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교보문고 39주년
2020다이어리
매일 선착순 2,000원
ebook전종 30%할인
  • 수요낭독공감 11월 행사
  • 제5회 교보손글쓰기대회 수상작 전시
  • 북모닝 책강
명쾌한 논어 21세기에 답하다 ▼/베이직북스[1-200025]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8쪽 | B6
ISBN-10 : 8993279829
ISBN-13 : 9788993279825
명쾌한 논어 21세기에 답하다 ▼/베이직북스[1-200025] [양장] 중고
저자 푸지에 | 역자 이성희 | 출판사 베이직북스
정가
13,000원
판매가
6,500원 [50%↓, 6,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5,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4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1년 6월 2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6,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6,500원 넘버원헌책방 전문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6,500원 영인총 새싹셀러 상태 상급 외형 상급 내형 상급
  • 9,000원 다섯남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0,0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7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7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1,700원 우주책방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11,700원 [10%↓, 1,3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요일 주문건은 다음주 월요일 이후 발송 됩니다. 이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주문건의 운송장번호를 CJ사이트에 입력하셔야 조회 가능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27 좋은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dynam*** 2019.11.18
2,726 좋아요 새 제품 같아요 5점 만점에 5점 sweetpe*** 2019.11.14
2,725 상태도 깨끗하고 배송도 빠르고 잘쓰겠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thela*** 2019.11.13
2,724 책상태 보통이고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jksbmn7*** 2019.11.11
2,723 깨끗한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jinisme*** 2019.11.10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동양철학의 최고 경전 <논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다!

『알기 쉽게 풀어쓴 명쾌한 논어 21세기에 답하다』는 인간의 삶에 명쾌한 답을 제시하는 동양철학의 최고의 경전 <논어>를 풀어쓴 책이다. <논어>는 공자와 그 제자들의 대화를 기록한 책이며, 사서의 하나로서 공자의 언행, 공자와 제자ㆍ제후 등과의 문답, 제자끼리의 문답 등을 모아 엮었다. <논어>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와 그 준칙에 따라 행하여야 할 이치를 간결하게 서술한 동아시아인들의 정신적 이념의 바탕요, 삶의 핵심을 담고 있다. 이 책은 <논어>를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와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 북소믈리에 한마디!
<논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21세기 현대인들에게 인간의 도리를 일깨운 책으로, 전통을 창조적으로 해석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한다. 본문의 옛 뜻을 벗어나지 않지만 경전의 새로운 가치를 밝혀내며, 옛것과 새것이 함께 공존하는 가운데서 경전을 전수하고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이 책과 함께 배움의 길에서부터 군자의 도리, 깨달음의 이치, 리더의 자질, 인간관계의 가치, 인생의 의미, 소인배의 척도 등에 관하여 현대인의 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논어>의 가르침을 만나본다.

저자소개

저자 푸지에(傅杰)
1961년 저장성(浙江省) 항저우(杭州) 출신이다. 1979년 항저우 사범대학 중문과 입학하여 1986년 항저우 대학 고서 연구소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1995년 화둥(華東) 사범대학 중문과 박사 학위를 받았다.
칭화(淸華) 대학, 홍콩 대학 객원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상하이 푸단(復旦) 대학 중문과 교수를 거쳐 푸단 대학 문학사 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한 바 있다. 또한 중국 교육부 중점 연구소 화둥 사범대학 중국 현대사상 문화 연구소 겸임 연구원을 겸직하기도 했다.
주요 저서로는 《20세기 중국문학가 고증 문록》, 《논어 20강》, 《중국 고문 해석집》, 《잃어버린 문명》 등이 있다.

역자 이성희
이화여대 중문과를 졸업한 뒤, 중국의 남경 사범대 한어과를 졸업하였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사자개》, 《허명규의 인내경》, 《와신상담 4》, 《열아홉, 마오쩌둥》, 《티베탄 마스티프의 생존법칙》, 《뉘슈렌 전기>, 《관계의 기술>, 《당신은 특별한 사람이다》, 《아빠, 돈이 필요해요》, 《루쉰 단편선》, 《천추흥망-한나라편》, 《황금의 시대》 등 다수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4

