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샤랄라 견과 선물 증정
교보문고 북데이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사루비아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 | 135*176*26mm
ISBN-10 : 1196458685
ISBN-13 : 9791196458683
사루비아 중고
저자 강익중 | 출판사 송송책방
정가
14,000원 신간
판매가
6,000원 [57%↓, 8,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11월 22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앞속지 낙장]

이 상품 최저가
6,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6,000원 아나크로니즘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2,600원 [10%↓, 1,4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F5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49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20.05.14
248 도서상태 양호하고 배송도 빨랐어요 5점 만점에 5점 bsj4*** 2020.04.23
247 포장좋고 품질 좋고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jstkrl*** 2020.03.30
246 수업 받는 책입니다. 좋아요. 5점 만점에 1점 hanle*** 2020.03.30
245 감사합니다 잘보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kypat*** 2020.03.28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강익중 화가가 〈달항아리〉에 이어 두 번째 시화집 『사루비아』를 펴냈다. 106편의 시와 작가의 작품 사진, 화가가 일상생활에서 찍은 사진을 함께 엮었다.
그림과 시, 예술의 본질에 관한 고민과 그에 대한 그만의 답. 시간과 인간의 삶에 대한 생각과 거기에서 얻은 그만의 태도. 고향 청주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가족과 지인을 사랑하는 마음, 일상의 작은 발견과 기쁨. 그리고 좋아하는 것을 열심히 좋아하며 ‘지금’ 행복해지기를 주저하지 않는 한 사람의 소박한 행복법을 조각보처럼 엮었다.

저자소개

목차

詩 11
사루비아 13
이름은 백자 15
모든 것이 변한다 17
바르다는 것 19
블루치즈 21
그림을 그린다 23
삼등 25
사랑 27
나는 누구인가 29
I.J. Kang 30
돌솥 대 그냥 33
이렇게 살고 싶다 35
달항아리가 사람이라면 37
반칙 39
빨리 늙는 법 41
다시 어려지는 법 43
잘살고 있는 거다 45
남겨 둔다 47
패자부활전 49
걱정 없다 51
인연은 사라지지 않는다 53
여름엔 55
인생 시험 57
겉과 속 59
덤 61
속 편하다 63
행복한 날 65
웃음 대 성냄 67
나를 보고 69
그런 날이 있다 71
우리는 73
순수 당당 75
누가 화가이고 누가 시인인가? 77
신발 79
찰떡궁합 81
까지만 83
우연 85
빨리 천천히 87
아침 89
잊지 않게 되기를 91
필요하다 93
전통 95
허투루 97
믿음 99
흥정 101
마음이 여린 사람들을 위한 시 103
청소 105
불안 107
이런 그림이 좋다 109
생각 111
돌고 113
우리 동네 커피집 115
혼자 117
오지선다형 119
끼리끼리 121
시간 123
동네 한 바퀴 125
시인과 화가 127
좁은 문 129
뉴욕에서 인천까지 131
칠성사이다 133
아무것도 모르면서 135
내가 보기엔 137
지금 행복해지려면 1 139
지금 행복해지려면 2 141
지금 행복해지려면 3 143
지금 행복해지려면 4 145
지금 행복해지려면 5 147
지금 행복해지려면 6 149
지금 행복해지려면 7 151
지금 행복해지려면 8 153
지금 행복해지려면 9 155
지금 행복해지려면 10 157
지금 행복해지려면 11 159
지금 행복해지려면 12 161
지금 행복해지려면 13 163
지금 행복해지려면 14 165
세상이 나를 외면할 때 167
청주 169
둘째이모 171
사람이 제일 아름다울 때는 173
누구나 무언가를 기다린다 175
큰이모 177
복잡한 팔지선다형 179
목적 181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 183
희망 사항 185
기적 187
평상심 189
두려움 191
시작과 끝 193
결정 195
4대 6 197
지도 199
걱정 말자 201
만일 뉴욕에 오면 202
올해 마지막 날에 205
차이나타운에 바람이 불면 207
급하게 쓴 시 209
채우지 않는다 211
색 213
식구 215
비 217
가는 사람 219
보인다 보이지 않는다 221
우리는 왜 223
연탄집게 225
변하는 건 없다 227
좋은 친구 229
인생은 연극이었다 231
캠핑카 233
내가 좋아하는 말 235
작게 237
조심 239
이루어진다 241
따뜻한 물 두 잔 243
백수百壽 박연옥 할머니 245
작품 목록 270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詩로 빚은 조각보 미술가 강익중, 두 번째 시화집 〈사루비아〉 발간 강익중(1960~)은 뉴욕에서 활동하는 세계적인 미술작가다. 1994년 미국 휘트니미술관에서 백남준과 함께 〈멀티플/다이얼로그〉 전을 열었고, 1997년 베니스 비엔날레 특별상...

