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책 다시 숲
교보문고 북튜버 : 마법상점
청소년브랜드페스티벌
  • 교보아트스페이스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대도에 이르는 서(개정판)(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72쪽 | A5
ISBN-10 : 1185038027
ISBN-13 : 9791185038025
대도에 이르는 서(개정판)(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김준걸 | 출판사 케이북스
정가
50,000원
판매가
45,000원 [10%↓, 5,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3년 9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130915, 판형 188x257(B5), 쪽수 556]

이 상품 최저가
45,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45,000원 [10%↓, 5,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대도에 이르는 서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14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agnum8*** 2019.12.05
313 엉망진창입니다. 아니 이럴 수 있나요 5점 만점에 1점 kkin*** 2019.12.04
312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19.12.04
311 깨끗하고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ksw5*** 2019.12.02
310 배송 고맙습니다 배송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ribu*** 2019.11.26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대도에 이르는 서』는 수천 년간 왜곡되어왔던 동양철학을 바로 잡고 정립한 책이다. 현재 물리, 천문, 생물 등의 과학 분야에서 수많은 과학자들이 손대기를 꺼려하고 포기해왔던 수많은 현대과학의 난제들을 분명하고 확실한 어조로 풀어내고 있다. 또한 그동안 왜곡되어온 도의 의미와 수행방법을 바로잡고, 도는 현실과의 괴리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며 구도는 현실적 문제를 포함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길임을 밝힌다.

저자소개

저자 : 김준걸
저자 김준걸은 空문화 운동의 효시를 연 道學者로서, 저서로는 [소설 공/全3권],[우주로간달마/全3권],[眞法經],[소설空 天國誌/全10권-출간중-]외에 다수가 있다.
그는 현실과 이상이 조화를 이루는 창조적 삶을 道學의 모태로 삼고, 국내외의 유수한 단체들을 이끌며 21세기에 부합하는 현대적 정신문화 운동을 펼치고 있다.

목차

序文

제1장. 總論
제1절 우주의 모형 - 20
제2절 분별의 시작 - 30
제3절 태극의 세계 - 39
제4절 3차원의 탄생과 종말 - 48
1. 술공과 원초블랙홀 2. 만유율려 3. 대차항수
제5절 생명의 化生과 진화 - 73
1. 원시령의 물질화 2. 인간의 탄생
제6절 차원의 실상 - 85
1. 차원의 이해 2. 차원의 실존
제7절 數理의 세계 - 95
1. 허수i와 空 2. 數理의 세계 3. 數와 창조

제2장. 太一論
제1절 유한세계와 무한세계 - 116
제2절 공간의 끝은 어딘가? - 121
제3절 제1원인과 절대 - 124
제4절 空이란 무엇인가? - 127
제5절 절대와 창조 - 131
1. 太一의 명명 2. 자존하는 太一 3. 太一의 구성과 작용
4. 無極 5. 창조점 6. 용력과 창조

제3장. 太極論
제1절 혼극 - 154
제2절 태역 - 160
제3절 태초 - 164
1. 최초의 태극, 건곤태극 2. 건극과 곤극 3. 태초령체
제4절 태시 - 170
1. 중극체 2. 일태극체 3. 기운의 숨구멍 율려 4. 원시령체
제5절 태소 ? 181

제4장. 陰陽五行論
제1절 五行의 개념 - 188
1. 五行의 정의 2. 五行의 명명
제2절 五行의 生剋 - 199
1. 生剋의 발생 2. 五行의 상생 3. 五行의 상극
제3절 五行의 십오분용론 - 212
1. 水局 2. 火局 3. 土局 4. 金局
제4절 天干論 - 216
1. 天干의 기원과 의미 2. 윷놀이로 본 五行의 생성