1부 배움의 길
1강 공부의 즐거움 17
2강 깨달음과 과시 21
3강 박식한 학문과 굳건한 의지 25
4강 온고지신 28
5강 배움과 사색 31
6강 언어는 뜻을 표현하면 된다 35
7강 몰라서 하는 공부 38
8강 날마다 배우기 41
9강 즐기는 것이 최고의 경지 44
10강 차별 없는 교육 47
11강 맞춤식 교육 50

2부 군자의 도리
12강 자기만족의 즐거움 57
13강 공자 연보 61
14강 군자는 그릇 같지 않다 66
15강 인본주의 69
16강 마음속에 신이 없다 74
17강 중용 78
18강 살신성인 82
19강 군자의 세 가지 계율 87
20강 안 될 줄 알면서도 하는 시도 91
21강 날마다 자기반성하기 97
22강 군자의 명예 100
23강 송백의 고결함 103
24강 지혜로운 사람과 어진 사람 107
25강 신중한 말, 민첩한 행동 111
26강 빈곤은 수치가 아니다 113
27강 빈자와 부자 117
28강 본분을 지켜라 120
29강 사람을 잃는 것과 말을 잃는 것 124
30강 공자와 아들의 대화 129
31강 안빈낙도 133
32강 슬픈 날은 노래하지 않는다 136
33강 해와 달처럼 138

3부 깨달음의 이치
34강 도를 들으면 죽어도 좋다 145
35강 지식을 탐구하는 도 150
36강 공자의 터부 154
37강 원한은 정의로 갚으라 158
38강 공자가 버린 네 가지 습관 161
39강 흐르는 강물처럼 165
40강 대교약졸 170

4부 리더의 자질
41강 지식과 정치 175
42강 나라를 다스리는 도리 179
43강 바른 행동과 명령의 집행 182
44강 정치는 올바름이다 184
45강 윗물이 맑아야 한다 188
46강 현명한 인재를 등용하라 191
47강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답게 194
48강 직책에 걸맞은 능력이 있는가 199
49강 도가 없을 때는 물러난다 203

5부 인간관계의 가치
50강 친구를 사귀는 즐거움 211
51강 인간관계의 황금률 214
52강 역지사지 219
53강 신용의 중요성 223
54강 배움으로 사귀는 친구 226
55강 타산지석 228
56강 언행일치 232
57강 백일몽 237

6부 인생의 의미
58강 사제 간의 포부 243
59강 안타까운 요절 246
60강 장수는 수명이 줄어드는 것 249
61강 젊은 후배가 두렵다 253
62강 때를 기다려라 256
63강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 264

7부 소인배의 척도
64강 군자와 소인 271
65강 기회주의 275
66강 도덕을 해치는 도적 278
67강 하류에 속하지 말라 281

논어에 관하여 285

책 속으로

인간경영의 고전, 경제·경영인들의 필독서 《논어》는 공자와 그 제자들의 대화를 기록한 책이며, 사서(四書)의 하나로서 공자의 언행, 공자와 제자·제후 등과의 문답, 제자끼리의 문답 등을 모아서 엮은 책이다. 한국은 삼국시대부터 《논어》와 《효경》을 ...

[책 속으로 더 보기]

인간경영의 고전, 경제·경영인들의 필독서
《논어》는 공자와 그 제자들의 대화를 기록한 책이며, 사서(四書)의 하나로서 공자의 언행, 공자와 제자·제후 등과의 문답, 제자끼리의 문답 등을 모아서 엮은 책이다. 한국은 삼국시대부터 《논어》와 《효경》을 필수교양으로 가장 중요시하였으며, 그 관념은 단순한 가정윤리를 넘어 사회규범으로서의 의의를 지니고 있다. 논어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와 그 준칙에 따라 행하여야 할 이치를 간결하게 서술한 동아시아인들의 정신적 이념의 원류요, 삶의 요체이다.
우리가 인문고전을 읽는 까닭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와 소통하기 위함인데 특히 《논어》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는 그 어떤 책으로도 대신할 수 없을 만큼 지대하다.
독자 여러분께서 “누구나 잘 알고 있지만, 누구도 잘 읽지 않는 책”이라는 고전에 대한 잘못된 고정관념, 즉 수구적 태도를 버릴 때 비로소 《논어》에서 인간관계와 자기계발의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현대적 재해석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21세기의 현대인들에게 인간의 도리를 일깨우다! 《논어》는 공자와 제자들의 대화를 기록한 책으로 사서 중 하나다. 저자는 명확하지 않으나, 공자의 제자들과 문인들이 공동 편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자 한 사람...

