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VORA]첫글만 남겨도 VORA가 쏩니다
숨겨진독립자금을찾아서
  • 교보손글쓰기대회 전시
  • 손글씨스타
  • 세이브더칠드런
  • 교보인문학석강
  • 손글씨풍경
병중사색
280쪽 | 규격外
ISBN-10 : 8928404215
ISBN-13 : 9788928404216
병중사색 [양장] 중고
저자 강민구 | 출판사 한국고전번역원
정가
12,000원
판매가
15,000원 [25%↑]
배송비
2,600원 (판매자 직접배송)
5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6년 12월 23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 15,000원 넝쿨 우수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5,000원 책 읽기 좋은... 특급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새 상품
12,000원 [0%↓, 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시스템만을 제공하는 교보문고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 제품상태와 하단 상품 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교보문고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교보문고는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5-6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11 .............. 5점 만점에 5점 tmdtn*** 2020.09.18
210 주문하고 다음날 바로 배송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책도 깨끗하고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mercy0*** 2020.09.08
209 좀 낡았지만 잘받았어요. 5점 만점에 4점 0926p*** 2020.08.13
208 빠른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4점 tweety3*** 2020.07.27
207 생각했던 것보다는 밑줄이 좀 있네요.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3점 psrso*** 2020.07.23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옛 선인들이 병을 앓으며 사색한 내용을 담은 『병중사색』. 고려 시대의 이규보李奎報와 이색李穡에서부터 조선 시대의 권근權近, 서거정徐居正, 김종직金宗直, 이식李植, 신흠申欽에 이르기까지 전통 시대 대표적인 문인 7명의 한시 작품이 실려 있다. 선조들은 병에 대하여 깊이 사색하였는데, 전통 시대의 지식인들은 유학적 사유를 바탕으로 하되, 도교나 불교적 사유를 더하여 질병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을 찾으려 했다. 우리는 그들이 남긴 답을 통하여 질병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강민구
저자 강민구는 성균관대학교에서 한문교육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한국한문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파리 13대학 초빙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경북대학교 인문대학 한문학과 교수이다. 『조선 3대 유서類書의 형성과 특성』, 『세계의 백과사전』(공저), 『실학파의 산문과 비평』, 『조선후기 문학 비평의 이론』, 『조선후기 문학 비평의 실제』, 『국역 교감 송남잡지』 등의 책을 냈다.

그림 : 이희중
그린이 이희중은 서울 북촌에서 태어나서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독일로 유학을 가서 뒤셀도르프 쿤스트아카데미를 졸업했다. 독일에서 연 12번의 개인전을 포함하여 총38번의 개인전을 가졌다. 그밖에 베이징, 홍콩, 도쿄, 싱가포르, 마이애미, 칼스루에 등지에서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현재는 용인대학교 문화예술대학 회화학과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감수 : 오준호
감수자 오준호는 경희대학교에서 한의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의사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한국한의학연구원에서 전통 한의학 서적들을 정리하여 현대적인 콘텐츠로 바꾸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식의심감食醫心鑑』, 『침구경험방鍼灸經驗方』, 『침구극비전鍼灸極秘傳』(이상 공역) 등이 있다.

목차

책머리에 4

제1장 이규보李奎報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15
누룩 귀신, 시 마귀에 들려 ·술병, 시병詩病 16
꽃은 피우면서 내 눈은 왜 못 띄우나 ·눈병 30
병든 다리라도 지팡이를 짚으면 갈 수가 있네 ·다릿병, 손앓이 36
긁고 나면 배나 더 쓰라리다 ·피부병 40
나는 자연으로 뭉쳐진 몸 44
나오며 55

제2장 이색李穡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61
여종 아이 짜증나게 오래 안마시키네 ·요통 62
통째로 삼키는 것이 가장 좋네 ·치통 66
눈병은 해마다 발작하고 미친 마음은 날로 새롭다 ·눈병 70
오래 앉고 눕는 데서 온갖 병이 생기네 ·종기, 다릿병 72
숨이 붙어 있는 한 조금인들 게으를쏜가 76
가련하도다, 이내 몸이여! 95
나오며 98

