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김말봉 전집. 1: 밀림 (상)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834쪽 | 규격外
ISBN-10 : 1185877312
ISBN-13 : 9791185877310
김말봉 전집. 1: 밀림 (상) 중고
저자 김말봉,진선영 (엮음) | 출판사 소명출판
정가
50,000원
판매가
25,000원 [50%↓, 25,000원 할인]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4년 11월 2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하급 외형 하급 내형 중급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이 상품 최저가
2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50,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외부 사용감, 찍힘으로 인한 찢어짐 있습니다...보시는데 지장없습니다

 

IMG_0152.JPG

 

IMG_0153.JPG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9 빠른배송 받았습니다.도서상태도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je*** 2020.02.08
18 고맙습니다. 책도 깨끗하고 배송도 빠르네요. 5점 만점에 5점 siinb*** 2020.02.05
17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kmsj*** 2020.01.07
16 깨끗하네요........ 5점 만점에 5점 lbh4*** 2019.12.26
15 책상태 깔끔하고 좋네요 잘 읽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ree*** 2019.12.16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한국의 ‘기쿠치 간’(일본의 극작가?소설가)으로 비유되는 김말봉의 역사적 등장은 엄밀한 의미에서 대중소설사의 시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녀의 소설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위트 있는 대사, 깊은 주제 의식으로 현대의 독자가 읽어도 손색이 없는, 진정한 의미의 소설 베스트셀러이다. 『김말봉 전집』은 김말봉의 발표 작품을 발표 연대별로 수록하였다.

저자소개

저자 : 김말봉
저자 김말봉(金末峰, Kim Mal Bong)은 1901∼1961. 본명은 말봉(末峰), 필명은 보옥(步玉), 말봉(末鳳), 아호는 끝뫼, 노초(路草, 露草). 1901년 경남 밀양에서 출생하여 1919년 서울 정신여학교를 졸업하였고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1924년 동지사대학 영문과에 입학하였다. 192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가정소설 부문에 단편 [시집살이]가 3등으로 입상하였다. 1927년 동지사대학을 졸업하였고 『중외일보』 기자 생활을 하였다. 1932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망명녀]가 김보옥이라는 필명으로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하게 된다. 이어서 [고행], [편지] 등의 단편을 발표하였고 1935년 『동아일보』에 『밀림』을, 『조선일보』에 『찔레꽃』을 연재함으로써 일약 대중소설가로서의 자리를 굳히게 되었다. 하지만 일어로 글쓰기를 거부하여 더 이상 작품 활동을 하지 않다가 1947년 『부인신보』에 『카인의 시장』을 연재하면서 다시 소설 쓰기를 시작한다. 1954년 『조선일보』에 『푸른 날개』를, 1956년 『조선일보』에 『생명』을 연재하여 높은 인기를 얻었고 1957년 기독교 장로교회에서 최초의 여성 장로로 피선되었다. 1961년 지병인 폐암으로 사망하였다.

저자 : 진선영 (엮음)
엮은이 진선영(陳善榮, Jin Sun Young)은 문학박사.1974년 강릉에서 출생하여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한국 대중연애서사의 이데올로기와 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대중문학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하여 잊히고 왜곡된 작가와 작품의 발굴에 매진하고 있으며 젠더, 번역 등으로 연구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유진오 소설의 여성 이미지 연구], [마조히즘 연구], [전통적 세계지향과 도덕적 인간학], [부부 역할론과 신가정 윤리의 탄생], [추문의 데마고기화, 수사학에서 정치학으로] 등이 있고, 저서로는 『최인욱 소설 선집』(현대문학), 『한국 대중연애서사의 이데올로기와 미학』(소명출판), 『송계월 전집』 1?2(역락)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밀림 전편 1
전장(戰場)
해수욕장
이십 년 전
월식(月蝕)
치자꽃
고민
금의환향
좁은 길
사라지는 꿈
재출발
잊어진 대답소리
선물

선풍
동경행
카추샤
빈사의 백조
삼색화
황금의 기사
가시관

전환
폭풍우의 밤
죽음보다 강한 것
뿌린 씨
착란(錯亂)
소금도 짜다
운명의 바퀴
깨어지는 조각
힘과 힘 (1)

?부록
작품 해설
작가 연보
작품 연보
참고 문헌
연재 예고
연재 정보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1930년대 후반기는 가히 대중소설의 시대, 그중에서도 대중연애서사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감상적 운명물어(運命物語)로서 대중연애서사는 당시 최고의 신문연재소설 장르였다. 이 시기에는 함대훈, 이태준, 방인근, 박계주, 이광수 등 그들 나름대로...