[출판사서평 더 보기]

현대적 재해석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21세기의 현대인들에게 인간의 도리를 일깨우다!

《논어》는 공자와 제자들의 대화를 기록한 책으로 사서 중 하나다. 저자는 명확하지 않으나, 공자의 제자들과 문인들이 공동 편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자 한 사람이 서술한 것이 아니라 일관성이 없고, 공자의 언행을 정리해 놓은 것이기 때문에 다른 경전과는 달리 격언을 모아 놓은 듯한 느낌을 준다. 공자가 제자 또는 다른 사람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토론한 것을 ‘논論’, 제자들에게 주는 가르침을 ‘어語’라고 부른다.
논어는 20편, 600여 문장, 1만 5천 자로 되어 있다. 편마다 장으로 나뉘어 있고 대부분 어록을 기록하고 있다. 서술방식과 호칭의 차이를 기준으로 앞의 10편을 상론上論, 뒤의 10편을 하론으로 구분하는데, 상론이 좀 더 이전 시대에 서술된 것으로 추측된다.
공자는 법률이나 제도보다 사람을 중시했다. 그는 사람을 통해 그가 꿈꾸는 도덕적인 이상 사회를 이루려고 했다. 그래서 ‘인仁’을 실천하는 지도자로 군자君子를 내세웠다. ‘군자’라는 용어는 원래 군주의 자제라는 높은 신분을 뜻하는 말이었으나, 공자에 의해 훌륭한 인격자라는 의미로 개념화되었다. 군자는 도를 추구하고, 도에 입각하고, 도가 통하는 세상을 추구하는 존재다. 덕과 의가 사회의 중심 가치가 되는 ‘이상적인 사회’를 성공시키지는 못했지만, 공자는 힘겨운 삶의 역정 속에서도 도덕 사회의 구현이라는 원대한 포부를 끝까지 버리지 않았는데, 그의 포부를 잘 나타낸 책이 ≪논어≫다.

■ 공자의 제자 4명과 함께 한 14년간의 정치여행에서 얻어진 산물이다.
-진순신(일본 중국역사소설의 선구자)

■ 《논어》야말로 우주 제일의 책이다.
-이토 진사이(일본의 유학자)

■ 마음의 병을 치유하는 온천이다.
-위단(<논어심득>의 저자)

■ 논어를 읽으면 읽을수록 공자의 인간적인 매력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
-양병무(<주식회사 장성군>의 저자)

■ 인(仁)은 사람을 사랑하고 배려하는 마음이다.
-공자(<시경詩經>, <서경書經>, <춘추春秋>의 저자)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이 책의 저자도 패스트푸드에 비교했지만 모든 것은 다 알고 독파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전공자가 아닌 이상 깊이 있게 알면 좋지만 모든 것을 다 알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쉽게 논어에 대해서 접근할 수 있게 해준다. 주제별로 나눠져 있고 하나 하나 쉽게 이야기해주고 있어서 편했다.   ...
    이 책의 저자도 패스트푸드에 비교했지만 모든 것은 다 알고 독파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전공자가 아닌 이상 깊이 있게 알면 좋지만 모든 것을 다 알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쉽게 논어에 대해서 접근할 수 있게 해준다. 주제별로 나눠져 있고 하나 하나 쉽게 이야기해주고 있어서 편했다.
     
    < 10강 >
     
    공자는 교육이란 모든 계급과 한계를 깨뜨려 실시될 수 있음을 간파하고 있었다. 그래서 어떤 사람이든 교육할 수 있다는 최고로 용기 있는 선언을 할 수 있었다.
     
     
    자기 행동을 다스릴 수 있으면, 누구에게든 가르쳤다.
     
    ⇒ 대단지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사람들이 어느 날 공공기관 앞에서 시위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무슨 시위를 하지 내용을 알아봤더니 자기 아이들이랑 임대아파트 아이들이랑 같은 학교에 보내기 싫다고 시위를 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아이들이 친구를 사귈 때 어디 아파트 몇 평을 사는지 물어본다고 하는 이야기에 우리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살고 있는지 그 아이들이 자라면 어떻게 될지 생각만 해도 끔직하다. 우리는 왜 학문을 하는지 알고 있는가. 기본을 모르고 있어서 세상이 이상하게 변하고 있는 것이 아닐지.
     
