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문화누리카드 매장결제 10%
오작교캐시
  • 낭만서점 독서클럽 5기 회원 모집
  • 교보아트스페이스
한비자1/5(임동석중국사상100 126)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512쪽 | A5
ISBN-10 : 8949708213
ISBN-13 : 9788949708218
한비자1/5(임동석중국사상100 126) 중고
저자 한비 | 역자 임동석 | 출판사 동서문화사
정가
15,000원
판매가
12,750원 [15%↓, 2,25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3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3년 7월 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8,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주문다음날로부터1~3일이내발송)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입니다. 제주 산간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부과됩니다. ★10권이상주문시 택배비용이 추가됩니다.★ 소량기준의 택배비2.500원입니다. 택배사에서 무거우면 2.500원에 안가져가십니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택배비를 추가로받는경우가 생깁니다. 군부대/사서함 발송불가합니다. 설 물량증가로 21일 화요일 택배 조기마감되며 17일 금요일이후 주문부터는 연휴지나고 발송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42 배송이 조금 그렇지만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cc2*** 2020.02.20
41 보내주신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o*** 2020.02.20
40 새도서라 해도 믿을만큼 너무 만족합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babosy*** 2020.02.15
39 깨끗한 책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yojo*** 2020.02.13
38 책 상태 깨끗하고 좋아서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natr*** 2020.02.12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한비자1/5』은 《한비자집해》와 《한비자집석》을 저본으로 하여 전체를 완역한 것이다. 읽고 이해하기 쉽도록 역자 임동석은 임의로 총 762장으로 분장하고 매 장마다 제목을 달았다. 또한 각 편별로 전면에 간단한 해제를 실어 이해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옛 문건에 수없이 언급되거나 널리 알려진 고사·문장·내용 등은 여러 사서 및 제자서, 유서 등에서 일일이 찾아내어 해당 부분 말미 ‘참고 및 관련 자료’ 난에 실어 대조와 연구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저자소개

역자 : 임동석
역자 임동석(林東錫)은 1949년 경북 영주 출생. 서울교육대학 국제대학교 건국대학교대학원 졸업. 우전雨田 신호열辛鎬烈 선생에게 한학을 배움. 국립대만사범대학國立臺灣師範大學 국문연구소國文硏究所대학원 박사과정 졸업. 중화민국 국가문학박사(1983). 건국대학교 교수?문과대학장 지냄. 성균관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대학교 등 대학원 강의. 한국중국언어학회 중국어문학연구회 한국중어중문학회 회장 역임.
저서에 ≪조선역학고≫(中文) ≪중국학술개론≫ ≪중한대비어문론≫ ≪수레를 밀기 위해 내린 사람들≫ ≪율곡선생시문선≫. 역서에 ≪한어음운학강의漢語音韻學講義≫ ≪광개토왕비연구廣開土王碑硏究≫ ≪동북민족원류東北民族源流≫ ≪용봉문화원류龍鳳文化源流≫ ≪논어심득論語心得≫ <한어쌍성첩운연구漢語雙聲疊韻硏究> 등 학술논문 100여 편.

목차

○ 책머리에
○ 일러두기
○ 해제
Ⅰ. 先秦諸子學과 法家
Ⅱ. 한비(韓非: B.C.280~B.C.233)
Ⅲ. ≪韓非子≫

1. 초견진(初見秦)
001(1-1) 알면서 말하지 않은 것은 불충
002(1-2) 진나라의 현재 상황
003(1-3) 진나라가 패자의 기회를 잃은 이유
004(1-4) 되살아난 산동 육국
005(1-5) 천하통일 절호의 기회

2. 존한(存韓)
006(2-1) 한나라를 치는 것은 실책
007(2-2) 천하 제후들의 표적
008(2-3) 무기는 흉기
009(2-4) 이사(李斯)의 상서(上書)
010(2-5) 한비의 계략
011(2-6) 한왕을 부르십시오
012(2-7) 한왕에게 올린 이사의 글
013(2-8) 한나라를 먼저 공격할 것이다

3. 난언(難言)
014(3-1) 말하기 어려운 이유
015(3-2) 진언으로 재앙을 입은 사례들

4. 애신(愛臣)
016(4-1) 너무 친애하다가는
017(4-2) 군주가 시해를 당하는 이유

5. 주도(主道)
018(5-1) 도는 만물의 시작
019(5-2) 군주의 허정(虛靜)
020(5-3) 시우(時雨)

