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 다시 숲 펀딩 감사이벤트
삼성 갤럭시 이용자면 무료!
  • 손글쓰기캠페인 오픈 기념 이벤트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우즈베키스탄 800일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87쪽 | 규격外
ISBN-10 : 8962531887
ISBN-13 : 9788962531886
우즈베키스탄 800일 중고
저자 이석례 | 출판사 연인M&B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16년 8월 10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이 상품 최저가
12,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모든 교환/반품/환불 접수는 판매자와 협의 후 접수를 해주셔야 하며 반품 접수 없이 임의로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환불이 불가할수 있습니다 제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교환이 가능합니다 고객의 단순변심으로 인한 반품/교환/환불 경우 왕복배송비 5.400원 발생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64 중고로 구매했지만, 책이 깨끗해서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ank*** 2020.04.17
63 잘 받았습니다. 배송, 상품질 모두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ulga*** 2020.04.10
62 좋아요. 책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oon0*** 2020.04.04
61 yrskmhjfh;likjhlkhj 5점 만점에 5점 ysm*** 2020.03.31
60 gfdsgggggggggggljkgu 5점 만점에 5점 ysm*** 2020.03.31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우즈베키스탄 800일』는 ‘실크로드의 심장’, ‘동방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로마’, ‘황금의 도시’ 등의 별칭을 지니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제2도시 사마르칸트에서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며 세계문화유적들을 찾아다니며 시인의 눈으로 보고 듣고 느끼며 알게 된 모든 것들을 직접 찍은 사진들과 함께 재미있고 흥미롭게 보여 주고 있는 사마르칸트에서의 800일간 월세살이 여행기다.

저자소개

저자 : 이석례
저자 이석례는 매주 월요일 첫 고속버스나 KTX를 타고 창원에서 서울에 가 공부하고, 목요일 다시 창원으로 내려오는 6년여의 떠돌이로 예술대학원 두 군데를 다님.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외대에서 2년 2개월 코이카봉사단원 생활을 한 불량 아내. 요리 솜씨는 빵점이고 호기심은 우수하여 여러 가지 자격증을 취득하고, 묵언수행, 배낭여행, 방송국 패널 등 다양한 경험을 즐겼던 돈키호테형. 지금은 남편이 있는 진천과 창원을 오가며 살고 있지만 또 다른 색깔의 삶을 음모하고 있음. 지은 책으로 『한국어가 꽃피는 사마르칸트』가 있다.

청주 출생,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졸업
1993년 『문예한국』에 수필, 2010년 『유심』에 시로 등단
코이카봉사단원으로 우즈베키스탄에서 2년 2개월 한국어 강사로 활동
현재 한국시인협회, 경남문협, 창원문협, 가향문학회 회원

목차

여는 글 4

첫 번째 길-사마르칸트와 월세집
사마르칸트와 월세집 14
불바르(Boulevard) 21
루하밧(Rukhabad) 26
구르 아미르(Gur Emir Mausoleum) 31
레기스탄과 메드레세 38
시욥 바자르 48
비비하늠(Bibi Khanim Mosque) 55
샤흐진다(Shahi-Zinda) 61
아프로시욥 언덕과 역사박물관 67
울루그벡 천문대 71

두 번째 길-이런 것도 팔아요
종이공방 78
실크카펫공방 82
와인박물관 87
지하 와인창고 92
엘 메로스(El Meros) 96
길바닥 서점 102
이런 것도 팔아요 106
새벽시장 111
우르구트(Urgut) 116
우르구트 새시장 122

세 번째 길-까레이스키
오디 따기 130
알 모트루디 영묘 134
사마르칸트의 나브루즈 138
쿠라쉬(Kurash) 143
40 147
당나귀 152
겨울잠 자는 포도나무 156
한 해 마지막 날 161
새해 첫날 풍경 165
까레이스키 169

네 번째 길-사막 여행
자민(Zaamin) 국립공원 174
아이다르쿨(Aidarkul) 178
기차 아프로시욥과 샤르크 183
부하라(Buxoro) 189
사막 여행 213
아랄 해 225
야간열차 239
인정이 꽃피는 민박 244
두메산골 251
테르미즈 258
콥카리(Ko’pkar) 264
우즈벡 민족 전통결혼식 271
우즈베키스탄의 전통음식 281

책 속으로

5월 1일 봄날, 스텝 지역에는 초록물을 뿌린 듯하고, 빨강, 노랑, 흰색 등 다양한 색깔의 풀꽃이 피어 바람에 흔들리면서 양 떼들을 불러 모았다. -본문 <사마르칸트와 월세집> 중에서 내가 재미있다고 생각하 는 장사가 있다. 그것은...