    < 11강 >
     
    배우는 학생에게는 네 가지 잘못이 있으며 가르치는 스승은 이를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한다. 배움의 과정에 생기는 잘못은 더 많은 것을 탐하는 잘못, 학구열이 적은 잘못, 마음을 다하지 않는 잘못, 더 이상 발전하지 않으려는 잘못이 있다. 이 네 가지 잘못을 만들어내는 원인, 심리 상태는 각각 다르다. 그러므로 학생의 심리상태를 안후에야 잘못을 고쳐줄 수 있다. 교육의 목적은 학생의 장점을 키워주고 잘못을 고쳐주는 데에 있다.
     
    ⇒ 인터넷에 있는 사실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임용고시를 쳐서 교사가 된지 얼마 되지 않았던 새내기 선생님이 올린 글이 있었다. 요즘에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왕따를 현재 담임선생님들이 모르지 않으나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주였다. 그래서 자신은 견딜 수가 없어서 그만둔다는 내용이었는데 네티즌은 왜 고칠 생각을 하지 않고 문제를 회피하려고 하는가라는 댓글과 현장에서 많이 고통스럽겠다는 댓글로 나눠지고 있었다. 그런 기사를 읽고 이 책에서 이 대목을 발견했을 때 고전이 현실세계를 반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시대와 다른 점이 없다는 점에 신기해하다가도 왜 해결할 수 없었는지 라는 격한 반응도 불러일으켰다. IMF로 붕괴된 것은 회사가 아니라 가정이여서 지금의 청소년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돈이 적어서 가난 한 것이 아니라 가족 간의 사랑이 없어서 가난한 아이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이 굉장히 안타깝다. 아이들 하나하나 맞춤식이여야지 천편일륜적인 교육이 되어서는 안 된다. 고전에서 뜻하지 않게 길을 얻어서 좋았다.
     
    < 48강 >
     
    타인이 나를 알아주지 않을까 걱정하지 말고 자시 자신이 능력이 없을까 걱정하라.
     
    ⇒ 우리는 스펙을 쌓기 위해서 노력한다. 근데 이렇게 다른 사람도 똑같이 하면 무엇이 다른 점이 될 수 있을까? 차이가 없지 않을까? 요즘 젊은이들의 멘토들은 하나같이 똑같은 말을 충고라고 해준다. 다른 사람과 다른 무엇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답을 안다고 할지라도 지금 잡고 있는 토익 책을 놓을 수 있는 용기 있는 자는 아마 찾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부터도 지금 책 상위에는 많은 양의 토익 책들이 있다. 치울 수 있는 용기는 아직 없다.
     
     
    이 책의 단점이라고 하면 음독이 따로 적혀 있지 않다는 점이다. 그래서 찾아보는 수고로움이 있었지만 이 기회에 한문공부하지라는 마음을 먹고 나니 오랜만에 찾아보는 옥편 사용의 즐거움도 있었다. 물론 그러나 불편함을 참지 못하고 인터넷의 힘을 빌렸지만. 그런 사소한 불편을 제외하면 매일 아침 읽으면서 생각하고 또 생각해야 할 좋은 내용인 책이다. 요즘 넘쳐나는 인쇄물 속에서 오랜만에 발견한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   이건희의 서재란 책을 읽다가 물론 전부터 생각한 것이지만 고전을 많이 읽고 싶어졌다. 허나 지금 한시나 한학을 ...
     
    이건희의 서재란 책을 읽다가 물론 전부터 생각한 것이지만 고전을 많이 읽고 싶어졌다. 허나 지금 한시나 한학을 공부하기에는 너무나 해야할 것들이 많고 영어공부며 아이들 교육이며 신경쓸 것들이 많아서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지 몰랐었다. 그러던 중에 베이직북스에서 전에 유쾌한 노자등의 시리즈가 나왔던 것이 생각나서 논어부터 읽게 되었다.