제5장. 象數와 통일장이론
제1절 象數의 의미 - 228
1. 象數의 기원 2. 象界의 언어로서의 象數
제2절 四象論 - 236
1. 四象의 유래 2. 四象의 의미 3. 四象과 四力
제3절 대통일이론 - 255
1. 게이지이론과 五行 2. 대차항수와 힉스입자
3. 암흑에너지와 암흑물질, 그리고 여섯 쌍의 입자 4. 가상입자와 인력
제4절 四象과 생명 - 280
제5절 하도·낙서와 열역학 제2법칙 - 295
1. 수학적 열쇠와 대칭성 깨짐 2. 하도와 낙서의 원리
제6절 八卦論 - 306
1. 八卦의 생성 2. 八卦의 의미 3. 八卦의 數 4. 八卦 국운법
5. 周易의 이해와 구변역

제6장. 五運六氣論
제1절 五運의 작용 - 338
제2절 六氣의 생성과 명명 - 343
제3절 三陰三陽 운동 - 348
1. 三陰運動 2. 三陽運動 3. 동력 방출 운동
제4절 形의 창조 원리 - 356
제5절 土化作用論 - 371
1. 土의 數理 2. 土의 삼원운동과 오원운동 3. 土의 금화교역

제7장. E=대차항수
「E=대차항수」에 대한 고찰 - 386
제1절 물질의 실체 - 389
제2절 원자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 394
제3절 질량이란 무엇인가? - 398
제4절 빛의 이중성과 광속 - 405
제5절 광속불변의 법칙과 특수상대성이론 - 409
제6절 일반상대성이론과 휘어진 공간 - 415
제7절 중력이란 무엇인가? - 421
제8절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 - 427
제9절 열역학 법칙과 엔트로피 - 431
제10절 양자역학 ? 436

제8장. 생명과 大道
제1절 생명과 의식 - 446
1. 뇌와 의식 2. 생명과 영혼 3. 섭생과 학습 4. 거울뉴런과 해탈
제2절 道란 무엇인가? - 471
1. 道의 정의 2. 생활과 道 3. 판밖의 道
제3절 한얼론 - 486
1. 한얼과 求道 2. 구원의 참모습 3. 한얼의 꿈 4. 나는 누구인가?
제4절 위빠사나 수행 - 510
1. 왜곡된 현실 2. 심식관구 3. 번뇌망상 4. 위빠사나의 수행체계
제5절 空문화 ? 527

부록. 道學 용어 사전 - 536

책 속으로

「E=대차항수」에는 다섯 가지 원칙이 있다. 본 장章에서는 이 5대 원칙을 가지고 물리 현상을 다루고자 한다. p385 정리하면 에너지는 저항값을 줄이기 위해 뭉치는 방향과 흩어지는 방향 의 두 갈래로 진행되고, 여기서 有力(입자성)과 無力(파동...

[책 속으로 더 보기]

「E=대차항수」에는 다섯 가지 원칙이 있다. 본 장章에서는 이 5대 원칙을 가지고 물리 현상을 다루고자 한다. p385

정리하면 에너지는 저항값을 줄이기 위해 뭉치는 방향과 흩어지는 방향 의 두 갈래로 진행되고, 여기서 有力(입자성)과 無力(파동성)이라는 우주의 근본 힘이 발생하게 된다. 이것은 「모든 운동은 대차항수에서 벗어나는 쪽으로 향한다」는 [E=대차항수/제4법칙]에 따른 것이다. p397

이것이 金火交易의 메커니즘이다.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 기운의 위치를 바꿈으로써 진동이 일어나고, 그 진동에 의해 대칭이 깨진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비상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더욱 응축하는 쪽의 힘이 생겨난다. 질량의 탄생이다. p402

질량의 창조, 그것은 천지창조의 과정을 보여준다. 하지만 有란 것이 존재하지 않기에 천지창조는 없다. 뭔가 묵직한 느낌이 나는 정보들로 이루어진 세계가 잠시 그려져 머무르고 있는 것, 이것이 천지창조의 실상이다. p403

그런데 사실 과학이 지닌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초점을 대차항수에 맞춰야 한다. 이것은 삼라만상을, 정보가 만들어낸 힘의 수수授受로 보는 시각이다. 有가 아닌 空으로 볼 줄 알 때 비로소 우주의 신비가 한꺼풀씩 벗겨져 결국 인간의 지성 앞에 무릎을 꿇게 될 것이다. p404

