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잠실점 리뉴얼OPEN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공적영지(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168쪽 | 양장
ISBN-10 : 8934981946
ISBN-13 : 9788934981947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공적영지(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한자경 | 출판사 김영사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1,300원 할인]
배송비
3,000원 (판매자 직접배송)
1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8년 6월 3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1,700원 [10%↓, 1,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9 배송이 아주 많이 느려요 5점 만점에 4점 135*** 2020.01.12
8 1주일만에 받았는데 올려놓은 도서하고 다른 도서를 보내주셨습니다. International Edition으로 보내주셨습니다. 반품 신청합니다. 5점 만점에 1점 hg*** 2019.12.30
7 잘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4점 ikm00*** 2019.12.06
6 좋은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4점 sig*** 2019.08.29
5 빠른배송 매우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dldu*** 2019.07.1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본래마음’을 구해 병든 삶을 치유하다 모든 경계를 허무는 인간의 본래마음, ‘공적영지’

우리는 진정 자신의 마음을 알고 있는가? 우주 만물은 모두 알되 그렇게 아는 자기 자신은 왜 알지 못하는가? 세상 모든 것은 드러난 모습이 서로 다르지만 근본에 있어서는 하나임을 이미 알고 있는 마음인 공적영지空寂靈知, 이 인간의 본래마음을 밝혀 숨 가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을 짚어보고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이화여대 한자경 교수의 사유 결정체. 경쟁사회에서 소외와 우울, 불안을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근본적인 치유의 길을 제시하고 진정한 행복의 길로 안내하는 교양 철학서.

표층에 머무르는 의식은 옷은 보되 옷 입은 사람은 보지 못하고, 말은 듣되 말하는 사람을 알지 못하는 의식이다. 마음의 본성을 알지 못하므로 자신에 대해서도 남에 대해서도 오직 드러난 모습에 따라 판단하고 단정한다. 상(相)을 따라 떠다닐 뿐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한다. 현대인은 표층에 부유하면서 바닥에 닻을 내리지 못하는 방랑자들이다.
보이는 것이 없는 허공[空]과 같은 마음, 들리는 것이 없는 적적한[寂] 마음이 자신을 신령하게[靈] 아는[知] 공적영지[空寂靈知], 이 심층마음의 빛을 우리는 본래 갖추고 있다. 이 마음의 빛을 자각함으로써만 세상 모든 것이 드러난 모습은 다르지만 근본에서는 서로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되고, 표층에서의 부유를 멈출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 한자경
저자 한자경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서양철학(칸트)을 공부하고, 동국대학교 불교학과에서 불교철학(유식)을 공부하였다. 계명대학교 철학과를 거쳐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칸트와 초월철학: 인간이란 무엇인가》(서우철학상 수상) 《자아의 연구: 서양 근·현대 철학자들의 자아관 연구》 《자아의 탐색》 《유식무경: 유식불교에서의 인식과 존재》 《동서양의 인간 이해》 《일심의 철학》 《불교철학의 전개: 인도에서 한국까지》 《불교의 무아론》(청송학술상 수상) 《칸트 철학에의 초대》 《나를 찾아가는 21字의 여정》 《명상의 철학적 기초》 《한국철학의 맥》 《불교철학과 현대윤리의 만남》(원효학술상 수상) 《헤겔 정신현상학의 이해》 《대승기신론 강해》(불교출판문화상 대상 수상) 《화두: 철학자의 간화선 수행 체험기》 《선종영가집 강해》 《심층마음의 연구》(반야학술상 수상) 등이 있고, 역서로는 피히테의 《인간의 사명》 《전체 지식론의 기초》와 셸링의 《인간 자유의 본질》 《철학의 원리로서의 자아》 《자연철학의 이념》이 있다.

목차

지은이의 말

본래면목을 찾아: 상구보리(上求菩提)의 길
1. 이원적 분별
2. 상즉(相卽)
3. 상입(相入)
4. 불이(不二)의 심층
5. 공적영지(空寂靈知)

현대사회의 치유: 하화중생(下化衆生)의 길
1. 부유하는 자아
2. 경쟁사회와 불행한 의식
3. 자본주의와 양극화
4. 산업사회와 배금주의
5. 연야달다의 광기

책 속으로

* 모든 것은 자신 아닌, 자신의 상대에 즉해있다. 상대가 없으면 나도 없다. 나는 나 아닌 것을 인연으로 해서 나로 존재한다. (p. 23) * 사과 한 알에 지구와 우주가 담겨있다. 내가 사과를 먹는 것은 우주를 품은 사과, 우주를 먹는 것이...