    이 책 명쾌한 논어는 정말 현대인들이 읽어도 술술 이해할 수 있도록 너무 어렵지 않으며 요즘 사람들의 현실에 맞게 해석되었다. 저자의 머리글에 나온 것처럼 평범한 생활 속에서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책이란 문학연구자들이 백발이 되도록 뜻도 밝혀내지 못한 원전이 아니라 - 복잡한 내용은 적당히 삭제하고 해설을 첨가한 발췌본이 무릇 경전이란 장중하며 위대한 작품일 것임에 틀림없지만 현대인들이 읽을만한 책이라는 것이다.


    어렸을 적에 깨달았으면 너무나 좋았을 터이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배움의 길에 대한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실제로 공부하고 싶은 것도 많다. 이런 길에 논어의 구절들은 너무나 힘이 되어 주었다. 우리가 익히 아는 논어의 제일 첫장에 기록된 공자의 말- 배우고 때로 익히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배운 내용을 되새기는 것 즉 복습은 현대의 공부법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이리라. 고전의 정확한 의미는 아무 생각없이 낭독만 하는 것이 아니라 수차례 복습하면서 진정한 뜻을 깨닫게 되는 것을 역설하는 글귀이다.


    나무가 숲에서 빼어나면 바람에 부러지고 만다.
    깨달음과 과시에 대한 공자의 말인데 쇼펜하우어나 중국의 철학자 장스잉의 '하이데거의 관점'까지 등장하며 동서양의 철학을 아우르는 해석을 보여주고 있는 점이 바로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다. 총 7부 67강의 내용이 다 이런 식으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명쾌한 논어를 통해서 동서양의 철학의 기본과 우리가 일반인이지만 철학 즉 생각을 함으로서 깨달음을 얻게 되는 수많은 가르침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안빈낙도나 군자와 신하의 도리같은 부분도 물론 좋지만 5부의 인간관계의 가치를 논하는 50강부터의 이야기들이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다. 친구를 사귀는 즐거움부터 인간관계의 황금률 즉 내가 원치 않는 일은 남에게도 강요하지 말라는 절대적인 명언들이 쏟아져 나온다. 역지사지며 배움으로 사귀는 친구에 대한 공자의 이야기들까지. 비교적 저렴한 책값으로 정말 값진 시대의 명언들을 배우고 익힐 수 있을 것이다.
  • 논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것입니다.하지만 논어를 제대로 읽어본 사람 또한 별로 없으며, 논어의 가르침을 제대로 삶에 적용...
    논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것입니다.
    하지만 논어를 제대로 읽어본 사람 또한 별로 없으며, 논어의 가르침을 제대로 삶에 적용하는 사람 또한 극히 드문것이 사실이 아닐까 싶습니다.

    국내에 논어에 관련된 책은 많이 출간이 되었지만, 저도 논어에 대한 완역판 등을 통독한적은 없는듯하고, 논어의 글귀들이 많이 회자가 되고는 하지만, 막상 논어책을 읽어보라는 권유나 추천을 받아본적도 없는듯 합니다.

    논어에서 공자가 제자나 다른 사람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토론한 것을 논(論), 제자들에게 주는 가르침을 어()라고 부르는데, 이렇게 논어는 공자와 제자의 대화를 수록한것으로 공자의 제자들과 문인들이 집필했다고 알려져 있으며, 20편, 600여 문장, 1만 5천 자로 되어 있고, 편마다 장으로 나뉘어 있고 대부분 어록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책 알기 쉽게 풀어쓴 명쾌한 논어(論語), 21세기에 답하다는 완역판이나 논어에 해석을 달아놓는 방식이 아니라, 논어의 중요 문구를 통해서 현대적으로 어떻게 해석을 할지를 이야기하고, 그를 통해서 우리는 어떻게 마음가짐을 갖고, 행동해야 할지를 이야기하는 방식입니다.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학이시습지 불역열호)라는 논어의 제일 첫장에 기록된 공자의 첫마디를 시작으로 해서 공부의 즐거움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으로, 논어를 통해서 배움의 길, 군자의 도리, 깨달음의 이치, 리더의 자질, 인간관계의 가치, 인생의 의미, 소인배의 척도 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책을 보면서 논어라는것이 참 대단한 책이라는것을 다시금 새삼느끼게 되는데, 인생의 의미부터 자기계발, 경영학, 리더십 등 참 많은 부분에서 가르침을 주는데, 그 동안 너무 논어에 대한 이야기에 대해서 피상적으로 받아들이기만 하고, 그 진의를 제대로 느끼지 못했던 저를 발견하게 되더군요.


