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북캉스 선물주간(8월)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영화보다 재미있는 사진이야기(사진사 드라마 50)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380쪽 | A5
ISBN-10 : 8987987434
ISBN-13 : 9788987987439
영화보다 재미있는 사진이야기(사진사 드라마 50) 중고
저자 진동선 | 출판사 푸른세상
정가
15,000원
판매가
12,000원 [20%↓, 3,000원 할인]
배송비
3,000원 (판매자 직접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3년 5월 17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이 상품 최저가
10,0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3,500원 [10%↓, 1,5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20200709_115921.jpg

판매자 배송 정책

  • 단순변심으로 인한 구매취소 및 환불에 대한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입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93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violet4*** 2020.07.31
92 언제구입하신겁니까?? 책이색이오래되서바래있고곰팡이핀 듯한흔적이있고이런책을상급이라고..보고싶은책인데절판되서어쩔수없이반품은안하지만기대와달라 실망입니다. 5점 만점에 2점
											</td>
											<td><a href=yoomi*** 2020.07.29
91 잘 받았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saqi3*** 2020.06.23
90 생각했던 것보다도 더 책의 상태가 신품에 가까워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DIC*** 2020.06.01
89 상태는 무난하고 좋네요 5점 만점에 5점 h3c*** 2020.05.19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사진의 탄생과 위대한 사진가들, 격동의 시대를 살았던 신화가 된 사진가들. 이 책은 사진의 역사 160여 년을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하고 각색한 책이다.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하되 드라마처럼 구성했으며, 객관적 자료에 입각하되 드라마 같은 내용으로 각색한 것이다. 사진의 발명에서부터 오늘의 디지털에 이르기까지 총 50편의 사건과 신화로 구성되어 있다.

저자소개


진동선은 사진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이다. 위스콘신대학교 예술학과에서 미술사와 순수사진을 전공했으며, 뉴욕주립대 예술대학원에서 사진비평을 전공했다. 계간 '사진비평' 수석편집 위원, ≪2000광주비엔날레≫ 전시팀장, 하우아트 갤러리 디렉터를 역임했다. 저서로는 '현대사진가론'(태학원, 1998), '사진의 메카를 찾아서'(태학원, 2000), '한장의 사진미학'(사진예술사, 2001), '현대사진의 쟁점'(푸른세상, 2002), '사진, 폭로된 정체-진실의 시뮬라크르'가 있으며, 주요 전시기획으로는 ≪앗제가 본 서울≫, ≪미명의 새벽≫, ≪퍼스널 컬러≫, ≪세계명작사진전≫이 있다.
현재, 현대사진연구소장으로 있으며, 전시기획 및 사진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목차

여는 글 ... 5

1부 사진의 시작
1. 사진의 탄생 - 사진, 발명인가? 발견인가 ... 17
2. 사진의 비밀 - 누가 사진 탄생의 비밀을 묻는가 ... 23
3. 사진 산업 - 사진으로 인생 핀 사람과 쫄딱 망한 사람 ... 28
4. 초상 사진의 의미 ... 35
5. 예술 사진의 황금기 ... 41
6. 법정에 선 사진 - 법으로 인정받은 예술 있으면 나와 봐 ... 47
7. 예술의 환영 - 예술에 살고, 예술에 죽고 ... 53
8. 자연주의 사진 ... 60
9. 살롱 사진 - 콘테스트여 살롱문을 열어다오 ... 66