「E=대차항수」의 관점에선 패러독스가 존재하지 않는다. 상대적 관점보다 앞서는 것이 대차항수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빛이 어떤 매질에 의해 그 속도가 느려지던 어느 방향으로 꺾이던 상관 없이 모든 물리 현상에 모순이 없게 된다. 시간의 문제는 빛이 아닌 대차항수에 있는 까닭이다. p414

빛은 질량이 없기에 태양의 인력으로는 그것을 잡아당길 수 없다. 하지만 「대차항수끼리는 빼지지 않고 더해지며, 큰 쪽을 따라간다」는 [E=대차항수/제3법칙]에 의해 정보를 입힐 수는 있다. 폐쇄된 정보가 빛에 닿으면서 빛은 술에 취한 것처럼 휘청이게 된다. 저항값에 미미하게나마 영향을 받으면서 비틀거리게 되는데, 이것이 빛의 휨으로 보인다. p419

뉴턴은 힘으로 우주를 풀었다. 그리고 아인슈타인은 時空으로 우주를 풀었다. 하지만 힘과 時空은 우주 변화 원리의 근원적 속성이 아니다. 그것은 표면에 드러난 현상의 일종일 뿐이다. p420

우주에는 네 가지 힘이 있다. 중력, 전자기력, 약한핵력, 강한핵력이 그것이다. 이것들이 각각 서적徐積, 화조和造, 산해散解, 포수包收에서 나왔다는 사실은 이미 밝혔다. 본고에서는 이들 가운데 거시세계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중력을 다뤄 보고자 한다. p421

양손 구조가 아니면 행성들이 이렇게 오래도록 질서를 유지하기는 어렵다. 휘어진 공간을 굴러가는 것도 한계가 있고, 특히 중력자의 교환만으로 지금과 같은 균형을 유지할 수는 없다. p426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책소개] [-겉표지 삽입 글-] 本書는 뉴턴의 역학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 그리고 양자역학에 이르기까지 인류가 쌓아 온 지성의 금자탑을 송두리째 허무는 혁신적인 空思想을 담고 있다. 有와 無를 초월한 제3의 존재 형태인 空으로써 인간과...

[출판사서평 더 보기]

[책소개]

[-겉표지 삽입 글-]
本書는 뉴턴의 역학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 그리고 양자역학에 이르기까지 인류가 쌓아 온 지성의 금자탑을 송두리째 허무는 혁신적인 空思想을 담고 있다.
有와 無를 초월한 제3의 존재 형태인 空으로써 인간과 우주, 그리고 形而上의 고차원 세계를 재단하고, [E=대차항수]라는 空理로써 실존과 깨달음의 비밀을 완벽히 파헤친다.
本書는 인간 知性의 궁극을 보여주는 전대미문의 道書로서 당신을 깨달음의 세계로 안내해 줄 것이다.

[-본서를 읽기에 앞서-p17]

제1장 총론에서는 무한대의 시공간을 넘나들며 우주의 모형을 그렸고, 그 과정에 독자의 의식을 최대한 넓히는 데 주안을 두었다.
그리고 제2장에서는 우주 삼라만상의 원인자인 제1원인을 규명하여 道學의 대간을 세웠고, 제3장에서는 천지창조의 과정을 조목조목 짚으며 실존과 창조의 섭리를 풀어냈다.
그리고 4장~7장까지 고차원 세계와 3차원 물질계의 존재 원리, 나아가 생명의 化生에 대해 기술했고, 마지막으로 8장에 이르러 道만을 집중적으로 다루면서 깨달음의 지도를 그려냈다.
·····
道, 그것을 풀어내기 위해 필자가 선택한 것은 空이었다. 그리고 空을 이해시키고자 정보라는 제3의 존재 형태를 내세웠다.
정보는 有力과 無力을 조합하여 象과 形을 만들고, 이것들은 각기 차원을 달리하여 4차원과 3차원 시공을 그려낸다.
4차원 象界는 精·氣·神을 질료로 삼아 五運六氣 운동이 펼쳐지고, 3차원 形界는 물질을 재료로 삼아 「E=대차항수」에 의해 둥글어 가게 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러한 천지자연의 설계도를 통해 「나는 누구인가?」의 화두를 풀도록 초점이 모아진다.
·····
이것이 본서의 전체 구조이다. 따라서 독자는 우주와 생명의 지도를 그리고, 나아가 「나를 찾아 道를 깨치겠다」는 발심에서 본서를 정독해 나가기 바란다.