    또 어떻게보면 논어의 글귀를 자주 들어왔기때문에 상당히 뻔하고, 상투적인 느낌으로 다가오기도 하지만, 저자의 해석을 보면서 그 깊은뜻을 다시금 느끼고,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글귀를 아는것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제 삶에 체화를 시켜서 삶속에 녹여들도록 하는것이 중요하다는 기본을 다시금 느껴보게 된 책이였습니다.

    논어를 그저 피상적으로 접하기만 하고, 논어 완역판이 쉽게 다가오지 못하는 분들이라면 이 책을 통해서 논어의 진가와 그 깊은 의미를 다시금 느껴볼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친근한 논어? 명쾌한 논어? | ju**m | 2011.07.12 | 5점 만점에 3점 | 추천:0
    명쾌한 논어....
    명쾌한 논어.
     
    지금은 또래의 친구들이나 기억할 고교 입시 한자 시험 4문제, 그리고 한자 선택과목이라는 비교적 한자에서 자유로운 세대의 공부를 한 필자에게 논어는 넘사벽이다. 즉 천자문도 재대로 알지 못하는 내가 대학 중용을 건너띄고 논어를 읽는 다는 것은 상상을 할 수 없는 일이긴 하다. 몇번의 시도가 있었지만, 그 시도는 대부분 무의로 끝나버리는 경우가 허다했다.
     
    <내 영혼의 닭고기 스프>와 같은 이야기가 있는 감동이 유행을 지났는지, 아니면 중국에서 불어오는 고전의 열풍인지는 모르겠지만, 중국 고전을 해석을 한 책들이 한 두권씩 눈에 들어온다. 도대체 무슨 애기를 하고 있을까라는 의문과 그래 나도 논어와 노자는 읽을 수 있을 듯 하다라는 묘한 감정의 합체를 하면서 책 2권을 선택을 했고, 또하나의 주역을 꽤 오랜 시간 투자를 했지만 재미있게 읽었다는 점 까지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이책을 손에 잡았다.
     
    그 처음 시작은 공자로 해본다.
     
    子曰: 君子不器
     
    공자왈 군자는 그릇 같지 않다.”
     
    그릇은 용도가 한가지로 국한된다.예를 들어 귀, , , 코등 몸의 기관은 서로 통용할 수 없다. 군자가 되기 위한 학문은 한가지만 국한되어서는 안 된다. 국자는 각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재능과 넓은 견식이 있어야 세상에 두루 사용될 수 있다.
     
    논어의 군자의 도리라는 편에서 나오는 이야기 이고,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내용일 것이다. 학문의 한 분야만의 편중이 아닌 다양한 분야의 학문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하라는 공자의 가르침을 보여주는 내용이다.
     
    논어는 아는 대로 공자의 가르침을 후대의 제자들이 정리를 해서 만든 책이다. 그렇기에 어쩌면 저작자의 의도에 의해서 약간 가감된 부분은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유교 문화권에 사는 우리에게는 매우 중요한 경전 중 하나이다. 그렇기에 이런 다이제스트들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선택을 했다 할 수 있다.
     
    책은 전체 7부로 구성이 된다.
    1부 배움의 길
    2부 군자의 도리
    3부 깨달음의 이치
    4부 리더의 자질
    5부 인간관계의 가치
    6부 인생의 의미
    7부 소인배의 척도
     
    누구나 알고 있다는 學而時習地 不亦悅乎 에서 부터 애기를 풀어내는 것은 아마도 친근함을 찾아 내기 위함일 것이다.
     
    전체 67강으로 구성된 내용은 논어의 정수만을 담았다거나, 에센스만 모았다는 표현보다는 누구나 알 고 있을 법한 내용을 담았다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그렇게 친근한 이야기를 출발로 논어에 좀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길을 제공한다 정도로 평가를 하고 싶다. 솔직히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기에 딱 그렇게 평가를 하고 싶다.
     