[책 속으로 더 보기]

* 모든 것은 자신 아닌, 자신의 상대에 즉해있다. 상대가 없으면 나도 없다. 나는 나 아닌 것을 인연으로 해서 나로 존재한다. (p. 23)

* 사과 한 알에 지구와 우주가 담겨있다. 내가 사과를 먹는 것은 우주를 품은 사과, 우주를 먹는 것이다. (p. 39)

* 하나를 예감하면서 마음을 비우는 것을 영성이라고 한다. 영성은 분별의 상(相), 경계의 장벽을 허물어 경계 없는 전체, 무경계의 하나에 이르고자 한다. (p. 60)

* 보고 있기에 보이는 것이 없음을 알고, 듣고 있기에 들리는 것이 없음을 안다. 우리에게는 보이고 들리는 대상보다 더 멀리 더 깊이, 무한으로 나아가는 마음이 있다. (p. 68)

* 자신을 심층마음이 아닌 표층의식으로만 아는 것은 마치 내가 꿈을 꾸면서 나를 ‘꿈꾸는 나’가 아닌 ‘꿈속의 나’로 오인하는 것과 같다. (p. 84)

* 머리가 성공 지향적, 목표 지향적 사고로 굳어지면 현재는 오로지 미래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 될 뿐이다. 언제나 내일을 위해 오늘을 희생함으로써 결국 일평생이 현재가 없는 삶이 된다. (p. 107)

* 그 어떤 행위도 단독으로 일어나지 않으며, 따라서 모든 행위는 모두가 함께 짓는 공업(共業)이다. 일체가 공업이기에 업으로 인해 일어나는 결과 또한 모두가 함께 받아야 할 공보(共報)이다. (p. 124)

* 인간과 인공지능 로봇의 근본적 차이는 ‘알려진 것’에 있지 않고 ‘아는 자’로서의 마음의 유무에 있다. ‘아는 자’로서의 자기 마음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인간은 결국 자신과 인공지능 로봇의 차이 또한 알아차리지 못한다. (p. 143)

* 심층마음의 빛, 공적영지는 우리 각자의 마음 안에서 세상을 밝히는 빛이다. (…) 우리는 심층에서 모두 한마음이고 한생명이다. (p. 160)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우리는 왜 ‘대상’만 알고 대상을 아는 ‘마음’은 알지 못하는가 표층의식 너머 ‘공적영지’에서 답을 구하다 ‘본래마음’으로 인간과 세계를 고찰한 한자경 교수의 사유 결정체 인간의 심층마음을 일관되게 연구하여 자신만의 고유한 사유체계를 정립한...

[출판사서평 더 보기]

우리는 왜 ‘대상’만 알고
대상을 아는 ‘마음’은 알지 못하는가
표층의식 너머 ‘공적영지’에서 답을 구하다
‘본래마음’으로 인간과 세계를 고찰한 한자경 교수의 사유 결정체


인간의 심층마음을 일관되게 연구하여 자신만의 고유한 사유체계를 정립한 ‘일심의 철학자’ 한자경 교수가 그의 사유의 정수만을 모아 쉽고 명쾌하게 풀어낸 대중 철학서이다. 이미 저자는 1993년 제5회 서우철학상(《칸트와 초월철학: 인간이란 무엇인가》), 2008년 제2회 청송학술상(《불교의 무아론》), 2012년 제3회 원효학술상(《불교철학과 현대윤리의 만남》), 2013년 제10회 불교출판문화상 대상(《대승기신론 강해》), 2017년 제7회 반야학술상(《심층마음의 연구》)을 수상하며 국내 학계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서문에서 저자가 “그동안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공부하면서 내가 배우고 생각하여 얻어낸 결론들을 가능한 군더더기 없이 간략히 표현해 보고자 노력했다”고 밝히고 있듯, 이 책은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간단명료하면서도 그간의 연구가 알알이 녹아있어 심오한 사유를 가능케 한다.