[출판사서평 더 보기]

1930년대 후반기는 가히 대중소설의 시대, 그중에서도 대중연애서사의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감상적 운명물어(運命物語)로서 대중연애서사는 당시 최고의 신문연재소설 장르였다. 이 시기에는 함대훈, 이태준, 방인근, 박계주, 이광수 등 그들 나름대로 특수한 기교와 방식으로 연애 사건을 구성하고 독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몇몇 작가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중 스스로 대중소설 작가임을 천명하고 대담함과 ‘스마트’한 맛으로 인기를 끈 소설가가 있다. 바로 여류소설가 ‘김말봉’이다.

유니크(unique) 김말봉
김말봉은 식민지 후반기 혜성과 같이 등장하여 『밀림』 『찔레꽃』 등을 히트시켰고, 일제 말기에는 절필로 저항하였으며 해방과 한국전쟁기에 30여 편에 가까운 대중소설을 집필하였다.
그녀는 한국 작가 중 이례적으로 단편소설보다 신문연재 장편소설을 많이 썼는데, 현재까지 편자가 확인한 김말봉의 단편소설은 동화 및 청소년 소설을 제외한 약 25편 남짓이고 장편소설은 신문연재 장편으로 31편이다. 이 작품들 중 식민지 시대 나온 단 두 편의 작품 『밀림』과 『찔레꽃』을 이번에 『김말봉 전집』(소명출판, 2014)이라는 형태로 우선 1차분을 출간하였다(제1?2권에 『밀림』, 제3권에 『찔레꽃』을 실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대중소설가 김말봉은 흥미 중심의 통속소설, 애욕의 갈등 속에서도 건전하고 정의가 이기는 모럴을 지니되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소설을 쓴다는 신조를 가진 소설가였다. 임화는 김말봉의 돌발적 출현을 작가의 ‘유니크성’과 당대 소설 창작 환경의 모순에 두고 작금의 조선 소설계가 대망한 한 작가로 김말봉을 지목한 바 있다.
그녀는 스스로 ‘순수귀신’을 비판하며 전면적으로 대중소설을 표방하였고 적극적으로 대중 속으로 걸어 들어갔다. 김말봉의 ‘대중작가 선언’은 독자들의 인기와 칭찬을 통해 ‘대중성’을 입증 받으면서 힘을 얻게 된다. 당시 김말봉 소설의 인기는 식민지 후반기 신문소설계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했고, 그녀가 써내려간 사랑?이상?휴머니티에 당대 독자들은 열광했다.
한국의 ‘기쿠치 간’(일본의 극작가?소설가)으로 비유되는 김말봉의 역사적 등장은 엄밀한 의미에서 대중소설사의 시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녀의 소설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위트 있는 대사, 깊은 주제 의식으로 현대의 독자가 읽어도 손색이 없는, 진정한 의미의 소설 베스트셀러이다.

김말봉의 경우 연재 당시의 인기에 힘입어 많은 단행본이 출간되어 있으나 연재 당시와 단행본 출간 시 작가에 의해 많은 개작이 이루어진바 대중소설의 현장성과 인기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당대의 신문연재본을 발굴하여 정전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또한 한국전쟁 이후 신문연재 장편의 발굴은 김말봉 문학 연구의 외연을 확대하여 김말봉 전체 작품에 대한 의미화와 개별 작품 연구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편자는 말한다.
위와 같은 취지로 기획된 『김말봉 전집』은 김말봉의 발표 작품을 발표 연대별로 수록하였다. 1년에 세 작품 정도를 출간하는 것을 목표로, 계속하여 발굴 진행 중이다. 대중문학 연구가 축적된 현재, 『김말봉 전집』의 기획은 대중문학사적 기반을 위한 의미 있는 출발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BookDealer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