[서문]

인간이 한평생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가지게 되는 의문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화두이다.
하지만 대부분 그 답을 찾을 길이 없어 잊고 지내기 일쑤이다. 일부는 종교나 철학의 가르침에 귀 기울여 보기도 하지만 역시 뾰족한 해답을 찾기란 쉽지 않다.

나는 누구인가?

이 화두를 풀기 위해서는 실로 우주의 시작과 끝을 알고 실존實存에 대한 해답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만 겨우 ‘나’에 대한 이해에 접근할 수 있다. 그만큼 장구하고 복잡한 길이다. 시공時空이 사방에서 압박하고 온갖 분별의 함정이 숱하게 도사리고 있는 험난한 여정인 것이다.
하지만 이 길을 회피해서는 어디에도 구원의 길은 없다. 스스로 구원이라 착각하는 길만 있을 뿐이다.
나를 찾아가는 길, 이것이 道이다.

그런데 세상에는 道를 자처하는 길이 너무나 많다. 그러다 보니 제대로 된 길이란 의미에서 正道, 大道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그만큼 외도外道나 사도邪道가 뿌리 깊고 그 갈래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함정의 위험이 도처에 널렸어도 우리는 이 길을 가야 하고, 그래야만 존재로서의 가치가 있게 된다. 포기하는 순간 바람에 밀려 이리저리 떠도는 부평초처럼 덧없고 허망한 인생이 되고 말 것이다.

구도求道에는 사전 준비운동이 필요하다. 그것은 사유를 냉철하고 정확하게 해줄 수 있는 훈련이어야 하는데, 고맙게도 철학哲學이 그런 역할을 대신해 준다. 철학적 사고에 익숙해져 논리와 분석의 힘이 생기면 은연중에 격물치지格物致知가 이루어지게 된다. 사물을 보는 눈이 틔어 혜명慧明이 되고 나아가 자유자재로 정명正名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여기서 진일보하려면 인간이 지닌 차원次元의 한계를 뛰어넘어야 한다. 그래서 이 시점부터 道學이 출발한다. 철학적 토대 위에 인간의 직관直觀을 더해 의식을 무한히 확장시키는 것, 그래서 道學은 제 궤도를 이탈하지 않는 한 저절로 깨달음을 향해 흘러간다.

그렇다면 道學의 목적지는 어디일까?
그것은 바로 全知이다. 道學적 깊이가 全知에 다가서게 되면 실존에 대한 깨달음이 열리면서 ‘나’에 대한 화두가 풀어지게 된다.
따라서 哲學에서 道學, 그리고 全知로 이어지는 것이 바로 大道에 이르는 길이다. 이 三位가 곧 본서의 구조이면서도 주제이다.
본서가 1996년에 씌어졌으니 백구과극白駒過隙이 실로 남의 말 같지가 않다. 당시엔 대부분의 시간을 계룡산과 함께했는데, 여러 날을 문필봉과 수정봉을 오가면서 虛空 수행을 해서인지 空에 대한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계룡산 한 자락에 암자가 있던 터라 그곳에 눌러앉아 펜을 들게 되었고, 꼬박 두 달이 걸려 탈고가 된 것이 본서였다.

17년의 세월을 거슬러 책장을 넘기니 감회도 감회지만 손 볼 구절이 이만저만한 것이 아니다. 마침 망중한忙中閑의 짬이 나서 개정改訂의 펜을 들었는데, 이곳저곳 손을 대다 보니 불가피하게 현대 과학의 난제들까지 꺼내 들게 되었다. 대부분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예문으로 덧붙인 것들인데, 그 분량이 많다 보니 책의 구성이 마치 현대 물리학의 새로운 설계도처럼 비춰질 수도 있겠다.
大道와 동양철학을 論하는 자리에 과학이라는 불청객이 찾아들었으니 자칫하다간 삼천포로 빠질 수도 있는 노릇이다. 허나 그런 샛길이 形而上의 안개를 흩어 시야를 틔워주는 一風이 되어 준다면 그 수가 얼마가 됐던 마다할 일은 아닐 것이다.