    유쾌한 노자를 해설한 왕융하오가 애기했던 것 처럼 중국의 고전 읽기 열풍이 한국까지 이어질지는 약간 의문이지만, 좋은 생각으로 대표되는 생활속의 따뜻한 이야기들이 여전히 잘 팔리는 상황이라면 이 시리즈들도 기본적인 판매를 답보하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 사서삼경 중 가장 많이 읽혀지고, 언급되는 것이 아마 논어일 것이다. '배우고 익히는 것은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닌가' 그 만큼 귀에 익고, 좀 더 고전에 대한 지식을 쌓고자 하는 사람들의 로망인 책이라 생각이 든다. 하지만, 항상 논어를 익히고 싶어도 쉽지 않은 것은 수많은 한문과 담겨진 뜻의 해석이 아닐까. ...
    사서삼경 중 가장 많이 읽혀지고, 언급되는 것이 아마 논어일 것이다. '배우고 익히는 것은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닌가' 그 만큼 귀에 익고, 좀 더 고전에 대한 지식을 쌓고자 하는 사람들의 로망인 책이라 생각이 든다. 하지만, 항상 논어를 익히고 싶어도 쉽지 않은 것은 수많은 한문과 담겨진 뜻의 해석이 아닐까.
     
    그러한 면에서 이 책은 논어의 원문을 그대로 해석되거나, 차례대로 설명한 많은 책들과는 다른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중국 사범대학 출신인 저자는 논어 뿐만 아니라 다른 중국의 고전을 차례대로 언급하여 7가지 이슈에 저자의 생각을 담아낸다. 또한, 중국 내에서의 논어에 대한 많은 지식인들의 여러 가지 연구나 의견들을 함께 들으면서 그 이해를 더 할 수 있다.
     
    "날마다 새로운 것을 알게 된다, 달마다 배웠던 것을 잊지 않는다."
     
    저자는 이러한 논어의 글을 두고 "읽기에는 별것 아닌 도리 같지만 이 두가지야말로 실제 학문을 하는 법칙이다." 라는 청대 학자 진례의 생각을 넣는가 하면, 동시대의 학자 고염무의 일지록과 함께 "고염무는 마음속에 항상 날마다 반드시 새로운 것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에, 자연히 하루도 함부로 낭비하려 들지 않았던 것이다."라는 자신의 생각을 담는다.
     
    전체적으로 이런 구조의 서술을 접하다 보면, 국내의 출간되어 있는 수많은 자기계발 도서들의 뿌리를 볼 수 있을 정도로 수세기 전의 논어의 훌륭함과 깊이에 감탄하게 되며, 언급된 적지 않은 시조들과 중국 고전, 심지어는 서양 문장과 시까지 서술하고 있는 저자의 지적 내공과 함께 이 책이 주는 가치는 상당히 나를 즐겁게 해 주었다.
     
    사실 사회 생활을 하다 보면, 논어에서 나오는 비슷한 상황과 언급하고 싶은 내용들이 수시로 나올 때가 있다. "不恥下問, 아래 사람에게 묻기를 부끄러워하지 마라." 과거에 직장 선배들에게 도움을 주고 선배들이 멋쩍어 할 때, 이 문장을 사용하면서 함께 웃은 적이 있다. 자연스럽게 논어에 대한 책을 이야기 하면서 함께 일하는 사람과 가까워 질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좋은 내용을 서로 공유하면서 좋은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가는데도 도움이 되었다.
     
    이처럼, 유익한 책을 읽지 않는다면 얼마나 아쉬운 일일까. 소설책은 한번 읽게 되면, 다시 되풀이 해서 읽는 경우가 많지 않겠지만, 이 책은 개인적으로 가볍게 일독한 후 하루 1~2강을 읽으며 그 뜻을 되새기는 것은 10분도 되지 않을 좋은 자기계발이 될 것이며, 공자의 제자 자하가 말한 "달마다 배웠던 것을 잊지 않는다"를 실행하는 좋은 방법이라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책에서 언급된 괴테의 시를 서술하고 싶으나, 너무 긴 관계로 생략하고 반드시 마음에 새기고 싶은 한 문장을 적고 싶다.
     
    "君子病無能焉, 不病人之不己知也"
    "군자는 자신이 능력이 없을까 걱정할 뿐이지, 타인이 자신을 알아주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는다."
     
    자기계발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반드시 일독을 권하고 싶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넘버원헌책방
판매등급
전문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3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3%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