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2: 하야시 후미코(2)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60쪽 | 규격外
ISBN-10 : 8961849158
ISBN-13 : 9788961849159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 12: 하야시 후미코(2) 중고
저자 하야시 후미코 | 역자 김효순 | 출판사 어문학사
정가
17,000원 신간
판매가
14,270원 [16%↓, 2,73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19년 3월 31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4,27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5,300원 [10%↓, 1,7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27 중고상품이어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지 알았는데 그냥 완전 새책이네요? 서점은 전부 재고가 없었는데 배송도 이틀만에 도착해서 완전 좋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eved*** 2019.11.19
26 거의 새책급이네요. 5점 만점에 5점 dmswo0*** 2019.11.14
25 좋습니다 책상태도 좋아요 5점 만점에 5점 77ka*** 2019.11.12
24 감솨합니다^^ 고맙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cmw1*** 2019.11.09
23 `1234567890 5점 만점에 5점 p3*** 2019.11.08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본 간행 사업은, 일본의 여성문학이 근대 이후 양적인 측면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축적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을 살아온 한국 여성의 삶이나 문학, 문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체계적으로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집 형태가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된 것이다. 이에 근대인으로서의 자아각성이나 젠더, 섹슈얼리티, 계급, 원폭, 전쟁, 식민지 체험 등 일본 여성문학이 다루어 온 다양한 주제를 체계적으로 망라하여, 한국의 여성학, 여성문학연구자 더 나아가 일반 독자들이 유사한 경험을 한 한국 여성의 삶과 문학을 사유하는 데에 참조가 되는 구성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였다. 모쪼록 이 책이 일본 여성문학을 이해하는 데에 머물지 않고,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여성문학을 아우르는 젠더적 사유를 발견하고 새로운 해석의
지평을 열어가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
-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일본근현대여성문학연구회 -

저자소개

저자 : 하야시 후미코
하야시 후미코의 문학은 자유분방한 삶의 태도와 강인한 생활경험에서 출발하여 예술성 있는 객관문학으로 성장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작품은 「풍금과 물고기가 있는 마을風琴と魚の町」, 「청빈의서?貧の書」, 「전선戰線」, 「북안부대北岸部隊」와 「파도波濤」, 「어개魚介」, 「눈보라吹雪」, 「비雨」, 「방목放牧」, 「인간세계人間世界」, 「기러기雁」, 「윤락淪落」, 「꿈 하나夢一夜」, 「채송화松葉牡丹」, 「만국晩菊」 등이 있다.

역자 : 김효순
고려대학교 글로벌일본연구원 교수, 한국일본학회 산하 전 일본문학회 회장. 고려대학교와 쓰쿠바대학에서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문학을 연구하였고, 현재는 식민지시기에 일본어로 번역된 조선의 문예물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

역자 : 오성숙
일본 쓰쿠바대 박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연구소 학술연구교수.
문학, 문화, 미디어라는 범주에서 공시적, 통시적인 연구방법을 중심으로, 중일전쟁기와 아시아·태평양전쟁기의 제국과 식민지의 ‘<핵(원폭)>을 둘러싼 문학, 담론 그리고 정치성’, ‘전쟁과 여성’, ‘문학과 전쟁책임’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

목차

차례

북안부대
만국
수선화
백로
쇠고기
작가 및 작품 소개, 작가 연보
역자 소개

책 속으로

143쪽 지나 장교의 시체는 풀이 우거진 연못의 물을 마시러 내려온 모습이었다. 벌써 머리도 상당히 자라 있었다. 사진 속에서 웃고 있던 표정의 주인이 지금은 일개 시체가 되어 이름도 없는 연못가에 물을 마시는 모습으로 죽어 있는 것이다. 눈을 ...

[책 속으로 더 보기]

143쪽

지나 장교의 시체는 풀이 우거진 연못의 물을 마시러 내려온 모습이었다. 벌써 머리도 상당히 자라 있었다. 사진 속에서 웃고 있던 표정의 주인이 지금은 일개 시체가 되어 이름도 없는 연못가에 물을 마시는 모습으로 죽어 있는 것이다. 눈을 감고 얼굴은 파랗게 부어 버렸으며, 입술에는 나비 두 마리가 앉아 있었다. 나는 마른 국화꽃을 네다섯 송이 꺾어서 그 장교의 옆얼굴 위에 놓아 두었다. 물은 썩고 흐린 것처럼 조용히 빛나고 있다. 작은 연못 주위의 억새는 바람에 나부껴서 몹시도 만추다웠고, 굵은 줄기와 잎은 거친 바람에 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 장교 역시 죽어버리고 나니 편안한 연좌蓮座 위 사람이다. 소총옥 여사여, 탄식하지 마시게.……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제12권에서는 제2기의 1940년대 전반 전쟁협력 작품인 「북안부대」와 제3기 전후 문학적 생애의 최정점기의 작품 「만국」, 「수선」, 「백로」, 「쇠고기」를 소개한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1937년 7월 7일 노구교사건蘆溝橋事件을 계기로 중일...

[출판사서평 더 보기]

제12권에서는 제2기의 1940년대 전반 전쟁협력 작품인 「북안부대」와 제3기 전후 문학적 생애의 최정점기의 작품 「만국」, 「수선」, 「백로」, 「쇠고기」를 소개한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1937년 7월 7일 노구교사건蘆溝橋事件을 계기로 중일전쟁이 발발하고, 1938년 8월에 발표된 히노 아시헤이火野葦平의 『보리와 병사?と兵隊』(1938년 조선총독부 통역 및 검열관 니시무라 신타로西村?太?에 의해 『보리와 兵丁』이라는 한국어 제목으로 번역)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다. 이어 같은 해 9월 문학을 선전의 도구로 활용하고자 하는 군과 정보당국에 의해 기쿠치 간菊地? 등을 중심으로 종군펜부대가 결성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하야시 후미코는 중일전쟁의 발발에 따라 1937년 『마이니치신문』 특파원으로 난징, 상하이에 파견되었다가 1938년 1월 귀국하였고, 1938년 9월 펜부대의 일원으로 상하이에 파견, 이것이 계기가 되어 마이니치신문사의 트럭 아시아호를 타고 한커우에 제일 먼저 도착하여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1942년에는 육군보도반원陸軍報道班員으로서 프랑스령 인도, 네덜란드령 인도에 정식 종군으로 파견되었고, 1940년 북만주 시찰, 1941년 만주국경 위문 등 신문사, 잡지사와 특약을 맺고 보도 여행을 반복하여 많은 전선 르포를 남겼다. 이로써 그녀는 아시아태평양전쟁 중 가장 활발한 여성종군작가이자 언론보국이라는 장르에서 일인자로 평가를 받고 있다.

후미코가 전중?中에 여성종군작가로서 전쟁을 부추기는 치어리더로서의 전쟁협력적인 작품을 남긴 작가였다는 점을 염두에 두더라도, 전전?前의 『방랑기』, 전중의 「북안부대」, 전후?後의 「만국」을 비롯한 번역 작품에 일관되게 흐르는 ‘가난’과 ‘빈곤’이라는 주제는, 그녀의 인생과 오버랩되면서 후미코 문학의 전체상을 이해하는 큰 틀을 제공해 줄 것으로 생각된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책책북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4%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