전작前作에 비해 보강된 과학적 논제論題들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첫째, 뉴턴의 만유인력이 생성되는 원리를 제시한다. 중력은 단순한 구조에서 발생하는 힘 같지만, 사실 오늘날까지 그것에 대한 정확한 원리가 규명糾明되지 못하고 있다. 필자의 양손이론을 통해 중력의 생성과 원운동, 그리고 질서 유지의 방향성을 알아본다.
둘째, 과학계에 일대 혁명을 일으킨 광속불변의 법칙을 바로잡는다. 아인슈타인은 「특수 상대성이론」에서 광속불변을 우주 상수로 삼아 상대적 시간을 제시했고, 그것은 이미 관측을 통해 밝혀진 사실이기도 하다. 하지만 본서에서는 그것의 한계점을 짚고 보다 개선된 이론을 제시한다.
셋째, 아인슈타인의 「일반 상대성이론」을 보완할 새로운 공간 이론을 제시한다. 아인슈타인은 휘어진 공간으로써 뉴턴의 중력을 설명했지만, 본서는 그것의 허점을 짚고 정보를 활용한 새로운 모델을 밝힌다.
넷째, 강한핵력·약한핵력·전자기력·중력이 어떻게 해서 생겨나는지를 밝히고 아울러 네 힘의 근본 속성과 통일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다섯째, 표준모형과 초대칭 이론의 한계를 짚고 새로운 대통일 이론(grand unified theory/GUT)의 방향을 제시한다. 특히 힉스 입자의 실체와 질량이 생겨나는 원리를 고차원 모델로써 설명한다.
여섯째, 미시세계와 거시세계를 통틀어 어떻게 원운동을 하며 질서를 유지하게 되는지, 그리고 차원과 우주가 어떻게 분화되어 변화해 나가는지에 대해 ‘율려律呂의 역학적力學的 원리’를 잣대로 삼아 상세히 풀어낸다.
일곱째, 빅뱅이 발생하기 이전의 우주 모형을 상세히 밝혀 고차원 세계에 대한 표준모형을 제시하고, 아울러 제1원인과 실존의 화두를 던진다. 특히 제3의 존재 형태인 空을 심층적으로 해부한다.
여덟째, 원초블랙홀 이론을 통해 특이점을 비롯한 빅뱅의 전개 과정을 살펴보고, 하도河圖와 낙서洛書를 풀어 훗날 우주의 운명이 어떻게 귀결될지에 대한 새로운 열역학적 모델을 제시한다.
아홉째, 양자역학에 등장하는 소립자들의 이중성 문제를 짚고, 양자전송이나 상태공존과 같은 현상이 어떻게 발생하는지에 대한 알아본다.
열째, 생명과학을 세부적으로 해부하여 생명의 정신 현상을 정보적 관점에서 풀어내고, 아울러 의식의 실체를 규명함으로써 인간 존재의 가치와 의미, 나아가 인류원리(anthropic principle)에 대한 정확한 답을 내린다.
이상에 열거한 과학적 해석은 한결같이 「E=대차항수」라는 너무나 간단한 공식으로써 행해진다.
사실 우주의 숨겨진 비밀을 풀기 위해서는 이처럼 단순한 열쇠여야만 한다. 열쇠가 복잡하면 할수록 지엽에 얽매여 근본 구조를 놓치게 되는 까닭인데, 이런 기준에 가장 적합한 key는 단연코 空이다.
空을 사용하면 열리지 않는 자물쇠가 없기에 실로 만능키라 할 수 있다. 空을 알고 空을 쓸 수 있으면 실존과 창조의 섭리를 어렵지 않게 밝히고 인간 지성知性의 완성을 이루어낼 수 있다.
하지만 空을 그대로 현대 과학에 투영하기엔 시대적 괴리가 너무나 크다. 적어도 수백 년 이상은 과학이 진보해야 그것의 활용이 가능해질 것이다. 따라서 空을 시대적 수준에 맞춰야 할 필요가 있고, 그래서 차선책으로 등장한 것이 「E=대차항수」이다. 이것은 매우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지만 우주를 바라보는 관점을 근본적으로 바꿔줌으로써 과학적 난제들을 차곡차곡 풀어주는 열쇠가 되어 줄 것이다.