제3장 권근權近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103
이 책이 백성에게 큰 혜택 주리 ·『향약제생집성방』 104
마음만은 봉사가 아니라네 ·눈병 108
아내와 자식이라도 외국 사람과 같네 ·귓병 118
모진 고통을 견디기 힘듭니다 ·임질淋疾 122
나오며 125

제4장 서거정徐居正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131
녹만 훔치니 좋은 벼슬이 부끄럽네 ·소갈증, 두풍 133
절름발 자라처럼 절름절름 가는 꼴이 가련해라 ·다릿병 140
동료는 잦은 병가에 짜증내고 144
늙음과 병이 서로 시샘하느라 애쓰네 156
병을 두려워하면 도리어 병이 많아지고 168
어젯밤 가을바람 불어 병을 다 쓸어 버리고 173
나오며 180

제5장 김종직金宗直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185
헛소리해 대니 처자식도 두려워하고 ·열병, 소갈증 186
밤새 구경하고 노는 것도 다 끝난 일이로세 ·눈병 192
얼음 같은 한기와 타는 듯한 열이 번갈아드네 ·한질寒疾 193
살결이 온통 나쁜 풍기뿐이로다 ·풍비風?201
그림자만 문안하는 나를 누가 불쌍타 하리 204
나오며 209

제6장 이식李植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215
병을 안고 숨어 사니 절간과 흡사한데 215
나에게 달린 일이라면 내가 할 수 있나니 222
나오며 240

제7장 신흠申欽의 병중사색
들어가며 245
어두운 곳도 봐야지, 밝은 곳만 보려 하나 ·시력·청력 상실 247
관을 벗지 않으니 머리에 병이 나지 ·학질?疾, 뇌종腦腫 259
푸른 산은 나를 몹시 사랑해 푸른빛이 뜨락 가까이 다가오네 263
나오며 274

참고 문헌 277
그림 정보 278

책 속으로

옛사람의 시에 차운하여 그냥 짓다 漫成次古人韻 묵은 병으로 노승의 처소에 누워 지내면서 臥?聊寄老禪居 머리 위로 지나가는 세월에 부질없이 놀라네 頭上空驚歲月? 도잠이 앓던 것처럼 다리 아파 가마를 타고 脚待?籃陶令病 심약처럼 야...

[책 속으로 더 보기]

옛사람의 시에 차운하여 그냥 짓다 漫成次古人韻

묵은 병으로 노승의 처소에 누워 지내면서 臥?聊寄老禪居
머리 위로 지나가는 세월에 부질없이 놀라네 頭上空驚歲月?
도잠이 앓던 것처럼 다리 아파 가마를 타고 脚待?籃陶令病
심약처럼 야위어 허리는 띠를 감당하기 어렵네 腰難勝帶沈郞?
……

위의 시는 이규보가 병으로 산사에서 요양을 하고 있을 때 지은 작품으로 보인다. 그는 산사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낸 듯하다. 동진東晉 시대의 시인인 도잠陶潛은 각기병을 앓아 가마를 타고 다녔다고 하는데, 이때 이규보 또한 도잠과 같은 병을 앓고 있었다고 하였다. 가마를 탄다고 한 것이 정말 실제로 있었던 일인지, 그저 도잠의 고사를 인용한 표현인지 단정할 수는 없지만, 그가 보행이 자유롭지 못하여 고생했던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허리는 띠를 감당하기 어렵네.’라는 표현은 남조 시대 양梁나라의 심약沈約이 그의 친구인 서면徐勉에게 보낸 편지에서 “병이 더욱 심해져서 몸이 야위어 허리띠 구멍을 옮겨 매야 한다.”고 한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 제1장「이규보李奎報의 병중사색」 중에서

밤에 읊다 夜詠

온 집안이 곤히 다 잠들었는데 渾家政?夢
긴 밤에 홀로 깨어 조용히 읊조리네 長夜獨沈吟
치통 때문에 머리까지 아프고 齒病連頭痛
요통이 뼛속까지 파고드네 腰酸入骨深
단과 산 같은 좋은 약도 많고 帖多丹復散
쑥뜸과 침 같은 좋은 시술도 있네 術妙艾仍針
베개 위의 무궁한 내 생각을 枕上無窮意
상제께서는 밝게 굽어보시리 明明上帝臨