[책 속으로 더 보기]

5월 1일 봄날,
스텝 지역에는
초록물을 뿌린 듯하고,
빨강, 노랑, 흰색 등 다양한 색깔의
풀꽃이 피어 바람에 흔들리면서
양 떼들을 불러 모았다.
-본문 <사마르칸트와 월세집> 중에서

내가 재미있다고 생각하
는 장사가 있다. 그것은 시장이나
거리 또 차들이 주차되어 있는 곳에서
보았다. 손잡이가 달린 작은 냄비나 깡통
같은 것에‘ 이스리크’라는 허브 일종의 풀
을 소여물처럼 썰어 담아 가지고 거기에
불을 붙여서 연기를 피운다.
그 연기를 파는 것이다.
-본문 <이런 것도 팔아요> 중에서

“고기는 머리부터 썩는다.
도둑질을 하면 그 도둑질을 생각해
내는 머리가 썩는다. 조직에서도 머리(지
도부)가 썩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이 말을 강조하며 김병화 지도자는 고려
인들을 뭉치게 하여 이국의 척박한
사막의 땅에서 살아남게 했다.
-본문 <까레이스키> 중에서

사막은 아주 깨끗하게 닦인
거울처럼 밤하늘을 선명하게 비춰
주었다. 시공간이 모두 멈춰 버린 듯,
떠가는 비행기도 미끄러지는 유성도 없다.
마냥 별이 되어 별, 별, 별을 다 헤아리며,
점점 더 두꺼워지는 밤안개를 덮고,
별, 별, 별들 속에 빠져들었다.
-본문 <사막 여행> 중에서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800일간 사마르칸트에서의 월세살이 여행기 『우즈베키스탄 800일』 이석례 작가의 『우즈베키스탄 800일-800일간 사마르칸트에서의 월세살이 여행기』는 ‘실크로드의 심장’, ‘동방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로마’, ‘황금의 도시’ 등의 별칭을 지...

[출판사서평 더 보기]

800일간 사마르칸트에서의 월세살이 여행기 『우즈베키스탄 800일』

이석례 작가의 『우즈베키스탄 800일-800일간 사마르칸트에서의 월세살이 여행기』는 ‘실크로드의 심장’, ‘동방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로마’, ‘황금의 도시’ 등의 별칭을 지니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제2도시 사마르칸트에서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며 세계문화유적들을 찾아다니며 시인의 눈으로 보고 듣고 느끼며 알게 된 모든 것들을 직접 찍은 사진들과 함께 재미있고 흥미롭게 보여 주고 있는 사마르칸트에서의 800일간 월세살이 여행기입니다. 사마르칸트 국립 외대에서 한국어 가르치는 봉사활동을 하며, 월세살이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여행 방식으로 그곳의 역사와 문화, 실크로드가 남긴 문화유적 등의 감성 여행을 통해 이 작가 특유의 차분한 감성과 안정된 문장에서 더욱 편안하면서도 보다 깊이 있는 여행 정보와 독서의 즐거움을 주고 있는 지금 바로 여행을 꿈꾸게 하는 신간 여행 에세이입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거리만을 놓고 본다면 미국이나 유럽보다 아마도 가까울 것이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마음속에 중앙아시아 지역은 앞으로도 상당 기...

    거리만을 놓고 본다면 미국이나 유럽보다 아마도 가까울 것이다. 그러나 많은 이들의 마음속에 중앙아시아 지역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동안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을 거 같다. 종교가 이슬람이어서 그럴 수도 있고, 우리가 적대시했던 체제를 한 때 택했던 지역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 아니, 어쩌면 경제적으로 부를 이룩하지 못한 국가를 향해 우리가 습관마냥 품어온 냉소적인 태도가 가장 큰 원인일지도 모른다. 알지 못했고, 알려고도 하지 않았던 나라 중 한 곳인 우즈베키스탄에 관한 책을 읽었다.

    저자가 2년 넘게 머무른 장소는 우즈베키스탄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사마르칸트이다. 가장 큰 도시는 역시나 수도인 타슈켄트다. 그러나 사마르칸트라는 지명은 타슈켄트 못지않게 우리에게 낯익다. 아마도 세계사를 배우면서 접한 ‘실크로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도시이기 때문일 것이다. 과거에 세계는 지금보다 확연히 비좁았다. 하나의 문명이 다른 문명과 만나는 일은 극히 드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크로드에서는 교역이 이루어졌다.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사람들은 자신과 다른 생김새, 통하지 않는 언어에 경이감을 품었을 것이다. 갖은 위험에도 호기심을 주체하지 못한, 혹은 경제적 이익을 위해 제 한 몸 불사를 각오로 충만했던 몇몇 이들 덕분에 세계는 반토막나지 않을 수 있었다. 서로 다른 것들 간의 융합이 여느 곳보다도 풍부하게 이루어졌던 곳인 사마르칸트에서의 시간에 대해 기대를 품지 않는 일은 불가능해 보였다.