6. 유도(有度)
021(6-1) 부신구화(負薪救火)
022(6-2) 법에 맞추어 보기만 하면
023(6-3) 백리 밖 사람을 사귀지 않도록
024(6-4) 하루 종일도 모자라는 시간
025(6-5) 조금씩 달라지는 길

7. 이병(二柄)
026(7-1) 두 개의 칼자루
027(7-2) 옷을 덮어준 자
028(7-3) 군주가 근심해야 할 두 가지

8. 양권(揚權)
029(8-1) 대명(大命)
030(8-2) 각자의 능력
031(8-3) 명분
032(8-4) 지혜를 버려라
033(8-5) 형상이 없는 도
034(8-6) 의견 청취법
035(8-7) 호랑이가 개 모습을 하고
036(8-8) 하루에 백 번 싸우는 군신 사이
037(8-9) 형량을 직접 관장해야
038(8-10) 한 둥지의 두 마리 수컷
039(8-11) 사가의 가문에 사람이 몰려들면

9. 팔간(八姦)
040(9-1) 여덟 가지 간악함
041(9-2) 여색과 후궁
042(9-3) 청탁을 배제하라

10. 십과(十過)
043(10-1) 열 가지 과실
044(10-2) 소충(小忠)
045(10-3) 소리(小利)
046(10-4) 행벽(行僻)
047(10-5) 호음(好音)
048(10-6) 탐퍅(貪愎)
049(10-7) 여악(女樂)에 탐닉함
050(10-8) 도성을 떠나 멀리 유람하는 것
051(10-9) 충신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
052(10-10) 국내의 힘을 헤아리지 않음
053(10-11) 약소국으로써 예가 없는 것

11. 고분(孤憤)
054(11-1) 지술지사와 능법지사
055(11-2) 당도지인
056(11-3) 사문(私門)
057(11-4) 멀리 있는 나라
058(11-5) 백이와 같은 품행
059(11-6) 측근이 너무 신임을 받으면

12. 세난(說難)
060(12-1) 유세의 어려움
061(12-2) 상대가 바라는 바
062(12-3) 비밀과 누설
063(12-4) 의심을 받지 않으면서
064(12-5) 이윤과 백리해
065(12-6) 일부러 딸을 주어
066(12-7) 애증지변
067(12-8) 역린(逆鱗)

13. 화씨(和氏)
068(13-1) 변화(卞和)와 화씨벽(和氏璧)
069(13-2) 임금에게 급한 것
070(13-3) 오기(吳起)와 상앙(商?)

14. 간겁시신(姦劫弑臣)
071(14-1) 임금을 마음대로 조종하는 신하
072(14-2) 간공(簡公)을 시해한 전성자(田成子)
073(14-3) 관중(管仲)과 상군(商君)
074(14-4) 이루(離婁)와 사광(師曠)
075(14-5) 정의가 비난을 받는 이유
076(14-6) 모함에 능한 춘신군의 애첩
077(14-7) 인의(仁義)와 혜애(惠愛)
078(14-8) 문둥병자가 임금을 불쌍히 여긴다

15. 망징(亡徵)

079(15-1) 나라가 망할 징조
080(15-2) 요나 걸이 동시에 둘씩이라면

16. 삼수(三守)

081(16-1) 반드시 지켜내야 할 세 가지
082(16-2) 협박의 세 종류

17. 비내(備內)

083(17-1) 잘못 믿으면 제압당한다
084(17-2) 아버지가 일찍 죽기를 바라는 아들
085(17-3) 요역이 많아지면

18. 남면(南面)

086(18-1) 명법(明法)
087(18-2) 유혹
088(18-3) 발언하지 않은 책임
089(18-4) 수입과 지출
090(18-5) 변혁과 불변

19. 식사(飾邪)
091(19-1) 미신(迷信)
092(19-2) 거북점
093(19-3) 법을 버려두고
094(19-4) 전투 중에 술에 취한 장수
095(19-5) 각 나라의 법률
096(19-6) 계산으로 맺어진 군신 관계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인간속성을 꿰뚫어 천하경영 방법’의 천재 한비 영욕무상을 초월 신출귀몰 통치자로 우뚝 서는 길이 있다! 시대를 뛰어넘는 군주론과 만물의 원리를 논한다 반면교사 지혜, 처세치도 천재 한비(韓非)를 보라! 사람은 이익이 없으면 행동하지 않는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인간속성을 꿰뚫어 천하경영 방법’의 천재 한비
영욕무상을 초월 신출귀몰 통치자로 우뚝 서는 길이 있다!
시대를 뛰어넘는 군주론과 만물의 원리를 논한다

반면교사 지혜, 처세치도 천재 한비(韓非)를 보라!

