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1만원 캐시백
책들고여행
2020다이어리
  • 교보아트스페이스
  • 북모닝책강
저승 그곳 문지방 넘나드는 이야기
* 중고장터 판매상품은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우측의 제품상태와 하단의 상품상세를 꼭 확인하신 후 구입해주시기 바랍니다.
228쪽 | A5
ISBN-10 : 8931370059
ISBN-13 : 9788931370058
저승 그곳 문지방 넘나드는 이야기 중고
저자 사나소 | 출판사 이론과실천
정가
10,000원
판매가
8,000원 [20%↓, 2,000원 할인]
배송비
2,500원 (판매자 직접배송)
30,000원 이상 결제 시 무료배송
지금 주문하시면 7일 이내 출고 가능합니다.
더보기
2002년 8월 15일 출간
제품상태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상태 상세 항목] 선택 해당 사항있음 미선택 해당 사항없음

1.외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미선택 제본불량 미선택 부록있음

2.내형 상세 미선택 낙서 미선택 얼룩 미선택 접힘 미선택 낙장(뜯어짐) 미선택 찢김 미선택 변색 [★★상태 최상입니다.]

이 상품 최저가
5,500원 다른가격더보기
  • 5,500원 청계천헌책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7,500원 벽립천인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상급 내형 최상
  • 8,000원 구스북스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9,500원 스떼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 10,000원 엔젤홈 특급셀러 상태 최상 외형 최상 내형 최상
새 상품
9,000원 [10%↓, 1,000원 할인] 새상품 바로가기
수량추가 수량빼기
안내 :

중고장터에 등록된 판매 상품과 제품의 상태는 개별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등록, 판매하는 것으로 중개 시스템만을 제공하는
인터넷 교보문고에서는 해당 상품과 내용에 대해 일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결제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직거래로 인한 피해 발생시, 교보문고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판매자 상품 소개

※ 해당 상품은 교보문고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하여 안내하는 상품으로제품 상태를 반드시 확인하신 후 구입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상태 최상입니다.

판매자 배송 정책

  • ★도서발송안내★평일 15시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 발송됩니다. ★☆유의사항 미확인 구매시 반품불가합니다.반드시 유의사항 확인바랍니다.★☆ ★☆30권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금액에 해당하여도 박스당 추가배송비가 발생합니다.★☆

더보기

구매후기 목록
NO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ID 등록일
127 꼼꼼한 배송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woo*** 2019.11.01
126 사장님 책 상태 1주문한 14권 모두 다 너무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brucele*** 2019.10.25
125 사장님 책 상태 너무 ?습니다 감사 합니다 수고하세요 5점 만점에 5점 brucele*** 2019.10.24
124 잘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hwa*** 2019.10.12
123 포장도 잘 해서 보내주셨습니다. 만족합니다 5점 만점에 5점 clion*** 2019.09.18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상품구성 목록
상품구성 목록

인간 생사에 관한 아주 유별난 보고서. 이 책은 저자가 죽음과 영혼,저승의 문제들에 흥미를 가지고 모은 자료들을 엮은 것이다. 죽음은 보잘것없는 돌발 사건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 아니면 흰 옷차림에 머리가 하얀 할머니가 인도하는 것일까? 현재에 사는 사람들이 나중에 가게 된다는 천국과 지옥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짐작한다면 삶에 대한 태도도 많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 보는 영계 여행.

저자소개


글쓴이 사나소 씨는 1966년부터 32년 동안 중앙일간지의 기자, 논설위원을 역임했던 언론인으로 앞으로 '사나소'란 필명으로 저술에 종사 할 것이라 한다. '사나소'는 순수 한국어 무속 진언(眞言) '사나소서(살아나소서)'의 줄임말이다.

목차

저승,천국과 지옥
하느님의 유방 ...13
천국에 다녀 온 사람들 ...16
민화 속,저승 다녀온 사람들 이야기 ...22
극락은 어디인가 ...24
저승은 어디에 있나 ...28
염라대왕은 종신직? ...30
저승도 변해야겠지 ...36
공정했다는 저승1 ...42
공정했다는 저승2 ...44
분할되었다는 지옥 ...52
저승사자 ...56
저승에서도 돈은 ...61
지옥 갑시다 ...66

영혼 이해하기
영혼은 몇 개인가 ...71
혼백 이야기 ...75
현각스님의 영가천도 ...78
심리학자 융의 경험 ...80
옛 사건의 현장을 경험한 사람 ...83
현대 일본 작가가 본 유령 ...86
한국 유령,한국 귀신 이야기 ...88
유령의 부존재 확인 ...92
구생신은 도플갱어인가 ...97
잡귀 쫓아내기 ...101
길 잃은 영혼들 ...105

윤회,그리고 영매 이야기
윤회1 ...113
윤회2 ...117
윤회3 ...129
유체이탈 ...123
'마의 산'에도 나오는 영매 이야기 ...126
채널 맞추기 ...129