    지도를 꺼내 들곤 우즈베키스탄의 위치를 확인했다. 역시나 이념 대립이 치열했던 시절 자신들의 의지에 반해 소련으로 불리던 국가 중 하나였다. ‘-스탄’이라는 국가명이 말해주듯 이슬람을 믿는 이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신전은 그들의 신앙이 오랜 뿌리를 지닌 것임을 증명해 주는 듯했다. 시간을 머금은 건물들은 중세 혹은 고대로의 여행을 내게 선사했다. 잘 알지 못하는 역사에 부끄러움을 느낀 것도 잠시, 이러한 화려함을 일상에서 매일 접하는 삶이 얼마나 황홀할지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졌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은 척박한 공간이기도 했다. 국토 면적의 적잖은 부분이 사막이었고, 그곳에선 여전히 유목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목숨을 걸고 토지를 경작해 겨우 살만해진 고려인들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켰던 스탈린의 결단이 순간 떠올랐다. 인간의 질긴 생명력에도 불구하고 60% 이상이 이동 중에 사망하였다고 했다. 정착한 이들의 삶 역시도 고달팠다. 우즈베키스탄이라는 국명을 되찾은 이후로도 수난은 계속됐다. 한인들은 높은 교육열에 기반해 러시아어를 배웠는데, 요구되는 건 독립한 개별 국가들의 언어였다. 하루 아침에 꿀 먹은 벙어리가 되어버린 이들의 가슴에는 한이 서렸을 것이다. 역으로 입장을 바꾸니 이번에는 우즈베키스탄 인들의 고달픔이 눈에 들어왔다. 저자의 기록에는 유독 많은 우즈베키스탄 인들이 한국어를 구사한 것으로 나와 있다. 영어도 아닌 한국어를 구사하는 우즈베키스탄 인들이라니, 처음에는 의아했다. 그러나 이내 난 씁쓸한 표정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그들은 가난했고, 돈을 벌기 위해 가족이 뿔뿔히 흩어지는 일이 잦았다. 우리가 한 때 아메리칸 드림을 꿈꿨던 것과 마찬가지로 그들은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며 한국 땅을 밟았다. 몇 년씩 가족과 떨어져 한국에서 일하면서 익힌 한국어는 지난 날 그들이 흘린 피와 땀의 상징과도 같았다. 그래서 과연 그들의 삶이 나아졌는가. 책을 읽는 것만으로는 어떠한 짐작도 할 수가 없었다. 그저 그들이 이제껏 지켜온 것들이 돈이라는 현실적인 욕망 앞에서 무너지진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을 따름이었다.

    조금 더 부유해지고, 다른 나라와의 교류가 증가하면 달라질지도 모르나 보통의 우즈베키스탄 인들은 스물 안팎이면 결혼을 한다고 했다. 마흔이면 손주를 품에 안는 일이 부지기수라고. 출산율 저조로 미래를 기약할 수 없는 우리로서는 우즈베키스탄 인들의 높은 출산율이 부러울 법도 하다. 흥미롭게도 재산 상속에 있어 우즈베키스탄 인들은 우리와 반대였다. 장자에게 많은 몫을 물려주었던 우리와 달리 우즈베키스탄에선 막내에게 상속되는 게 많단다. 부모 입장에서는 가장 마지막까지 곁을 지키는 게 막내임을 감안한다면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문화 같기도 했다.

     

    오래 전 알렉산더 대왕은 칼을 앞세워 이곳을 점령했다. 왕오천축국전으로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승려 혜초 또한 우즈베키스탄을 지나쳤다. 이슬람은 물론 기독교와 불교까지. 어쩌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문명이 이곳에 모였다가 흩어지길 반복했을지도 모를 노릇이다. 역사가 밥을 먹여주진 않는다고 하지만 아무리 구슬땀을 흘려도 조작할 수 없는 게 바로 역사다. 그런 의미에서 우즈베키스탄 인들은 진정 복을 받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지금 당장은 힘들더라도 언젠가는 다시 한 번 화려한 문명의 날개를 달고 날아오를 날이 있을 것이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북인북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사업자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48%

이 책의 e| 오디오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