사람은 이익이 없으면 행동하지 않는다. 이해타산으로 맺어진 임금과 신하 사이에 인간적 호소는 무의미하며, 지배자의 은덕만으로는 백성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 그러니 법을 엄하게 세워 명분으로 삼고 위세와 권력, 나아가 생사여탈권까지 집행할 칼자루를 쥔다. 통치하며 공적을 이룬 자에게는 반드시 상을 내린다. 그리하면 군주는 그 자리를 잃지 않는 법이다.

한비(?B.C.280~B.C.233)는 유물주의(唯物主義) 철학자이며 순자의 성악설과 노장의 무위자연설을 받아들여 법가(法家)의 학설을 대성하였다. 그는 전국시대 말기에 법치를 주장했던 관중(管仲), 자산(子産), 오기(吳起), 상앙(商?) 등의 형명법술(刑名法術) 이론에 심취하였다. 초(楚)나라에서 그 무렵 큰 스승이었던 순자(荀卿)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뒷날 진나라에서 높은 지위에 오르는 이사(李斯)와 동문수학했다.
한비는 한왕(韓王)에게 법치를 실행하여 부국강병을 이룰 것을 권했다. 그는 말더듬이(口吃)로써 언담에는 자신이 없었던 탓에 글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그의 글 <고분(孤憤)>, <오두(五?)>, <내저설(內儲說)>, <외저설(外儲說)>, <세림(說林)>, <세난(說難)> 등은 세상에 널리 퍼져나갔다.
진왕(秦王) 정(政, 뒤의 진시황)은 그의 글을 읽고 “이 글을 쓴 사람과 교유할 수 있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으리라!”(嗟乎, 寡人得見此人與之游, 死不恨矣! ≪史記≫)라고 자신의 뜻과 일치함을 감탄했다. 이사가 그의 이름이 한비라고 일러주었다.
뒷날 진왕이 한나라를 공격했을 때, 한왕은 한비를 진나라에 사신으로 파견하였다. 한비는 한나라는 보존하고 대신 조나라를 치는 것이 진나라에 유리함을 설득했다. 진왕은 한비의 계책을 따를 참이었다. 그런데 한비를 시기한 이사가 모함하는 바람에 결국 진왕도 그를 법관에게 넘기고 말았다. 이사의 협박에 견디다 못한 한비는 운양(雲陽, 지금의 陝西 淳化縣) 옥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만다. 뒤에 진왕이 자신의 결정을 후회하고 그를 다시 찾았을 때 한비는 이미 죽은 뒤였다. 이상의 내용은 ≪史記≫ 韓非子傳(老莊申韓列傳)에 자세히 실려 있다.

성악설 바탕으로 법치사상을 펼치다!
한비는 ‘인간을 부리는(驅使) 방법’에 있어서 천재였다. 그 당시 ‘어쩌면 이런 생각을 했을까’하고 그 발상에 놀라움을 금치 못할 정도이다. 더구나 잔인(殘忍)의 관점에서 통치를 보는 눈은 지금과 같은 법치 시대가 결국 출발이 그런 것이었나 할 정도로 두려움까지 앞선다. 말더듬이 한비는 그러한 사상을 언변으로 하기 어렵기에 글쓰기에 매달렸을 것이다. 그 글은 정말 대단하며 그리고 충격적이다.
우선 ‘성악설’에 기초를 두고 있다. 이익이 없이는 그 어떤 일도 시킬 수 없으며, 사람은 이익만을 위해 일을 한다는 대전제는 지금 이 시대의 일면을 보는 것 같다. 이해타산으로 맺어진 임금과 신하 사이에 인간적 호소 따위는 무의미하며, 백성이 단지 임금의 은덕에 이끌려 따르는 것도 아니다. 그러니 힘과 칼, 즉 공포가 필요한 것이다. 폭군 혹은 악인의 오명을 피하기 위해 법이라는 거창한 그물을 만들어 명분으로 삼되 위세와 권력, 나아가 생사여탈권을 그대로 집행할 수 있는 칼자루까지 쥐고 통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자신의 말대로 움직였고 나아가 그로 인해 공적을 이루었다면 반드시 상을 내려야 하며 이 두 가지가 병행될 때만이 군주는 그 자리를 잃지 않게 된다는 뜻이다.