온 집안이 모두 잠든 고요한 밤에 이색은 고통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는 치통을 앓았는데 너무 아파 두통까지 유발할 정도였다. 그뿐만 아니라 허리의 통증은 뼛속 깊이까지 파고드는 듯 고통스러웠다.
이때 그가 복용한 약은 단丹과 산散이었다. 단은 큰 알약을, 산은 가루약을 말하는데, 여기에서는 효과 좋은 약을 의미한다. 그는 치통과 요통에 좋은 약도 있고 쑥뜸과 침 같은 치료법도 있으니, 치료를 잘 받으면 나을 수 있으리라 스스로를 위로한다.
이 시의 말미에서는 병을 앓느라 잠 못 이루고 있는 중에도 생각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음을 말하고 있다. 구체적인 언급을 하고 있지 않기에 무슨 생각을 했는지는 알 수 없다. 상제께서 굽어보고 밝게 알아 주시기를 바란 그의 생각은 어떤 것이었을까? 하늘이 도와 병이 낫는 것이었을까, 아니면 아픈 중에도 떨치기 어려운 나라와 백성에 대한 걱정이었을까?
· 제2장「이색李穡의 병중사색」 중에서

스스로 위로하다 自遣

글로 쓰지 않고는 말로 소통이 어려우니 言非書字欲通難
아내와 자식이라도 외국 사람과 같네 妻子眞同貊與蠻
외롭게 병이 든 몸은 낱알인 양 보잘것없고 兀兀病身微一粒
기나긴 근심은 천 갈래로 어지럽기만 하네 悠悠愁緖亂千端
지천명의 나이 넘었건만 어찌 천명을 알며 年踰知命豈知命
관료의 지위에 있지만 어찌 관료라고 하랴 位在服官焉服官
귀로 듣지 못하게 됨은 하늘이 내린 벌이니 滅耳不?天降罰
벼슬과 녹봉을 편안히 여길 수 있겠나 封君厚祿可能安

귀가 나빠졌기에 의사소통은 글로 써서 해야 하고, 가장 가까운 가족이 하는 말도 오랑캐 말이나 다름없어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고 탄식하였다. 병든 몸에 누구와도 대화를 할 수가 없으니 외롭기만 하고 근심은 여러 갈래로 늘어나 끝이 없다.
권근은 지천명知天命의 나이를 넘겼는데도 아직도 천명天命을 알지 못한다고 했다. 또 『예기』「내칙內則」에서 “50세에 대부大夫에 임명되어 정사政事를 행한다.五十命爲大夫, 服官政.”라고 하였는데, 정작 자신은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노라면서 지식인으로서, 정치가로서 무능력하기 때문에 하늘이 벌을 내려 귀가 나빠진 것이라고까지 자책한다. 그는 또 자신의 몸이 온전하지 못하기에 높은 지위를 누리고 후한 녹봉을 받는다고 해도 편치 않다고 불편한 심정을 드러낸다.
권근은 청각을 상실한 원인을 자신에게 돌리고 있다. 난치병이나 불치병 등 중대 질환에 걸린 환자들은 통상적으로 자신이 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고 분노하거나 병의 원인을 외부로 돌리다가 여러 단계의 심리적 변화 과정을 거쳐 병에 걸린 것을 받아들이게 된다. 그런데 더러는 병의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고 과도하게 스스로를 원망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권근도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자신의 병을 받아들여 갔을 것이다.
· 제3장「권근權近의 병중사색」 중에서

병을 앓으며 밤에 읊다 病中夜?

병을 두려워하면 도리어 병이 많아지고 畏病還多病
명예를 구하면 또한 명예에 누가 되네 邀名亦累名
등불 아래 화로 끼고 만권 책을 읽다가 燈爐書萬卷
비바람 치고 밤은 깊어 삼경이 되었네 風雨夜三更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선인들이 병에 대처하는 자세를 한시에서 엿보다 『병중사색病中思索』은 옛 선인들이 병을 앓으며 사색한 내용을 담은 책이다. 고려 시대의 이규보李奎報와 이색李穡에서부터 조선 시대의 권근權近, 서거정徐居正, 김종직金宗直, 이식李植, 신흠申欽에 이르...