죽음
죽음의 순간에는 ...133
숫구멍,영혼의 출입구 ...136
스스로 결정하는 죽음 ...140
소신공양,그리고 다비 ...144
이런 죽음도 있다 ...147
연극 벡베스의 징크스 ...150
기이한 죽음들 ...153
소설 속 유별난 죽음들1 ...155
소설 속 유별난 죽음들2 ...158
죽음에 대한 집학 ...160
죽음 전후 ....171

북망산 이야기들
육신의 흔적 없애기 ...177
사람,그리고 나무,숲 ...182
돈 버는 고분들 ...186
마왕퇴의 귀부인 ...194
하늘도 알고 ...199
이슬람,전설을 남기며 ...201

지켜져야 할 성역,장례
원시인들,그리고 그 이후의 장례식 ...209
우리 전통이 되었던 장례식 ...213
초혼,그리고 ...216
빈소,그리고 조문 ...220
죽음의 노래,죽음의 춤 ...224

책 속으로

출판사 서평

인간 生死에 관한 아주 유별난 보고서 "신은 수많은 천국과 지옥을 만들어 내고, 인간은 이들을 탐험하느라 지친다." 16세기 인도에서 힌두교와 이슬람교를 비판적으로 통합, 개종開宗한 시크교는 앞선 두 종교의 천국과 지옥들을 살펴보는 데도 이처럼 ...

[출판사서평 더 보기]

인간 生死에 관한 아주 유별난 보고서
"신은 수많은 천국과 지옥을 만들어 내고, 인간은 이들을 탐험하느라 지친다."
16세기 인도에서 힌두교와 이슬람교를 비판적으로 통합, 개종開宗한 시크교는 앞선 두 종교의 천국과 지옥들을 살펴보는 데도 이처럼 지쳤던 모양이다. 이 책에 실려 있는 결코 잡스럽지 않은 '삶과 죽음에 대한 잡담雜談'은 한 사람이면 한 개의 천국과 지옥, 천 사람이면 천 개의 천국과 지옥이 있다는 그들의 주장을 살펴보는 것으로 시작하여, 다양한 종교와 지역, 문화 속에 스며 있는 죽음에 관한 소재들을 재미있고 재치 있게 풀어 나가고 있다.

저자는 죽음을 살펴봄으로써 얻고자 했던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막연한 죽음에 대한 동경을 부추기거나, 또는 죽음을 되도록 멀리(시간적으로든 공간적으로든) 해야 할 대상으로써 인식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역설적으로 우리가 죽음을 돌아봄으로써 얻을 수 있는 건 오히려 삶에 대한 강한 애착과 그 것을 대하는 경건한 태도이다. '메멘토 모리(죽음을 기억하라)'라는 명제는 결코 죽음에 관한 명제일 수 없다. 오히려 인간이란 죽음을 맞이하는 유한한 존재임을 끊임없이 자각하고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라는 삶에 대한 명제로 해석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죽음을 살펴봄으로써 현재를 사는 사람들이 천국과 지옥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짐작할 수 있다면, 그래서 지금 살고 있는 이 삶을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다면, 삶에 대한 태도 또한 많이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아마도 짧은 지구에서의 삶에 좀 더 편안한 모습으로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죽음의 두려움을 넘어서
이 책은 분명 죽음에 관한 책이다. 하지만 이 책 어디서도 '죽음이란 무엇이다'라는 식의 철학적, 또는 생물학적 정의는 찾아볼 수 없다. 대신 기독교, 이슬람교, 힌두교, 불교 등, 전통 종교와 다양한 시대와 문화에 속에 스며 있는 죽음에 관한 다양한 소재들을 끌어낸다. 천국과 지옥 이야기, 영혼 이야기, 무덤과 그 발굴에 얽힌 이야기, 신화 속 인물들의 죽음에 관한 이야기 등, 조금은 우회적인 방법으로 죽음에 접근해 나간다.

죽음이란 무엇인지 명쾌한 해답을 원하는 독자라면 조금은 실망스러울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책 속에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따라가다 보면 두렵기만 했던 죽음이 어느새 한층 가벼워진 모습으로 우리 앞에 다가선다는 것이다. 죽음은 엄연히 존재하고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자, 그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는 자연의 섭리이고 규칙이다. 그렇다면 죽음이란 어쩌면 두렵고 피해 갈 대상이 아닌 우리 삶의 연장선상이자, 삶과 분리되어 있는 것이 아닌 삶 속에 함께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무엇인가를 애써 피하려고 할 때,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할 때, 그러나 그것이 나에게 다가옴을 느낄 때 두려움은 커지는 법이다. 차라리 편안한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 두려움 따위도 없을 것이다.

