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책 다시 숲
교보문고 기프트카드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표절의 문화와 글쓰기의 윤리(양장본 HardCover)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24쪽 | B6
ISBN-10 : 8992235542
ISBN-13 : 9788992235549
표절의 문화와 글쓰기의 윤리(양장본 HardCover) [양장] 중고
저자 리처드 앨런 포스너 | 역자 정해룡 | 출판사 산지니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1,2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20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2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2009년 1월 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출간 20090109, 판형 188x257(B5), 쪽수 224]

이 상품 최저가
5,400원 다른가격더보기
새 상품
10,800원 [10%↓, 1,2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중고책 추천 (판매자 다른 상품)

더보기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신간) 표절의 문화와 글쓰기의 윤리 [중고 아닌 신간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토/일, 공휴일을 제외한 영업일 기준으로 배송이 진행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318 잘 받았습니다. cd 누락되었을까봐 걱정이 조금 되었는데 빠짐없이 잘 왔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lani5*** 2019.12.14
317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daro*** 2019.12.13
316 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joong*** 2019.12.13
315 감사합니다 책 잘 수령했습니다 5점 만점에 5점 ggoodd*** 2019.12.11
314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magnum8*** 2019.12.05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표지글]

비록 작은 지면이지만,표절이라고 하는 결코 쉽지 않은 주제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서 보여주고 있는 이 책은 최근 학계와 문화계에 크고 작은 표절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우리에게는 이 문제에 대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논의와 사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역자 서문 중에서

저자소개

지은이 : 리처드 앨런 포스너(Richard Allen Posner)
1939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난 미국의 저명한 법리학자이자 현직판사. 현재 미국 제 7 순회 항소법원 소속의 판사로 재직 중이다. 시카고 법대에서 교수로 있을 때 경제학의 원리를 법학에 접목시킨 ‘법과 경제학’이라는 분야를 개척한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도 시카고 법대의 교수 신분으로 남아 있다.
포스너는 실용주의 철학과 자유주의 정치학, 그리고 경제학적 방법론을 통합한 법철학을 꾸준히 개진하고 있는데, 저서로는 󰡔법제의 문제󰡕(The Problems of Jurisprudence), 󰡔성과 이성󰡕(Sex and Reason), 󰡔법, 실용주의, 민주주의󰡕(Law, Pragmatism and Democracy), 󰡔도덕과 법의 이론의 문제󰡕(The Problematics of Moral and Legal Theory) 등이 있다. 이 밖에도 민감한 정치 및 외교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적 주제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뉴욕타임스에 의해 “지난 반세기 역사상 가장 중요한 반독점법 법학자”의 한 사람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옮긴이 : 정해룡(鄭海龍)
1954년 태어나 부산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Clemson University 문학석사, University of South Carolina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는 부경대 영어영문학부 교수이다. 부경대학교 교수회장, 대학평의회 의장 및 (전)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상임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부산인적자원개발원 원장을 맡고 있다.

목차

역자서문 05

표절의 문화와 글쓰기의 윤리 23
보론: 윤리적 글쓰기의 가이드라인_정해룡 139

참고문헌 217

책 속으로

셰익스피어 ‘표절’의 가장 멋진 예를 들자면, 『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Antony and Cleopatra)에서 바지선(船)에 올라 탄 클레오파트라를 묘사하는 부분이다. 셰익스피어는 토마스 노스가 번역한 플루타르크의 『영웅전』의 마르쿠스 안토니우스에...

[책 속으로 더 보기]

셰익스피어 ‘표절’의 가장 멋진 예를 들자면, 『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Antony and Cleopatra)에서 바지선(船)에 올라 탄 클레오파트라를 묘사하는 부분이다. 셰익스피어는 토마스 노스가 번역한 플루타르크의 『영웅전』의 마르쿠스 안토니우스에 관한 부분을 무운시(無韻詩)의 형식으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패러프레이즈하고 있다. 다음은 노스가 묘사하고 있는 부분이다.