그림자의 문제는 평면에서 해결할 수 없다. 그렇듯 3차원에서 발생하는 제반의 문제는 동일 차원에서 구할 수 없다. 차원을 높여 고차원에서 바라볼 때 비로소 그 전모가 드러나고, 그런 연후에 다시 3차원으로 돌아와서 현실과 연결지어야 한다.
그런데 필자는 形而下의 존재 원리를 연구하는 과학자도 아니고 그렇다고 數理를 다룰 줄 아는 수학자도 아니다. 학창시절을 돌이켜 보면 과학과 수학에 남다른 재주를 보인 적도 없었고, 무엇보다도 필자의 道學적 성향과는 거리가 멀다 할 것이다.
하지만 과학과 수학을 외면한 道學은, 심하게 말하면 절름발이일 수 있다. 우리가 形而上을 궁구하는 목적은 결국 形而下의 삶에 있다. 현실을 무시한 피안의 무지개는 그저 허상일 뿐이다. 모든 학문의 궁극은 현실에 그 초점이 모아져야 하고, 그래야만 외도外道나 사도邪道로의 변질을 막고 굳건히 大道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
이런 연유로 필자는 과학과 수학의 두 짐을 내려놓지 않고 道學의 세계를 풀어나갔다. 道學적 견지를 배경에 깔고 그 사례로써 과학적 해석을 시도했고, 그렇기에 적잖은 곳에서 현실과의 괴리가 발생할 수 있다. 허나 그 간극은 과학이 발전하면서 조금씩 메워질 것으로 기대한다.

의식의 時空이 넓어지면 문제라고 여기던 것들이 저절로 사라지고 통합과 창조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그 길이 바로 大道에 이르는 길이다.
본서는 시종일관 그 길을 제시하는 구조로 짜여져 있다. 지금껏 形而上의 베일에 싸여 있던 大道의 세계를 인간 理性의 영역으로 끌어와 남김없이 펼쳐 놓았다. 그렇기에 숙독熟讀하다 보면 부지불식중 일취월장한 의식을 느끼게 될 것이다. 마음 저변에 꼭꼭 감춰졌던 실존의 영성靈性이 기지개를 켤 때 大道의 앞날엔 보람과 가치, 그리고 창조의 꽃이 찬연하게 피어날 것이다.
모쪼록 독자들이 본서를 통해 실존과 우주를 바라보는 눈을 근본적으로 틔우고, 이로써 깨달음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

[출판사 서평]

본서를 편집하면서 느낀 충격은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 왜냐하면 본서는 인류가 쌓아 온 지식 체계를 근본부터 흔들면서 우주 전체의 존재 원리를 새로운 각도에서 재조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호한 형이상(形而上)의 안개에 숨어 과학의 눈치만 살피던 동양철학이 마침내 베일을 벗고 우뚝 솟은 것도 모자라 인류 지성의 금자탑인 현대물리학을 새로운 관점에서 재정립한 것은, 그 진위를 떠나 위대한 도전임에 틀림없다. 空을 도식화한 [E=대차항수]라는 공리(空理)로써 우주의 근본 메커니즘을 낱낱이 해부하여 그 존재 원리를 파헤친 것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E=대차항수」의 5대 원리
제1법칙: 3차원은 4차원에 대한 저항값에서 비롯된다.- [창조의 법칙] -
제2법칙: 에너지(질량·속도)에 비례하여 대차항수는 가감加減된다.- [존재의 법칙] -
제3법칙: 대차항수끼리는 빼지지 않고 더해지며, 큰 쪽을 따라간다.- [질서의 법칙] -
제4법칙: 모든 운동은 대차항수에서 벗어나는 쪽으로 향한다.- [변화의 법칙] -
제5법칙: 어떤 界에 포함되는 다른 界가 받는 대차항수는 감소한다.- [생명의 법칙] -