2부 근대사진의 시작 - 위대한 사진가들
10. 으젠느 앗제 - 위대한 카메라의 서정 시인 ... 75
11. 알프레드 스티글리츠 - 사진, 맨하탄의 태양아래 빛나라 ... 82
12. 스트레이트 포토 - 알프레드 스티글리츠가 떤 진짜 이유 ... 90
13. 291화랑 - 리틀 갤러리는 293번지에 있었다 ... 97
14. 회화주의 사진의 종말 - 화랑에서의 스트립 쇼, 벙커에서의 아모리 쇼 ... 103
15. 선수들의 만남 - 알프레드 스티글리츠와 폴 스트랜드 ... 108
16. 휴먼 다큐멘터리 사진 - 난 너희들이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 115
17. FSA(Farm Security Administration) 사진 - 사상 최대 작전과 워커 에반스의 선택 ... 122
18. 필름은 악보, 프린트는 연주 - 애덤스의 프린트 신화와 모홀리-나기 사진 ... 130
19. 에드워드 웨스톤 - 여자, 진실 그리고 사진 ... 138
20. 로버트 카파와 매그넘 - 인간적인 너무도 인간적인 ... 146
21. 에드워드 스타이켄 - 인간가족전의 환영과 스타이켄의 노림수 ... 154
22. 까르띠에 브레송 - 결정적 순간, 흔들리는 침대 위에서 ... 161
23. 마이너 화이트 - 아파추어와 젊은 마이너 화이트의 슬픔 ... 169

3부 현대사진의 시작 - 신화적 사진가들
24. 로버트 프랭크 - 영원한 아웃사이더의 눈 ... 179
25. 윌리엄 클라인 - 뉴욕·뉴욕·뉴욕 ... 187
26. 게리 위노그랜드 - 그해 여름은 뜨거웠네 ... 196
27. 리 프리드랜더 - 내 그림자는 밟지마 ... 203
28. 해리 켈라한 - 조형처럼 살다가 조형처럼 떠난 사람 ... 210
29. 브루스 데이빗슨 - 사랑에 속고 주먹에 울고 ... 217
30. 다이안 아버스 - 절망을 쏘다 ... 224
31. 듀안 마이클 - 나는 욕망을 꿈꾸고 싶다 ... 234
32. 요제프 쿠델카 - 고독한 유랑자의 시선 ... 243
33. 에드 루샤 - 26개의 주유소 습격사건 ... 251
34. 로버트 애덤스 - 인간들에 의해 변모된 풍경을 찍다 ... 260
35. 리차드 아베돈 - 화려한 패션, 차가운 시설 ... 268
36. 윌리엄 이글스톤 - 뉴 컬러를 찾아라 ... 278
37. 에스코 만니코 - 스칸디나비아에서 온 편지 ... 286
38. 족 스터지스 - 그해 여름의 마지막 날 ... 293
39. 애니 레이보비츠 - 인간의 영혼을 담는 카메라 ... 299

4부 후기 현대사진의 시작 - 뉴 웨이트 사진가들
40. 신디 셔먼 - 사진이 뭐길래 ... 307
41. 바바라 크루거 - 잘 봐 너 곁에 누가 있는지 ... 315
42. 샌디 스코글런드 - 굿바이 파라다이스 ... 322
43. 낸 골딘 - 화끈함과 쓸쓸함에 대하여 ... 329
44. 조엘-피터 위트킨 - 엽기의 원조라 불러다오 ... 336
45. 마이크와 더그 스탄 - 브루클린 익스프레스 ... 343
46. 로버트 메이플소프 - 섹스, 거짓말 그리고 핫셀블라드 ... 350
47. 안드레 세라노 - 뜨거운 것이 좋아 ... 356
48. 즈벨르투 므데트와 - 검은 신 하얀 악마 ... 362
49. 마틴 파 - 그 유원지에 가고 싶다 ... 368
50. 페드로 마이어 - 네 멋대로 만들어라 ... 374

사진사 연표 ... 381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사진의 역사, 비밀, 위대한 사진가들의 이야기를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하고 각색 <사진사 드라마 50, 영화보다 재미있는 사진 이야기>는 사진의 역사 160년을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하고 각색한 책이다.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하되 드라마처럼 구성했으며,...

