 뛰었고 현재도 고용지원업무를 맡아 일하는 등 한평생의 공직생활을 기업애로
해소와 노동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온몸으로 부딪치며 살아온 현직 공무원이 ‘갑’의
행세를 하며 ‘법대로’만 내세우고 무소신과 무사안일주의, 복지부동에 빠져있는 공직
사회의 변화와 분발을 촉구하는 충정 어린 메시지를 담고 있는 책.
지금 처리하는 방법은 과연 옳은 것인가. 우리 공무원들은 기업체의 각종 민원에 대해
서 법과 원칙에 의해 처리하고 있는 지금의 방법들이 과연 옳으며, 또 그것이 항상 옳
은 것인가에 대해 정말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출판사 서평
국민의 공복인 공무원은 기업인들에게도 어디까지나 ‘을’이여야 한다. 그러나 언제부
터인가 공무원은 기업인들에게 ‘갑’으로 행세해 왔다. 따라서 저자는 진정한 기업행복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서도 공무원들이 가장 먼저 변해서 낮은 자세로 국민과 기업인
들을 받들고 섬겨야 한다고 강조한다.
‘법이 그렇다’든지 ‘그런 선례가 없다’든지 ‘우리 부서에서는 곤란하니 다른 곳에 가서 알아봐라’는 등
민원부서 공무원들은 대부분 어렵고 힘들거나 까다로운 민원을 만나면 법이 그렇고 선례와 방법도
없으니 다른 곳에 가서 알아보라고 말한다. 이제는 우리 공무원들도 ‘왜 해주었느냐’ 것보다 ‘왜 안
해 줬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준비해야 한다.
공무원이 법과 규정만을 앞세우고 감사에 걸린다고 핑계를 대며 일을 소극적으로 처리하면 밑에서
는 온기를 느낄 수가 없다. 이 때문에 저자는 공직사회의 변화 유도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
이 감사원이라고 말한다. 감사원이 각 부처 감사행정도 주도하기 때문에 감사원이 전향적으로 변하
면 모든 행정기관이 다 변할 수가 있다는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추천사
손톱밑 가시 뽑기를 오래 전부터 현장에서 실천해온 저자의 경험은 이 시대 공직자 모두 귀담아 들
어야 할 소중한 이야기이다. 공무원 한사람의 소신과 열정이 많은 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애로를 해결
해주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게 한다. 중소기업이 성장하고 소상공인이 행
복할 수 있는 현장의 지혜가 담겨 있다. 중소기업청장 한정화
우리 기업인들의 아픔과 애환, 손톱 밑에 박힌 가시들을 이처럼 애정 어린 눈과 뜨거운 가슴으로 다
룬 책은 없다. 우리나라 모든 공무원이 저자처럼 기업인의 고통을 자신의 일처럼 생각하고 눈물을 닦
아준다면 우리 기업인들은 모두 신명에 넘쳐 더욱 더 열심히 기업활동에 전념하게 될 것이다. 우리
기업인들은 이런 세상을 꿈꾸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 최길순
국가 중추신경인 공직사회가 보다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봉사자세로 변해야 국민들에게 온기가 느껴
져 삶의 질이 달라지고 기업인들도 의욕적인 기업활동으로 국민행복시대를 앞당길 수 있다는 것을
저자가 온몸으로 쓴 책. ‘목민관이 백성을 위해서 있는 것인가, 백성이 목민관을 위해 생긴 것인가’
라고 묻던 다산의 외침이 들려오는 듯 하다. 아시아투데이 대표이사 백석기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헌책 이야기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5%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