책의 내용과 구성
1. 저승 천국, 지옥
천국과 지옥은 지구 위에서 생기고 발전해 온 종교, 더러는 없어지기도 하고 더러는 오늘에까지 신앙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그 종교의 가짓수만큼이나 많다. 아니 어쩌면 한사람이면 한 개의 천국과 지옥, 천 사람이면 천 개의 천국과 지옥이 있을 것이다. 기독교, 이슬람교, 불교 등, 전통 종교에서 말하는 천국과 지옥 그리고 저승의 모습은 과연 어떠할까? 그 모습을 담은 생생한 증언들을 들어보자

2. 영혼 이해하기
영혼, 또는 혼백이란 존재는 사람들이 꾸며 만들어 낸 헛것에 불과한 것일까. 아니면 진정 우리 곁에 존재하며 더불어 살고 있는 것일까. 세계 각 국에 존재하는 민속적인 영혼 이야기나 심령술사, 영매들의 이야기, 무엇보다 기독교 불교 등 기성 종교가 밝히는 영혼의 이야기들을 듣는다면, 분명 영혼은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 영혼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어보자.

3. 윤회, 그리고 영매 이야기
우리는 어떤 때, 이승과 저승의 경계선을 '문지방'으로 비유하기도 하며, 죽음을 그 '문지방을 넘은 것'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 문지방은 한 번 건너면 되돌아 나올 수 없는 경계선이다. 마치 물이 어떤 임계치를 넘어 증기가 되듯. 문지방을 넘으면 전혀 다른 모습이 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사람들 가운데는 그 문지방을 마음대로 드나들며 영혼들과 교우도하고 저승 일을 살피고 돌아 올 수도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영매, 또는 심령술사라는 사람들이 그들이다. 그들은 또 윤회전생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한다. 자 그럼 윤회와 이를 관찰 할 수 있다는 영매들 이야기를 모아 보자

4. 죽음
'저승사자의 입맞춤만큼 달콤한 것은 없다'는 말을 증명해 보이듯, 수명을 다하고 자연사한 사람들의 표정을 보면 한결같이 평온하고 안락해 보인다. 육체가 그 소멸을 받아들일 때 마지막으로 환각제 같은 것을 스스로 분비함으로써, 죽어 가는 육신에 평온함을 가져다 준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물론 급작스러운 사고사나 부자연스러운 죽음에는 그런 평온함이 깃들기 어렵다고도 한다. 육신이 미쳐 죽음을 알아채지 못하는 가운데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 죽음, 그것은 과연 무엇이며 사람들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5. 북망산 이야기들
"이 몸 죽은 후면 지게 위에 거적 덮어 주리어 매여 가나, 유소보장에 만인이 울어 예나, 어욱새 속새 덥가나무 백양숲에 가기곳 가면, 누른 해, 흰 달, 가는 비, 굵은 눈, 소소리 바람 불제…."
송강 정철의 장진주사, '한 잔 먹세그려'의 한 부분이다. 그렇다. 죽은 후 가게 되는 북망산에 거적과 유소보장이 무슨 차이가 있겠으며, 무덤의 크기와 작기에 무슨 분별이 있는가. 그래도 이승 사람들은 그 북망산 무덤 크기를 재기 좋아한다. 그 무덤 이야기를 모아 보자.

6. 지켜져야 할 성역(聖域),장례
우리나라에서 나온 김열규씨의 책 {메멘토 모리, 죽음을 기억하라}에는 차츰 경박해져 가고, 쉽게, 간단하게 치러지는 한국 장례식에 관한 안타까움이 배어 나온다. 그렇다. 문화의 집단적 무의식의 표현이라고 할 각종 의례 가운데 장례는 가장 성스럽게 치러져야 의식일 것이다. 다른 동물과 달리 왜 인간은 원시시대부터 장례를 치르려 했을까? 각 문화와 시대별로 존재해 왔던 다양한 장례문화와 이창준씨의 소설 『축제』를 통해 한국 전통 장례를 돌아보자



저자 소개
글쓴이 사나소 씨는 1966년부터 32년 동안 중앙일간지의 기자, 논설위원을 역임했던 언론인으로 앞으로 '사나소'란 필명으로 저술에 종사 할 것이라 한다. '사나소'는 순수 한국어 무속 진언(眞言) '사나소서(살아나소서)'의 줄임말이다.

[출판사서평 더 보기 닫기]

책 속 한 문장

회원리뷰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들

교환/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안내
반품/교환방법

[판매자 페이지>취소/반품관리>반품요청] 접수
또는 [1:1상담>반품/교환/환불], 고객센터 (1544-1900)

※ 중고도서의 경우 재고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교환이 불가할 수 있으며, 해당 상품의 경우 상품에 대한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으며 교환/반품 접수 전에 반드시 판매자와 사전 협의를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 중고도서의 경우 판매자와 사전의 협의하여주신 후 교환/반품 접수가 가능합니다.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2) 중고도서 : 반품/교환접수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접수되어 상품 확인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판매자
구스북스
판매등급
특급셀러
판매자구분
일반
구매만족도
5점 만점에 5점
평균 출고일 안내
1일 이내
품절 통보율 안내
9%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