[출판사서평 더 보기]

詩로 빚은 조각보
미술가 강익중, 두 번째 시화집 〈사루비아〉 발간

강익중(1960~)은 뉴욕에서 활동하는 세계적인 미술작가다. 1994년 미국 휘트니미술관에서 백남준과 함께 〈멀티플/다이얼로그〉 전을 열었고, 1997년 베니스 비엔날레 특별상을 받았다. 2016년 런던 템스강 페스티벌에 메인 작가로 초청돼 실향민들의 그림을 모아 만든 설치작품 〈집으로 가는 길〉을 템스강 위에 전시했다. 국내에는 2017년 아르코미술관에서 전시한 〈내가 아는 것〉, 2013년 전라남도 순천만국가정원에 설치한 〈꿈의 다리〉, 광화문 복원공사 2년간 가림막으로 설치한 작품 〈광화문에 뜬 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백남준과의 2인전 〈멀티플/다이얼로그∞전〉 등으로 널리 알려졌다.

누가 화가이고 누가 시인인가

화가 강익중은 왜 시를 쓸까? 그에 대해 열심히 고민한 흔적이 시집 곳곳에 남아 있다. “마음을 챙기려고” “잊지 않으려고” “뭐가 뭔지도 모르고” 시를 써본다(詩). 그럼 그림은 왜 그리는 걸까? “잊지 않으려고” “시간을 보내려고” “시간을 아끼려고” “날이 좋아서” “날이 나빠서” “그냥 그림을 그린다”(그림을 그린다). 그림을 그리는 이유, 시를 쓰는 이유가 다르지 않다. 영역 침범에 대한 쓴 소리를 들은 적이 있는 걸까? 가능하면 시인은 되지 말라는 어느 시인의 충고에 대해 “어제 그림을 그렸으면 지나간 화가/ 지금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누구나 화가/어제 시를 썼으면 지나간 시인/ 지금 시를 쓰고 있으면 누구나 시인”(누가 화가이고 누가 시인인가?)란 답을 내놓는다. 그러면 그 완성도는? “내가 달을 사랑한다고/달이 나를 사랑할 필요는 없다”(사랑) “우리는 볼 수 있는 것 까지만 본다/갈 수 있는 곳 까지만 간다/ 느낄 수 있는 것 까지만 느”끼기 때문이다.
왜 쓰는가? 왜 그리는가? 답은 명확하다. 그냥. 어떻게? 내가 보고 느끼는 대로. 언제? 지금. 그럼 그냥 보고 느끼는 대로 지금 그리고 쓰는 나는 누구인가? “바로 이 순간/ 일어나는 이 마음/ 바로 이 순간/ 일렁이는 이 생각/ 바로 이 순간 들숨과 날숨 사이”.(나는 누구인가)

3인치 조각보 같은 시

1984년 유학 첫해 그는 하루 12시간의 아르바이트를 해가며 학교를 다녔다. 그림을 그릴 시간이 없던 그는 작은 캔버스를 여러 개 만들어 주머니에 넣고 다니며, 오가는 지하철 안에서 작업을 하였다. 이것이 지금의 그를 있게 한 3인치 작품의 시작이다. 객차 안의 군상들, 일상의 단편, 영어단어 암기 등 작은 캔버스 안에는 그의 하루가 문자나 기호, 그림으로 기록되었다. 이 3인치 작품들은 하나하나 완성된 그림이지만 수천 날 수만 시간 동안 그려진 수만 개의 3인치 작품들이 모일 때 비로소 그 의미를 얻는다. 작은 천 조각을 이어 붙여 지은 보자기처럼 수많은 시간과 공간과 생각과 감정과 경험이 담긴 그림들이 이어져 한 덩어리의 의미를 탄생시킨다.
강익중의 시 역시 3인치 그림을 닮았다. 짧고, 쉽고, 이어져 있다. 어떤 시에는 질문을 어떤 시에는 해답을 어떤 시에는 익살을 어떤 시에는 그리움을 담았다. 그리고 이 시의 조각들은 모여 ‘강익중’이라는 한 예술가의 삶을 보여준다.