피터 드러커도 경탄한 인간경영 명료한 놀라운 분석!
뒷사람들은 “도가, 황로술, 법가는 모두가 같은 뿌리로서 한결같이 ‘인(忍)’이라는 대원칙에서 출발하였으나 그 ‘인’의 유별(流別)이 다를 뿐이다. 그리하여 ‘인내(忍耐)’의 길을 터득한 자들은 노장(老莊)의 학술로 발전하였고, ‘은인(隱忍)’의 방법을 터득한 자들은 황로술의 일파로 흘렀으며, ‘잔인(殘忍)’으로 변질된 원리를 터득한 자들은 바로 한비와 같은 법술(法術)로 변화하였다”고 하였다. 법가의 유가나 묵가는 마치 전쟁터에서 적군에게 인의를 부르짖는 것과 같이 부질없으며, 피할 수 없는 싸움이라면 어떤 술수를 써서라도 이겨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논리를 한비는 아주 명료하게 분석하고 있다. 그리고 그런 논리체계를 군주의 통치에 두어 그 때문에 그의 이론을 ‘군주론’이라 한다. 그러나 군주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만물의 원리를 그에 맞추어보면 어디에나 맞다. 다만 ‘적고 사소한 은혜(少恩)’라는 것에 대해 당송 이후 많은 문인, 나아가 유가를 신봉하는 이들이 격렬하게 비판하고 나섰지만 이는 단장취의(斷章取義)한 것일 뿐이다. 시대가 변하면 일을 처리하는 방법도 달라야 한다. 전국시대 그 난마 같은 정세, 참혹한 생존 속에 어찌 인의도덕만 외우며 서슬 퍼런 칼날 앞에 꿇어앉아만 있을 수 있겠는가?
물론 파괴적인 삶만을 강요한 것은 아니다. 뒤집어보면 해결책이 있다는 주장이다. 뒤집어보려고도 하지 않는 세태를 안타까워한 것이리라.
자! 이제 한비의 논리가 어떤 것인지 차분히 일독해 보기를 권한다. 반면교사의 지혜를 얻을 수도 있으며 또한 처세의 바른 길을 터득할 수도 있을 것이다. 고전은 큰 저수지와 같다. 그 물을 사용하는 자, 그리고 그 물을 뜨러 나선 자의 그릇의 크기, 나아가 왜 그 물이 필요한 지에 따라 얻는 소득과 효용, 떠가는 양이 저마다 다르리라.

풍부한 자료, 원저에 충실한 한국최초 완역판 나오다!
이 책은 ≪韓非子集解≫(王先愼, 新編諸子集成本, 中華書局 2010 北京)와 ≪韓非子集釋≫(陳奇猷. 河洛圖書出版社 1974 臺北)을 저본으로 하여 전체를 완역한 것이다. 현대 백화어 역주본도 수집하여 참고하였으며, 특히 ≪韓非子今註今譯≫(邵增樺 臺灣商務印書館 1995 臺北)과 ≪韓非子全譯≫(張覺 貴州人民出版社 1992 貴陽) 등은 구체적인 주석이 세밀하여 번역에 많은 참고가 되었음을 밝힌다.
읽고 이해하기 쉽도록 역자가 임의로 총 762장으로 분장하고 매 장마다 제목을 달았다. 또한 각 편별로 전면에 간단한 해제를 실어 이해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옛 문건에 수없이 언급되거나 널리 알려진 고사?문장?내용 등은 여러 사서(史書) 및 제자서(諸子書), 유서(類書) 등에서 일일이 찾아내어 해당 부분 말미 ?참고 및 관련 자료? 난에 실어 대조와 연구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고, 부록으로 관련 자료를 가능한 한 모두 찾아 실어 연구에 도움을 삼을 수 있도록 하였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교보할인점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7%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