[출판사서평 더 보기]

사진의 역사, 비밀, 위대한 사진가들의 이야기를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하고 각색
<사진사 드라마 50, 영화보다 재미있는 사진 이야기>는 사진의 역사 160년을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하고 각색한 책이다.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하되 드라마처럼 구성했으며, 객관적 자료에 입각하되 드라마 같은 내용으로 각색한 것이다. 책에 언급된 내용들은 실제 있었던 사건들이다. 단지 역사적 사건과 사건의 주체들과 함께 하지 못했기 때문에 추론하여 썼다고 한다.

사진의 역사를 쉽고 재미있게
이 책은 사진의 역사를 이해하고, 무엇보다 역사가 재미없고 지루한 것으로 생각한 종래의 인식을 바꾸고, 역사 속에서 무엇이 더 중요하고, 무엇이 간과되어서는 안 되는 것인지를 알게 해주는 참고서와 같은 책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서 “사진의 역사가 재미있는 사건의 연속이었으며,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시대적 정황과 신화의 풍경을 내재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책의 구성
이 책은 사진 발명에서부터 오늘의 디지털사진까지 총 50편의 사건과 신화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사진의 시작?은 19세기 사진의 출현에 따른 시대적 정황들을 이야기한 것이고, 2부 ?근대사진의 시작-위대한 사진가들?은 20세기 초반부터 중반까지 활약했던 위대한 거장들의 사진과 예술혼을 이야기한 것이다. 3부 ?현대사진의 시작-신화적인 사진가들?은 제2차 세계대전부터 1980년대 포스트모더니즘의 출현 직전까지 격동의 시대를 살았던 신화적 사진가들의 삶을 이야기한 것이고, 마지막 4부 ?후기 현대사진의 시작-뉴 웨이브 사진가들?은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사진을 가장 강력한 우리 시대의 표현 매체로 자리시켰던 작가들을 중심으로 이야기한 것이다.

본문 중에서
20. 로버트 카파와 매그넘
인간적인 너무도 인간적인
1934년 5월 세느강이 바라다 보이는 아파트, 위스키를 조금 연하게 탄 커피를 한 모금 마시다말고 로버트 카파Robert Capa(1913~1954)는 아무래도 어젯밤 카르띠에 브레송H. Cartier Bresson(1908~ )에게 했던 자신의 말이 너무 심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까지 몰아 부치려는 생각은 애초에 없었으나 그가 자꾸 나약한 말을 하는 통에 그만 자신도 모르게 쏘아 부쳤다. “그래. 초현실주의 사진가라는 딱질랑 떼. 포토저널리스트가 되지 않아도 좋아.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다면 초현실주의를 견지해도 좋아. 그렇지만 움직여 그리고 그 불안한 꼴을 내게 보이지마.”

22. 까르띠에 브레송
결정적 순간, 흔들리는 침대 위에서

1946년 4월 뉴욕의 새벽, 까르띠에 브레송Henri Cartier-Bresson은 일찍 잠에서 깨었다. 4월의 끝자락에 있는 달력이 무색할 만큼 새벽공기는 아직 차가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러나 침대에서 일어나고 싶지 않았다. 여기가 어디인가, 낯선 방, 낯선 침대. 어슴푸레한 빛의 윤곽선을 따라 돌자 뷰먼트 뉴홀Beaumont Newhall의 아파트라는 걸 알았다. 허리에 통증이 있는 걸 보니 지난밤 침대 쿠션이 상당히 출렁됐던 모양이다. 모처럼 세상 모르게 골아 떨어졌던 것이다.
1940년 여름 투르에서 독일군에 잡혀 3년 동안 포로수용소에서 지내는 동안 허리를 펴고 잠자리에 들어보지 못했다. 탈주에 성공하여 프랑스 레지스탕스에 참여했을 때도 제대로 숙면을 취해 본 적이 없었다. 두 번의 탈출극, 그러나 그때마다 잡혀 모진 고문을 당해 양쪽 관절이 성한 데가 없었다. 세 번째 마지막 탈출이 성공이었다. 마침내 꿈에 그리던 파리로 돌아올 수 있었다. 3년 동안의 수용소 생활과 탈주 후의 레지스탕스 가담으로 두 다리 펴고 잠을 자는 게 익숙하지 않았다. 이제 이렇게 전쟁이 끝나고 쿠션이 가장 좋다는 미제침대에서 하루 밤을 자니 숙면은 취했지만 얼마나 뒤척였는지 허리가 뻐근할 정도였다.