[출판사서평 더 보기]

선인들이 병에 대처하는 자세를 한시에서 엿보다

『병중사색病中思索』은 옛 선인들이 병을 앓으며 사색한 내용을 담은 책이다. 고려 시대의 이규보李奎報와 이색李穡에서부터 조선 시대의 권근權近, 서거정徐居正, 김종직金宗直, 이식李植, 신흠申欽에 이르기까지 전통 시대 대표적인 문인 7명의 한시 작품이 실려 있다.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의 걸출한 사상가이자 문학가들은 담박하기도 하고 아름답기도 한 시 작품 속에 삶과 죽음을 바라보는 그들의 인생관을 녹여 넣었다. 그들이 병을 통해 깨달은 삶의 지혜와 병중의 생활 모습, 그리고 병을 앓을 때의 심리 상태 등이 작품마다 잘 나타나 있다.

질병이 우리에게 주는 삶의 의미를 선인들의 사색에서 찾다

질병은 신체의 기능을 떨어뜨려 장애를 가져올 수도 있고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다. 그렇다 보니 질병은 고통뿐 아니라 좌절과 공포도 야기한다. 그리고 질병에 걸리면 온전한 사회 활동을 할 수 없기에 고독감까지 유발된다. 질병으로 인하여 생기는 고통을 의료 기술로만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것만으로 병이 다 치유되는 것일까? 자신의 병에 대한 치료를 타인의 손에 맡기는 것 외에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은 없을까?
이 문제의 답을 의료 수준이 지금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열악했던 전통 시대의 지식인에게서 찾아보자는 것이 이 책을 엮은 취지이다. 선인들은 질병이 야기하는 고통·좌절감·고독감을 어떻게 극복하였을까? 물론 그들도 의술에 기대긴 했다. 더 나아가 직접 의학을 공부하여 의서를 짓기도 하였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주목할 만한 점은 우리 선조들이 병에 대하여 깊이 사색하였다는 것이다. “병의 근원은 무엇인가?”, “왜 병에 걸렸을까?”, “병이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 등 근원적 문제를 깊이 생각하였고, 답을 찾기 위하여 노력하였다. 전통 시대의 지식인들은 유학적 사유를 바탕으로 하되, 도교나 불교적 사유를 더하여 질병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을 찾으려 했다. 우리는 그들이 남긴 답을 통하여 질병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전통 시대 의료 모습, 문학을 통해 고찰하다

김두종金斗鍾의 『한국의학사韓國醫學史』가 1966년에 출간되고 그로부터 20년 뒤인 1987년에 김신근金信根의 『한의약서고韓醫藥書考』가 출간되어 우리나라의 의학과 약학의 역사적 발전 과정을 서술하였지만, 전통 시대의 질병과 치료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증적인 자료의 제시와 언급은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그러다 최근에 생활사에 대한 관심으로 고려와 조선의 의학 관련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문학은 역사 사회적 현실을 토대로 만들어지는 만큼 당시의 문학 작품을 분석함으로써 의료 환경과 수준을 실증적으로 파악하는 것도 의미 있는 연구가 될 것이다.
지금보다 의료 수준이 낮았던 전통 시대의 지식인들은 질병에 걸렸을 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마냥 누워만 있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그들은 질병이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며 질병에서도 긍정적 의미를 찾으려 애썼다. 아울러 자신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였다. 이 책에서는 의원을 통해 약을 지어 먹고 침을 맞던 정식 치료 방법 외에도 당시 민간에서 행해지던 여러 가지 치료 요법을 살펴볼 수 있다. 기왓장을 달궈 아픈 부위에 대기도 하고 여종을 시켜 허리를 밟게 하기도 하며, 바닷물을 가져다 피부를 씻기도 한다. 병을 다루는 다양하고 기발한 그들의 노력과 병을 계기로 삶을 성찰하는 모습을 보면서 글을 읽는 사람도 자신의 아픔을 이겨 내고, 주변 사람들의 고통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위로해 줄 수 있는 마음이 생겨날 것이다.
전통적 소재를 현대적 감각으로 그린 이희중 작가의 그림을 주제 색을 정하여 장마다 배치하고, 각 장 뒤에 문인의 병과 관련한 한의학 정보를 함께 실은 디자인이 돋보인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넝쿨
판매등급
우수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