저자는 이상에 열거한 [E=대차항수]의 5대 원리로써 철학과 과학을 결합한 새로운 우주관을 제시한다.
편집자의 입장에서는 저자의 이런 기괴하면서도 거대한 시도를 이해하기도 벅차고, 더군다나 그 진위에 대해서는 가늠조차 할 수 없다. 고차원을 수시로 넘나들며 이론을 펼치기에, 아마 적어도 수십 년은 과학이 더 발달해야 본서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서지 않을까 싶다.
허나 중요한 것은 본서는 인간의 이성이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는지에 대해 그 한계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본서를 읽다 보면 부지불식중 깨달음의 궁극에 이르렀다는 부처나 성자들의 의식 세계를 엿볼 수 있게 된다. 그만큼 독자의 내면에서 의식의 확장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볼 때, 본서는 인류사상 가장 큰 스케일에 가장 예리한 분석력을 지니고, 가장 논리에 충실한 철학서라고 할 수 있다.
한 권의 책으로 인류가 수천 년 동안 쌓아 온 지식의 대간을 습득함은 물론이고 그 이상의 고차원적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게다가 평범하기 짝이 없는 ‘나’ 역시 깨달아 부처나 神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게 하니, 그저 펜이 내뿜는 위대한 힘 앞에 말을 잊을 뿐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뒷덜미가 후끈해지고 가슴이 요동친다. 동영상 얘기가 아니다. ㅎㅎ 처음 이 책의 초판본을 읽었을 때의 느낌이다. 지(知)의 완...
    뒷덜미가 후끈해지고 가슴이 요동친다. 동영상 얘기가 아니다. ㅎㅎ 처음 이 책의 초판본을 읽었을 때의 느낌이다. 지(知)의 완성을 갈구하는 사람이라면 이해할 수 있을까. 갑자기 불어닥친 새로운 지식이 시공을 무한대를 향해 확장시킬 때의 흥분을 말이다. 97년에 나온 초판본은 쉽지 않았고, 한자 모르는 수능 세대여서 옥편 찾아가며 100페이지를 읽는 데 한 달이나 걸렸다. 16년만에 나온 개정판은 초판본과 비교해 대간은 비슷해 보이지만 수학과 대차항수, 차원, 통일이론에 대한 부분이 추가돼 내용적으로는 매우 큰 차이가 있다. 또 한자를 줄이고 독자를 배려한 문체와 구성으로 한결 보기 쉽다. 보기 쉬운 것과 내용을 이해하는 것과는 전혀 별개이지만! ㅋ 이 책을 읽고 작가님의 광팬이 되었는데, 읽어본 사람만이 이해할 수 있는 심정이다. 함께 책 내용을 이야기 할 수 있는 벗을 만나기 쉽지 않아 아쉽다. 모쪼록 많은 이들이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저자가 '대도'라는 단어를 쓸만한 이유가 되는 책이다. 나도 이런저런 사상과 철학..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매우 고민해보고 ...
    저자가 '대도'라는 단어를 쓸만한 이유가 되는 책이다.
    나도 이런저런 사상과 철학..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매우 고민해보고 찾아봤지만..
    이 책은 그 근본을 뚫고 깊이가 매우 깊어 나로서도 감당이 안되는 것이었다..

    동양철학의 태극 음양 오행 팔괘 등..
    이런 것들을 현대과학인 물리학 양자역학 등의 굵직한 이론과 비교 믹 조합하여 체계적이고 논리적인 결론에 이르고 있다.

    게다가 정신적인 수행의 이론에서도 극에 달한 듯 하다.
    애매모호함이 없고, 더 알고 싶으나 아직 나의 수준이 안되서 안타까울 뿐이다.
    이쪽에 뜻이 있으신 분들은.. 아니, 누구든 한번쯤 읽어보면 절대 후회는 안하실 듯 하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