43. 낸 골딘
화끈함과 쓸쓸함에 대하여
1978년 가을의 보스턴, 낸 골딘Nan Goldin(1953~)은 생의 의지가 이토록 질긴가를 스스로에게 물으면서 가을 햇살 저편으로 사라지는 한 무리 비둘기 떼를 바라본다. 고개를 숙여 워터프론트 공원을 가로지르는 한 쌍의 연인들을 바라보니 더욱 더 자신의 신세가 처량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젯밤 늦게 걸려 온 탐의 전화는 하루종일 기분을 우울하게 만들었다. 지금 그가 내 마음을 알기나 알까. 내가 이토록 상심하고 있는 줄 조금이라도 헤아려줄까. 탐에 대한 원망과 그가 이제 떠난다는 사실이 워터프론트 공원을 떠나가는 가을 햇살처럼 안타깝기만 했다.

벤치 사이로 저 멀리 공중전화가 보인다. 문득 뉴욕에 있는 데이비드에게 전화를 하고 싶어졌다, 그이라면 지금의 내 마음을 위로해 줄 것 같았다. 주머니를 뒤지면서 한 발짝 발걸음을 공중전화 부스로 옮기기 시작한다. 데이비드 암스트롱, 그는 호모이고, 남자 애인 토미도 있다. 그런데도 데이비드는 나를 좋아한다. 우리가 서로 사진가라는 사실 때문만은 아니고, 세상에 대한 생각과 삶의 방식에 대해 의견일치를 이루기 때문에 서로 통하는 친구 사이로 지낸다. 물론 이성적인 호감도 배제할 수 없어 그와 나는 마음만 먹으면 함께 침대에 들 수 있다. 이미 미술대학을 다닐 때부터 서로 애인을 바꿔 보기도 하고, 함께 살림까지 꾸려 본 경험도 있다.



☞ 저자 소개
진동선은 사진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이다. 위스콘신대학교 예술학과에서 미술사와 순수사진을 전공했으며, 뉴욕주립대 예술대학원에서 사진비평을 전공했다. 계간 '사진비평' 수석편집 위원, ≪2000광주비엔날레≫ 전시팀장, 하우아트 갤러리 디렉터를 역임했다. 저서로는 '현대사진가론'(태학원, 1998), '사진의 메카를 찾아서'(태학원, 2000), '한장의 사진미학'(사진예술사, 2001), '현대사진의 쟁점'(푸른세상, 2002), '사진, 폭로된 정체-진실의 시뮬라크르'가 있으며, 주요 전시기획으로는 ≪앗제가 본 서울≫, ≪미명의 새벽≫, ≪퍼스널 컬러≫, ≪세계명작사진전≫이 있다.
현재, 현대사진연구소장으로 있으며, 전시기획 및 사진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 사진이 재밌는 이유는? | sa**mi1000 | 2004.04.24 | 5점 만점에 5점 | 추천:0
    사진이 과연 재미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모델이 이뻐서 인가? 아니면 사진이 진짜 기똥차게 나와서 좋은 것인가? 내 생각...
    사진이 과연 재미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모델이 이뻐서 인가? 아니면 사진이 진짜 기똥차게 나와서 좋은 것인가? 내 생각에는 사진은 사진이기에 재미있다.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때문에 사진은 재미있다. 결국 영화도 연속된 사진이지 않은가? 우리는 결국 우리의 모습을 기록하였다가 보기때문에 재미있다. 물론 가끔은 가슴이 아픈 사진이 있기도 하다. 너무 솔직히 보여주기때문이다. 휴~~~ 암튼 사진은 재미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paul shin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2%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