그녀는 떠나고 싶은 마음이 없었지만 기드누스 강의 바지선에 몸을 실었다. 선미는 황금색이고 돛은 자줏빛이고 노는 은빛이었다. 배 위에서 피리와 하우보이와 기타와 바이올린과 다른 여러 악기가 내는 음악소리에 맞춰 사람들은 노를 저었다. 이제 여왕의 자태를 보자. 여왕은 금실을 엮어 짠 비단 차일 아래 누웠는데, 여신 비너스처럼 차려입고서 모습은 그림 속에 그려진 그 모습 그대로였다. 양쪽에는 튼튼한 미소년들이 화공이 그린 큐피드 신처럼 차려입고서 작은 부채를 손에 들고서 바람을 일으키고 있었다.

다음은 셰익스피어가 묘사하는 부분이다.

여왕이 타신 배는, 빛나게 닦은 황금 옥좌처럼,
물결 위에 타오르고 있었소. 고물은 얇게 펴 늘인 황금 마루,
돛은 온통 자줏빛인데, 피워 놓은 향이 진동하는지라,
바람도 돛과 사랑에 빠진 듯했소. 노들은 온통 은(銀)이거든.
그것이 피리소리 장단에 맞춰 저어 나가면, 노들이
때리는 물결도 그만 황홀해져서,
더욱 빨리 노질 뒤를 따라갑디다. 여왕 본인의 자태로 말하자면,
이건 필설이 다 무색할 지경이었소. 금실을 섞어 짠
엷은 비단 차일 아래 누웠는데,
자연보다는 상상력이 더 낫거니 생각이 되는,
그림 속의 비너스보다 더 아름다웠소. 좌우 양편에는,
미소하는 큐피드 같은 보조개 오목 팬 미소년들이,
오색영롱한 부채들을 들고서, 부채질을 하면 그 바람은
시원해진 고운 뺨에 또 홍조를 띄우니,
식힌 열기를 다시 생기게 하는 듯했소.

[책 속으로 더 보기 닫기]

출판사 서평

우리 사회에서도 종종 큰 이슈로 등장하는 표절사건 최근 표절은 세계적인 문제일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도 종종 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 특히 우리 사회의 경우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표절과 관련된 문제가 상당히 심각한 편이다. 가장 최근의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우리 사회에서도 종종 큰 이슈로 등장하는 표절사건
최근 표절은 세계적인 문제일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도 종종 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 특히 우리 사회의 경우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표절과 관련된 문제가 상당히 심각한 편이다. 가장 최근의 표절사건으로는 신인작가 주이란이 “저는 영혼을 도둑맞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인터넷 신문에 기고하면서 조경란의 장편소설 『혀』가 동일제목의 자신의 단편소설 『혀』를 표절했다고 문제제기를 한 것인데, 현재 이 사건이 문학계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다. 제자의 작품 몇 편을 작가를 밝히지 않고 자신의 시집에 임의로 삽입한 마광수 교수 사건, 김병준 총리 지명을 둘러싼 논란, 이필상 총장 사건 등은 본인들의 사과와 사퇴 등을 통해 ‘사건’은 해결되었지만 ‘표절’과 관계된 논란은 수면 아래 일시적으로 잠복해 있는 상태이다.

마틴 루터 킹, 블라드미르 푸틴, 미상원의원 조셉 바이든의 표절 사례
이 책은 대중에게 잘 알려진 유명인사 예컨대, 역사적으로 표절의 시비에 휘말렸던 미국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역사가 도리스 굳윈, 상원의원 조셉 바이든뿐만 아니라 문학의 대가로서 존경받고 있는 영국의 풍자작가 조나단 스위프트, 극작가 셰익스피어, 노벨문학상 수상 시인 T. S. 엘리어트 등의 사례를 들어 표절을 설명하고 있다. 문학, 학문, 음악, 미술, 영화 등 문화계 전반에 걸쳐 일어나고 있는 표절의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면서 표절의 정의와 그것이 역사 속에서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의 문제, 표절과 저작권 침해의 차이, 표절과 창조적 모방의 관계 등을 기술한다.