인간의 본래마음, 공적영지

사람들은 선과 악, 미와 추, 옳은 것과 옳지 않은 것, 나와 나 아닌 것, 몸과 마음 등 일체를 크게 둘로 나눠서 보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이원적 사고는 차이를 본질로 규정하면서 공통점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이는 개인주의로 이어진다.

분별은 둘 사이의 경계인 장벽을 세우고 소통을 막으며 둘 중 하나에 나를 가둔다. 장벽 이쪽은 나이고, 장벽 저쪽은 너이다. 둘의 관계는 시소와도 같아 한쪽이 올라가면 다른 한쪽이 내려간다. (p. 20)

하지만 삶이 있기에 죽음이 있고, 죽음이 있기에 삶이 있는 것처럼, ‘나’가 ‘나’인 것은 ‘나 아닌 것’이 있기 때문이다. 모든 개별자는 자신이 아닌 것을 통해 자신이 되는 ‘상즉(相卽)’의 존재이다. 그런데 ‘나’는 내 앞의 사과를 ‘나 아닌 것’으로 여기지만 그 사과를 먹으면 그것이 나의 살과 뼈가 되는 것처럼, ‘나 아닌 것’이 ‘나’가 된다. 그리고 그 사과는 지구의 땅과 물, 햇빛과 공기 등을 통해 자라났기 때문에 그 사과에는 ‘우주’가 포함되어 있다. 즉 일체는 ‘상입(相入)’의 관계에 있으며, 이는 우리를 전체의 하나로 인도한다. 전체의 하나는 절대 무한의 마음이다.

무한으로 나아간 마음은 그 안에 보이는 것이 없는 허공과 같은 마음이고 그 안에 들리는 것이 없는 적적한 마음, 공적(空寂)의 마음이다. 공적의 마음은 본래적 각성으로 깨어있는 ‘아는 자’로서의 마음이다. 공적의 마음이 자신을 신령하게(영) 아는(지) 것을 공적영지(空寂靈知)라고 한다. (p. 71)

공적영지, 세상을 치유하다

현대인은 공적영지를 망각하고, 의식되는 것을 자기 밖의 대상으로 설정하는 표층의식이 마음활동의 전부라고 여긴다. 이는 ‘꿈꾸는 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나’를 ‘꿈속의 나’로 착각하는 것과 같다. 표층에 머무르는 의식은 심층의 본성을 알지 못하므로 자신에 대해서도 남에 대해서도 오직 드러난 모습인 상(相)을 따라 판단하고 평가하며 단정한다. 현대인은 상을 따라 표층에서 부유할 뿐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한다.

심층을 망각하고 세상을 보면 존재하는 것은 모두 표층 개별자일 뿐이다. 분별 이전의 공통의 기반은 모두 사라지고 개별자들은 허공에 부유하며 오직 자신만을 위한 삶을 도모한다. (p.100)

이러한 삶은 타인을 나의 이익을 위한 수단으로 보게 하고, 상대를 비교와 경쟁의 대상으로만 여기게 한다. 친구도 동료도 경쟁 대상이 되고, 우리는 끊임없이 남과 비교하며 살게 된다. 비교와 경쟁에 익숙해지면 현재는 오로지 성공하는 미래를 위한 수단이 되고, 결국 현재가 없는 삶이 된다. 성공 지향적 인간은 행복을 느끼기 어렵다. 행복은 현재의 느낌인데 현재가 늘 비어있기 때문이다.

보물은 현재 내가 갖지 못해 새롭게 획득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내게 언제나 갖추어져 있어 내가 그 소중함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 의식의 문턱 아래 있는 것, 내가 당연하게 여기는 기본에 속한 것이다. 그 기본 중의 기본이 바로 우리를 깨어있게 하고 살아있게 하는 심층마음이다. (p. 111)

진정한 행복은 비교와 경쟁을 멈추고 내 본래마음을 알아차림으로써만 도달될 수 있다. 경쟁사회 속에서 우울과 불안, 소외를 안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이 책은 자신의 삶을 스스로 돌아보고, 심층 마음으로 지금 여기의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진 세계를 새롭게 바라보게 함으로써 진정한 행복과 평안을 얻게 해준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종이밥책벌레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80%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