강익중 세계를 구성하는 조각 모음

시집 〈사루비아〉를 통해 강익중의 조각을 모아보자. 가장 좋아하는 건 텅 빈 달항아리. 순수하고 당당해서이다. “순수 당당”은 가장 예쁜 말, 내가 좋아하는 말, 닮고 싶은 말, 달항아리 같은 말, 가장 큰 말이다.(순수 당당) 좋아하는 음식은 비빔밥, 비빔국수, 라면. 비빔밥 중 으뜸은 돌솥비빔밥인데 일을 안 하고 논 날은 염치 상 그냥 비빔밥으로 간다.(돌솥 대 그냥) 뉴스를 보지 않고 주로 앞날에 대해 이야기하며 어리다고 함부로 대하지 않으며 자주 웃는다. 그래서 동안을 유지하는지도 모른다.(다시 어려지는 법) 유리병에 고추장을 담을 때 고추장이 넘치지 않도록 조금 남겨 두고, 손톱을 깎을 때도 조금 남겨둔다.(남겨둔다) 잔을 다 채우지 않고, 짐가방에 물건을 너무 채우지 않고, 화단에 예쁜 꽃만 채우지 않으며, 마음에 걱정을 채우지 않는다.(채우지 않는다) 생각의 마당에 내가 넘치지 않도록 조심한다.(조심)
행복한 날은 아무 일 없는 날, 특별하지 않은 날, 너무 기쁘지 않는 날(행복한 날)이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이 행복한 날, 괜찮은 날, 운 좋은 날이다.(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 그에겐 별일 없는 일상의 나날이 가장 소중한 날이다. 그러면 소중한 일상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뉴욕에서 인천까지 14시간 20분. 식사 두 번 간식 한 번. 지루한 비행도 지나고 나면 순간이다.(뉴욕에서 인천까지) 인생이 이럴진대 작은 행운 한 번에 “럭키!” 외치며 즐거워하는 게 이득이다. 예를 들어 하늘이 유난히 파란 날, 신호등이 계속 뚫리는 날, 머리를 잘 깎은 날, 길을 걷다 무지개를 본 날, 왠지 설레는 날, 달걀 껍데기가 잘 까지는 날, 꿈을 잘 꾼 날. 그리고 그렇지 않은 날도 있음을 알아둔다.(그런 날이 있다) 이것이 “한순간을 한평생처럼 의미 있게, 한평생을 한순간처럼 단순하게”(시간) 사는 방법인지 모른다.

지금 행복해지려면

그는 ‘지금 행복해지는 법’을 많이 알고 있는데, 누구나 당장 실천할 수 있는 간단한 것들이다. 삼겹살을 깻잎에 싸먹기. 쓰레기통을 비우고 밀린 설거지하기. 내 것은 원래 없다 말하기. 이웃에게 인사하기, 숨을 들이쉬고 내쉬기, 무작정 걷기. 그리고 하하 웃기.(지금 행복해지려면 연작) 그리고 좋은 것을 무작정 좋아하기. “소낙비는 소낙비라서 좋고/뙤약볕은 뙤약볕이라서 좋고…나뭇잎은 나뭇잎이라서 좋다/그리고 너는 너라서 좋다.”(여름엔) 좋아하는 걸 열심히 하다보면 좋아하는 대상이 좋아하는 것까지 좋아하게 된다.

사루비아를
맘에 두지 않았지만
벌새가
사루비아를
좋아한다기에
나도
사루비아를
좋아하기로 했다
-〈사루비아〉 전문

많이 이루고 많이 얻은 사람의 소망은 무엇일까? 어떤 이는 더 큰 성공을 추구하고, 어떤 이는 사라진 목표에 방황하고, 많은 이는 가진 것을 지키려 아등바등한다. 그리고 강익중 작가의 경우 그냥 성실하게 매일의 작업을 해나간다. 그 동력은 무엇일까? 본질에 관한 탐구와 집착과 채움을 경계하는 마음 때문이 아닐까. 큰길보단 좁은 골목 스파게티보단 짜장면, 된장 현미밥 참기름 상추쌈을 최고의 사합이라 여기는 소박한 삶을 지향하며, 너무 많은 것은 없는 것이라 여기며 채우지 않고 내려놓기를 주문처럼 외는 자기성찰. 칠성신을 모시는 제주무당이 칠성사이다 한 병만을 놓고 굿판을 벌이듯 내 안에 우주가 있고 우주 안에 내가 있다는 것을 알고 형식과 절차를 넘어서는 것. 오늘도 그는 차이나타운 작업실에서 하루치의 그림을 그리고 하루치의 시를 쓴다.

꿈을 꾸는 목적은
꿈만 꾸지 않기 위해서다

연습을 하는 목적은
연습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생각을 하는 목적은
생각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일을 하는 목적은
일만 하지 않기 위해서다
-〈목적〉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아나크로니즘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