표절이란 무엇인가
표절은 원저자로부터 사전에 허락을 받지 않거나 또는 출처를 밝히지 않고 마치 자신의 것인 양 무단으로 베끼는 것으로, 저자는 이를 ‘지적사기(intellectual fraud)’로 정의하고 있다. 표절의 핵심은 신뢰의 문제이다. 즉 남을 속인다는 것이다. 자기표절이 문제가 되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이다. 비록 이전에 자기가 쓴 작품이라 하더라도 마치 새로 쓴 작품인 것처럼 내놓는 경우 이는 사기가 되고 표절이 된다. 독자가 읽게 되는 작품이 사실은 옛날 작품을 베낀 것이기 때문이다.

표절과 저작권 침해는 어떻게 다른가
저자는 이 책에서 ‘표절(plagiarism)’과 ‘저작권 침해(copyright infringement)’를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다. 표절과 저작권 침해는 서로 중복되기도 하지만 항상 동일한 것은 아니다. 후자의 경우 저작권이 만료되면 저작물은 공공의 영역(public domain)에 속해 누구든 법률적 책임 없이 복제를 할 수 있다. 그러나 공공의 영역에 있는 저작물을 복제하더라도 출처를 밝히지 않으면 여전히 표절로 간주될 수 있다. 반대로 저작권을 침해한 경우라 하더라도 명확하게 출처를 밝힌다면 표절이 아니다.

셰익스피어는 표절자였다?-표절과 창조적 모방의 관계
셰익스피어의 연극이 제목이나 플롯은 물론이고 대사 가운데 무려 수천 행을 다양한 자료에서 글자 한 자 틀리지 않게, 혹은 거의 흡사하게 베끼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셰익스피어 ‘표절’의 가장 멋진 예를 들자면, 『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Antony and Cleopatra)에서 바지선(船)에 올라 탄 클레오파트라를 묘사하는 부분이다. 셰익스피어는 토마스 노스가 번역한 플루타르크의 『영웅전』의 마르쿠스 안토니우스에 관한 부분을 무운시(無韻詩)의 형식으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패러프레이즈하고 있다.(본문 76p) 지금의 기준으로 보면 셰익스피어는 표절작가인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표절이 아닌 근본적인 이유는 셰익스피어의 시대는 우리와는 달리 창의성(creativity)이란 독창성(originality)이라기보다는 개량(improvement)으로 이해했기 때문이다. 달리 말해, 셰익스피어의 행위를 창조적 모방(creative imitation)으로 받아들였던 것이다. 창조적 모방의 예로 저자는 T. S. 엘리어트의 「황무지」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식사」 등을 들고 있다.

표절의 개념은 시대에 따라 변해왔다
이 책에서 저자는 서구 문화사를 통해 표절의 개념이 시대에 따라 변해왔음을 상기시키면서 옛날에는 표절이 중죄가 아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셰익스피어에서 램브란트, 코울리지 에 이르기까지 과거의 예술가들은 순수한 독창성보다는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자료를 개작하거나 재구성하는 것을 가치 있는 작업으로 여겼다. 당시에는 타인의 어떤 구절이나 플롯을 몽땅 가져와 써도 아무도 개의치 않았다. 오늘날의 기준으로 본다면 이들이 모두 표절자로 낙인찍힐 수 있겠지만 당시의 관습에서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던 것이다.

표절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것이 문제를 키운 측면도 있다
이 책을 번역한 정해룡 교수는 그동안 학계가 표절과 자기표절에 대해 명확한 기준을 마련하지 않았던 것이 표절의 문제를 키운 측면도 있다고 지적한다. 아직도 표절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의 범주와 이를 판단할 수 있는 객관적인 기준이 무엇인지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따라서 표절을 저지른 사람을 찾아내고 이를 처벌하는 일도 필요하겠지만,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작업은 무엇보다 앞으로 계속해서 이루어질 학생과 연구자 일반의 학문 활동에 있어 올바름과 그릇됨을 가늠할 수 있는 기본적인 가이드라인을 우선적으로 제정하는 것이고, 더 나아가서는 학생들한테 표절의 해악에 대한 교육을 통하여 정직하고 윤리적인 글쓰기가 체화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역자는 책의 말미에 보론을 덧붙여 글쓰기 윤리의 위반 사례와 모범적인 글쓰기 사례를 인용하면서 윤리적 글쓰기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이 책이 속한 분야 베스트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스떼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2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18%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